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자주 가는 절에 들렀습니다. 1시가 넘어 점심시간이 끝났겠지하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부처님오신날 주는 공양줄은 주차장까지 길게 늘어서 있었습니다. 오후에 가게 문을 열기때문에
점심시간이 지났지만 잠깐 들렀다가야지하는 마음으로 들렀었는데 어떡하다 점심을 이곳에서 해결하게 되었습니다.


언덕위 절까지 나름대로 거리가 있음에도 길게 늘어선 줄을 보니 갑자기 어린시절 생각이 나더군요.
부처님오신날만 되면 엄마와 언니들이랑 절에 가서 배부르게 비빔밥을 먹었던 기억이 말입니다.
그때 생각하니 벌써 그시절이 30년은 넘었네요... 지금처럼 맛있는 것이 넘쳐나는 시절이 아니어서
그런지 절에서 많은 사람들과 먹었던 비빔밥이 어찌나 맛있었는지 모릅니다.

옛날보다 절이 도심 곳곳에 많이 생겨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 있을거란 생각을 하지
못했는데 평소와는 달리 부처님오신날이 되니 비빔밥을 먹기위해 오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사찰 마당은 오늘 밥을 먹는 장소가 되었네요. 사찰내에 밥을 먹을 수 있는 넓은 강당이 있음에도
이곳에서 밥을 드시는 것을 보니 부처님오시날을 즈음해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 오신 듯 합니다.

역시나 실내에서 식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은 밥을 먹기위해 들어가는 사람..
다 먹고 나오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었습니다.

그리고 한여름같은 무더운 날씨인데도 가마솥에 계속 밥을 하는 분들도 바쁘게 일을 하셨습니다.

한쪽에선 밥을 푸고 한쪽에선 나물들을 그릇에 담는 모습이 능숙함 그자체입니다.
그래서인지 길게 늘어선 줄임에도 생각보다 오랫동안 기다리지 않고 밥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요즘 사람들 옛날보다 밥을 적게 먹는 탓인가요..밥을 좀 모자란 듯 모두 비슷하게 담아주는 모습이었죠.
옛날엔 그릇에 한가득이었는데....역시 시절이 시절인만큼 밥 양도 달라졌다는 생각이..ㅎㅎ


이곳에서 준 비빔밥의 재료인 나물의 종류는 3가지.. 취나물,콩나물,무나물..
그리고 열무물김치 한그릇...보기에는 소박한 밥 한그릇이었지만 입에 넣는 순간..
'역시 이맛이야!' 할 정도로 입에 착착 감기는 담백한 맛에 정말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 먹었답니다.
한번씩 마음을 다스리기위해 절에 가는 편인데 이렇게 맛있는 비빔밥도 먹고 산사의 넉넉한 풍경과
풍경소리에 더욱더 넓은 마음으로 돌아 온 것 같습니다. 부처님오신날을 즈음해 온누리에 자비와
사랑이 가득하길 다시한번 더 염원합니다...^^


 

'부부의 날' 잘 보내고 계시겠죠.
ㅎㅎ..
저도 오늘 즐겁게 잘 보냈습니다.
날씨가 조금은 더웠지만 좋아하는 야구도 보고..
야구장에서 맛있는 것 양 껏 먹고..
그리고..
'부부의 날'이자 '부처님 오신 날'이라 집에 오는 길에
한 사찰에 들러 연등구경까지 하고 왔습니다.
 

저녁 9시가 다 되어서 사찰에 도착해서 그런지..
사람들은 거의 없이 조용한 분위기 그자체였습니다.


'부처님 오신날' 이라 연등을 화려하게 불을 켜 놓지 않았다면..
정말 적막할 뻔한 시간시간 이었지만 ..
특별한 날이라 사람들은 거의 없어도 연등의 화려함에
여느 대형 사찰 못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곳은 해운대구 반여동에 위치한 해림사입니다.
해마다 '부처님 오신날'이면 범어사나 장안사에 가는게 보통이었는데..
이번 '부처님 오신날'은 가까운 곳에 다녀 오기로 했답니다.
몸은 피곤했지만 ..
화려한 연등과 조용한 사찰 분위기를 보니 피곤함이 가시는것 같았습니다.


연등 하나에 가족의 건강기원등 원하는 소원을 빼곡히 적은 글귀가
왠지 숙연해지는 기분이 들기도 하더군요.


대웅전앞에 대형 연등..


경내의 연등도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환하게 방을 밝히고 있었습니다.


가족과 함께 연등아래에서 추억을 남기는 분들도 눈에 띄더군요.


늦은 시간이었지만..
대웅전에서 절을 하는 분들은 계속 늘어나는 듯 했습니다.


늦은 시간이라 사람이 많지 않은 건 아니겠지만..
그래도 너무 조용해 보이는 ' 부처님 오신날'의 사찰 풍경이었습니다.


연등 너머로 도심의 화려한 불빛이 보이네요.
조금은 사찰의 모습이 도심과 잘 어울리지 않아 보이지만..


왠지 삭막함을 사찰로 인해 조금은 부드러워 보이기도 합니다.


오늘 하루 '부처님 오신날' 이라고 하여 대형 사찰에서는
많은 사람들때문에 몸살이 다 날 정도라고 하는데..
왠지 특별한 날 같지 않은 사찰 풍경이란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뭐..
큰 사찰에 가야 좋나요..
오늘 도심 속의 사찰을 다녀 오니 더 좋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어요.


조용하고..
아늑한 분위기가 좋아서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