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릴적부터 우리들이 자연스럽게 겪는 것 중 한가지가 잔소리이다. 

나 스스로 잘하고 있다고 생각해도 부모님은 100% 완벽하다고 느끼지 않는다.

그렇다보니
어느 순간부터 잔소리는 심층적으로 변하게 된다.
물론 자식을 위한 마음의 표현이라는 생각에 조금 듣기 싫어도 부모님이
걱정해서 그런 말을 하는구나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그런데..
잔소리는 어릴적 부모님이 자식을 걱정해서만하는 그런 언어의 표현만이 아니다.

사회생활을 하면서도 자연스럽게 잔소리는 따라 다닌다.
일을 열심히 하고 있는데 상사가 옆에 와서 '열심히 일 좀 해..' 라고 한다든지..
이것 끝내고 저 일을 시작할려고 마음을 먹고 있는데 또 옆에 와서는..
"이 일 끝내고 저 일 해..' 라고 하면 그 말은 듣든 사람에겐 100% 잔소리이다.
물론 일에 관한 나름 나보다 배테랑이라는 생각으로 알아서 행동할려는 내게
한발 먼저 다가 와 내 뱉게 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누구나 다 그렇겠지만..
내가 알아서 잘 할거라 생각하고 있는데 사람들은 그것을 단 몇초라도
더 생각하지 않고 말부터 한다.

물론 노파심에서 하는 말이겠지만 당사자는 못 미더워하는 말처럼 들려 듣기 싫을때가 많다.

잔소리
'처음에는 나를 아껴서 말을 해 주는구나' 하고 생각하다가도..
때론 좋은 말도 하루 이틀이지 매번 반복되면..
내 마음 속에는 '그래 ..알았다..알았다고..' 하며 언성이 높아지고
때론 싸우게 되는 경우도 생긴다.
여하튼 ..
서두가 좀 길었지만 모두가 살아 온 환경과 배경등 사소한 것 부터
많은 차이를 가지고 있다 보니 서로의 마음을 충족시키지 못해
눈에 거슬리거다 기준에
맞지 않는다고 잔소리를 하는 경우가 허다한 것 같다.

오늘..
솔직히 남편의 한마디가 잔소리라고 느껴 기분이 얹잖았었다.

결혼 후 누구나 한번쯤 겪게 되는 일이긴해도 사실 자존심이 강한 내
성격엔
좋게 받아 들이기 힘들었다.
물론 사소한 말이었지만 왠지 기분이 안 좋았었던건 왜 일까..

" 김치 새 것 좀 내지.."
- 이거 다 먹고 낼려고 했는데..
  언제는 먹던 김치 다 먹고 내라고 해 놓고..
  어디다 장단 맞춰..

" 낙지 머리 넣었나? 다리하고 같이 넣으면 질기다."
 ㅡ,.ㅡ
 마음 속으론 '알아서 하고 있으니까 더이상 말하지 마라' 고 외치고 싶었다.
 아무리 남편이 나 보다 요리를 잘 한다해도 한번씩 보고 있다 소소한 것
 하나에도 못 미더워 말을 하면 짜증이난다..

여하튼..
아무것도 아닌 일인데도 알아서 잘하는데 옆에서
한마디씩 하면 어쩔땐 이런 말까지 하고 싶어진다.
" 마....자기가 해라.. " 라고 말이다.

근데 거기다 한마디 더 보태어 사용설명서처럼 알려 주면서
 " 니는 그것도 제대로 못하냐.." 라고 하면 완전 짜증 지대로가 된다.

근데..
참 우스운 건..
잔소리를 하는 사람은 그게 잔소리인지 모를때가 많다는 것..
한마디로 잔소리를 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의 생각이 극과 극인 셈이다.
그렇다 보니 받아 들이는 사람 혼자만 열을 내게 된다.
물론 그 열 받은 걸 잔소리라고 느끼는 동시에 그대로 표출해 버리면
바로
그것은 싸움이 연결되는 지름길이 되고 만다.

" 니한테는 뭔 말을 못하겠다.. 다 니 잘되라고 하는 말인데..와그라노.."

라는 멘트를 날려도 충고나 조언이 아닌 알아서 잘 할건데 못 미더워 하는

말처럼 들려 좋게 받아 들이지 못한다.

좋은 약은 입에 쓰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말하기 전에 다 알아서 할 일들을 미리 습관처럼 자연스럽게 내 뱉는
한마디는 오히려 듣는 사람에겐 잔소리로 들리고 만다.
남편은 말이 별로 없는 편이지만 뭔가를 자신이 만족하지 못할땐 말수가 늘어 난다.
대부분 사람들이 그럴 것이다.
잔소리를 해 잘못된 것을 지적하고 찾아 내는 건 쉽다.
하지만 사랑하는 사람의 장점과 매력을 찾아 칭찬에 인색하지 않는지
한번쯤 생
각해 줬음 좋겠다.

여하튼..
난 오늘 남편의 말에 댓구를 하지 않고 그냥 속으로 참고 넘켰다.
왜냐구.. 내 말 한마디에 싸움의 불씨가 될 수 있으니까......
언제 부터인지는 몰라도 나 스스로 참는 법 아니 역지사지의 입장을
잘 터득하고 행동하고 있었다.

결혼 11년 차인 나..
남편에게 잔소리를
하지 않게 된 결정적 이유가 바로 거기에 있다.

물론 남편 뿐만 아니라 어느 누구에게도 몇 분간 더 지켜 본 뒤 말을 하게 되었다.
상대방이 잔소리라고 인지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 말이다.



                   
 

결혼 후 자연스럽게 몸에 배인 습관이 어느샌가 결혼 11년 차가 되었습니다.

오늘도 여전히 끊지 못하는 제 일상이 된 습관은 어김없이 나타났지요.

" 자기야..맛있나? "
" 어떻노? "
" 괜찮제.."  란 말...

솔직히 결혼 초에는 누구나 다 그렇듯이 사랑하는 사람이 정성스럽게
요리를 해 밥을 차리면 맛이 있든 없든 정성을 생각해 잘 먹지요.
물론 '맛있어?' 라는 말을 묻기도 전에 아내의 정성을 생각해 먼저
" 맛있네.. " 라는 멘트를 날려 주는게 기본이었지요...

하지만 결혼생활이 길어 질 수록 남편의 본심이 그대로 묻어 있는
말투가 점점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현재 우리 부부가 식탁앞에서 하는 대화를 봐도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 맛있나? "
" 물어 보지 마라.."
" 어떻는데? 어? "
" 내 쳐다 보지 말고 밥 무라.."
" 맛 없나? "
" 제발 물어 보지 말고 그냥 밥 무라.."

참 무뚝뚝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경상도 부부의 대화죠..ㅎ
경상도 부부라면 대충 우리 부부의 대화내용을 파악할 수 있을겁니다.
하지만 경상도 분들이 아니면 ' 뭔 대화가 저래?","뭔 말이야?' 하는
의아한 반응을 보이길 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간단히 밥 먹을때마다 일상이 된 우리의 대화를 좀 풀어 보겠습니다.
그럼 조금 제 글에 대해 이해를 하실 것도 같아요.

" 맛있나? "
- 다른 날보다 나름대로 맛있게 요리를 한 것 같을때 묻는 말입니다.

" 물어 보지 마라.."
- ' 맛에 대해 별로 말하고 싶지 않다' 는 남편의 속마음이
그대로 표출된 말입니다.

" 어떻는데? 어? "
- '왜 맛없어?' ,' 별루야?' 란 의아한 반응이 그대로 묻어 있는 말입니다.

" 내 쳐다 보지 말고 밥 무라.."
- ' 그저 그래..' 란 남편의 속마음...
 
하지만 전 늘 그렇듯이 '뭐가 그저 그래' 란 의구심을 가지고..
나름대로 맛있게 했다고 생각했는데 남편이 알아 주지 않을때
오늘처럼 한번 더 이런 멘트를 날리지요..


" 맛없나? "
- '다른 날과 좀 틀린 것 같은데 자긴 그거 못 느껴?'
의아의 반응이 묻어 있는 말..

" 제발 물어 보지 말고 그냥 밥 무라.."

헐...
이 말이 나오면 제가 얻으려고 하는 답을 포기해야하지요.
제가 얻고자하는 대답이야 당연히 ..'응..정말 맛있어!' 란 말..
그럼 '제발 물어 보지 말고 그냥 밥 무라' 의 남편의 속마음은
어떨지 궁금하죠.

에공 공개할려니 좀 쑥스럽고 부끄럽네요..
그 대답의 속마음은 바로...
' 맛 없는거 억지로 맛있다고 하라고 말하는거 같다.'
뜻이 내포되어 있는 말이랍니다.


솔직히 결혼 11년 차 주부이지만 전 요리를 썩 잘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늘 배우며 나름대로 잘 할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근데 입맛 까탈스런 남편 아니 요리를 저보다 훨씬 잘해서 
어느 순간부터부터
요리를 하면 기가 살짝 죽기도 한게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남편이 요리를 못한다고 직접적으로 제게 말하진 않지요.
기분 안 나쁘게 살짝 돌려서 말을 하지만 전 그 말을 하기도 전에
남편의 표정만 봐도 맛 있는지 맛 없는지 다 안답니다.
하지만 이 놈의 무뚝뚝한 성격이 그대로 묻어 있는 경상도 아지매도
가끔은 무뚝뚝함이 아닌 조금은 닭살스러운 말을 듣고 싶은데..
눈치 코치가 없는지 전혀 그런 모습을 기대하기 어렵네요.

그래도 참 우스운건 ..
조금은 무뚝뚝한 말투때문에 식탁앞에서 서운한 마음이 들어도
남편 속마음이 그대로 표출된 맛없는 요리도 땀 뻘뻘 흘리며
맛있게 먹어 주니까 그것으로 위안을 느끼고 있네요.
헤헤..

여하튼..
요리솜씨는 여전히 진행형을 달리고 있고..
늘 남편의 대답이 서운한 마음이 들어도 ..
이런 것이 바로 부부간의 정이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래도 열심히 요리를 잘해 언젠가는 꼭 이 말을 자연스럽게 듣는 날이 오겠죠.

" 와!!.이게 뭐고..억수로 맛있네..쥑인다.." 라고 말이죠..
ㅋㅋ...

 

                   
술도 잘 못 마시는데 요즘들어 자주 술 약속이 있어서 그런지
몹시 피곤해하는 남편을 보니 안돼 보이기까지 했습니다.
그렇다고 한사람과 지속적인 술자리라면 말려 보기라도 하겠지만
업무상사장님과의 술자리, 친구아버님의 별세로 인해 장례식참석 등
다양한 내용의 술자리라 남편에게 나가지 마라고
할 수도 없고
정말이지 옆에서 보고 있노라니 안스럽기까지 하더군요.

그런 와중에..
오늘도 아침에 울 남편 술 약속이 있다고 하더군요.

" 서울에서 친구가 일때문에 부산에 내려 왔다고 저녁에
얼굴 한번 보자고 하네..
오늘 좀 늦을꺼다.. "

" 응.. 근데..오늘도 술 마실꺼가?  "

" 오랜만에 만나는데 한잔해야지.. 많이 안 마실꺼다. 걱정하지마라.."

" 자기는 맨날 적게 마신다고 하지만 ..
술자리에 나가면 그렇게 되더나..여하
튼.. 적당히 마셔라..."

" 알았다..왠만하면 저녁만 먹고 올끼다."


아침에 울 남편 이렇게 저에게 걱정하지 않게 말은 했습니다.
하지만 ..
오랜만에 친구를 만났는데 그렇게 되나요..
여하튼 울 남편 일찍 들어 온다는 말은 그저 제가 걱정할까 싶어서
한 말이였구나하는
생각이 시간이 흐를 수록 더 들게 되더군요.

' 안되겠다.. 문자를 넣어서 일찍 들어 오게끔해야겠다.'

예전에 친구에게서 들은 남편을 술자리에서 빼내어 일찍
집에 들어 오게 하는 방법을
오늘 한번 써 먹어 보기로 했습니다.
제 친구가 자주 써 먹는 방법 중에 한가지는 바로..
휴대폰으로 문자를 넣는건데요..
내용은 바로 아내가 아프다라는 문자를 넣어 빨리 들어 오게 하는
방법이었지요. 물
론 제 친구의 남편은 아내의 문자로 인해 눈치를
보지 않고 일찍 술자리를 빠져 나 올 수 있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남편에게 저도 친구가 써 먹은 방법을 한번 써 보았습니다.



" 나.. 많이 아프다.." 라고..

그랬더니..
친구의 남편의 답장과는 달리 전혀 생각지도 못한 울 남편의 답장을
보고 황당했답니다.




그 답장은 바로..

" 약 무라 "

헐.........

정말 경상도사람 아니랄까봐 정말 무뚝뚝함이 그대로 묻어나는
문자였습니다.


' 뭐꼬..마누라가 아프다는데..어디가 아프냐고 물어 보기는 커녕..
뭐.... '약무라'.. 치.......'


너무 간단 명료한 답에 황당한 내용이었지만 왠지 서운한 마음이 많이
들더군요. 그
래서 전 그 마음을 담아 간단하게 제 의사표시를 했습니다.

' 나 서운하다. ' 라는 이모티콘 표현으로 말이죠.




-_-+ ... (요렇게..)

그랬더니 울 남편 그제서야..
마눌이 지금 화 났구나! 하고 인지를 했는지..
조금 있다 집에
온다는 문자를 넣었답니다.




'조금 있다 갈끼다.. 약 먹고 누워 있어라..' 라고..

그렇게 문자를 넣은지 1시간도 안돼 울 남편 집에 들어 왔더군요.
뭐... 솔직히 옆구리 찔러 절 받기식이었지만..
여하튼 술자리에서 남편을 빼낸 것에 대해 전 무척 흡족했답니다.
물론 울 남편 집 현관에 들어서자마자 걱정된 목소리로 ..

" 어디가 아픈데? "
" 약은 먹었나? "
" 병원은 안 가도 되나? "
" 지금은 좀 낫나? ' 등..

숨 돌릴 시간도 없이 묻는 것이었습니다.

' 문디... 이렇게 걱정이 되면 처음 문자 넣었을때 어디가 아프냐고 묻지..
다짜고짜 ' 약무라 ' 라 뭐꼬! '

울 남편..표현을 잘 못하는 무뚝뚝한 경상도 사나이라 그렇게 답을
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음은 태평양처럼 넓으면서 말입니다.

여하튼..
'아프다'라는 문자를 넣어 남편을 일찍 집으로 들어 오게하는 것은
친구 말대로 효과가 정말 있더군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