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콩국수를 보고 두 번 놀라는 이유!

제주도에서 정말 저렴하게 맛있는 콩국수를 먹을 수 있는 곳을 오늘 소개해 봅니다. 연일 폭염으로 제주도는 8월 말이 되었어도 낮엔 30도를 넘는 기온으로 한여름을 방불케 합니다. 다른 지역은 그나마 초가을 날씨라고 하는데 제주도는 아마도 9월이 되어야 조금 낮에도 가을 분위기가 난다는 이야기를 할 듯요..오랜만에 시원한 콩국수도 먹고 싶고 해서 집하고 꽤 먼거리지만 그곳으로 향했습니다.

이게 얼마? 단돈 4,000원!

제주도에서 정말 저렴한 콩국수....사실....타 지역에선 4,000원에 당연히 각종 국수는 맛 볼 수 있겠지만 사실상 제주도에선 힘들죠... 조금 유명하다는 국수집은 만원이 넘는 곳도 있고 기본이 7,000원~ 8,000원....... 저렴하게 먹기 솔직히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저렴하게 그것도 제주도산 콩으로 만든 진한 콩국수를 맛 볼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가게 이름은 옛날국수집입니다.


가게 내부는 소담스런 분위기입니다.

참고로 모든 국수 가격은 4,000원입니다. 원산지 표시도 잘 되어 있어서 믿고 먹을 수 있습니다.

얼마나 양이 많길래 저렴하다는 말을 할까? 바로 위의 그릇을 보면 대충 인지하실 것 같네요.

참고로...곱배기를 다 먹으면 공짜라는 사실~ 그러나........성공한 분들은 그렇게 많지 않아요.....작년 잔치국수 15명, 비빔국숙 18명, 콩국수 2명.........이 정도면 양이 가늠이 가죠.......너무 많아서 실패확률이 높다는 사실!

1 인 분의 국수량은 요 정도........... 10명은 먹을 양 같죠...

어른 손으로 한 다발 지었더니 요 정도......요게 15개 들어간다 생각하심 됩니다.

4,000원짜리 푸짐한 콩국수 나왔습니다.

콩국수 콩물은 다 먹을때까지 맛이 변함이 없다는 것이 이 집만의 포인트죠....

국수 분리하는데도 시간 걸립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 잔치국수 주문했어요..... 요건 제가 국수양을 줄여 달라고했어요.. 양이 세 배는 될 듯....... 먹다 남기면 그것도 낭비잖아요... 전 먹을 만큼....사실 요것도 다 못 먹었어요..

찬은 김치 달랑 한가지.....이정도도 사실 충분해요.

잔치국수

콩국수

남편은 콩국수 너무 좋아해요... 가게 일 때문에 가고 싶어도 이곳 콩국수를 못 먹어 아쉬웠답니다. 이곳 가게는 3시 전후로 마쳐요...그렇다 보니 가게 마치고 가면 먹을 수 없어서 우린 휴무일때 시간내어 가서 먹곤 해요....어때요.... 콩국수 양 정말 푸짐하죠...그것도 단돈 4,000원에....아마 제주도 아니... 우리나라에서도 이 정도 양 주는 음식점은 없을 듯요... ^^

                   

우도봉맛집 - 얼음공주

이게 유리야? 그릇이야? 독특했던 우도 콩국수 그릇

짧은 기간이었지만 폭염 속에 보낸 우도에서 보낸 휴가는 정말 잊지 못할 것이다. 맛있는 요리도 먹고 투명카약도 타고 스노쿨링도 하고 고무보트도 신나게 탔던 우도여행....그 속에서 잠시나마 바쁘게 살고 있었던 제주도 생활의 여유를 만끽하고 일상으로 돌아 왔다. 오늘은 우도에서 먹은 음식 중에 얼음 그릇에 담아 나왔던 콩국수 이야기를 해 볼까한다.



코스모스를 넣어 얼린 얼음그릇



우도봉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얼음공주 음식점이 있다. 이곳은 여름에 별미로 먹는 콩국수를 얼음그릇에 담아 나오는 곳으로 유명하다고 했다. 우도에 왔으니 안 가 볼 수 없지 않은가...



가게 안에 들어서니 커다란 당구대가 먼저 눈에 띈다. 예전에 이곳에서 당구장을 했던 것 같다. 



밖에 음식점이란 푯말이 없으면 내부만 봐서는 당구장이다. 제주도는 이렇듯 내부 인테리어는 예전 것을 그냥 사용하는 곳들이 은근 많다. 아마 이 부분도 제주도라서 가능한 일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 본다.



우리가 먹었던 것은 맷돌 콩물 국수이다. 가격은 10,000원



콩국수 주문후 ...음식이 나오기 전 주변을 잠깐 둘러 봤는데 ....아무리 봐도 음식점 분위기 보다는 당구장에서 콩국수를 시켜 먹는 듯한 느낌에 왠지 편안한 듯 느껴졌다. 학창시절 친구들과 포켓볼을 치며 수다를 떨었던 추억도 조금씩 생각나고...



솜씨 좋은 주인장 곳곳의 인테리어가 날 사로 잡는다.



드디어 나왔다......콩국수를 주문하면 나오는 얼음그릇............ 이것이 진정 얼음이란 말인가...이쁘다.



폭염으로 많이 덥긴 하지만 8월 중순에 보는 코스모스...왠지 가을 분위기가 물씬 느껴져 그나마 시원함이 뇌리 속에 파고 들었다.



참 곱다.



도톰한 얼음 두께를 보니 그릇으로 사용해도 손색이 없어 보인다.



꽃 하나 하나 정성스럽게 넣어 얼린 모습에 그저 감탄이 절로 나왔다.



콩국수는 대나무통에 콩물과 면이 따로 나왔다.



이렇게 얼음그릇에 면과 콩물을 넣어 섞어 먹으면 시원한 콩국수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추가로 나온 면...



콩물이 넉넉해 추가 면을 넣어서 먹어도 뻑뻑하지 않았다.



몸이 건강해지는 콩국수의 맛과 무더운 여름을 한 방에 날려 줄 얼음그릇의 시각적 효과....여름에 먹는 별미가 바로 이런 것이구나! 할 정도로 기억에 남은 우도에서 먹은 음식 중 하나다.



얼음공주 콩국수



그릇은 콩국수를 다 먹을때까지 녹지 않았다..... 그냥 버리기엔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는데....주인장이 싱크대에서 한 번 헹굼을 한 뒤 화분에 올려 뒀다.



우도의 강렬한 햇살이 이 강한 얼음을 녹여 물을 화분에 줄 것이다.



친환경적이고 아이디어 쏭쏭 돋는 얼음그릇........ 지금껏 본 횟집의 배 모양 그릇과 비교되지 않을만큼 이쁘고 화려하고 단단했다. 무엇보다도 마지막의 모습이 더 이뻐 보이는 듯 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