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국수 좋아하는 분들에게 권하는 음식점- 옛날국수집

때이른 무더위에 시원하고 찬 것만 찾게 됩니다. 평소 콩국수를 워낙 좋아하는 남편....하지만 우리가 가고자 하는 콩국수집은 2시 ~ 3시 전후로 문을 닫기 때문에 생각만 하지 거의 가보지 못합니다. 우리도 낮에 장사를 해야 해서.... ㅜㅜ 하지만 어쩌다가 정말 일찍 가게 일을 마치는 날엔 콩국수집에 먼저 전화를 합니다. 지금 가면 먹을 수 있냐고~ 운이 좋으면 콩국수 시원하게 한 그릇 먹을 수 있지요.


단돈 4,000원짜리 콩국수 비쥬얼

우리가 콩국수집에 도착한 시각이 2시가 조금 넘는 시각이었어요.. 이미 영업 마무리를 하는 단계였지요... 물론 운 좋게 우리가 마지막 손님........ 다행이얌~  원래 가게 영업시간은 오전 6시 30분부터 저녁 8시까지라고 되어 있지만 워낙 소문이 많이 나서 그런지 이젠 재료소진이 되는 시각에 맞춰 영업종료를 합니다. 제주도는 이렇듯 하루 팔 양을 다 소진되면 마치는 가게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이 집에서 한가지 재미난 점..... 잔치국수, 비빔국수, 콩국수든 혼자서 한그릇 다 먹으면 공짜라는 사실....귀가 솔깃하시죠.....하지만 양을 보면 전부 놀랍니다. 다른 가게에서 파는 양과 비교해 보면 거의 2배 이상....

우린 비빔국수와 콩국수를 주문했어요... 콩국수를 워낙 남편이 좋아해서 그냥 나오는 양대로 달라고 하구요... 비빔국수는 제가 먹을거라 양을 절반만 달라고 했어요... 예전에 가득 나오는 것을 보고 거의 반도 못 먹고 나왔거든요..괜히 음식을 다 먹지도 못하면서 욕심 부리고 그럼 안되잖아요..하하~ 하여간  비빔국수, 콩국수 각각 4,000원입니다. 양을 적게 달라고 했다고 가격이 줄고 그러진 않아요.

이게 바로 4,000원의 푸짐한 콩국수입니다.

양을 반으로 줄여 달라고 한 비빔국수

사진으로 봐서는 양 구분이 힘들다는 분들을 위해 ....

젓가락을 꽂아서 확인해 드립니다. 젓가락이 그릇에 퐁당 빠질 정도로 큰 그릇에 푸짐한 콩국수입니다.

콩도 국내산 바로 제주산입니다. 이렇게 많은 양이 단돈 4,000원이라니 놀랍죠~ 제주도에서 국수 한 그릇 기본 7,000~ 9,000원하는 것에 비하면 완전 대박입니다.

국수양을 줄였지만 그래도 양이 많네요... 양념장은 테이블에 비치되어 있으니 부족하면 셀프로 더 넣으면 됩니다.

찬은 김치 한가지지만 이정도도 충분해요. 김치도 직접 담근거라 맛있어요.

푸짐한 콩국수....남편은 국물부터 맛있다고 먼저 먹습니다.



물론 면과 함께 먹으면 쫄깃함이 더하죠~

그릇만 봐도 배부른 국수집...

말 없이 열심히 콩국수 먹는 것에만 집중하는 남편....하하하하하~

전 콩국은 좋아하지만 콩국수는 별로 안 좋아해 그냥 남편 먹는 것만 봐도 흐뭇하더라구요.. 평소 먹고 싶어 했던 콩국수라~

가게 내부는 바 형식의 테이블과 원형 테이블 그리고 방이 있습니다.

컥........콩물까지 샤샤샥 비웠네요.. 다 먹을때까지 고소함이 있어 너무 좋았다는 남편의 한마디입니다.

아이들과 함께라면 방으로 가서 편하게 드시면 될 듯요.

참고로.... 잔치국수, 비빔국수, 콩국수 곱배기를 다 먹으면 공짜라는 사실......하지만 성공하는 분들은 많지 않습니다. 그래도 해마다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네요...요즘 먹방이 대세라서 그런가?!....하하하~

위에서 본 콩국수를 먹었던 그릇이 바로 보통그릇입니다. 그럼 곱배기 양이 갸늠되겠죠..... ㅎㅎ

1인 분 국수량이 요 정도니..... 곱배기는~ 안 봐도 고개를 절레절레 흔드실 듯....ㅋㅋㅋㅋㅋㅋ


여름엔 시원한 콩국수 한 그릇이면 왠지 몸보신 한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물론 이곳 국수집에 가면 더욱더......제주산 콩으로 만든 콩국수라 더 믿음이 가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무더운 여름이 다가 옵니다. 시원한 콩국수를 너무도 좋아하는 분이라면 곱배기 도전해 보시는건....단, 다 드시지 못하면 8,000원을 내고 오셔야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