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채소값'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6.25 채소를 보관하는 지퍼백에 공기만 제거했을 뿐인데... (15)

채소 오랫동안 보관하는 방법

횟집을 하고 나서는 예전과 참 많이 다른 제 모습에 가끔은 놀랍기도 합니다. 사실 남편은 당연한 일이라는 말을 하지만 잘 아낄 줄 모르고 버리는 것에 익숙해져 버렸던 예전의 제 모습에 비하면 많이 달라지긴 했습니다. 몇 년전만 하더라도 마트에서 편하게 장을 보는 것이 너무도 당연한 제 모습이었지만 지금은 제가 봐도 알뜰한 모습 그자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 절 바뀌게 한건 아마도 가게를 직접 운영하면서 돈의 소중함을 두배 세배로 느끼고 있어서 더 그런가 봅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예전엔 참 철이 많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지금이라도 알게 되었으니 천만다행이지요..남자들 밖에서 돈을 얼마나 힘들게 버는지 이제라도 많이 알게되어 더 알뜰해지려고 노력중입니다. 그 모습에 울 남편 말을 하지 않지만 대단한 발전이라는 눈빛을 보내고 있습니다. 에공... 갑자기 제 넋두리를 내 뱉고 있었네요. 오늘 제가 하고자하는 포스팅은 바로 채소를 상하지 않게 오랫동안 보관하는 비법입니다. 식당을 운영하시는 분들이라면 정말 유익한 정보라고 감히 먼저 말하고 글을 올립니다.. 물론 주부들도 알아두면 아무리 많은 채소라도 절대 버리는 것없이 알뜰하게 먹을 수 있을겁니다.

재래시장에 가면 상추나 깻잎은 박스로 다른 채소들은 다발을 묶어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간혹 조금씩 담아 팔기도 하지만 다발이 가격대비 훨씬 싸기때문에 장사를 하는 우리로썬 늘 다발로 사 가지고 온답니다. 평소 한다발에 4~5,000원하는 방아잎이 여름이라 그런지 가격이 많이 내려 한다발에 2,000원에 팔고 있더군요. 아참 한다발은 1키로의 양입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장마철이 되면 채소값도 급등하고 거기다 횟집이다 보니 방아잎을 많이 사용해 우린 너무 싼 가격에 5다발을 사 가지고 왔지요. 남들이 보면 '날도 더운데 저걸 다 어떡하려고 그렇게 많이 사갈까?!' 라고 하지만 우린 남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절대 걱정하지 않습니다. 왜냐구요.. 5다발을 지금 샀어도 절대 하나도 버리지 않고 다 사용할테니까요..물론 처음 구매했을때처럼 싱싱한 채로 말입니다. 그럼 그 많은 방아잎을 어떻게 보관하길래 오랫동안 싱싱한 채로 사용가능했었는지 한번 보시길요..

제일먼저 방아잎을 물에 깨끗이 씻어 채에 받혀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 주세요...

그리고 난 뒤엔 방아잎을 요리하기 좋게 썰어 주시길...우린 이만한 크기로 사용하니 잘게 썰었습니다.

그리고 준비해 놓은 지퍼백안에 넣습니다. 지퍼백은 작은 것으로 준비해 주시면 좋아요.. 그래야 사용할때 편리하니까요.

지퍼백에 가득찰 정도로 담았다면 지퍼를 닫아 주세요.......단...마지막은 닫지 마시공....

지퍼백을 바로 다 닫지 않는 이유는 제가 오늘 설명할 싱싱함을 오랫동안 유지하게 하는 비법이랍니다. 눈 크게 뜨시고 잘 보시길요...

지퍼백을 조금 남겨 두었다면 아래 사진처럼 채소를 넣은 지퍼백을 눕혀 손으로 살살 눌린 뒤 지퍼백안의 공기를 다 빼주세요.

지퍼백안의 공기가 다 빠지면 이렇듯 지퍼백의 모양은 쪼글쪼글해진답니다.

공기가 다 빠졌다고 느낄때 지퍼백을 완전히 다 닫아 주세요..그럼 끝! 어때요..생각보다 쉽죠. 보통 채소를 일회용백이나 지퍼백에 넣어 보관하다 보면 며칠 지나지도 않아 안의 내용물이 섞거나 물러저 먹을 수 없는 상태가 되어 대부분 쓰레기통으로 직행하지요. 저도 예전엔 그랬답니다. 아무리 싱싱한 채소라도 냉장고에 넣어 보관했어도 잘 물러저 버리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원리만 알면 오랫동안 보관 가능하다는 것을 터득하면서 이젠 아무리 많은 채소라도 절대 버리는 일이 없이 다 사용한답니다. 채소를 보관하는 지퍼백에 공기만 제거했을 뿐인데 그 비법을 몰랐던거죠...

이젠 이런 식으로 사용할 만큼 냉동실과 냉장고에 구분 보관하면서 알뜰하게 다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방법은 방아잎 뿐만 아니라 고추,마늘,양파등 각종 채소도 해당되니 꼭 이런 식으로 보관하세요. 아무리 많아도 절대 버리는 채소가 없어 재래시장에서 싼 가격에 많은 채소를 사 와도 다 먹을 수 있어요. 이렇게 보관해 보시고 한달 식료비로 채소값을 비교해보면 완전 많이 절약된답니다. 저같이 음식점을 운영하는 분들은 여름철 아무리 채소값이 비싸도 절대 버리는 것이 없어 더 많이 절약될겁니다. 재래시장에서 채소를 사면 다듬기 귀찮아서 사기 싫었다구요..요즘엔 재래시장에서도 대부분 다 다듬어서 나오기때문에 그런 걱정하지 마시길요..이번주는 남부지방이 장마권에 들어선다고 합니다. 장마철 채소값이 급등하기 전에 미리 알뜰하게 구매하시어 제가 가르쳐 준 방법으로 장마가 끝날때까지 채소 걱정없이 생활하세요...아셨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