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요없이 다이어트를 하고 싶다면 이 차를 마셔 봐!]
요즘 과일, 채소값이 장마와 무더위때문에 많이 올랐는데 옥수수는 가격이 많이 저렴하더군요. 그래서 마트에 갈때마다 다른 간식대신 옥수수를 사 가지고 옵니다. 그러고 보니 일주일 내내 간식으로 옥수수를 먹는 것 같네요.... 다행히 남편도 옥수수를 좋아해 간식으로 칼로리가 높은 것을 먹는 대신 옥수수로 대체하니 나름 괜찮다고 합니다. 그런데 참 신기한 것이 옥수수를 자주 먹은 후로는 변비는 물론 숙변까지 싹 사라졌다는 것입니다. 요즘엔 너무 화장실을 잘가서 몸이 많이 가벼워진 것 같기고 하네요... ㅎㅎ 아무래도 제 생각이긴한데 옥수수때문인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간식으로 옥수수를 먹고 땀을 많이 흘렸을때는 옥수수수염차를 물처럼 마셨더니 이거 몸에서 바로 반응이 오는 것 같더라구요..그래서 자료를 좀 찾아 봤죠..혹시 제 생각이 맞는것인가하는 의문점에서 말이죠. 역시나 자료에서도 유익한 옥수수라고 나와 있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옥수수수염차는 다이어트를 하는 분들에겐 꼭 필요한 음료라는 것입니다.  그럼 오늘은 숙변제거는 기본이고 다이어트에도 좋은 옥수수수염차 만드는 법을 알려 드릴께요... 여자분들 눈 크게 뜨고 보셔용.....^^

옥수수는 까 놓은 것을 사는게 아니라 조금 번거롭더라도 옥수수껍질이 쌓여진 것을 사세요.. 그리고 옥수수 껍질을 벗기면서 옥수수수염을 따로 챙겨 주세요..한의원에서는 보통 옥수수수염차를 만들때 말려서 사용한다는 말을 했지만 꼭 그렇게 할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아마도 옥수수수염을 오래도록 두고 먹기 위함에 말려서 사용하라는 말인 듯해요..제 생각...ㅎ 전 옥수수를 사온 날 옥수수수염차를 바로 끓인답니다. 뭐 그렇게해서도 효과가 있었으면 됐잖아요...ㅎㅎ


깨끗한 옥수수수염만 골라 물에 깨끗이 여러번 헹궈 주세요. 수염끝에 이물질이 묻어 있는 경우도 있으니 그냥 털어내는 것보다 깨끗이 씻는게 제일 위생적인 것 같아요.

아참... 옥수수수염을 보통 옥수수껍질처럼 아이보리색이라고만 생각하시는데 옥수수알맹이가 알록달록한 색깔이라면 옥수수수염도 갈색을 띈답니다. 썩어서 갈색으로 색이 변한 것이 아니니 걱정마시길요....ㅎ

주인공 옥수수는 잘 삶기만 하면 되니 패스...혹 옥수수 맛있게 삶는 법을 알고 싶다면 내일 포스팅할께요..저만의 기막힌 노하우가 있으니 기대하셔도 됩니당...ㅎㅎ.

잘 헹궈진 옥수수수염은 물 2000ml에 넣어 이제 팔팔 끓여 주시기만  하면 되는데 더 중요한 사항은....물이 옥수수수염 색깔 즉 연한갈색을 띌때까지 끓여 주시는거예요. 한의원에서는 물이 반정도 줄여질때까지 끓이라고 하는데 한번 그렇게 해보니 너무 진해서 먹기 힘들더라구요..뭐..한약처럼 드시고 싶은 분은 그렇게 해서 드시길..단 하루에 두잔만 드셔야 한다는 점........

여하튼 전 물이 반으로 졸때까지 끓이진 않고 보통 보리차 끓일때처럼 팔팔 끓을때 불을 껐답니다.

팔팔 끓이기만 해도 물 색깔이 조금 변해있지요. 제가 왜 물이 반으로 졸때까지 옥수수수염차를 끓이지 않았냐면 자주 물처럼 마시기위해서입니다. 물대신 말이죠...

팔팔 끓인 물을 식히면 물 색깔은 더 진해지니 굳이 약처럼 졸일 필요는 없더라구요..

다 식힌 옥수수수염차입니다. 옥수수수염차는 팔팔 끓었을때는 옥수수수염이 둥둥 떠서 먹기 여간 힘든게 아닌데 식었을때는 옥수수수염이 다 가라앉기때문에 컵으로 물만 떠 먹기 수월하지요. 뭐 처음 한잔은 그렇게 먹고....남은 옥수수수염차는 페트병이나 유리병에 넣어 냉장고에 시원하게 해서 드시면 됩니다.

옥수수수염은 한방에서 곧 잘 쓰이는 약재로서 이뇨제 역할을 합니다. 옥수수수염을 끓인 물은 신장에 별 무리를 주지 않고 이뇨작용을 돕기 때문에 비만 치료법으로 많이 쓰이지요. 그래서 보리차 대신 끓여 꾸준히 마시면 방광염에 특효이며 요즘같이 무더운 날 일사병 치료에도 좋으니 자주 드시면 몸에 유익할겁니다. 무엇보다도 변비는 기본이고 숙변까지 제거되어 요요현상 없이 다이어트에 무난히 성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차입니다. 이젠 옥수수를 다듬을때 절대 옥수수수염 버리지 마시고 보리차처럼 차로 드시길요..무더운 여름에 특히 좋은 음료가 될 것입니다.^^
 
 
 

살다보면 별별 일이 하루에도 많이 일어 난다고 하지만 정말 웃지 못할 황당한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누구의 장난인지는 몰라도 어떻게 저렇게까지 차 유리 앞면을 다 도배 하듯이 낙서를 해 놓았는지..
그저 어이없는 웃음만 나더군요...


차 유리가 다른 차들과 조금 차이나게 좀 지저분한 한 차...
멀리서 봐도 차가 지저분해서 눈에 띄지만 무엇보다는 차 앞 유리에 해 놓은 낙서에 눈이 먼저 갑니다.

욕으로 도배를 해 놓은 낙서를 보니 정말 가관도 아니네요..
누군가 장난삼아 해 놓은 것 치고는 너무 하다란 생각이 드는 내용들이었습니다.
지나가는 사람들 모두 혀를 차게 만드는 황당한 낙서...

장난삼아 누군가 써 놓은 낙서라기엔 정말 황당 그자체의 모습이었습니다.
차 앞 유리 전체에 낙서를 도배하듯 한 것을 보니 아이들이 한 것은 아닌 것 같고..
여하튼 ..누가 봐도 할말을 잃게 만드는 낙서였습니다.
이 차 주인장.. 이 낙서를 보면 어떤 표정을 지을지 상상이 지대로 되네요.
차 앞 유리 전체를 도배하듯 해 놓은 황당한 낙서 ..
정말 할말을 잃게 만드는 낙서죠...
.........


 

 

 

오랜만에 남편과 함께 찜질방에 갔다가 집에 오는 길에 한 음식점에 들렀습니다.

" 와...뭔 사람들이 이리도 많노.."
" 그러게..인터넷에서 유명하다고 사람들이 그러더니 역시.."
요즘엔 대부분의 사람들이 맛있는 것을 먹으러 갈때는 인터넷을 뒤지는
분들이
많잖아요.. 울 부부도 그런 편이랍니다.
어짜피 먹을거 같은 가격에 맛있다고 소문난 집을 찾게 되더라구요.
점심시간이 훨씬 지난 시간인데도 이곳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었습니다.
" 얼마나 맛있길래 ...함 무보자.."
" 저기요.. 대구탕 2그릇요.."
우린 이곳에서 유명하다는 대구탕을 먹기로 했습니다.
" 손님 계산은 선불입니다."
" 네.."
'음..사람들이 많다 보니 선불을 받나 보네..'
요즘엔 선불을 받는 곳이 많이 늘었는데 이곳도 예외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뭐 이곳은 손님들이 많이 오는 맛집이니 더 그렇겠죠.


일단 계산부터 하고 우린 음식 나올때까지 기다렸습니다.
그때 눈에 띈 건 휴지통에 붙여진 글귀..
번호표..선불..원조...
그 세단어만 봐도 사람들이 많이 북적이는 음식점이구나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리고 반대편엔 포장을 해가면 2,000원 용기값을 따로 받는다는 글귀도 있더군요.
뭐 다시 가져 오면 2,000원 반납은 해 준다고 적혀 있지만 왠지 가지고 와서
돈을 받아 갈 사람들은 없을 것 같은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내 생각인감?!...ㅎ
드디어 대구탕 도착..

반찬은 여느 대구탕집과 비슷하게 나오는 것 같고...
그럼 대구탕 맛은 어떨까? 무척 궁금하더군요.
일단 양념을 풀어 잘 저어서 국물부터 먹어 보니 조금
진국이란 느낌도 살짝 들긴하더군요.

건더기는 대구를 반토막 낸 부분이 들어 있었구요.
뭐.. 대구가 크다 보니 한그릇은 가득했습니다.
그렇게 우린 인터넷에서 유명하다는 맛집에서 식사를 하였습니다.
밥을 다 먹은 뒤 지하에 주차된 차를 찾으러 내려갔습니다.
그런데 지하에 주차된 차가 보이지 않는 것입니다.
" 아저씨...XXXX 번호 차가 안 보이는데요.."
" 잠시만요...."
아저씨는 옆에서 같이 주차일을 하는 분에게 차 번호를 이야기하며 묻더군요.
" 아...그차요.. 밖에 주차해 놨어요.. "
" 손님..밖에 있답니다."
" 네..."
우린 밖으로 나와 차가 어디있나 확인했습니다.
근데 차가 안 보이는 것입니다.
" 아저씨.. 차가 안 보이는데요.. 어디에 주차하셨습니까? "
" ~~~~~~~~~기요.."
주차요원이 가르키는 곳은 어이없게도 식당과 멀어도 너무 먼 찻길이었습니다.
" 뭔데? "
" 손님이 많아서 그런갑다.. "
" 그래도 그렇지.. "
주차되어 있다는 '저기'라는 곳을 보니 황당하더군요.


저기 화살표를 해 놓은 곳에 우리차를 주차해 놓은 곳입니다.


우린 조금 어이가 없었지만 그곳으로 걸어 가서 차를 탈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근데 음식점앞에서 볼때와 달리 걸어서 그곳까지 가니 꽤 먼 거리였습니다.
'뭐고.. 주정차금지구역에다 이렇게 주차해 놓고.. 짜증나..'


화가 났지만 제가 우겨서 이곳까지 오자고 했으니 꾹 참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차 가까이 도착하는 순간...
남편의 언성이 높아졌습니다.
" 이 사람들 지금 뭐하는거고.. "
" 왜? 무슨 일인데.."
" 이 봐라..창문도 다 열려 있고.. 뭐 이런 사람들이 다 있노.."
사실..남편이 화 낼 만도 했습니다.
차에 키까지 꽂혀 있었는데다가 그곳에 노트북이 조수석에 있었거든요.
뭐..다행히 노트북은 그대로 있었지만 저또한 이 상황에 무척 화가 났습니다.
차를 알아서 잘 주차해 준다고 키를 꽂고 식사를 하러 가라고 신신당부를 해 놓고선
손님의 차를 성의없이 멀리 주차해 놓은 것도 모자라 창문까지 다 열어 뒀으니..
정말이지 주차된 차를 보고 황당하고 어이없어 할말을 잃게 만들더군요.
그렇다고 먼 곳까지 주차를 해 놓고 주차된 차량을 밖에서 관리하는 것도 아니고..
식당안에 들어가는 차만 신경쓰고 있는 모습에 더 화가 났습니다.
다행히 분실한건 없었지만 많이 서운한 감정이 남았던 음식점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