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바구니 카트에 짐 싣는 법

여름이다 보니 날씨가 덥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운동은 커녕 특별한 일이 아니면 외출도 안하게 되네요. 하지만 냉장고 정리를 하다보니 당장이라도 장을 보지 않으면 안될 것 같은 느낌... 채소란 채소는 다 떨어진 상태... 그래서 조금 멀긴 하지만 운동삼아 장바구니 카트를 끌고 농산물 도매시장에 갔습니다. 한 코스도 안되는 가까운 마트도 있긴 하지만 채소는 뭐니뭐니해도 농산물시장에 가야 엄청 싼 가격에 양도 푸짐하거든요..

 

장바구니, 장보기장바구니 카트로 장보기!

농산물 도매시장농산물 도매시장

날씨는 조금 덥긴 했지만 나름 모자도 쓰고 옷도 편한 것으로 입어서 그런지 그렇게 덥게 느껴지진 않았습니다. 아마도 주위에 나무가 많아 그늘을 만들어줘서 조금 시원하게 농산물시장에 도착한 것 같습니다.

 

농산물시장농산물시장에 갈땐 간편한 복장으로...

농산물 도매시장이라고 해도 청과시장과 같이 운영하기 때문에 채소 뿐만 아니라 과일도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어 자주는 아니지만 채소가 냉장고에 떨어지면 농산물시장을 애용하는 편입니다.

 

역시나 장바구니 카트기에 가득 담기는 과일과 채소.. 가격이 저렴한데다가 채소를 많이 먹다보니 늘 농산물시장에 가면 장바구니 카트에 짐이 가득합니다. 아무래도 이 상태에서 장바구니 카트기를 끌고 가다보면 채소나 과일이 땅에 떨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전 걱정없어요..

 

 그 이유는 바로 장바구니 카트에 담긴 짐을 하나도 흘리지 않고 집으로 올 수 있는 나만의 노하우가 있기때문입니다. 그 노하우는 바로 각종 채소가 담긴 비닐봉지를 각각 서로 연결하는 방법이지요. 뭐.. 서로 묶는다고 해야 맞는 말이겠네요.

 

요렇게.....

 

서로 이렇게 연결하면 장바구니 카트에 아무리  짐이 많아도 땅에 떨어지는 일은 없습니다. 만약 떨어지더라도 금방 알아챌 수 있지요.. 왜냐 서로 연결된 봉지가 다 떨어지니까요..ㅎㅎ

 

그렇게 전 장바구니 카트에 짐을 가득 싣고 집으로 무사히 올 수 있었어요. 물론 냉장고 정리를 하면서 넉넉해진 채소와 과일을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으면서 말이죠...아참.. 제가 사용한 이 방법은 마트에서 장을 보고 집으로 올때 사용해도 유익할겁니다. 우리 주부님들 환경을 생각해서 장바구니 애용합시다.

생각중

 

 

마트에서 알뜰하게 쇼핑하는 방법

집 바로 옆에 마트가 몇 개 생기다 보니 필요한 것이 있으면 재래시장보다 자연스럽게 더 자주 가게 되더라구요. 솔직히 처음엔 엄청 편하다 싶었는데 한 달 동안 마트에서 산 지출 내역을 보니 생각외로 지출이 엄청 났지요. 이렇게 계속 가다간 가계가 적자로 돌아 설것 같은 생각이 뇌리를 급습하여..나름대로 전 마트에 놀러가 듯 가는것을 자제하기로 결심했답니다. 물론 신문지속 전단지로 현혹되는 것도 찔끔 눈을 감기도 했지요. 그렇게 시간이 흘러...지금은 나름대로의 노하우로 쓸데없는 지출이 많이 줄었습니다. 그럼 제가 나름대로 알뜰하게 장을 보고 생활비를 절약할 수 있었던 '마트에서 알뜰하게 쇼핑하는 저만의 노하우'를 살짝 공개할까합니다.

** 마트에서 알뜰하게 장 보는 노하우..**
1. 마트에 가서 살 물품리스트를 포스트잇이나 마트전용 메모지에 미리미리 적어 둡니다. 그렇게 하시면 꼭 필요한 물품만 사게 되고 다른 것을 사고 싶어도 나름 스스로 제어가 되더라구요..

2. 아침일찍 마트에 가거나 아님 저녁 늦은시간이나 문 닫기 전에 가세요.마트 문을 여는 시간이 보통 10시입니다. 그 시각에 가시면 야채, 과일이 제일 신선하거든요.. 신선한 것을 산다는 것도 돈을 절약하는 한 방법입니다.

그리고 문 닫기전 마감시간이 되면 각종 야채나, 식품, 고기류, 과일등이 최저 20%~최고 60%까지 싼 가격에 구입이 가능하답니다.

거기다 덤으로 하나 더 붙여 주는 경우도 있어 엄청 실속하다는...

3. 식구가 적다면 야채는 재래시장보다 마트에서 구입하는게 더 실속있어요. 야채의 경우엔 시장보다 20%~50%까지 비싼 경우도 많지만 싸다고 무리하게 사 가지고 오시면 오히려 너무 야채가 많아 관리를 잘 하더라도 신선도가 떨어지고 시들어서 버리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저도 처음에 싸다고 재래시장에서 구입했지만 절반이 쓰레기통으로 직행...오히려 적은 식구엔 마트에서 먹을 만큼 야채를 구입해서 드시는 것이 돈버는 일입니다.

4. 식품중에서 특히 우유,유제품,두부등을 고르실때 앞에 진열된 것 보다는 뒷 쪽에 있는것을 구입하세요. 잘 보시면 날짜가 뒤에 진열된 것이 더 길답니다. 시장처럼 마트에 매일 오는 것이 아니라 일주일에 2 ~3번정도 정해서 가다보니 날짜가 되도록 여유있게 되어야 신선하게 먹을 수 있겠죠..

5. 쓸데없는 지출을 막을려면 마트에 가는 횟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해요. 나름대로 계획적인 지출항목을 메모해서 1주일에 1번이나.. 아님 2번 이런식으로 정하면 나름 돈을 절약할 수 있답니다.

6. 식료품이 떨어질때쯤 되면 냉장고 정리를 하셔요. 냉장고 청소도 하게 되고 심적으로 쓸데없이 마트에 가서 사가지고 와야지하는 마음이 사라질겁니다.

7. 마트별 포인트 카드를 잘 이용해 보세요. 적정 금액이 되면 현금으로 사용가능해서 좋아요. 저도 얼마전에 포인트로 계산을 대신 했다는..ㅎ사용한 만큼의 포인트가 누적되니 돈이 아껴지는 것이 눈에 보이던데요.

8. 한 달에 한 번씩 오는 할인쿠폰을 잘 활용하세요. 보통 금요일~일요일에 할인쿠폰 행사를 하니 장을 그때 보시면 굿! 평소에 계획없이 마트에 갔다가 이것 저것 구입하다보면 정말 큰 손해겠지요..

9. 마트에 갈때는 꼭 장바구니를 가지고 가세요. 장바구니를 가지고 가면 50원의 돈이 이익.. ' 에게게~~ 꼴랑 50원..' 하시겠지만.. 이것도 마트갈때마다 한 달로 계산하면 나름 푼돈이라도 절약된답니다. 절약하는 습관은 작은 것에부터 시작 아니겠어요. 장바구니도 요즘에는 접는식으로 잘 나오니까 꼭 핸드백에 넣어 다니세요. 보여주기만 해도 50원 절약!..ㅎㅎ

10.가계부 작성은 요즘 사람들 다 하시지요. 가계부 작성한 영수증은  마트에 비치된 지역발전 기금함에 넣어 주세요. 영수증 하나로 나름 좋은일도 하면 정말 뿌듯하겠죠!

가면 갈수록 서민들의 생활은 점점 더 어려워지는데..누구에게 하소연을 한들 알아 주는 세상도 아니고.. 그저 스스로 자구책을 구하는 수 밖에..ㅠㅠ. 여러분도 조금이나마 가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스스로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요.. 경제가 어려울 수록 주부여러분들도 알뜰하게 생활을 꾸려 나가시길.. 우리모두 힘든 세상 잘 이겨 나가자구요...
다음글-옷가게 점원이 가르쳐 준 방법으로 옷정리를 해보니 대박!

 
" 복사 좀 해도 될까요? "
" 네... 저 주세요. 제가 해 드릴께요.."
" 아이쿠..감사합니다. ^^"


무척 친절한 구청직원의 모습에 하루 일을 시작하는 제가 기분이 업되는 것
같았습니다.

예전에는 공무원이라고 하면 무뚝뚝하고 왠지 멀게만 느껴지는 그런 분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었는데..
언제부터인가 공무원들의 서비스정신에 몸 둘바를 모를 정도로 좋아졌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구청에서 볼 일을 보다 복사할 것이 있어 민원실에 있는 복사기를 사용하는데

너무도 친절한 구청직원의 모습에 감사할 따름이더군요.
구청직원이 복사를 대신해 줘서 전 이곳 저곳 공무원들의 모습을 찬찬히
보게 되었습니다.

모두들 얼굴에 미소를 머금고 업무에 충실한 모습에 보기 좋았습니다.
그렇게 직원들의 모습을 보다 우연히 발견한 뭔가가 눈에 띄었습니다.

' 어...저게 뭐지? '

제가 발견한 것은 바로...
우리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현수막으로 만든
장바구니였습니다.

' 햐... 희안하네..'

현수막으로 장바구니를 만든 것은 처음 보는거라 무척 신기하더군요.
시골에서 버려진 현수막으로 농사 지을때 사용하는 것은 봤어도
도심 속에서 이것을 재활용해 장바구니로 활용하구나하는 마음에
무척 흡족하기까지 하더군요.
요즘 마트에서도 장바구니 운동을 생활화 하자고 비닐봉투를 팔지 않아
대부분의 사람들이 장바구니를 가지고 다니고 있는데..
이렇게 구청에서 무료로 현수막으로 만든 장바구니를 배부하고 있어
정말 유용하겠구나하고 느꼈답니다.

솔직히 말해서 별로 이쁘진 않지만 무척 튼튼할 것 같았거든요.
뭐..장바구니가 튼튼하기만하면 되는거 아닌가요...ㅎ
저처럼 가게를 운영하는 사람이라면 더욱더 유용하게 쓰일 것 같았습니다.

" 장바구니 이거 가져가도 되는 겁니까? "
" 네.."


'무료로 배부합니다.' 라고 적혀 있었지만..
그래도 예의상 물어 봤답니다.

그럼 제가 구청에서 가지고 온 현수막으로 만든 장바구니 한번 보실래요.
짜잔~



어때요..
나름대로 깔~쌈하고 이쁘죠.
현수막이라고는 믿기지 않을만큼 쌈~박한 디자인이라는 생각이..^^
글구 엄청 튼튼하게 만들어졌더군요.
박음질도 깔끔하구요..



자...
이번엔...
장바구니니까 야채 산 것을 담아 봤습니다.
정말 잘 어울리고 유용하게 쓰이더군요.



재래시장이나 마트에 갈때 가져가면 정말 유용하게 쓸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마구 들었습니다.




다 사용한 장바구니는 잘 보이는 곳에 이렇게 걸어 두면 시장갈때
들고 가기 쉽겠죠.^^
어때요.
현수막으로 만든 장바구니..
이렇게 재활용으로 다시 사용하니 환경오염 확실히 줄일 수 있겠죠.
이제 장바구니가 생활화되어 가는 요즘..
꼭 필요한 물건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자...
여러분도 오늘 이 시간부터 시장이나 마트에 갈때 환경을 생각해서
장바구니를 들고 나는 것을 생활화 합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