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싱크홀 같은 도로침하 이대로 둘 것인가!

자동차를 운전하다가 간혹 도로침하로 인해 놀라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밤이면 그 위험성은 더 높습니다. 해마다 연말이면 보게 되는 보도블럭 교체를 보면서 전 이런 생각을 자주 했었습니다. 교체하지 않아도 될 보도블럭은 쓸데없이 교체하지 말고 도로 곳곳에 생긴 도로침하 공사를 좀 했으면 하는 생각을 말입니다. 아마도 저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런 마음일거란 생각이 드는데요...안 그런가요. 얼마전에 도로를 걷다 인도에 싱크홀처럼 보이는 구멍을 발견했습니다.

도로침하. 싱크홀

도로에서 본 도로침하 현장

사람들이 많이 지나 다니는 인도인데 이렇게 구멍이 크게 나 있더군요. 밤에 이 곳을 지나다 자칫 잘못하면 발목을 다칠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마도 아무생각없이 길을 걷다간 이렇게 다리가 빠져 다치게 되는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었습니다. 조금 과해 보이는 행동이긴 하지만 절대 과하지 않는 도로위의 현실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도로침하, 싱크홀

운동화라서 발이 푹 빠져도 별로 다칠 위험이 적을 수 있겠지만 아마 구두를 신고 걸었을때 넘어졌다면 많이 다칠 수도 있는 상황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샤샤삭....

아스팔트, 도로, 싱크홀

도로위에 난 구멍...아스팔트가 푹 내려 앉은 것이 꼭 싱크홀의 느낌과 비슷한 느낌이..


사실 우리가 걷는 도로에선 도로침하 간혹 보는 것이 아니라 자주 보게 됩니다. 차도, 도로, 가로수길이 대부분 도로침하가 많이 되는 장소이기도 해 보행자와 운전자의 안전을 위협하게 되는 경우도 많은 것 같습니다.

가로수, 도로침하

분위기 있는 가로수길이 이래서야..


우리가 자주 접하는 도로위의 도로침하싱크홀은 당연히 아니겠지요..아마 부실공사로 인한 한 단면을 그대로 보는 우리네 현실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해마다 교체하지 않아도 될 보도블럭을 다 끄집어내고 새 보도블럭을 교체하지 마시고 도로 위의 각종 도로침하를 먼저 공사를 해 주심 어떨까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도로, 도로침하, 안전사고, 싱크홀

도로위 침하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안전사고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여긴 내 공간이야! " ㅡ,.ㅡ;;

Posted by 줌 마 생활속 기사 : 2011.08.17 05:30
                   
 

휴일 남편과 자갈치시장에 갔습니다.
명절이 한달도 안 남아 이것저것 시장조사겸 말이죠.
그런데 광복절이 낀 황금연휴라 그런지 자갈치시장 주변은 완전
많은 차들로 북새통을 이루었습니다.
부산을 관광하기 위해 오신 타지분..
광복동과 남포동을 쇼핑 나왔다 들른 분들..
거기다 외국관광객까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부산의 유명한 어시장
자갈치시장을 구경하기 위해 오셨더군요.
그런데 공휴일이라 그런지 도로 곳곳에 주차한 차들때문에 더 교통이
혼잡한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일까..
위험천만하게 버스에 오르는 사람도 심심찮게 눈에 띄었고..
차도를 위험스럽게 다니는 일꾼도 눈에 띄었습니다.
뭐.. 어쩔 수 없이 잠깐 세워 놓은 차들이라면 운전을 하면서
나름 이해하는 모드로 가겠지만..



도로가 마치 자신의 주차공간인냥 사용하는 분들이 많아서
이 곳을 지나는 운전자들은 위험천만하게 운전을 해야만 했습니다.



그럼 자갈치시장 부근 도로에는 어떤 모습들이 운전을 방해하는지 한번 볼까요.
갓길이 자신의 도로도 아닌데 이렇듯 주차나 정차를 못하게 도로에
물건들로 영역을 표시하고 있었습니다.



버스가 승강장도 어김없이 말이죠.
오토바이, 자전거는 기본이고..



영업도 하지 않는 것 같은데 수레가 자신의 영역인냥 세워져 있더군요.



헐..
이건 또 뭥미..
주차를 해 놓고 그것도 모자라 고깔을 갖다 놓았네요.



거기다 아예 갓길(차도)에서 작업을 하는 분도 있었습니다..



그럼 자갈치어시장으로 가는 길은 어떨까?
이곳은 아예 인도가 없었습니다.
인도에는 가게에서 내 놓은 테이블이 놓여 있어 위험천만하게
사람들은 차도로 다녀야만 했습니다.

 

이거 뭐..
부산의 최대 어시장이자 국제적으로 많이 알려진 자갈치시장의 도로
모습은 마치 많은 사람들이 당연히 이용해야하는 차도뿐만 아니라
인도또한 점령한
무법천지같은 모습 그자체였습니다.
많은 내국인,외국인 관광객들이 해마다 부산을 찾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정작 편의시설은 너무 취약해 보이는 것이 현실인 듯 합니다.
조금만 신경써서 관리를 한다면 아마도 많은 관광객들이 기분 좋게
쇼핑을 하고 구경을 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보게 되었습니다.
자갈치시장..
부산 뿐만 아니라 전국에서도 유명한 곳이잖아요.
안 그런가요?!..


 

                   
 

" 또 연말이구만... 으이구.. "

" 그러고 보니 꼭 연말만 되면 도로공사네.. "


며칠전부터 멀쩡한 땅을 파헤치고 도로공사를 하는 모습을 보니..
또 연말이 다가 왔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도대체 이렇게 경제가 어려운 시점에 꼭 이렇게 공사를 해야하는지..
그저 세금을 꼬박꼬박 잘 내는 시민의 한사람으로써 씁쓸해지더군요.



보세요..
인도위의 보도블럭 깨끗하지 않나요?
국민에게 거둬 들인 세금이 그냥 공돈인냥 연말만 되면 시작되는 도로공사 ..
이 모습을 보는 시민들의 표정도 이젠 좋지 않습니다.



겨울만 되면 시작되는 공사에 가로수들도 수난입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연말만 되면 시작되는 공사에 이제는 짜증이 날 것입니다.
왜 연말만 되면 도로 곳곳에 이런 모습을 자주 보게 되는지..
한심하기까지 하네요.



12월..
연말만 되면 시작되는 공사..
이 모습을 보는 시민들 대부분이 뿔이 날 것 같은데..
꼭 이렇게 멀쩡한 땅을 갈아 엎어야하는지 그저 씁쓸해집니다.
제가 보기엔 국세의 낭비인 것 같은데..
안 그런가요?!..
세금이 남아 돌면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연료라도 지급하시지..
음...
한심할 따름입니다.
 

                   

신비로 가면 속에 감추어진 세계 각국의 문화..탈을 통해 문화를 보는 기회를 가질 수 있는 하루였습니다.탈이 인간을 통해 그 본성으로의 내면적인 모습을 볼 수 있는 신비스러운 것을 느꼈어요.세계 탈 전시관을 둘러 보니 눈에 띄는 탈이 있었는데..빈라덴과 김정일 탈..조금은 의아해지는 전시품이었습니다.


 세계 각국의 다양한 탈의 모양이 해학적이고 이쁘기까지 합니다.



태극모양의 얼굴에 갓을 쓴 우리나라 탈..



해적의 탈도 있네..ㅎ 코걸이가 돋보이고..



흑인얼굴을 한 탈.. 조금은 웃음이 나오네요..ㅎ



정말 해학적이고 종류도 다양합니다.



미국 ***님인가?!..ㅎ



허걱!..

귀걸이에도 또다른 탈이...



수염이 장난이 아닌데..



페스티벌에서 많이 본 탈..



세계의 탈을 전시하고 있는 곳에서 내 자신도 모르게 탈을 덮어 쓴 것처럼 몽롱해집니다.

왠지 주술적인 의미가 짙게 느껴지는 탈의 세계..신비롭기까지하네요.



와우!.. 탈(가면)이 머리위에 2개더..



대형으로 만든 탈도 전시하고 있네요.



허걱..진짜 사람인 줄 알았어요..



밤에 보면 무섭겠는데요..ㅎ



탈바꿈으로 탈진하는 축제란 제목의 전시회..

정말 신비로움에 빠져 드는 것 같았습니다.

탈 전시회를 오늘 보고 나니 종류가 셀 수 없이 많네요.

탈 속에 비친 세계 각국의 다양한 문화를 느낄 수 있었던 자리였던 것 같습니다.

누구나 자신이 가지고 있는 내면의 세계가 다르듯이 오늘 탈, 가면을 보면서

탈을 통해 표현하고자 다양한 세계의 문화를 공부하고 온 것 같아 흐뭇한 하루였습니다.



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