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은 잠시 쉬어 가면서 재충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그렇지 못할때는 주변에서 재밋거리를 찾는 방법도 하나이지요.. 얼마전 익선동을 거닐다 발견한 오락실이 바로 도심 속의 작은 쉼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학창시절 추억도 새록새록 떠 오르게 하는 추억의 오락실 개인적으로 너무도 재밌더라구요..휴대폰과 컴퓨터세상에서 만나는 오락세계와 또 다른 재미라고 할까요.... 아마 한 번쯤 학창시절 오락실에서 시간을 보냈던 분들이라면 익선동 오락실을 찾아 가실지도 모르겠네요..



익선동에서 만난 오락실



익선동은 요즘 카페와 레스토랑이 특이해 찾는 분들이 많은 동네입니다. 오래된 한옥 건물을 현대식으로 리모델링해 오픈한 가게들이 많아 관광객 뿐만 아니라 이곳 주변 직장인들에게도 인기입니다.



익선동 한옥길 표지판



추억의 골목 같은 익선동에서 만난 오락실은 보기만 해도 입가에 미소가 절로 지어졌습니다.



마치 80년대 풍경 같은 한 동네 느낌도 나서 기분이 묘하더군요.



요즘 트랜드에 맞게 문구도 재미나게 적혀 있어 더 눈길이 갔습니다.



#지능개발 #두뇌발전 # 최신게임없음

ㅋㅋㅋㅋㅋㅋ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각이라 그런지 식사를 마치고 이곳 오락실에서 재미나게 오락 한 판 하시는 분들도 있더라구요.. 밖에서 소리가 다 들릴 정도로 스트레스 확실히 풀고 계시더군요.



두더지게임 삼매경에 빠진 아주머니



오락기들은 80년 대 학창시절 오락실에서 보던 그런 게임들입니다.



참고로 무인으로 운영되는 곳이라 동전교환기가 설치되어 있더라구요... 참 편리하죠.. 주인 눈치 안보고 스트레서 팍팍 날리고.. ㅋㅋㅋㅋ



인형뽑기도 있습니다.



오락기 보니 추억이 돋지 않나요? 너구리, 메탈슬러그, 라이덴...... ㅋㅋ



정말이지 누구의 눈치 안보고 편하게 오락실 안에서 즐길 것 같습니다. 하하하하 ~



컥.... 도대체 몇 판 째야? 남편도 추억의 오락 삼매경에 푹 빠져 있네요... 남녀노소 누구나 재미나게 즐길 수 있는 오락실이 서울 도심 속 한옥집이 밀집된 익선동에 있다니..... 특이하네요.



바쁜 일상... 앞만 보고 달리고 있는 우리 현대인....이젠 조금 여유로운 마음으로 쉼표를 찍으며 살아요... 뭐...큰 돈 들여야 여유로운 삶은 아니잖아요.. 안 그런가요~ ^^

 

추억을 곱씹을 수 있어 좋았던 익선동 한옥거리

오래된 건물과 거리를 보면 세월의 흔적만큼 추억이 더 선명하게 들어 납니다. 그건 아마도 다시는 과거로 돌아 갈 수 없는 일이기에 그런 마음이 더 드는지도 모릅니다. 오늘은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으면서 도심의 변화에 조금씩 새롭게 변모되고 있는 서울의 한 동네를 소개합니다. 이곳은 도깨비 촬영지로도 알려져 지금은 많은 사람들이 찾는 관광명소로 자리잡은 곳이기도 합니다.


익선동 한옥마을이란 이름에 맞게 아직도 옛건물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곳이 많습니다. 물론 다양한 가게들이 하나 둘 생기면서 내부는 리모델링으로 손님들을 맞이 하지요.

익선동 한옥마을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는 또 다른 풍경....서울 도심 한 복판에서 이런 복장으로 다니는 분을 보니 마치 지리산 청학동에 온 듯한 느낌입니다.

한옥마을이 밀집되고 추억을 곱씹을 수 있는 좁은 골목길은 누구에게나 어린시절 동네 골목길을 연상케 합니다. 너무도 많이 변해 버린 도심의 골목길과 사뭇 다른 표정에 그저 미소가 지어집니다.

차츰 세월의 흐름 속에 살며시 스며드는 옛 것과 새로운 것의 조화....이곳 익선동 한옥마을도 어김없이 변해가고 있었습니다.

제주도에서도 옛 것을 그대로 고수하면서 내부만 리모델링한 카페나 음식점들이 인기를 많이 얻습니다. 이곳 또한 그런 느낌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심리에 잘 맞게 참 소담스럽게 잘 꾸며져 있었습니다.

다양한 가게들 속에 추억도 느낄 수 있는 곳..... 언제나 정겹습니다.

어릴적 뛰어 놀던 그 넓던 동네 골목길은 어느덧 좁은 골목길로 변해 있었습니다. 세월이 흐른 만큼 우리의 몸과 마음도 커져 버린 탓이겠죠... 매스컴에 방송되면서 더 유명해진 골목길이긴 하지만 그래도 이런 곳이 많아졌음하는 바람입니다. 높은 빌딩에 가려진 우리네 옛 추억이 사라져가는 것이 아쉬워서 더 그렇겠죠..

익선동 한옥마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