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태원맛집 - 아가리코2호점

서울 이태원에는 다양한 메뉴의 음식점들이 즐비하고 있다. 물론 독특한 카페도 생기는 추세라 요즘 젊은 사람들에게 인기만점인 맛집 여행코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오늘은 이태원에서 조금 독특한 한 음식엄을 소개할까한다. 주택가 주변에 위치해 있어 주차가 용이하지 못하는 점이 조금 아쉽지만 그래도 요즘엔 뚜벅이 여행객들도 많으니 유용한 맛집 정보가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 본다.

아가리코 2호점에서 파는 독특한 미트스시

내가 간 음식점은 이태원에 위치한 아가리코 2호점이다. 오후 5시부터 오픈을 하는 저녁장사를 위주로 하는 음식점, 주점이라는 점....


잘 모르고 갔던 우리...그냥 음식점 즉,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인 줄 알았는데 주점 위주라고 한다. 고로....음식을 주문하면 주류는 따로 주문을 해야 한다는 점....... 술을 잘 못해 살짝 당황했지만 가게 규칙이 그러하니 우린 와인을 주문했다.

우린 스테이크와 스시, 소세지를 주문했다.

가게 안은 여느 술질 분위기와 비슷하다. 초저녁이라 그런지 손님은 별로 없었지만 아마 저녁이 되면 많은 손님들이 꽉 찰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나무 통이 접시다..... 스테이크가 생각보다 크다.. 19,500원

소세지 7,500

가까이서 찍으니 더 크다...... 이거 하나로도 충분히 둘이서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이 쏴.........

주점이라 무조건 술은 주문해야 한다. 우린 와인 ...

그리고 보자마자 참 독특하다고 느낀 미트스시....... 얇은 고기 위에 초밥 밥 한 덩어리...ㅋㅋㅋ 살짜기 당황했다. 거기다 직접 손님상에서 불요리(?)를 해 준다. 치치직~~~

완성된 미트스시

돌돌 말아 한 입에 넣어도 되지만 우아하게 칼질을...ㅋㅋㅋ

아마 비위가 약한 사람은 못 먹을 듯.......고기를 완전히 익히면 좀 나을려나하고 더 익혀도 조금 당황스런 맛이다. 그래도 독특한 스시니 맛보고 싶었다. 고기를 잘 먹는 분들은 도전해도 될 듯.........

손바닥 크기의 얇은 고기에 초밥 밥 한 덩어리..... 참 독특한 음식이란 생각이 들었다.. 물론 이것도 주점이다 보니 술안주 위주겠지만 아이디어는 참 신선하다는 생각도 조금은 든 음식점이었다. 개인적으로 스테이크가 괜찮았다... 굿!!

                   

변화의 물결에 새롭게 단장한 이태원 경리단길

이태원이라고 하면 대부분 사람들이 외국인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그런 골목으로 인식하기 마련인데요..요즘엔 관광객들이 일부러 찾아가는 동네골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유인 즉슨. 새롭게 단장한 카페, 음식점등이 많이 생기고 있는 추세인데다가 주택가 골목길에 하나 둘 생기는 가게들이 또 하나의 볼거리로 각광 받고 있기때문입니다.

경리단길은 국군재정관리단 정문으로부터 그랜드 하얏트 호텔 방향으로 이어지는 길과 주변 골목길을 통칭하여 과거 육군중앙경리단이 현 위치에 있어 경리단길이라 불리어졌다고 합니다. 전 경리단길을 거꾸로 걸어 봤습니다.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내려 오는 방향으로 걸어 봤는데요... 제법 내리막길이었습니다. 거꾸러 갔으니 만약 국군재정관리단 정문에서 걸었다면 상당한 오르막이었겠죠..

좁은 골목 사이로 다양한 가게들이 즐비하고 집들도 많습니다.

조금 이른 시간대라 그런지 사람들은 그리 많이 다니지 않습니다. 물론 가게 문도 닫은 곳이 많구요...이곳 경리단길 가게들은 대부분 저녁이나 새벽장사를 하는 곳이 많기에 그런 것 같아요.


때론 이국적인 풍경과 섞인 길가 가게들의 모습입니다.

물론 외국인들도 많이 사는지 자연스럽게 외국인가족들을 만나게 되는 그런 동네입니다.

이곳이 경리단길 시작점으로 불리는 국군재정관리단 정문입니다.

정문에서 조금 내려가면 또 다른 골목길이 나옵니다. 다양한 가게들이 즐비하고 이국적이고 독특한 컨셉의 가게들이 많이 보입니다.

막다른 길과 주택가 길 대부분 1층은 가게들이 있습니다. 이 또한 이태원 경리단길을 유명하게 만든 이유이기도 하겠죠.

치즈폭포 스테이크로 유명한 치즈팡야도 여기 있었네요...어서오새우...이름도 재미납니다.

멜팅몽키.....절대 지나치면 안될 바로 그 곳.....가게를 홍보하는 방법도 나름 재미납니다.

주택가 골목길을 점령하다시피한 가게들..... 경리단길은 이렇게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는지도 모릅니다. 그냥 주택가였다면 사람들이 일부러 찾아가는 일은 드물테니까요.



힘들지만 오르막길을 오르다 보면 멋진 서울풍경도 간간히 보입니다.

참 무더운 올 여름....... 경리단길을 걸으면서 다양한 가게들과 카페에 들러 맛난 음식과 차를 마시며 서울 이태원에서의 하루를 살짜쿵 사진으로 추억을 남겨 봅니다.

저녁이 되면 더 화려한 모습으로 바뀌겠지만 왠지 아침 경리단길 풍경도 괜찮았던 필자입니다. 사람 사는 것이 다 똑 같겠지만 왠지 이곳에 오니 추억도 곱씹게 되고 무엇보다 화려함 속에 또 다른 느낌의 소소한 모습을 볼 수 있어 기억에 남는 골목길이었습니다. 경리단길....요즘 핫한 이태원의 골목길이라 한 번쯤은 가 볼만한 장소였다는 개인적인 생각이 든 동네였습니다. ^^


                   

바리스타의 자부심을 크림아트에서 보다!

제주도라는 하나의 섬이라는 여건상 육지로 이동하기가 맘 만큼 솔직히 쉽지 않습니다. 물론 작은 가게지만 운영을 하다 보니 이 또한 육지행이 쉽지 않은게 사실....하지만 아무리 바빠도 필요한 것도 구입하고 이것저것 문물을 접하려면 조금 힘이 들지만 시간과 돈을 투자해서라도 육지행 비행기를 타자는 것이 우리부부의 하나의 일상이 되었습니다. 물론 오랜 여행이 아닌 빡빡한 일정의 1박 2일...... 이번 서울여행 중 독특한 곳이 하나 있어 오늘 소개 해 봅니다. 바로....' 크림아트 '로 유명한 쿠자쿠자입니다.



크림아트



이곳은 이태원에 위치한 쿠자쿠자입니다.



참 희한한게 유명하다는 맛집과 카페는 대부분 주택가 주변에 위치해 있더라구요.... ' 크리마트 ' 로 유명한 씨스루도 경리단길의 한 주택가에 위치해 있었는데...... 참 독특한 느낌입니다.



쿠자쿠자 가게 간판입니다. 간판부터 뭔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죠..



우리가 여행 했던 날.....참 무더웠는데......... 그래도 맛보고 싶어한 크림아트이었길래 무더위를 무릅쓰고 걸어서 찾아 찾아 갔지요..



이른 시간이라 손님은 없는 상태였습니다. 뭐.... 그나마 다행이라고 해야 할까요....원하는 크림아트를 맛 볼 수 있다는 생각에 그저 기분 업! 물론 점심시간이 다 되었을때는 손님이 많았어요..



카페 분위기는 개인적으로 편안한 느낌이라 좋았습니다. 시간적 여유만 많았다면 여유롭게 커피를 마시고 왔을텐데....너무 빡빡한 일정이라 아쉬웠어요..



우린 크림아트랑 아이스아메리카노를 주문했어요.. 바쁜 일정탓에 아이스아메리카노는 테이크아웃으로...



요건 명함이예요... 깔끔하니 괜찮죠...



쿠자쿠자 사장님께서 우리가 주문한 크림아트를 만들고 있어요... 무슨 아트를 하는지 궁금하죠..



바로 카카오프렌즈 라이언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카카오프렌즈........귀엽죠...



이곳 카페에선 크림아트를 이 잔에 해 줍니다. 해골에 귀여운 라이언....조금 생뚱맞긴 하지만 그래도 상관없어요.... 내가 좋아하는 캐릭터니까...



크림아트 맛은 어떨까........ 달달한 생크림 맛과 잘 어우러진 커피 맛이라고 표현할께요... 가게마다 크림아트 맛이 다 다르니 한 번 맛 보는 것도 괜찮아요....



보통 크림아트는 잔을 입술에 갖다 대고 크림과 커피를 동시에 맛보면 더 좋지만.......



아트가 사라지는 아쉬움이 너무 크다면 빨대를 사용하셔도 되요.ㅎㅎ



요렇게....ㅋㅋ



헉.....빨대로 마셔도 아쉬워요.............



크림아트는 다 마실때까지 달달하니 맛나요... 피곤할때 딱이예요....참고로 크림아트는 10,000원입니다. 조금 비싸게 느껴지긴 하겠지만 그만큼의 바리스타의 정성과 아트실력이 들어가기에 개인적으로 비싸다는 생각이 들지 않더라구요..



제주도에서 작은 가게를 운영하는 나름 라떼아트 바리스타이기에 더욱더 관심을 가지고 찾아 간 쿠자쿠자였어요... 역시 인스타나 페이스북에서 많이 알려진 만큼 그 명성을 아트에서 느낄 수 있었습니다. 바리스타의 자부심을 아트 속에서 느낀 크림아트.... 개인적으로 완전 괜찮았어요... 다음에 서울여행때 이태원에 가면 또 들리고 싶은 카페였습니다.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