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희한한 탕슉을 아시나요?

우리나라 최고의 여행지인 제주도는 다양한 음식이 많지만 관광지라는 특성상 가격이 만만치 않아 선뜻 들어가기가 쉽지 않은 음식점이 많습니다. 물론 여행자로써 제주도를 방문했을때와 직접 살아 봤을때 제주도에서 느끼는 물가는 더 많이 차이가 난다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지리적 특성상 섬이라는 것때문에 각종 물건과 먹을거리를 육지보다 언제든지 쉽게 구할 수 없기에 더 그런 것 같다는 생각도 들지만 육지에서 살다가 온 사람들 대부분이 물가가 육지와 많이 차이 난다는 말을 하곤 합니다. 물론 모든 것이 다 비싸다는 것은 아니니 수렴해서 읽어 주시공...... 오늘 포스팅할 내용은 단돈 2천원하는 탕수육이 제주도에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착한가격의 단돈 2천원하는 탕수육

 

 

용담동 사대부속고등학교 건너편에 얼마전 탕수육집이 하나 생겼습니다. 지나가다 몇 번 공사하는 것은 봤는데 얼마전에 보니 현수막이 하나 걸렸더라구요.' 1인 분 2천원' ......헉.... 이 글귀에 당장 들어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주도에서 이렇게 착한 가격의 탕수육이 있다니 하면서 말이죠.

 

 

오호... 제주산 돼지고기와 향긋한 감귤소스로 만들었네요... 헉..이건 또 뭥미... 부산 남포동에서 온 부평동 오뎅탕!!!! 이것도 1인분 2천원.......

 

 

가격에 놀라 다시 한 번 더 보게 된 현수막이었습니다.

 

 

탕수육 가게 사장님인 듯...캐릭터가 재미납니다. 가게 이름도 희한한 탕슉 ㅋㅋㅋㅋ

 

 

가게 안에 들어서니 밖이 훤히 보이는 바형식의 테이블이 눈에 띄었습니다. 요런거..요즘 인기짱이잖아요.. 바깥 풍경도 보면서 여유로운 식사....

 

 

희한한 탕슉 가게 내부

 

 

안쪽엔 이렇게 테이블이 또 있더라구요.. 나름 공간 활용을 잘 한 듯해요. 두 명이 앉아서 먹을 수 있는 작은 테이블이 귀엽습니다.

 

 

가격 다시 확인 들어갑니다. 탕슉(탕수육) 이천원, 어묵탕 이천원, 우동 삼천원 .....오호....우동도 많이 싸네요.. 햐~

 

 

가격이 착한 만큼 이곳은 셀프로 손님들이 이용하는 곳입니다. 뭐...요즘엔 셀프로 운영하는 음식점들이 많으니 자연스런 현상이죠.

 

 

분리수거도 손님들이 직접 셀프로....

 

 

오기 전 늦은 점심을 먹은 상태라... 탕수육, 오뎅탕 1인분씩 주문했습니다.

 

 

주문하니 튀겨 놓은 음식을 그냥 내어 오는 것이 아닌 주문과 동시에 튀겨 주더군요. 그래서인지 시간이 조금 걸렸지만 그래도 바로 해 주시니 그게 더 좋은 것 같아요.

 

 

도로가에 위치해 있어 지나가는 사람들, 자동차, 버스를 보는 것만으로도 재미났습니다. 오랜만에 느끼는 여유라고 해야 할까요. ㅎㅎ

 

 

건너편에 사대부속고등학교 담벼락도 보이공...

 

 

버스정류소도 보입니다. 나름 관광지 주변인데도 참 정겹게 느껴지는 풍경이네요. 마치 시골같은 정겨움이랄까...

 

 

드디어 2천원짜리 탕수육과 오뎅탕이 나왔습니다. 오호...생각보다 많은 양입니다. 2천원짜리 가격도 놀랍지만 양도 제법 많습니다.

 

 

2천원짜리 희한한 탕슉

 

 

부산 남포동에서 먹었던 오뎅탕 국물맛과 흡사합니다. 여기에 유부만 들어가면 완전 부평동 오뎅탕인데.....흑흑...부산에서 이곳 제주도에 정착을 해서 그런지 갑자기 고향생각에 찡하네요.. 가격대비 양 푸짐해서 넘 좋았어요.

 

 

그럼 오늘의 주인공...탕수육 맛은 어떨까..... 제주도 감귤소스로 새콤달콤한 맛이 일단 좋았구요. 고기도 야들야들 맛있었어요. '이것이 진장 2천원이란 말인가'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가격대비 맛도 굿! ..... 그래서 1인분 추가로 더 먹었습니다. 학교 앞이라 학생들이 많이 올 것 같은데 주인장 혼자 가게를 운영하더라구요. 나름 셀프로 운영하긴하는데 개업한지 얼마 안되서 그런지 엄청 바빴습니다.

 

 

이름만큼 희한한 탕수육 가격과 맛에 한 번 가면 단골은 그냥 되겠더라구요. 혼자 운영하시니 배달은 안되고 전화주문후 포장은 가능하다고 합니다. 테이크아웃 탕수육전문점이긴 해도 왠지 학교 바로 건너편이라 학생들이 다 점령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 음식점이었습니다. 평소 고기를 좋아하는 남편도 괜찮다는 말을 할 정도로 가격이 싸다고 절대 맛이 없을거란 생각은 금물~ 하여간 단돈 2천원에 탕수육을 맛보니 이만한 간식은 없을 듯요... 아마 제주도에선~ 만약 있음 댓글로 샤샤샥 남겨 주삼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