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간나면 옛날 니 짝사랑했다던 그 오빠한테 얼굴한번 보여 줘라"

" 응?! 그게 뭔 말인데? "
" 중학교때 니 짝사랑 했다던 오빠 화상 입어서 많이 아프다메.."
" 아....."
" 근데 ..자기 내 블로그 봤나? "
" 응.. 우연히...."


정말 뜻밖의 남편의 말에 솔직히 좀 놀랐습니다.
왜냐하면 평소에 남편은 제 블로그에 전혀 관심이 없다고 했었거든요.
다른 블친님들은 남편과 공유하며 서로 모르는 것이 없을 정도로
많은 관심을 가져 주는데 울 남편은 제가 블로그를 3년 넘게 하면서
남들처럼 관심은 커녕 신경도 안 썼답니다.
뭐 제가 블로그를 취미삼아 재밌게 하고 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제가 글을 올리고 한번 보라고 하면 무뚝뚝한 말투로..

" 뭐할라꼬.. 됐다...마..."

이렇게 단호하게 말 하고는 한번도 제 블로그를 보지 않았는데
이게 무슨 일..
2주 전 올렸던 글
[25년 전 짝사랑 했다던 오빠에게서 보고 싶다는 연락을 받으니..]
을 조심스럽게 이야기하면서 짝사랑했다던

오빠에게 얼굴한번
보여 주는게 지금 니가 해 줄 수 있는
최선이라는 말을 꺼냈답니다.

" 뭐할라꼬..됐다..
마음은 친구들하고 한번 얼굴한번 보러 가야지 싶었는데.."
" 그럼 보면 되지.. 화상때문에 몸이 많이 안 좋다메..
만약 무슨 일이 있고 나서
뒤늦게 후회하지 말고 한번 찾아 가라..
옛날에 그렇게 니한테 잘해 줬다면서..그게 사람 도리다."


남편의 뜻밖의 말에 순간 할말을 잃었답니다.
만약 남편과 내가 역지사지의 입장이었다면 남편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었을까하는 생각까지 들 정도였지요.
아마도 전 그런 말 자체도 하지 않을 뿐 더러 오히려 그런 글을
적었냐며 잔소리를 해 댔을겁니다.
속 좁게 말이죠..

" 다음 주 쉬는 날 친구들하고 갔다 온나.."
" 친구들이 나처럼 월요일에 쉬나.. 토,일요일에 쉬지..
다음에 보고 시간 맞춰서 .."

" 그라믄..나하고 같이 가까.. 인사도 할겸..."
" 인사는 무슨 ..ㅎㅎ.."
" 왜?! 옛날에 니한테 그렇게 잘 해줬다면서.. 그거 거짓말이가 그럼.."
" 거짓말은.. 맞는데..갑자기 자기가 같이 가자고 해서 좀 놀라워서..
하여튼간에 고맙다.."

" 맞제..고맙제.. 내가 그런사람이다..마음이 넓은...하하하..."


맞았습니다.
평소 무뚝뚝하고 말이 없는 남편이었지만 한번씩 절 놀라게 할 만큼
멋진 분이란 것을 말입니다.

저녁을 먹고 집으로 돌아 오는 길..
오늘따라 남편의 모습이 어찌나 크고 넓게 보이던지..

아마도 남편의 속 깊은 마음을 봐서 더 크게 느껴졌는지 모릅니다.
" 자기야.. 고맙다...진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