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에서 가격이 싼 음식점

부산을 대표로 하는 음식 중에 하나는 밀면입니다. 타지역에 있는 분들 중에 모르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 간단히 냉면과 밀면의 차이를 설명하자면 면을 만드는 주재료에 있습니다. 주재료가 메밀인 냉면이 쫄깃쫄깃하면서 다소 질긴 것이 특징이라면 밀면은 메밀에 밀가루가 섞여져 있습니다. 6.25 한국 전쟁 당시 평양에서 부산으로 피난 온 사람들에 의해 평양 냉면이 부산에 알려졌는데 당시 구하기 힘든 메밀 대신 미군 구호품인 밀가루로 밀면을 만들어 먹었다고 합니다. 또 메밀로 만든 질긴 냉면이 당시 부산 사람들에게 인기가 없어 밀가루를 섞어 밀면이 탄생했다는 설도 있습니다. 부산의 밀면은 밀가루와 메밀의 비율이 7대3 정도. 면발이 질기지 않고 부드러워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일단 설명은 간단히 했구요... 오늘은 밀면과 비빔밥 두 개 다 먹어도 5,000원이 넘지 않는 음식점을 소개할까합니다.



요즘 음식점에 가도 밥 한끼에 최소 5,000원 이하하는 곳이 별로 없을 정도로 물가가 많이 올랐음에도 밀면과 비빔밥 두 그릇이 단돈 4,000원 밖에 안하는 착한 가격의 음식점을 소개합니다.



근데...밀면 하나도 5,000원이 넘는데 비빔밥과 같이 주는데 4,000원이야? 라고 의구심을 가질 분들을 위해 먼저 음식을 안내하기 전 메뉴판 부터 보여 드리겠습니다. 어때요...정말 4,000원이죠...



그런데 혹시 가격이 너무 저렴하면 음식의 질이 떨어지지 않을까란 생각을 하셨다면 벽에 걸려 있는 글을 한번 더 보시길....' 육수는 돼지뼈가 아닌 순수한 소고기 사골을 3일간 푹 고아 깔끔하고 시원한 맛이 특징입니다.' 라고 당당하게 적혀 있습니다. 사실 저도 저 메모를 보기 전엔 조금 의구심이 있었다는....ㅎㅎ



밀면과 비빔밥 두 가지다 주는데 단돈 4,000원이면 혹시 음식의 양이 너무 적지 않을까??? 란 생각을 하신다면 그 생각또한 접어 두시길요.. 자 보세요.... 평소 우리가 먹던 한 그릇의 양 그대로 입니다. 그릇도 평소에 우리가 먹던 밀면 그릇과 차이가 전혀 나지 않습니다.




물론 밀면위의 고명도 있을건 다 있다는거.... 고명으로 올라 오는 오이와 고기 그리고 달걀까지...



그럼 비빔밥은 채소가 부실하지 않을까? 그렇지 않습니다. 몇 가지의 각종 채소에 달걀지단까지 평소 우리가 먹던 비빔밥 재료 그대로입니다.



남편이 같이 시킨 밀면 + 제육볶음 또한 재료가 부실하다고 말할 수 없더군요.




평소 먹는 것을 좋아하는 우리 남편... 어디에 가도 이런 음식점 없다며 두 그릇의 양에 흡족해 했습니다. 사실 전 두 그릇다 먹기에 많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먹는 내내 착한 가격에 기분 좋게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요즘 물가가 많이 올라 한끼 식사를 하려면 최소 5,000원은 줘야 하는데 이곳엔 두가지의 음식이 단돈 4,000원이니 가격 부담없고 양이 많아 서민들에겐 완전 착한 가격으로 운영하는 음식점이라는 생각이 팍팍 들더군요. 어떤가요... 두 가지 음식을 합해 단돈 4,000원 완전 대박아닌가요?!... ㅎㅎ 아참..여름엔 밀면과 함께 비빔밥을 세트로 내 놓구요. 겨울엔 손칼국수와 비빔밥을 세트로 팔고 있으니 참고 하시고 가시면 될 것 같아요. 나름 주인장의 음식점 운영 노하우가 엿 보이는 곳이었습니다. ^^

가게이름- 영자면옥
위치      - 부산진구 부전동 부전시장 부근

 

 
 

비빔밥과 칼국수세트가 단돈 3,500원

재래시장에 식자재를 사러 갔다가 너무도 착한 가격으로 파는 음식점이 있어 오늘 소개할까합니다. 지금 생각해도 대단하다라는 말밖에 안 나오네요.. 도대체 어떤 음식점이길래 서두에 대단하다는 말을 먼저 했는지 말씀드릴께요 서면에 번화가 주변에 위치한 오래된 재래시장이 있습니다. 번화가 주변이지만  늘 북적 북적한 재래시장이지요. 얼마전까지 보지 못한 가게를 오늘 지나가다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곳은 바로 칼국수를 파는 음식점이었지요.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간인데도 어찌나 사람들이 많이 들어갔다 나왔다하는지 궁금도 하고 식전이라 출출해 남편과 같이 들어가서 이곳에서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 자기는 뭐 물낀데? "
" 나.... 비빔밥...어.... 비빔밥하고 칼국수가 세트로 3.500원 하네..뭐이리 싸노!! "
" 그러게... 그라믄 난 돌솥비빔밥하고 칼국수 세트 물란다..자기는 ? "
" 난  비빔밥하고 칼국수세트 "



가게안에 들어설때만 해도 시장통이라 칼국수 전문점인 줄 알고 칼국수만 먹으러 들어 갔는데 의외로 비빔밥과 돌솥비빔밥 세트가 있어 놀랐답니다. 칼국수 한그릇이 원래 3,000원인데 어떻게 비빔밥과 세트로 3,500원이 될 수 있는지 정말 신기하기까지 했지요. 거기다 공기밥은 단돈 500원...캬....물론 메뉴판에 적어 놓은 것처럼 칼국수는 小 자라고 앞에 적어 놓아 양이 적겠지하고 생각했지요. 그런데 종업원이 주문했던 음식을 들고 오는 것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답니다.




비빔밥과 칼국수 세트 요것이 3,500원짜리구요..



요것이 바로 돌솥비빔밥과 칼국수 세트 4,000원짜리 음식입니다. 우리 세트메뉴라고 해 칼국수가 小 라로 양이 엄청 적을 주 알았거든요..여하튼 보자마자 두 눈을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답니다.

" 와....뭐가 이리 많노..2인분인데.."

그릇이 조금 작다 뿐이지 구색은 정확히 다 맞춘 식단이었습니다. 그런데 양만 많다 뿐이지 혹시나 맛은 엉망이라고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 미리 말씀드리는데 가격대비 완전 대박이었죠. 맛도 나름대로 맛있었고 정갈하니 너무 좋았습니다. 채소도 다른 비빔밥집처럼 구색을 맞춘 것 같아 하나 흠잡을때가 없었죠.



김치반찬 하나를 두고 먹기엔 조금 부족한 반찬이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종업원에게 김치를 더 갖다 달라고 말하려고 고개를 돌리니 반찬은 넉넉하게 먹을 수 있게 셀프로 되어 있더군요. 근데 셀프라고 되어 있긴 하지만 미리 편하게 김치를 갖다 먹을 수 있게 담아 놓은 모습도 보였습니다. 아무래도 재래시장이다 보니 나이든 어르신들이 많이 오셔셔 일부러 담아 놓은 것 같기도 하더군요.

 

 

여하튼 양도 많고 맛도 괜찮아 숟가락 젓가락이 쉴새없이 움직였답니다. 똑딱이카메라로 찍어서 화질이 별로라 맛없게 보일지 몰라도 실제는 안 그래요..ㅎ


물론 가게안도 자리가 없을 정도로 북적이는 진풍경이 펼쳐졌답니다. 거기다 쫄깃함의 대명사 손칼국수라서 그런지 손으로 계속 반죽을 하며 칼국수를 만들어 내는 모습도 볼거리였답니다. 솔직히 재래시장안에서도 칼국수가 팔긴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엔 이렇게 손으로 만들어주는 쫄깃한 칼국수맛을 보러 일부러 이곳을 찾기도 하겠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무엇보다도 비빔밥, 돌솥비빔밥 세트메뉴의 착한 가격때문에 많이 찾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어때요..요즘 밥값 장난이 아닌데 정말 가격 착하죠..^^


tip) 가게이름- 영자면옥
     위치- 부전시장 부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