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상가건물에 위치한 빈가게 앞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상가건물에 작년부터 치킨집을 하던 가게가 비어 있다보니 가끔
이곳에서
학생들이 심심찮게 담배를 피우는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우리가게 바로 옆이라 밤 늦은 시간에 학생들이 모여 담배를 피우는 모습에
예전에 남편이 도저히 안되겠다싶어
한마디했었지만 여전히 밤늦은
시간에 삼삼오오 모여 담배를 피우는 학생들..

남편에겐 말은 안했지만 전 솔직히 불량스러운 학생들에게 말하는 것도 마음이 안 놓였답니다.
그런데 늦은 시간 이곳을 지나는 한 아주머니가 학생들에게 큰소리로 야단을 치는 듯했습니다.

' 무슨 소리지?!..'

조금 궁금한 마음이 들었지만 바쁘게 일하느라 선뜻 밖에 나가지 못했지요.
하지만 목소리가 워낙 큰 아주머니 말이 가게안에 다 듣길 정도였습니다.

" 학생들이 매일 여기서 담배를 피웠나? "
" 학생이 와요(왜요)? 내 돈 주고 담배피는데 왜 그러는데요? 네에? "
" 뭐라고...말버릇봐라..어른한테.. "
" 여긴 우리 아지트거든요..근데 왜요..담배 피는데 뭐 보태준거 있어요.."
" 담배를 폈으면 잘 버려야지..바로 옆에 쓰레기통 안 보이나?"
" .......... "

아줌마의 한마디에 갑자기 조용해진 분위기...
하지만 잘못된 행동에 뉘우치는 모습이 아닌..
담배를 핀다고 야단을 칠 줄 알았더니 담배꽁초 제대로 버리라는 아줌마의 말에

모두들 어이없다는 듯 쳐다 보며 자기네들끼리 이야기를 나누며 웃는 것이었습니다.
열을 내며 이야기하는 아주머니..
이 모습에 빈정대는 학생들..
나도 모르게 학생들이 빈정대며 잘못을 못 느끼는 행동에 화가 나더군요.
사실 우리가게 바로 옆 빈가게라 간혹 출근할때마다 보는 지저분한
담배꽁초때문에 신경이 쓰였었거든요.

하지만 이곳에서 담배를 피는 학생들은 그 누구의 말도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남편도 학생들에게 한마디하며 타이르기도 하고 야단도 쳤고..
주변 어르신들도 마찬가지..
거기다 상가건물에 있는 분들도 한마디씩 했지만 학생들의 행동은 여전했습니다.
그렇다보니 이젠 담배를 핀다고 야단치는 분들 보다는 제발 아무곳에나
담배꽁초를 버리지 마라는 말
로 바꼈던 것입니다.
여하튼 어른들의 말은 아예 들을려고 하지 않는 학생들의 모습에 그저 씁쓸하더군요.
뭐..오늘처럼 야단을 치는 아주머니에게 오히려 빈정대는 행동을 하는 학생들은
그저 할말을 잃게 만드는 모습 그자체였습니다.
어떡하다 세상이 이렇게 되었는지....
생각하면 할 수록 학생들의 행동에 그저 한심할 따름입니다.

[p.s] 
요즘에는 고등학생들이 담배를 피면서 모여 있는 모습을 보면 조금 움찔할때도 있지요.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별 말을 하지 않는데도 왜 그렇게 그런 모습이 무섭게 느껴지는지..
아무래도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학생들의 폭력(집단폭력)사건들때문에
더 그렇게
느껴지나 봅니다.
오늘은 용감하다고 해야하는지 아님 대단하다고 해야하는지 뭐라고 표현하기
힘든 한 아주머니를 보게 되었지만 학생들의 눈엔 그저 아무렇지 않게 보
였나 봅니다.
점점 이기적이고 자기 중심적으로 변해가는 세상이 되어 가는 것 같아 씁쓸해졌습니다.
제 학창시절때만해도 이러진 않았는데..
'정말 세상이 많이 변했구나!' 하고 실감한 하루입니다.

 

  1.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2.03.09 05:32 신고

    요즘 아이들 무서워요.
    따끔하게 야단하는 어른도 없는데...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2. Favicon of http://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2012.03.09 06:59 신고

    커면서 호기심에 담배 한두번 안피워본 남자분은 그리 없을 것입니다.ㅎㅎ
    그런데 그 당시는 어른들이 볼까봐 진짜 숨어서 조마조마하며 피우고 얼렁 도망가고 했는데...
    요즘 세태가 무서운 것 같습니다..
    그래도 아주머니의 용기 있는 행동에 박수를 ...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3. Favicon of http://centurm.tistory.com BlogIcon 연리지 2012.03.09 07:09 신고

    어쩌면 우리들 모두의잘못일 수도 있습니다.
    기성세대부모들이 잘못 가르친 탓이 아닐가 생각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4. Favicon of http://kkolzzi.com BlogIcon 생각하는 꼴찌 2012.03.09 07:19 신고

    아파트 복도에도 담배꽁초가 버려져 있어서 걱정입니다.
    청소년 흡연에 대해서는 할말이 없지만, 아무데나 꽁초를 버리고
    심지어 어른들한테 대드는 녀석들은 혼을 내야하는데,
    요즘 고등학생들 폭력 정도가 도를 넘는 수준이니.
    녀석들의 에너지를 긍정적으로 발산할 수 있는 사회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5. 2012.03.09 07:54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nohji.com BlogIcon 노지 2012.03.09 07:55 신고

    참...요즘 아이들 이것이 너무 문제입니다.
    아이들을 저렇게 만들어버린 것은 어른들인데, 어른들은 꺠닫지 못하고 있지요.
    하물며 그 잘못을 계속해서 반복하고 있으니…

  7. Favicon of http://armynuri.tistory.com/ BlogIcon 아미누리 2012.03.09 09:32 신고

    요즘은 길거리에서 대놓고 담배를 피는 학생들도 있더군요..
    참..하루가 멀다하고 청소년문제에 관한 기사가 뜨는 걸 보면 그저 안타까울 뿐입니다..

  8. Favicon of http://redtop.tistory.com BlogIcon 더공 2012.03.09 11:48 신고

    학생들이 담배를 필 수도 있다... 는건 저도 저 아줌마와 같은생각입니다.
    빨리 피우고 빨리 세상 뜨던 말던 본인들 맘이니 뭐 말릴 생각은 없습니다.

    진짜 얘들은 담배를 펴도 왜 그렇게 지저분하게 피우는지 이해가 안되더라고요.
    한 서너명만 담배 피우고 가도 그 아래가 침으로 강물이 흐르듯이 엄청나요.
    꽁초도 그냥 아무데나 버리고....

    시청 민원실에 민원이 해결책으로 보여집니다. ^^


 


어제 부부동반 모임에 갔다가 피곤해서 오늘은 집에서 편히 하루를 쉴려고 했는데..편히 쉴 수가 없더군요. 가끔씩 들리는 이웃집 아이의 울음소리가
오늘따라 더 크게 들렸기때문이었지요. 평소에도 이웃집에서 자주 들리는소리였지만..오늘은 더 짜증이 나게 들렸습니다.

' 정말.. 저 아줌마는 왜 저러노..또 애한테 화풀이 하네..'

오늘은 다른 날보다 더 심하더군요.
평소에 아이엄마의 소리가 동네에 다 들리듯이 큰소리로 아이를
야단치는 소리가
들리면 그 소리에 아이는 더 자지러지게 운답니다.
그 소리를 듣노라면 ..듣는 사람은 완전 소음 수준입니다.
그러나 오늘은 야단만 치는것도 모자라 아이를 밖으로 나가라고
소리를 지르더니
현관문을 닫는 소리가 주위의 건물들을 진동시키
듯 하였습니다.

" 참~ 나! "

다른날과 달리 오늘은 아줌마의 행동과 언행이 더 심해 보였습니다.
평소에도 아줌마는 소리를 지르며 아이에게 자주 야단을 치긴 하지만 
오늘은 좀 격해 보였습니다.
아줌마가 아이에게 자주 하는 이야기를 들어보면..

" 말 좀 잘 들어라..." 
" 넌 하는거 마다 왜 그러니?..." 하면서 소리를 지르는데
오늘은..

" 어떻게 니 아빠를 닮아서 하는것마다 왜 그러냐!."
아이에게 아빠를 비교하면서 아이를 현관문에 내동댕이 치듯 하더군요.
낮에 그렇게 푸닥거리를 하더니..
저녁에도 또 시작...

헐!
;;;;;


" 저.. 아줌마 오늘 하루종일 왜 저러노! "
" 응?!.. 낮에도 저렇게 소릴 지르고 했나..!

남편이 어이없다는 듯 제게 묻더군요.

" 어..지금은 좀 낫다..낮엔 거의 맨날 저런다..
무슨 아이를 잡는것도 아니고..

처음에는 무슨 일땜에 저러나 싶어서 밖에 나가서 들어 보면
별 일도 아닌 것 같던데..
저렇게 소리를 지르데..
이도 어리게 보이더만 .."

" 어..."

" 근데 아이가 몇 살인데..우는 소릴 들어보니 어려보이네.."

" 응.. 내가 보기엔 4살~5살..정도로 보이던데.."

" 응가이.. 말 안 듣는가베.."

이렇게 말을 하고는 남편은 텔레비젼을 보았습니다.
사실 자세한 말은 안했지만 아이가 엄마 말을 안 듣기때문에 아이를
저렇게 야단치는 것은  아닌 것 같았습니다.
일종의 스트레스를 푸는 듯한 느낌이 객관적인 입장에서 많이 느껴졌다는..
평소에 그 집에서 부부싸움을 하는날이면..
그 다음날 신랑이 출근하고 나면 더 심하게 아이를 혼낸다는 것!
부부싸움도 정말 장난이 아니거든요.
잠을 다 설칠 정도로 살벌하답니다.

여하튼 부부싸움을 하고 난 다음날은 아이 우는 소리가 자주 들릴 정도..
물론 아이를 때리는 소리는 들리지 않지만..
아이의 자지러지는 울음소리에 조금은 걱정이 되더라구요.
그럴때마다..
왠지 아이에게 스트레스를 푸는 듯한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그렇다고 요즘 사람들 다른 집 가정사에 왈가왈부하지는 않잖아요.
경찰에 신고해도 남의 가정사라고 가볍게 넘기기 일쑤고..
그리고..
괜히 남의 이야기를 잘 못 했다간 동네 이웃간에 싸움이 날 수도 있고...

"왜.. 남의 가정사에 쓸데없이 끼어 드느냐.." 고 말하면 괜히 기분이
안 좋잖아요.

그래서 모두들 신경은 쓰이지만 방관하고 있는게 현실이 되어 버렸지요.
괜시리 남의 일에 끼어 들었다가 안 좋은 소릴 들으면 짜증나니...
그렇다고 매일 아이에게 소릴 지르면서 스트레스를 푸는 아줌마에게
뭐라고 이야길 하겠습니까..
때리기라도 하면 아동학대로 신고라고 할 정도이지만..
그것은 아닌 것 같고..
그런데 아이에게 부부간의 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푼다면
그것도 정신적 아동학대에 들어 가지 않나요!
뭐..개인적으로 신고할 정도는 아니지만..
어린 아이가 매일 저렇게 엄마의 스트레스 해소 대상으로 여겨진다면
아이의 정신적인 것도 생각해야하지 않을까하는 마음이 들더라구요.
텔레비젼에서도 한번씩 보면 부부사이가 안 좋으면 아이에게 화풀이를
하는 것을 간혹 보았는데 이건 텔레비젼 연속극이 아닌
실제 상황이라 솔직히 더 걱정이 됩니다.

부부사이에 일어나는 트러블은 둘 만이 해결할 것이지..
어린 아이가 무슨 죄가 있다고..ㅡ.ㅡ'
왠지 그 모습에 씁쓸할따름입니다.

자주 울어대는 아이의 울음소리를 듣자니 이제는 제가 
더 스트레스가 날려고 합니다.

밝게 자라야 할 아이의 모습이 부모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그늘이 생긴다면
그 아이가 정서적으로 올 바르게 자랄 수 있을지
걱정이 되네요.

살다보면 별일이 다 일어 나지만 ..
엄마의 스트레스 대상이 되어 버린 아이의 모습을 보니 안타까웠습니다.
;;;;;;;;

 

  1. Favicon of http://passionlife.tistory.com BlogIcon 열정 2.0 2010.09.14 06:47 신고

    정말 그러면 아이한테 정서적으로 안 좋을텐데요. 아이가 주눅들고 눈치보고...

    우리 가족도 이런 것에 좀 더 신경써야겠네요. 아이키우다 보면 소리칠 일이 한 둘이 아닌데..^^;;

    작은 소리로 아이가 좋은 방향으로 키울 수 있는 방법은 참 어려운 것 같아요.

  2. Favicon of http://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2010.09.14 06:47 신고

    이런 엄마가 계시나 그래
    무슨 이유로든지 아이들은 어른들의 스트레스 해소용이 아닙니다
    이 엄마 정말 아침부터 씁쓰레하게 만드네요
    잘 보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yukinoh.tistory.com/ BlogIcon 유키no 2010.09.14 06:49 신고

    이건 무슨 아동 학대같은데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jotdding BlogIcon 조띵 2010.09.14 07:19 신고

    정말 때리지만 않을 뿐이지 아동학대가 맞는 것 같은데....
    훈육 방법을 좀 배울 필요가 있는 엄마 같긴 한데 그 이전
    에 정신병원에 좀 데려가야 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극도의 스트레스와 불안감이 저런 상황을 만드는 것 같
    은 느낌이 듭니다.

  5. Favicon of http://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2010.09.14 08:04 신고

    부모와 자식간에 올바른 소통이 필요하다는 중요함을 느낄 수 있는 글이네요^^

  6. 최정 2010.09.14 09:44 신고

    아직도 저런부모가 있다니.. 참..대단하다.

  7. Favicon of http://blog.hscity.net BlogIcon 화사함 2010.09.14 10:18 신고

    이젠 아이들과 부모가 이야기하는 방법을 배워야 할 때가 온 거 같아요.
    특히 아이들에게 화풀이를 하는 건 있어서는 안 되는 일....
    잘 읽고 갑니다.

  8. Sun'A 2010.09.14 15:03 신고

    화풀이도 화풀이지만~
    길거리에서 아이 때린 부모들도 너무 황당해요~
    가끔 길가다가 보거든요..
    오후 잘 보내세요^^

  9. Favicon of http://www.npugin.co.kr BlogIcon 돛새치는 명마 2010.09.14 23:50 신고

    쩝..
    어떻게 보면 잔소리도 심각한 버릇같더라구요..
    그렇게 큰 문제가 아니어도.. 우선 짜증부터내는...ㅠ.ㅠ

  10. Favicon of http://www.walkview.co.kr BlogIcon 걷다보면 2010.09.15 06:20 신고

    으음! 이건 아이의 성장에 많은 문제가 됩니다,부부가 먼저 서로의 문제점을 해결해야 할것 같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