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스타 2012 부산국제게임전시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습니다. 역대 최고의 전시회를 자랑하는 만큼 그 성과도 대단했다고 하던데 이제 부산도 세계적으로 유명한 게임전시회의 종주국임을 한번 더 입지하는데 성공한 셈입니다. 처음 게임전시회를 개최할때만 해도 사람들의 관심과 호응을 이끌 수 있을까하는 조금은 불안한 생각을 하게 되었는데 의외로 많은 관심을 가져 주면서 이제는 명실공이 부산을 알리는 계기가 되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여하튼 좋은 결과로 마무리 되어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며칠동안 지스타 2012에 다녀 온 포스팅을 했는데요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셔셔 감사합니다. 관련글..지스타 2012 국제게임전시회를 빛낸 최고의 부스걸.[포토] 지스타 2012 국제게임전시회 첫날 풍경 역대 최고라는 것 실감.. 지스타 2012 국제게임전시회는 관람객의 참여도를 높인 축제의 장. 그래서 오늘은 마지막으로 재밌는 사진을 보여 줄려구요... 뭐...생각하기 나름이니 별로 재미없는데라는 생각을 하셔도 악플만은 달지 마세요....그럼 미워할꺼얌......ㅡ.ㅡ


게임전시회에 가면 각 게임부스마다 부스걸이 있습니다. 때론 섹시한 모습으로 때론 귀여운 포즈로 게임전시회를 보러 온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습니다.

물론 게임장의 부스걸 주위에는 사진을 찍기위한 경쟁이 치열합니다. 마치 대회장에 나온 사진작가들 처럼 카메라도 완전 프로급들이 들고 다니는 걸로 말입니다.

근데 궁금한건 이렇게 작품 사진처럼 찍는 분들은 뭐하는 분들인가요?!... 신문사기자도 이렇게 오랫동안 찍지 않던데 솔직히 좀 궁금하긴 하더라구요... 사진에 대해 잘 모르는 한 사람으로써.........ㅎ

여하튼 멋지고 섹시한 부스걸의 포즈에 사진을 찍기 위한 경쟁 정말 치열하다는 것을 현장에서 그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저처럼 카메라 작은걸 들고 찍으면 앞에서 명함도 못 내밀 정도라....ㅎ

근데...이 분은 스님?!...아님 패셔니스트.... 아님 코스프레?! 정말 부스걸 열심히 찍으시더군요....포스를 보니 완전 사진작가같은 분위기 그대로......여하튼 이 날 부스걸보다 주위 사람들의 관심을 더 받은 것 같았습니다. 어때요...사진 찍는 모습 포스작렬이죠...ㅋ...줄서서 선물도 받으셨넹.....^^


 
부산벡스코에서 열린 부코(부산 코믹월드)는 대성황리에 열려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은 축제의 장이었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온 많은 관람객을 비롯해 참가자들은 이틀 동안(5월5~6일) 열린 부코 축제에 후회없는 날을 보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더군요. 저 또한 이번 부코 축제를 다른 해보다 더 즐겁게 구경하고 왔으니 말입니다.

늘 그렇듯이 자신의 기량을 한껏 뽐내기 위해 온 코스프레를 한 분들이 많아서일까요.. 그 취재열기도 정말 후끈 달아 오른 느낌이었습니다. 지나가는 곳마다 사진작가들의 셔터 소리는 걸음을 멈추게 하는 묘한 매력을 느끼게 할 정도였으니까요.. '이번에 어떤 컨셉을 요구할까? ' ' 어떤 컨셉으로 더 멋진 사진을 찍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코스프레를 두고 벌어진 사진열기도 대단했다고 보여집니다.


날씨가 조금 무더웠음에도 무거운 장비를 메고 사진을 찍는 모습이 열정적으로 느껴지기까지 했으니까요..그런데 늘 느끼는 것이지만 사진을 찍는 모습을 보면 간혹 재밌는 포즈로 찍는 분들이 많다는겁니다. '꼭 저렇게 폼을 잡고 찍어야 잘 나오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과감한 포즈는 이제 사진작가들에겐 기본이 되어 버린 것 같더군요.


그 중에서도 눈에 띄는 사진작가들이 더 있지요. 주위 사진작가들도 조금 의아한 표정을 지을 정도의 사진찍는 포즈말입니다. 물론 일반인들이 보면 ' 왜 저래?!..' 하며 조금 더 이상한 눈빛을 보내기도 합니다. 이번 부코 축제에서도 그런 분들이 눈에 띄게 많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보통 포토존이라고 해 모델들과 나름대로 떨어진 공간에서 다 같이 사진을 찍는게 보통인데.. 모델들의 얼굴 가까이에 카메라를 들이대고 찍는 모습은 조금 우습게 느껴지기도 하더군요. 저렇게 찍으면 도대체 어떤 모습이 나올까하는 상상이 들면서 말이죠. 뭐...얼굴만 도드라지게 찍는건가?!..ㅎㅎ

ㅋ.... 이분은 아예 자리를 잡고 앉아서 모델앞에서 과감히 찍네요..

오잉!!!! 이건 또 어떤 사진을 노리는 거얌...ㅋㅋ 정말 일반인들이 보기엔 이해불가인 모습도 많았답니다. 뭐..뒤에서 들으니 사진작가들도 ' 왜 저래..' 란 말을 하시는 분들도 계시더군요.. 근데 진짜 왜 저러죠...ㅎㅎㅎ

근데.. 사진찍는 분도 과감하게 남의식하지 않고 찍는데 모델분도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포즈를 취해주더군요. 여하튼 이 두분의 모습에 그저 웃음이 나왔답니다. 개성이 강하고 코스프레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라 그런지 일반인들이 보기엔 조금은 낯설은 모습이었지만 그래도 삭막한 도심의 한 중심지에서 신천지를 느낄 수 있어서 나름대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물론 사진작가들의 재미난 모습도 기억에 많이 남은 축제의 장이었습니다.


부산 코믹월드 코스프레 사진..




 

부산의 산토리니 태극마을

부산판 산토리니라고 불리는 곳이 있다는 말을 예전부터 들었지만..그 곳의 풍경을 찍으러 갈때마다 날씨가 안 좋아 사진찍기를 포기하고 돌아 와야만 했지요.그런데..며칠 날씨가 좋아 드디어 카메라를 가지고 다시 부산판 산토리니라고 불리는 곳으로 갔습니다.




한국의 산토리노로 불리는 태극마을은 경사진 비탈을 따라 조성된
달동네와
가파르고 좁은 골목길이 뒤엉킨 마을입니다.
이 마을(태극마을)의 역사를 간단히 설명하자면..
태극을 받들며 도를 닦는 신흥종교인 태극도민들이 한국 전쟁 이후
 이곳으로 피난 와서 정착한
후부터 집단촌을 이룬 곳으로
지금까지 태극마을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당시 이곳은 독특한 계단식 집단 주택 양식으로
이상향적인 집단 거주 장소를 추구했는데

주택의 색깔만 바뀌었지 지금도 그 모습이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종교인들이 대부분 마을을 떠나고,
삶이 궁핍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요즘 흔히들 말하는 달동네라고 보시면 됩니다.


옥녀봉에서 바라 본 태극마을의 전경입니다.


비슷한 모양의 집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모습이
마치 작은 블럭을 보는 듯 아기자기합니다.

색깔만 달랐지 집들의 구조는 다 비슷하더군요.


태극마을 전경사이로 마을버스 정류장이 보입니다.
옥녀봉에서 바라 보니 정류장의 모습이 왠지 아찔한 느낌이 들더군요.


멀리서 볼때는 솔직히 파스텔톤의 집들이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한 듯 보였는데..
망원렌즈로 카메라로 보니 오래된 건물에 겉만 살짝 색칠해 놓은 것이었습니다.


단독주택들이 하나씩 블록처럼 짜 맞쳐져 있는 느낌이 들더군요.


산 중턱까지 들어선 집들을 보니 제법 큰 마을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옥녀봉에서 본 태극마을만 찍고 집으로 발길을 돌릴려다가 왠지 가까이서
태극마을의 모습을 보고 싶어 먼 거리지만 태극마을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태극마을에서 본 전경입니다.
가까이서 보니 달동네의 느낌이 물씬 느껴지며
어릴적 추억속으로 되돌아 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태극마을 8길에서 본 풍경입니다.
어지럽게 엉킨 전깃줄 사이로
조금 낮게 있는 마을이 보였습니다.


높은 고지대라 물통 뚜껑이 바람에 날아갈까봐
벽돌을 올려 놓은 모습이 이색적이네요.


지붕 아래로 펼쳐진 태극마을의 풍경이 조금은 아찔한 느낌이 듭니다.


태극마을에서 본 부산의 바다 풍경입니다.
이곳에 사는 분들은 언제나 시원한 바다 풍경을 볼 수 있겠더군요.
사실..
해운대의 높은 빌딩에서 바라보는 바다보다는 이곳에서
보는 바다가 더 아름답게 느껴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파르고 좁은 달동네이지만 ..
이곳에선 왠지 사람사는 냄새와 추억들이 묻어 있는 곳 같더군요.



할머니 두 분이 한가로운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이 평화로워 보입니다.


햇볕이 잘 드는 곳이라 빨래도 빳빳하게 잘 마를 것 같네요..



옥상에 빨래를 널 수 없는 집엔 창문의 방범창이
빨랫줄을 대신하고 있었습니다.



파스텔톤으로 색칠을 칠한 집들은 나름대로 볼만한데..
아직 색칠을 하지 않은 집들을 보니 엄청 많이 낡아 보였습니다.
파스텔톤으로 정비를 다 하실거면
빨리 하셨음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오래된 건물 들이지만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참 질서 정연하게 잘 지어 졌다는 거...


높은 고지대에 정말 아슬하게 지은 집들이 이젠
부산에서 하나의 명소가 된 것 같습니다.


사람이 많이 사는 만큼 전깃줄도 정말 어지럽게 많이 뻗어 있었습니다.


전깃줄 하나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편리하게 이용할까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태극마을을 일일이 돌아 보니..
부산의 어느 달동네의 모습보다 아름답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옥상의 저 조형물은 뭘까?!..
뭘 저리도 모두가 내려다 보고 있을까요?..


우리가 사는 세상을 보고 있는 걸까?
 왠지 궁금증이 밀려 왔습니다.

하지만..
조금은 알 것도 같았습니다.


사람 사는게 다 그렇듯이 저 조형물의 모습은
왠지 우리 주위의 사람들에게 늘 관심과 사랑을
가지고 바라 보자는 의미 같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