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할로윈데이엔 특별한 커피를 만들어 보세요!

커피의 사랑이 식을 줄 모르다 보니 언제부터인지 집에서도 홈카페 형식으로 머신을 사 놓고 직접 커피를 내려 마시는 경우가 늘어 났어요. 물론 머신이 없더라도 드립커피 또한 사랑을 받죠... 오늘은 할로윈데이를 맞이해 커피를 사랑하는 분들을 위한 바리스타의 노하우 살짝 공개해 봅니다.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다는 장점과 커피를 사랑하는 분들이라면 특별한 레시피를 알게 되니 뜻깊은 날이 되지 않을까요~


할로윈데이를 맞이해 만든 특별한 할로윈라떼

할로윈라떼를 만들기 위해서 기본 베이스 즉, 커피를 준비해 주세요. 믹스커피도 좋고 더치커피도 좋고 드립커피, 에스프레소 모두 좋아요. 그건 취행대로~

커피를 준비했으면 생크림을 준비한 후 거품기를 이용해 적당한 폼을 만들어 주세요.

생크림을 커피 위에 살짝 올려 주세요....

그럼 이런 모습이 됩니다. 그냥 마셔도 맛있지만 그림을 그려 넣으면 더 특별한 커피가 되겠죠.. 물론 특별한 라떼가 될테구요..

참고로 전 커피잔은 미니입니다. 데미타세잔(에스프레소잔)과 그 보다 작은 미니잔이랍니다.

생크림으로 커피 위에 도화지를 만들었으면 식용색소를 이용해 그림을 그려 주세요.

짜잔..... 하나 완성

요건 뭘까요? 일단 밑그림 색칠하고 그림 그린 후...

오호~ 요런 그림~ 귀욥죠~

하나씩 완성되어 가는 할로윈라떼 여러개 모이면 더 재미나요..

미니잔이라 더 귀여운 듯 해요~

할로윈이미지만 머리 속에 생각한다면 누구나 특별한 할로윈라떼 만들 수 있어요.

할로윈데이가 얼마 남지 않았죠? 가족, 친구들을 위해 집에서 특별한 라떼 만들어 특별한 날 더 빛내 보시는건 어떠실지.... 소소하지만 알아 두면 아주 유용해 홈카페를 즐기는 분들에게 좋은 커피레시피가 될거예요... 자~자~ 할로윈데이엔 특별한 크림라떼 연습 고고고~

                   

바리스타가 알려주는 머신세정제 대신 사용하는 이것은?

머신세정제를 사야 하는데 일요일이 딱 걸려 다음날로 미루는 수 밖에 없었습니다. 보통 필요한 커피용품들은 미리 구입하는데 필요한 것이 더 있을까 체크를 하다 머신용품 가게가 휴일인걸 깜빡 했네요...그나마 다행인 것은 월요일까지 사용할 수 있는 양이 되니 안심입니다. 하지만 가게 일을 마치고 혹시 늦게 가서 머신세정제를 못 사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이 조금 들어 집에 있던 것으로 대체해서 한번 사용해 보기로 했어요...

머신세정제 대신 선택한 '이것' 은 바로 과탄산소다

얼마남지 않은 머신세정제...ㅡㅡ;

급한대로 집에 있던 과탄산소다를 1회용 커피컵에 덜어서 가게로 가져 가기로 했습니다.

근데.....요게 정말 효능이 있을까? 사실 의구심 반.....

가게 일을 마치고 집에서 가져 온 과탄산소다로 머신을 세정하기로....

시꺼멓게 된 포터필터.......

제일 먼저 온수를 받아 주세요.

그리고..... 집에서 가져 온 과탄산소다를 온수에 넣었습니다.

온수에 과탄산소다를 넣으면 어떤 반응이 되는지 아시죠~

이렇게 하얀거품을 내면서 뽀글뽀글 끓는답니다.

요기에 포터필터를 넣어 주세요.

물이 좀 작아 보여 넉넉히 물을 채우기로...

온수와 만나서 계속 끓어 오르며 소독을 해주고 있어요..물론 세정도 해 주는 고마운 과탄산소다~

이렇게 약 30분 정도 두었어요....... 친환경세제라 맘 편히........그 이후..... 어떻게 변했을까?

오른쪽에 있는 포터필터가 바로 과탄산소다로 세정한거랍니다. 아직 세정을 하지 않은 왼쪽 포터필터랑 차이가 많이나죠..

완벽하진 않지만 한 번 만으로도 이렇게 세정효과를 볼 수 있었답니다. 물론 힘들이지 않고 담그기만 했을 뿐인데 말이죠... 과탄산소다는 세탁기안 세탁조 청소할때 찌든때 팍팍 없애주고 살균소독까지 완벽하게 해 주잖아요....[↘세탁조 청소 따라하기 ] 혹시나 머신도 깨끗해질까? 하는 조금 생뚱맞은 생각으로 실험해 봤는데 역시 대단한 효과였습니다. 뭐...지금은 머신세정제 구입해서 가게 머신 청소할때 사용하고 있지만 혹시 머신세정제가 동이 났을때 임시방편으로 과탄산소다 사용하려구요.... 어떤가요...효과 대박이죠~ ^^

실물과 비슷한 크림아트 처음이지!

Posted by 줌 마 제주도 : 2017.08.26 06:40
                   

커피를 더 재미나게 즐기려면 크림아트 어때!

커피에 푹 빠져 사는 커피매니아 1인 입니다. 그림 그리는 것엔 소질은 없지만 커피에 아트를 그리는 것을 너무 즐겨하지요.. 소소하지만 그 속에서 다양한 재미를 느끼고 살고 있습니다. 뭐든 한 번 빠지면 잘 헤어나질 못하는 성격...간혹 이런 성격이 실생활에서 아주 유용하게 사용되어 좋을때가 많아요... 오늘은 쉬는 날이면 집에서 소소하니 뭔가 만들어 보는 나만의 크림아트 세계로 모십니다.

크림아트 [creamart]

크림아트는 커피잔에 그림을 넣는 커피 아트라고 생각하심 됩니다. 물론 커피 속에 다양한 음료와 재료가 들어가지만요....

간단히 설명 드리자면 커피, 우유, 생크림, 식용색소가 주 재료입니다. 커피에 우유를 넣은 생크림을 올려 그 위에 다양한 식용색소를 이용해 그림을 그리는 방식입니다.  

제주도는 35도가 넘는 폭염으로 가을 같지 않은 한여름같은 날씨의 연속이예요... 그래서 시원하게 보이는 아이스크림 모양의 크림아트 만들어 봤습니다.

어떤가요.. 비슷한가요? 시원한 음료라 여름에 마시면 더 좋아요...물론 재미난 아트로 눈도 즐겁게 말이죠... 크림아트의 세계는 무궁무진해요... 그래서 커피매니아들은 늘 관심을 가지는 분야이기도 합니다. 지금은 집에서 소소하니 만들어 먹는 커피지만 조만간 나만의 장소에서 멋진 변신을 하지 않을까요..ㅎㅎ 오늘은 간단히 만들어 본 크림아트 즉, 아이스크림 모양의 아트였습니다. 다음시간엔 카카오프렌즈 친구들입니다. 기대하셔도 됩니다. ^^




                   

다 마실때까지 진한 더치 큐브라떼 만드는 방법

낮에는 한 여름을 방불케 할 정도로 무더위가 기승입니다. 그래서일까요....자연스럽게 찬 음료가 당기는 계절이 되었네요...오늘은 집에서도 카페에서 맛 보던 그 맛 그대로 더치 큐브라떼 만드는 방법 알려 드릴께요... 카페에서 마실려면 값비싼 음료이지만 이젠 집에서도 진한 맛으로 다 마실때까지 여운이 가시질 않는 더치 큐브라떼 간단히 만들어 드세요..



더치 큐브라떼



더치 큐브라떼 만들때 필요한 재료 - 더치원액, 우유, 얼음틀



만약 더치원액이 없다면 드립커피도 가능요~



1. 더치원액을 틀에 부어 주세요.



넘치지 않게 조심조심~



2. 틀에 다 채운 더치원액은 냉동실에 꽁꽁 얼려 주세요.



꽁꽁 언 더치원액



3. 꽁꽁 언 더치원액 덩어리를 집게를 이용해 빈 잔에 담아 주세요.



넉넉히 담긴 꽁꽁 언 더치원액



4. 마지막으로 우유를 부어 주면 맛있는 더치 큐브라떼 완성입니다.



너무 간단하죠....물론 맛은 최상~



여기서 잠깐!

더치 큐브라떼를 마실땐 각자 먹는 취향이 다 다르겠지만 오래도록 더 진한 맛을 느끼며 마시고 싶다면 우유를 조금씩 부어 가며 마시는게 포인트입니다. 물론 저처럼 한꺼번에 우유를 부어 마시는 것도 진한 맛을 느낄 수 있어요... 조금 순하게 먹고 싶다면 우유의 양으로 조절하시면 되구요..



다 마실때까지 진한 더치 큐브라떼의 여운을 입 안 가득 느낄 수 있는 카페음료...이제 집에서도 간단히 만들어 드세요... 요즘엔 더치커피도 집에서 많이 내려 드시는데 그것도 조금 귀찮다면 카페에서 더치원액을 따로 구입할 수 있으니 참고하세용...^^

                   

바리스타가 알려주는 커피도구 관리법

요즘엔 가정에서도 원두커피 많이 내려 드시죠? 예전에 믹스커피를 즐겼다면 요즘엔 원두커피를 직접 분쇄해서 커피를 내려 마시는게 대세인 듯 합니다. 하지만 맛있게 커피를 마시는 것도 좋은데 각종 커피도구들을 잘 관리를 하지 않아 커피 본연의 맛을 흐린다면 안되겠죠...오늘은 커피 맛나게 내려 마시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보다 더 중요한 커피도구 관리에 대해 알아 보도록 할께요. 

[바리스타가 알려주는 각종 커피도구 세척법]

커피는 기호식품이다 보니 갖가지 방법으로 내려 마시는게 보통..... 프렌치프레스, 모카포트, 사이펀, 드립세트등 다양한 방법으로 마시죠.. 이제 맛나게 마시는 것도 중요하지만 세척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아야겠죠.

커피용품 대부분이 유리나 스텐제품, 알루미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특히 스텐제품은 잘 관리를 하지 않으면 얼룩이 덕지덕지 생겨 보기에도 안 좋아 보이죠.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을 경우엔 먼지가 묻어 얼룩이 생기는 것은 보통....

알루미늄 제품일 경우 관리를 조금만 소홀히 해도 녹이 생기고 얼룩이 덕지덕지...

자...이 모든 커피용품들을 간단히 세척해 볼께요..

준비할 것은 베이킹소다

큰 냄비에 커피도구들을 넣고 베이킹소다를 솔솔 뿌려 주세요. 약 1스푼( 밥 숟가락 양) 정도..

베이킹소다를 뿌렸으면 물을 충분히 부어 주고...

가스 불에 올려 끓여 주세요.

여기서 잠깐.... 알루미늄 제품은 너무 오랫동안 끓이면 변색이 될 수 있으니 물이 뜨거워질 즈음 꺼내 세제를 묻히지 말고 부드러운 솔로 닦은 뒤 깨끗히 먼저 헹궈 주세요.

나머지 스텐제품들은 팔팔 끓이면서 소독한 후.... 부드러운 솔을 이용해 깨끗이 헹궈 주면 됩니다. 말릴때는 일부러 마른행주로 닦지 말고 물기가 잘 빠지는 바구니에 담아 물기를 제거해 주면 됩니다.

여기서 잠깐! 스텐과 함께 있던 유리병은 열탕 소독만 하시고 끓이지 마세요. 씻을때는 주방세제를 약간 풀어 부드러운 솔로 씻으면 됩니다. 커피를 마시는데 커피도구에 얼룩이 덕지덕지 묻었다면 조금 보기 안 좋죠..물론 위생상 문제도 있구요...이제 커피도구 제대로 세척해 오래도록 맛난 커피를 즐기면서 드세요. ^^

                   

누구나 쉽게 우유 양 조절하면서 붓는 법

우유를 컵에 부을때 자칫 잘못하면 우유가 갑자기 많이 나와 주변이 엉망이 되었던 일 한 두 번은 있었을겁니다. 아이들이 있는 집에선 더욱 흔한 일이겠는데요.. 오늘 누구나 쉽게 우유 양을 조절하면서 붓는 법 알려 드릴께요...





♧ 우유 양을 조절하는 조금 특별한 노하우

 


우유 1리터의 팩에 담겨진 우유를 컵에 부을사람들은 어떻게 할까요?

 


대부분 입구를 개봉한 동시에 바로 열린 부분으로 우유를 따를 것입니다.

 


우유를 평소대로 이렇게 컵에 따르게 될때 한번씩 이런 경험을 하셨을겁니다. 갑자기 우유가 벌컥벌컥 나와 식탁 주위가 엉망이 된 적이 있었다는 것을... 물론 작은 우유팩이라도 예외는 아니었지요. 하지만 이젠 우유 양을 조절까지 해가며 우유를 손쉽게 따르는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평소대로 우유를 붓는 방법은 이제 접어 두시는걸로....

 


우유를 개봉 한 뒤  반대로 우유를 컵에 부어 보겠다는 생각을 하신 분 혹시 계신가요? 아마도 대부분 이 방법을 모르시는 분들이 90% 이상은 될 것으로 추정됩니다. 추정이니 너무 %에 집착하지 않는걸로...

 


우유를 반대로 따르게 되면 우유의 양 조절은 물론 벌컥벌컥 뿜어져 나와 식탁이 엉망이 되는 일은 없습니다. 한 번 해 보시면 알겠지만 정말 신기할 정도로 자연스럽게 우유가 나온다는... 저도 카페에서 자주 사용하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아이들도 이 방법으로 우유를 컵에 따르면 줄~ 흘리면서 따르게 되는 일이 없을겁니다. 이렇게 우유를 따르면 우유의 양 조절이 가능한 이유는 반대로 했을때 공기유입 여부와 관계가 있습니다. 과학을 잘 하시는 분들은 이 원리를 잘 아실 것도 같습니다. 어떤가요.. 평소 우유를 즐겨 드시는 분들은 정말 유익한 정보가 되겠죠.


헉




한가지 더 ....이건 저만의 노하우입니다. 우유가 남았을때 그냥 입구만 닫아서 보관하셨죠.. 그렇게 보관할 시 냉장고의 반찬냄새등 온갖 냄새가 우유팩 속으로 스물스물~ 들어 가 남은 우유를 마셨을 경우 안 좋은 냄새가 배어 나오기도 합니다.

시러



전 그래서 남은 우유를 냉장고에 넣을때는 지퍼백을 이용합니다. 물론 우유가 들어갈 크기의 지퍼백이면 좋겠죠.



우유를 지퍼백에 넣고 공기를 빼 준 뒤 밀봉하세요.

 


그리고 냉장고에 넣으면 냉장고의 잡냄새가 열려진 입구를 통해 들어가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살림을 하다보면 자연스럽게 접하게 되는 생활의 불편함을 전 ' 어떻게 하면 해결할 수 있을까? ' 로 늘 생각합니다. 머리를 굴려 이런저런 방법을 사용하다 보니 이거 원 잔머리만 샤샤샥 늘어 나는 것 같아 우습기도 하지만 그것으로 인해 생활에 편리함을 준다면 더할 나이없이 기분이 좋더라구요.. 늘 생각하고 사는 거 은근 나이보다 젊게 살게하는 것 같기도 해요. 물론 이것도 저만의 생각임돠~~^^* 

 «이전 1 2 3 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