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장배추 소금에 절일때 이 방법 사용해 봐!

날씨가 갑자기 추워서 김장 하는 분들이 바쁜 시기다. 우리가게 주인장도 추울때 김장을 하느라 고생하는 모습이다. 이른 아침부터 김장을 하는 모습에 도와 드리지도 못해 마음이 좀 무거웠다. 매일 맛난 음식을 하면 나눠 먹는 사이인데 도와 드린다고 하니 할거 없다고 이내 손을 절레절레 흔드신다.. 사실 지금껏 김장 제대로 한 적이 거의 없는 것 같다. 엄마 살아 계실땐 엄마가 해 주었고, 지금은 한 두포기 김치가 해 먹는게 고작이다. 물론 일한다는 핑계로 사 먹는게 일이지만... 그런데 주인장 김장하는 것을 보니 꽤 많은 양인데 혼자 하면서도 금방 끝난다고 할게 없다고 한다.

 

 

그러면서 하시는 말씀....

 

" 요령만 알면 김장하는거 아무것도 아니야.."

" 네에?!.. 어떤 요령요? "

" 김장은 배추만 잘 절여도 맛있는 김치가 되거든.."

 

사실 김치를 담아도 대부분 배추를 절여 놓은 것을 구입해서 담았던터라 왠지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드는 것이다.

 

 

" 배추 절일때는 배추이파리를 일일이 떼어 낼 필요없이 그대로 사용해야 해..어짜피 밭에서 배추를 자를때 깨끗이 정리된 상태라 손 볼것도 없지만... 그리고 배추를 절일때는 밑둥을 십자모양으로 칼집 조금만 내어 줘야해..그게 키포인트지.."

" 왜요? 원래 소금에 절일때 배추 반으로 다 자르는거 아니예요? "

" 그렇게 하면 골고루 맛나게 절이기 힘들어.."

 

요령을 들으니 참으로 김장을 수월하게 만드는 팁이나 다름이 없었다. 밑둥만 십자모양으로 잘라 굵은 소금을 그곳에 집중적으로 뿌린 뒤 배추의 숨이 죽으면 이파리 부분에 소금을 투하하는 방식이다. 물론 하루 시간이 지난 뒤에 이파리 부분에 소금을 넣어야 한다는 이야기...

 

 

참으로 간단한 방법이면서도 김장을 수월하게 하는 모습이기도 했다.

 

 

나름대로 노하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모습이었다. 나도 다음엔 이렇게 김장을 하면 배추 절일때 수월하겠다라는 생각이 들어 유용한 정보를 얻은 느낌이었다.

 

 

그렇게 밑둥에 칼집을 넣어 소금을 넣는 일로 30포기의 배추절임은 빨리 끝났다.

 

 

물론 하루 밑둥을 절인 후, 그 다음날 이파리 부분을 소금에 절이는 일이 남아 있지만 왠지 이렇게 하면 배추가 적당하게 잘 골고루 소금에 절여 질거란 생각이 들었다.  예전엔 소금물에 담그는 방식이나 배추를 반으로 잘라 배추 속에 일일이 소금을 다 넣어 절이는 방식이었는데 왠지 개인적으로 이 방식 맘에 든다.

 

아무리 많은 배추도 이렇게 절이면 적절하게 간이 잘 배일 것이다. 골고루~

 

 

누구나 자신만의 노하우가 있다. 하지만 하다 보면 그게 노하우인지 모른다. 누군가 그 모습을 보고 '괜찮다!' 란 생각을 하게 만들면 그게 그만의 노하우가 되는 것이다. 지금껏 김장을 너무 오랫동안 하지 않았다. 다음엔 이 방법으로 배추를 절여 봐야겠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든 하루다. 김장 아직 하지 않은 분이라면 배추를 절일때 이 방법 권해 본다.

  1. Favicon of http://94bunga.tistory.com BlogIcon 지식인미나니 2015.12.19 22:13 신고

    ㅋㅋ 전 겉절이가 좋던데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5.12.20 10:50 신고

      사실 저도 그래요~
      금방 갓 무친 겉절이에 갓 지은 밥 한그릇 ~
      음......생각만 해도 맛있어요..ㅎㅎ

  2. Favicon of http://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5.12.20 07:04 신고

    아주 현명한 방법인거 같이 보이는데요.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5.12.20 10:51 신고

      그렇죠..저도 다음엔 이 방법으로 김장하는걸로~
      날씨가 어제부터 포근해졌어요.....바람이 안 부니 역시 제주도는 따듯한 남쪽나라~

    • Favicon of http://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5.12.20 10:54 신고

      제주도는 꿈 의 섬인거 같읍니다.
      너무 아름다운 곳인거 같아서요.

      우리가 언제 한국에 나갈일이 있으면 꼭 제주도를 한번 방문 할 예정입니다.

      여기서는 김장을 하진 않지만 단 몇 포기라도 김치 담글때 한번 그대로 해보려 합니다.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5.12.20 11:02 신고

      네... 잘 적응만하면 살기 좋은 제주도라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저도 제주도에 내려와 산 지 어언.... 1년이 다 되어 가는 것 같습니다.
      작년 참 추울때 집을 보러 왔던 때가 새록새록 주마등처럼 지나가네요.
      역시 시간은 쉬지 않고 달려갑니다.
      열심히 오늘도 살아 보렵니다. ^^

    • Favicon of http://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5.12.20 11:04 신고

      그럼요 정말 열심히 살아야해요 그리고 성실하게...

      저는 이웃님 보다 좀 더 나이가 많지만 아직도 열심히 일하면서 살고 있답니다.

      지금은 처음보다 많이 안정되신거 같아 보여요.
      처음에 제주도로 이사 가셨다는 글을 읽은적이 있거든요.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5.12.20 11:06 신고

      네.... 열심히 살겠습니다.
      늘 격려해 주셔셔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5.12.20 11:07 신고

  3.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5.12.20 12:49 신고

    어머나.. 정말 제대로인데요. 팁 감사해요.

  4. BlogIcon 서정인 2015.12.20 14:33 신고

    오~굿입니다

  5.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12.21 10:16 신고

    배추 절이는것도 보통일이 아니라 그러더군요
    그래서 절인 배추도 나오는가 봅니다
    아주 조흔 티입니다^^

침대매트리스 청소 자주 하시나요?

낮엔 여름을 방불케 할 정도로 몹시 무덥습니다. 올 여름은 아마도 심상치 않는 무더위가 올 것 같은 예감이 팍팍 드네요. 오늘은 시간적 여유가 조금 있어 올 겨울 따듯하게 사용했던 전기장판을 걷어내고 침대커버와 이불도 새 것으로 교체했습니다. 그런데 평소 침대매트리스를 진드기청소기로 자주 청소한다고는 했는데 오늘 소금으로 청소를 해 보고 완전 놀람을 금치 못했습니다. 세상에 만상에 ...평소 나름대로 깔끔하게 청소를 한다고 했는데 이렇게 더러운지 미쳐 몰랐다는....그럼 침대매트리스 소금으로 청소 후, 그 변화를 한번 보실까요.. 아마 오늘 제 포스팅을 보시면 당장 침대매트리스 청소하실것 같네요..


이젠 초여름 날씨라 전기장판은 치우는 걸로.... 전기장판을 치우면서 침대커버와 벼개, 이불을 새것으로 다 교체했습니다. 낮엔 햇살이 좋아 봄청소 하기엔 완전 딱이라는 생각이....


침대커버를 치우고 오늘은 평소와 달리 소금으로 침대커버를 청소해 보기로 했습니다. 예전에 방송에서 보니 침대매트리스는 굵은소금으로 청소해주면 좋다고 해서요.. 평소에 진드기청소기를 이용하긴 하는데 오늘은 햇살도 좋으니 소금으로 청소 후 매트리스 좀 산뜻하게 말리는 걸로....


왕소금은 아니지만 중간 굵기의 소금을 침대매트리스 곳곳에 뿌렸습니다. 방송에서 보는 것처럼 청소가 진짜 잘될까하는 의구심도 해소할겸..... 이 놈의 실험정신...ㅋ


너무 많이 뿌린감도 없지 않아 있지만 왠지 많이 뿌려서 청소를 하면 더 완벽하게 될거란 확신하에 조금 넉넉하게 침대매트리스에 소금을 뿌렸습니다.

침대매트리스, 소금

침대매트리스에 소금을 뿌리고 적정 시간동안 그대로 둬야...


굵은소금은 뿌린 후 바로 청소를 하는 것이 아닌 조금 시간을 두고 해야 소금에 각종 이물질이 자연스럽게 흡착한다고 합니다. 이게 사실일까? 그건 직접 해 보는 수 밖에요...ㅎ


여하튼... 이 놈의 실험정신에 입각해 굵은소금을 뿌린 후 10분 후에 고무장갑을 끼고 청소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고무장갑을 왜 매트리스 청소하는데 껴? 하는 분이 있을 것 같아 간단히 설명하자면 고무 특유의 성질로 인해 침대나 쇼파, 매트리스를 문지르면 각종 먼지가 잘 묻어 나옵니다. 고로 전 청소기를 바로 돌리는 대신 고무장갑을 끼고 매트리스에 뿌려진 소금과 함께 문지르는걸로....

침대청소

고무장갑을 끼고 매트리스를 문지르는 방법은 지그재그로 순서있게 해야!


헉!!!! 소금을 뿌려 둔 매트리스에 고무장갑으로 몇 번 문질렀을 뿐인데 놀라운 변화가 샤샤삭 보입니다. 그건 바로 육안으로 깔끔하게만 보였던 침대매트리스가 각종 먼지가 소금에 흡착되면서 회색으로 변하는 모습이었죠.. 나름 자주 청소한다고 생각했는데 지금껏 뭘 청소한거야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놀라움을 뒤로 하고 침대매트리스에 있는 소금을 청소기로 다 빨아 들이기로 했습니다. 소금을 너무 많이 뿌려서인지 청소하는데 꽤 시간이 걸리더군요... 다음엔 조금만 뿌리는 걸로....ㅋ


얼마나 청소기를 돌려 댔을까... 드디어 침대매트리스 위에 있던 소금이 다 없어졌습니다.

침대매트리스청소

오잉.....그런데 이게 무슨 일....


청소기안에 소금만 들어 있어야 함에도 소금만 들어 있는게 아닙니다. ㅡ,.ㅡ

청소기

도저히 이건 아니야! 라는 생각에 청소기 분해........


헉........ 정말 입이 다 안 다물어지더군요... 소금 사이사이에 머리카락등 이물질이 한가득..... 완전 짜증이 다 나려고 하더군요. 평소 진드기청소기로 청소를 한다고 했는데 ...아마도 이불만 열심히 청소하면 된다고 생각했던 것이 청소가 다 아니었던겁니다. 

침대매트리스

침대매트리스를 소금으로 청소 후, 한 30분 동안 선풍기를 틀고 잘 건조한 뒤 침대커버를 씌웠습니다.

침대매트리스와 침대커버만 교체했어도 속이 다 시원한 느낌입니다. 나름대로 침대커버등 이불은 한달에 두어번 교체했는데 정작 매일 누워자는 매트리스는 신경을 그닥 쓰지 않았네요.. 이번에 소금으로 청소를 하지 않았다면 겉만 청소하는 겪이 될 뻔 했어요.. 여러분의 매트리스는 안녕하신가요? 오늘은 청소 후, 여유있게 그 물음을 하고 싶네요..^^;;

페트병 속 찌든때 제거법



폐트병은 참 유용하게 실생활에서 너무 편하게 많이 쓰이는 것 같습니다. 
저는 잡곡을 담아 냉장고에 보관하기도 용이하고..보리차를 넣어 두기도 하고..
화분에 물을 주는 물조리개로 활용하기도 하지요.
저녁에 쌀을 불리기위해 잡곡과 콩을 솥에 적당량 부었습니다.
그런데 작은 페트병에 들어 있던 잡곡이 얼마 남지 않았더군요.
그래서일까... 유난히 페트병안이 얼룩으로 지저분하게 보였습니다.


"음....페트병 속 한번 씻어야겠구만...."
얼룩이 페트병에 군데군데 있는 모습에 신경이 조금 쓰이더군요.

" 그래...쌀이 아직 조금 더 있으니 다 사용하면 페트병 한번 깨끗이 씻어야겠어.."
조금 찜찜한 느낌은 있었지만 아직 쌀이 남아 있어 오늘은 패스...
그래서 생각난 김에 물병으로 사용하려고 뒀었던 페트병을 씻기로 했습니다.

물병으로 사용할려고 며칠 그냥 놔 뒀더니 에공 완전 꼬질~꼬질하네요....
페트병 속에서도 음료수 냄새가 아직도 나공....

그래서 1차로 소금을 투입해서 살균소독겸 냄새제거용으로 먼저 씻기로 했습니다.

아참...소금은 왠만하면 굵은 소금으로 하면 더 효과적이예요.......

소금의 양은 너무 많이 넣을 필요없이 사진처럼 약간만...
굳이 설명하자면 숟가락으로 한스푼...
그리고 난 뒤 적당량의 물을 넣어 마구마구 흔들어 주세요...

그럼 나름대로 페트병안이 깨끗해짐을 육안으로 볼 수 있지요.
물론 냄새도 많이 제거되구요..
대부분 사람들이 위의 방법때로 소금을 넣어 페트병 속을 씻는 것은 알고 있을겁니다.
그래서 준비했지요..저만의 비장의 무기.....ㅋ
그것은 바로 을 넣어 씻는 방법입니다.

쌀을 숟가락으로 한 3스푼 페트병에 넣어 주세요...

그리고 물을 위의 사진처럼 적당량 넣어 주시면 페트병 속 씻기위한 분비는 끝...

그 다음은 흔들어 주시면 되요.... 언제까지 흔드냐구요..

그건 바로 뽀얀색이 될때까징...이 색이 되는 시간은 한 10~20초밖에 안 걸려요...
시간이 엄청 오래 걸릴 줄 알았죠..ㅎ....
한 20초간 흔들었던 쌀은 따로 그릇에 담아 잘 헹궈 밥할때 사용하시구요..
페트병은 물로 깨끗이 헹궈 주시면 페트병안의 냄새는 물론 페트병 속까지 깔끔히 청소된답니다.

짜~~~잔....요렇게요.... 완전 속이 다 시원하죠.....

꼬질꼬질했던 페트병이 완전 깔끔한 페트병으로 변신했습니다.
제가 2가지 방법으로 해 본 결과 소금보다 쌀로 했을때가 더 깨끗하고 페트병안 냄새도 안 나더군요.
하루에 먹는 물을 기본적으로 2~3리터 정도는 남편이랑 같이 소비하는데 작은 물병으론 안되겠더라구요.
그래서 이렇게 음료수병을 이용해 물병으로 자주 대체하고 있습니다.
매스컴에서 페트병에 다시 물을 넣어 사용하면 대장균이 많이 생긴다고 하는데..
제 생각엔 페트병을 씻지 않은 채 다시 물을 넣어 그런 일이 생기는 것 같아요.
깨끗이 잘 소독하고 청결하게 사용한다면 무엇보다도 유용하게 쓰이는 페트병이랍니다.^^


 

  1.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풍경 2012.06.15 08:14 신고

    쌀과 소금으로 간단히 씻으셨네요.ㅎㅎ
    저도 잡곡 넣어둔 페트병, 저렇게 앃어야겠군요. ^^
    잘 보고 갑니다. 피오나님 오늘도~~~~~~~~꽃피는 하루 보내셔요.

  2. Favicon of http://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2012.06.15 09:33 신고

    이런 방법도 있군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3. 2012.06.15 14:40

    비밀댓글입니다

  4. 김정민 2012.06.15 19:19 신고

    완전 유용한 정보인데요.. 저도 페트병에 물을 자주 넣어 먹는데 이제 깨끗이 씻어서 사용해야겠어요..
    좋은 정보 감솨~^^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