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벡스코에서 대한민국 축제박람회가 마지막을 멋지게 장식하였다.

부산시민들 뿐만 아니라 각국의 외국인들과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오셔셔 부산의 축제를

즐기시고 다양한 문화를 체험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부산에서도 대표적인 문화 축제를 개최하였는데 그 중에서 조선통신사 축제는

17~19세기 12차례나 일본을 다녀간 조선 왕조 외교사절 통신사의 여로와 400년을 뛰어 넘어

문화유산이 한일 양국의 문화교류에 활기를 불어 넣었던 것들을 전시하여 자세히

설명하고 있었다.



조선통신사 한일 문화교류축제의 내용 (  축제, 문화, 음식, 행렬의 재현 )



귀여운 어린이가 통신사의 갓을 쓰고 북을 치는 모습.



통신사들의 의상이 전시되어 있어서 많은 사람들의 옷을 입고 그 시절을 재현해 보는 기회도 있었다.




히로시마켄 누마구마쵸에서 전승되는 인형으로 청. 홍색 상의를 입고 나팔을 두순으로 잡고

있는것으로 보아 통신사 악사로 보인다.



턱수염과 검은 옷, 왼손에 쥔 악기는 통신사를 모델로 하고 있다.



통신사가 백마를 타고 있는 모습의 유일한 인형이다.

발목이 없는 당나라 신을 신었고 의장은 일본화 되어 있다.



깃털이 꽂혀 있는 모자를 쓴 인형.

홍이를 입고 목화를 신고 있는 인형으로 나팔을 든 인형이 통신사이다.


 한.일 음식 문화축제를 함께 펼치기도 하였고 매번 새롭고 다양한 볼거리를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다.


 한반도에서 현해탄을 건너 일본열도의 서부, 중앙부를 관통하며 지나간 조선통신사의 수천릿길 여행로와 그들이

머문 건축물, 시설물 등의 공간을 한국과 일본의 관민이 협력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공동 등재하자는 움직

임이 일본 쪽에서 본격화하고 있다.

400년을 뛰어 넘어 재현되는 문화유산이 한일 양국의 문화교류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현재의 발전된 모습을 잘 설명한 자리였다.

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