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주부9단이 알려주는 생강껍질 벗기는 꿀팁

마트에 가니 생강 가격이 저렴해 한 봉지 사 왔습니다. 새벽에 일어나 출근하기때문에 건강관리 정말 신경 많이 쓰여 몸에 좋다는 것은 되도록 해 먹으려고 합니다. 생강도 저렴해 얼마남지 않은 생강차를 다시 만들기로 했어요. 몸살기 있을때 뜨거운 생강차 정말 괜찮더라구요.. 그런데 생강을 구입하면 늘 하게 되는 한마디가 있죠.. " 이걸 어떻게 껍질을 다 벗겨? " 라고...하지만 제가 오늘 생강껍질 쉽게 벗기는 팁 가르쳐 드릴테니 이제 그런 걱정 하지 마시길요...




[ 주부 9단이 알려주는 생강껍질 쉽게 벗기는 팁 ]


필요한 것은? 쿠킹호일



생강껍질을 벗기기 전 먼저 깨끗이 씻어 주세요. (흙 제거 )



그리고 난 뒤 깨끗한 물에 약 10분 정도 담궈 생강을 불려 주세요.



채반에 받쳐 물기를 제거한 생강을 쿠킹호일로 껍질을 벗겨 주세요..어떻게?



쿠킹호일을 꼬깃꼬깃 말아서요..



살살 벗겨도 생강껍질이 술술 잘 벗겨집니다.



물론 구석구석 ~



쿠킹호일로 순식간에 생강껍질을 벗겼습니다. 지금껏 숟가락으로 힘들게 하셨다면 오늘부터 제가 가르쳐 준 방법으로 해 보삼요~



쿠킹호일로 깔끔하게 제거된 생강껍질



물에 한 번 헹궈 깔끔한 상태로 이제 생강으로 두 가지 음식 만들어 볼까요. 요건 덤으로 포스팅요~



[ 생강청 만드는 법 ]


필요한 것은? 설탕, 유리병, 1회용 비닐백 or 랩



채를 썬 생강에 설탕의 비율을 1 : 1로 해서 잘 섞어 줍니다. 그리고 열탕 소독된 병에 담아 밀봉하면 끝..



대부분 생강차는 편으로 써는데 전 빨리 생강청을 만들기 위해 채로 썰었습니다. 사실 요것도 팁이라면 팁이죵~




1회용 비닐백을 병 입구에 덮은 뒤 뚜껑을 닫으면 완벽한 밀봉!



요 상태로 하루 정도 두면 설탕이 녹는데요..이렇게 설탕이 다 녹으면 냉장실에 약 1주일 보관 후 생강차로 끓여 마시면 됩니다.


[ 생강편강 만드는 법 ]


필요한 것은? 설탕



생강을 편으로 썬 다음 물에 약 3시간 정도 담궈서 매운 맛을 제거해 주세요. 더 빨리 매운 맛을 제거하고 싶다면 뜨거운 물에 한 번 데치는 방법도 괜찮아요.. 단, 2시간 이상 물에 담궈 매운 맛을 우려 내야 하지만요..ㅎ



매운 맛을 제거한 생강편은 후라이팬에 담은 뒤...



설탕을 첨가해 주세요. 설탕의 비율은 보통 1 : 1인데 전 설탕을 조금 덜 넣었어요.. 조금 덜 달게 간식으로 먹으려구요..



설탕을 첨가한 생강은 약불에 살살 설탕을 녹여 주세요. 일부러 처음부터 주걱으로 뒤적일 필요는 없습니다.



적당히 졸여진다 싶음 이때부터 주걱을 이용해 살살 저어 주세요.



불은 계속적으로 약불로~




설탕 결정체가 되면 불을 끄고 주걱으로 계속 저어 주면 생강편강 완성! 전 다른 요리를 한다고 불을 늦게 껐더니 조금 카라멜화가 되어 색깔이 진해요.. 보통은 하얀색이겠죠..ㅎㅎ 그래도 타지 않았으니 그것으로 만족요~



다 만든 생강편강은 키친타월에 올린 뒤 식힌 후 바로 먹으면 됩니다.



멀미예방에도 좋고 초기 감기예방에도 효과적인 생강... 생강가격이 저렴할때 구입해서 맛나게 만들어 드세요. 날씨가 오후에는 덥다고 느낄 정도지만 아침 저녁으론 아직 많이 쌀쌀해요.. 모두 환절기 건강 유의 하세요..^^

 

주부9단이 알려주는 개미 간단히 퇴치하는 방법

언제부터인지 모르겠다. 집에서 개미가 한 두마리씩 보이는 것이다. '혹시 이것도 숲에서 내가 데리고 온 것인가?' 할 정도로 놀라는 순간이었다.  [관련글▶세탁기안에 '이것'을 보고 기겁한 사연.....] 왜냐하면 제주도에 이사 온 이후, 몇 달 동안 개미를 보지 못하다가 얼마전부터 보게 되어서이다. 그런데 개미가 한 두마리 보이던 녀석들이 순식간에 많이 늘어난 느낌에 정말 신경이 이만저만 쓰이는게 아니었다. 청소기로 샤샤샥 몇 번을 청소해도 개미는 여전히 한 두마리씩 눈에 띄었다. 눈에 보이는 녀석들이 이 정도면 아마도 안 보이는 곳에선 더 많을 수도 있다는 것이 내 추측이다. 그래서 개미 퇴치를 확실히 하기로 했다.

 

 

가정에 개미가 출몰했을때 개미박멸하는 간단한 방법다.

 

준비물 - 달걀노른자2개, 붕산 (비율 1: 1)

 

 

 

1. 달걀은 삶은 뒤 노른자만 사용한다. 노른자 2개 무게 35g

 

 

참고로 붕산은 약국에서 한 봉지 1,000원에 판매한다.

(생각보다 많은 양이라 몇 번을 나눠 사용할 수 있다)

 

 

2. 붕산도 달걀노른자와 같은 비율로 35g을 맞춘다.

 

 

3. 달걀노른자와 붕산을 같은 비율로 넣은 뒤 달걀노른자가 가루가 되도록 으깨어 섞는다.

 

 

4. 곱게 으깨진 달걀노른자+붕산은 1회용 비닐백에 넣은 뒤 개미가 자주 출몰하는 곳에 두면 된다.

 

 

여기서 한 가지 더 tip

 

[바퀴벌레를 박멸할 수 있는 바퀴벌레박멸약 만드는 법 ]

 

재료 - 달걀노른자, 붕산, 설탕 ( 비율 1: 1: 1)

 

 

만드는 방법은 개미퇴치제와 똑 같고 그곳에 설탕만 같은 비율로 첨가하면 된다.

 

 

바퀴벌레박멸약

 

 

개미박멸약과 바퀴벌레박멸약

 

 

청소기를 돌리다 발견한 개미 출몰지이다. 싱크대 아래 ......

 

 

싱크대 아래에 개미를 박멸할 수 있는 약을 두었다. 언제? 자기 전에......... 그래야 개미들도 편안히 식사를 즐길 수 있지 않을까...그 약이 독약인지도 모르고....

ㅡㅡ;;;

 

 

헉!!!!!!!!!!!!

자고 일어나니 남편이 주방에서 엎드린 채 뭔가를 하고 있었다.

 

" 자기 지금 뭐하노? "

" 조용히해라..개미다..개미...완전 대박이다."

" 뭐?!....."

".........................................."

 

 

남편이 촬영한 사진....... 완전 대박 그자체.......ㅡㅡ

 

 

젠장..

된장..

초장..

막장..

정말 할 말을 잃게 만드는 순간이었죠. 평소 몇 마리만 보였던 개미들이 이렇게 많을 줄이야!!!!!!

 

 

개미들이 열심히 식사를 하고 있었다. 이것을 먹고 얼마 후 죽은 목숨인 줄도 모르고 최후의 만찬을 열심히...쩝쩝.... 배가 부른 개미는 자신의 서식지(?)로 먹이를 이동시키고 있는 모습도 포착....너무 작아서 어디로 어느 곳으로 가는지는 몰라도 이렇게 힘들게 가져간 먹이를 먹고 개미서식지에서도 개미들은 완전히 박멸이 될 것이다.

 

 

:

:

 며칠 후..

개미들이 현저히 줄어 들면서 개미가 보이지 거의 아니 잘 보이지 않을 정도로 박멸이 서서히 되고 있었다. 하루만에 완벽하게 없애긴 힘들어도 시간이 흐르면 자연스럽게 박멸되는 무서운 개미박멸약이다. 개미들에게는 무서운 독약..... 조금 안타깝지만 집에서 개미를 본다는 것은 신경이 많이 쓰였다. 하여간 요즘엔 개미가 보이지 않아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ㅡㅡ;;;;;

 

l주부9단이 알려주는 신발장 습기제거법

제주도는 섬이라는 특성상 정말 습기가 장난이 아닌 듯 합니다. 새로 리모델링한 집인데도 신경을 조금만 쓰지 않으면 곳곳에 곰팡이가 생기는 것을 보면요. 집안 살림만 하는 주부라면 일일이 청소를 게을리하지 않겠지만 새벽에 일어나 가게에 나가 일을 하고 저녁에나 들어 오다 보니 매일 깔끔하게 청소한다는 것은 솔직히 힘듭니다. 나만 그런건가요...이거 원 체력이 달리네요..아무래도 운동 좀 해야겠슴돠...ㅋㅋ

 

주부9단이 알려주는 신발장 습기제거 해결법

 

매일 신던 신발만 현관에 두고 신다 보니 신발장의 신발이 이렇듯 곰팡이가 슨 것이 있더라구요. 처음에 보고 얼마나 놀랐는지 ....잘 신지 않는 신발을 신발장에 오래동안 보관했어도 이정도는 아니었는데 정말 제주도는 뭔가 달라도 다른 곳이구나하고 절실히 느낍니다.[ 제주도에서 습기제거제 사용 2주 후 놀라운 변화!] 이젠 신발장도 수시로 관리 들어가야겠습니다. ㅡㅡ

 

 

곰팡이가 잔뜩 낀 신발은 걸레로 안과 밖 먼저 깨끗하게 닦았습니다. 씻을 수 있는 신발이면 세제를 팍팍 풀어 씻고 싶지만 그렇지 못해 조금 아쉬웠어요. 이렇게 깨끗하게 겉면에 보이는 곰팡이만 제거한다고 해결될거란 생각이 왠지 들지 않아 최후의 방법을 사용했습니다. 평소엔 습기제거제에 의존했었거든요.

 

 

먼저 빈페트병을 준비했습니다. 페트병은 소금을 넣기 좋게 적당하게 잘랐어요.

 

 

물론 물기제거 확실히 해야합니다. 자칫 잘못하면 물기로 인해 2차 곰팡이가 생길 수 있으니까요.

 

 

페트병 재활용시엔 물기제거 확실히 해야!

 

 

가게오픈 선물로 받은 소금도 준비했습니다. 이 소금은 원래 가게입구에 놓고 밟고 들어오는 용도였거든요. 한 며칠 사용하다 비가 와서 치웠어요..그리고 어디에 쓸까 생각하다 습기제거용으로 사용하면 어떨까하고 집으로 가져 왔습니다. 소금이 습기제거에 완전 좋다는거 아시죠...ㅎㅎ

 

 

단, 소금은 간수를 제거한 것으로 사용해야!

 

 

재활용페트병에 소금은 적당량 담았습니다.

 

 

그리고 신발장 곳곳에 넣어 뒀습니다.

 

 

하나 더 tip - 습기가 많은 곳에 이렇게 소금을 담아 비치해 두면 효과적입니다.

 

 

완전 습기방지를 위해 새 신문도 넣었습니다. 신문을 습기방지로 사용한 후엔 약 한 달에 한번은 새 신문으로 교체해 주심 좋아요. 물론 우리집처럼 습기와의 전쟁이라면 일주일에 한 번 씩 교체 필수!

 

 

물론 습기제거제와 같이 넣어주면 더 좋겠죠..

 

 

하지만 제일 중요한건 환기라는 점...... 요 신발....신발장에 소금을 넣은 뒤 일주일 후 꺼내 보니 습기로 인한 곰팡이가 생기지 않았습니다. 완전대박!!!!!

 

 

한 계절 집중적으로 신는 신발도 이젠 문제없어요...ㅋㅋㅋㅋ

 

 

마지막으로 한가지 더 tip을 드리자면.... 김이나 과자, 약통에 들어 있는 실리카겔도 재활용하세요. 실리카겔을 신발 안에 넣어 두면 습기방지 조금이라도 되니까요.. 아참..제일 중요한 내용을 말씀 안 드릴 뻔 했네요. 습기제거용으로 사용한 소금은 일주일에 한 번은 다시 말려 주세요. 말리는 방법은 신문지에 펼쳐서 햇볕에 말리거나 전자렌지에 넣고 5초간 돌리면 됩니다. 전자렌지에서 건조 시킬땐 랩을 씌우지 말고 그냥 돌리세요... 완연한 가을입니다. 감기 안걸리게 모두 조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