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무한리필 닭갈비 맛집

단돈 9,000원으로 닭갈비를 무한리필

얼마전 생생정보통에서 단돈 9,000이면 무한으로 닭갈비를 먹을 수 있다는 한 음식점을 방송했었습니다. 평소 고기를 좋아하는 우리부부 그 방송을 보자마자 귀가 솔깃하더군요..왜냐하면 그곳이 바로 부산에 있다는 사실...물론 방송에서 대박이라고 극찬을 한 곳이라 더 가고 싶더군요... 그래서 우리부부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간에 가기로 했습니다. 만약 점심시간에 갔다가 사람들이 많으면 서비스면에서 좀 떨어질거란 생각에서였죠....그런데 이게 무슨 일.... 점심시간대가 지난 시간인데도 가게 안은 손님들로 북적북적한 모습이었습니다.



우린 빈자리가 있는 곳에 앉자마자 메뉴판부터 확인을 했습니다. 역시나....방송에 나온 단돈 9,000원에 무한리필이란 글귀가 있더군요. 우리부부 서로 얼굴을 보며 씨~익 미소를 지었습니다. 그리고 무한리필 2인분을 시켰습니다.



닭갈비를 시켜 놓고 주위를 둘러 보니 닭갈비 맛있게 먹는 법에 대해서도 자세히 적어 놓았더군요. ' 음...좋아...아주 좋아....'



얼마나 기다렸을까... 닭갈비 2인분 즉 한판이 불위에 올려졌습니다. 그리고 반찬도 식탁에 깔렸구요...



반찬은 오징어삶은것, 김치, 상추, 양념, 물김치,상추가 나왔습니다. 뭐...이 정도면 다른 음식점(닭갈비)과 비슷하게 나오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닭갈비 무한리필이라고 하니 일단 우리부부 얼마나 먹을 수 있을지 정해 놓았습니다 ..한 2~3 판 정도..ㅋㅋ



닭갈비안 내용물은 떡과 고구마, 양배추 위주의 야채와 양념이었습니다.



양배추가 많이 들어간 닭갈비라 그런지 하나도 타지 않고 다 익을때까지 먹을 수 있었습니다.



점심시간이 지난때라 그런지 닭갈비 한 판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 샤샤삭 비우게 되더군요.." 사장님. 여기 닭갈비 리필이요.." ㅎㅎ


닭갈비 리필을 시켜 놓고 잠시 쉬는 동안 티슈통에 적힌 메모를 읽어 보니 이곳은 다시다스프를 전혀 쓰지 않는다고 하네요. 그래서인지 너무 달지 않아 좋았어요...그럼 다른 집들은 다시다스프맛...음....



짜잔... 2 번째 닭갈비 리필입니다. 보통 리필이라고 하면 조금 적게 주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처음에 줬던 양이랑 똑 같은 느낌입니다. 물론 채소도 신선하고 고구마도 금방 깎은 듯 상태가 좋았습니다.



손님상에 빨리 소비가 되어서 그런지 채소가 살아있더군요...' 쏼아있네... 양배추..' ㅋㅋ 한 판 먹었다고 두 판이 되니 슬슬 주위에 눈길이 가더군요...다른 사람들은 몇개나 리필을 해 먹을까하는 생각이...ㅎㅎ



여기 이분들도 우리가 먹을때 계속 리필을 해 드셨는데 한 5판은 드셨던 것 같아요..그리고 볶음밥도 세 번 리필...그 모습을 보면서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긴 했는데 닭갈비를 먹어 보니 맛있어서 계속 먹고 싶어지긴 했어요....



2 번째 리필 열심히 굽고 있는 울 남편...흐뭇한 미소 작렬입니다. ' 자기...넘 무리는 하지마...' ㅎㅎ


좀 전에도 이야기 했듯이 전 채소가 싱싱해 넘 좋았어요.... 전 채소 위주로 먹었거든요... 거의 고기는 울 남편 몫!


2판도 무리없이 샤샤삭 비우는 우리부부....사실 우리 계획은 2판 먹고 밥 볶아 먹는거였거든요....ㅎㅎ



우리 2판도 깔끔하게 비우고 3번째 닭갈비 리필을 했습니다. " 사장님...여기 리필하나 더 해주세요..."  ㅋㅋ 3번째 리필을 주문하고 주변을 둘러 보니 이곳저곳에서 닭갈비 리필하는 소리가 들리더군요... 그래서인지 자주 리필을 해도 부끄럽지 않았다는.....뭐랄까...자연스런 주문이 되더라구요.. 물론 리필해주는 분도 눈치를 주는것 같지 않공.....넘 좋아....넘...



3번째 닭갈비 리필입니다. 1번째, 2번째, 3번째 양이 다 똑같습니다. 많이 리필을 해도 양이 줄어드는 일은 전혀 없다는거.....



3번째 리필째는 솔직히 전 배가 부르더라구요...뭐...울 남편은 씨름선수의 몸매라 그 정도는 까딱없다나 어쩐다나...ㅎㅎㅎ 사실 전 배가 불러서 이곳저곳 주위 사람들 구경하느라 재밌더군요...어찌나 모두들 잘 드시는지...모두 작정을 하고 닭갈비를 드시러 오시는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였어요...ㅎㅎㅎ


3판째인 우리부부... 배가 부를 정도로 맛있게 닭갈비를 먹었습니다.



샤샤삭 3판까지 무리없이 다 비운 닭갈비... 남편은 마무리로 볶음밥을 먹고 가자고 했어요.....뭐...닭갈비의 하이라이트는 볶음밥이죠....그쵸..근데... 닭갈비만 무한리필인 줄 알았는데 볶음밥도 무한리필이라는 사실......


아....하....그래서 우리옆에 남학생들 볶음밥 리필을 3번이나 하더라구요..... 뭐...우린 한번으로 끝..그렇게 우린 닭갈비 3판에 볶음밥까지 배 터지게 먹고 나왔습니다.



그렇게 많이 먹고 얼마나 나왔는지 한번 볼까요..... 18,000원입니다. 보통 닭갈비 전문점에 가면 최하 25,000원은 기본인데 여기선 둘이서 18,000원이면 닭갈비를 먹고 싶은 만큼 무한으로 리필을 해 먹을 수 있다는겁니다. 그런데 이렇게 많이 줘도 영업하는데 손실이 없을까..... 물론 없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가게위치가 번화가가 아닌 모텔이 많은 곳에 위치해 있어 월세가 저렴하고... 음식점안의 직원은 가족들이라 인건비도 절감...거기다 신선한 채소는 사장님이 직접 도매시장에 가서 사 오신답니다. '그럼 닭은 국내산이 아니겠네?' 아닙니다.. 닭은 품질 좋은 국내산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어떤가요... 가격이 싸다고 음식의 질이 떨어질까란 생각은 접어도 되겠죠...



식사를 다 마치고 나오니 남자 두 분이서 담배를 피우고 계시더군요..아참..식당내에선 금연이라 담배냄새도 전혀 나지 않아 넘 좋았어요..... 굿!!!!!!!!!!!! 그래서 이곳에 가족이 가기에 좋은 음식점 같더군요.

 


식사를 다 하고 나오니 학생들이 밖에서 서성이던데...그 이유는 브레이크타임에는 손님을 받지 않아서 그래요. 맞아요...아무리 장사가 잘 되도 저녁장사 준비도 해야하고 직원들도 좀 쉬어야잖아요.... 아참..브레이크타임시간은 오후 3시부터 5시까지니 그 시간은 피해서 가시면 될 것 같습니다. 참고로 주차는 인근 주차장에 1시간 무료로 할 수 있으니 차를 가져 가셔도 됩니다. 춘천닭갈비 연산점→ 865-2727 ^^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