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포동 만물의 거리

부산 제1의 번화가 남포동은 이제 국제적으로 알려진 곳이라고 느껴질 만큼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곳입니다.그 중에서 일본인 관광객들의 필수코스로 자리잡은 만물의 거리와 아리랑 거리는 한국인들보다 외국인들이 더 눈에 띌 정도이지요.그만큼 일본인들에게 유명해진 장소라 그런지 이곳을 지나노라면 간혹 절 일본인으로 취급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유창한 일본어로 호객을 하는 상인들을 보면 여기가 일본인가하는 착각까지 들 정도..


가게 간판은 일본어로 되어 있는 곳이 더 많고 한국이지만 한류의 바람을 느낄 수 있는
제품들이 이곳에선 많아 일
본인들에게 더 관심과 사랑을 받는 곳이기도 하지요.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본어 간판들과 한류의 바람을 느낄 수 있는 것들이 많아
관광객들이 쇼핑하기에 수월하지요.

그럼 이곳에서 주로 팔고 있는 것들을 자세히 한번 보실까요..
유명 연예인의 브로마이드는 기본이고..
일본사람들이 제일 좋아하는 반찬 김을 비롯해 인삼과 라면도 눈에 띕니다.


와우! 우리나라 김이 이렇게 종류가 많았나요....이곳에서 많은 종류의 김을 보니 새롭네요..

그리고 한국의 문양과 태극기를 새겨 넣은 악세사리까지..
정말 없는게 없을 정도로 다양한 물건들이 즐비했습니다.

대장금이 나온지도 꽤 되었는데 이영애사진이 들어간 제품도 눈에 띄고...
세월이 흘러도 한류 문화는 영원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더군요.

햐!! 요즘 대세 장근석사진이 들어간 제품도 있고..
욘사마(배용준), 카라얼굴이 들어간 것도 보이네요.

오우~ 여긴 빅뱅이 들어간 캘린더까징...
완죤 일본인들이 좋아하는 유명연예인이 다 모여 있는 것 같습니다.

한국의 미를 느낄 수 있는 한복입은 인형까지.. 정말 다양한 물건들이 즐비해 있더군요.


일본인들이 서울에 가면 명동을 찾는다면 부산에 올땐 꼭 이곳 남포동내 만물의 거리와
아리랑 거리를 찾는다는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일본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 그런지 쉽게 환전을 할 수 있는 곳도 이렇게 밀집되어 있습니다.

여기가 일본인지 한국인지 착각할 정도로 일본어로 쓰여진 곳이 많은 남포동 만물의 거리와
아리랑 거리를
구경해 보니 마치 한국 속의 작은 일본이라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없는게 없을 정도로 다양한 물건들이 즐비한 부산 남포동의 만물의 거리..
언제부터인지 몰라도 이곳엔 일본인들이 관광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작은 시장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모든 것들이 한류바람의 영향이라는 생각도 들면서 말이죠.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