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부에세이..

결혼 11년 차, 아내의 요리가 맛 없을때 쓰는 경상도식 표현법.

 

결혼 후 자연스럽게 몸에 배인 습관이 어느샌가 결혼 11년 차가 되었습니다.

오늘도 여전히 끊지 못하는 제 일상이 된 습관은 어김없이 나타났지요.

" 자기야..맛있나? "
" 어떻노? "
" 괜찮제.."  란 말...

솔직히 결혼 초에는 누구나 다 그렇듯이 사랑하는 사람이 정성스럽게
요리를 해 밥을 차리면 맛이 있든 없든 정성을 생각해 잘 먹지요.
물론 '맛있어?' 라는 말을 묻기도 전에 아내의 정성을 생각해 먼저
" 맛있네.. " 라는 멘트를 날려 주는게 기본이었지요...

하지만 결혼생활이 길어 질 수록 남편의 본심이 그대로 묻어 있는
말투가 점점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현재 우리 부부가 식탁앞에서 하는 대화를 봐도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 맛있나? "
" 물어 보지 마라.."
" 어떻는데? 어? "
" 내 쳐다 보지 말고 밥 무라.."
" 맛 없나? "
" 제발 물어 보지 말고 그냥 밥 무라.."

참 무뚝뚝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경상도 부부의 대화죠..ㅎ
경상도 부부라면 대충 우리 부부의 대화내용을 파악할 수 있을겁니다.
하지만 경상도 분들이 아니면 ' 뭔 대화가 저래?","뭔 말이야?' 하는
의아한 반응을 보이길 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간단히 밥 먹을때마다 일상이 된 우리의 대화를 좀 풀어 보겠습니다.
그럼 조금 제 글에 대해 이해를 하실 것도 같아요.

" 맛있나? "
- 다른 날보다 나름대로 맛있게 요리를 한 것 같을때 묻는 말입니다.

" 물어 보지 마라.."
- ' 맛에 대해 별로 말하고 싶지 않다' 는 남편의 속마음이
그대로 표출된 말입니다.

" 어떻는데? 어? "
- '왜 맛없어?' ,' 별루야?' 란 의아한 반응이 그대로 묻어 있는 말입니다.

" 내 쳐다 보지 말고 밥 무라.."
- ' 그저 그래..' 란 남편의 속마음...
 
하지만 전 늘 그렇듯이 '뭐가 그저 그래' 란 의구심을 가지고..
나름대로 맛있게 했다고 생각했는데 남편이 알아 주지 않을때
오늘처럼 한번 더 이런 멘트를 날리지요..


" 맛없나? "
- '다른 날과 좀 틀린 것 같은데 자긴 그거 못 느껴?'
의아의 반응이 묻어 있는 말..

" 제발 물어 보지 말고 그냥 밥 무라.."

헐...
이 말이 나오면 제가 얻으려고 하는 답을 포기해야하지요.
제가 얻고자하는 대답이야 당연히 ..'응..정말 맛있어!' 란 말..
그럼 '제발 물어 보지 말고 그냥 밥 무라' 의 남편의 속마음은
어떨지 궁금하죠.

에공 공개할려니 좀 쑥스럽고 부끄럽네요..
그 대답의 속마음은 바로...
' 맛 없는거 억지로 맛있다고 하라고 말하는거 같다.'
뜻이 내포되어 있는 말이랍니다.


솔직히 결혼 11년 차 주부이지만 전 요리를 썩 잘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늘 배우며 나름대로 잘 할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근데 입맛 까탈스런 남편 아니 요리를 저보다 훨씬 잘해서 
어느 순간부터부터
요리를 하면 기가 살짝 죽기도 한게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남편이 요리를 못한다고 직접적으로 제게 말하진 않지요.
기분 안 나쁘게 살짝 돌려서 말을 하지만 전 그 말을 하기도 전에
남편의 표정만 봐도 맛 있는지 맛 없는지 다 안답니다.
하지만 이 놈의 무뚝뚝한 성격이 그대로 묻어 있는 경상도 아지매도
가끔은 무뚝뚝함이 아닌 조금은 닭살스러운 말을 듣고 싶은데..
눈치 코치가 없는지 전혀 그런 모습을 기대하기 어렵네요.

그래도 참 우스운건 ..
조금은 무뚝뚝한 말투때문에 식탁앞에서 서운한 마음이 들어도
남편 속마음이 그대로 표출된 맛없는 요리도 땀 뻘뻘 흘리며
맛있게 먹어 주니까 그것으로 위안을 느끼고 있네요.
헤헤..

여하튼..
요리솜씨는 여전히 진행형을 달리고 있고..
늘 남편의 대답이 서운한 마음이 들어도 ..
이런 것이 바로 부부간의 정이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래도 열심히 요리를 잘해 언젠가는 꼭 이 말을 자연스럽게 듣는 날이 오겠죠.

" 와!!.이게 뭐고..억수로 맛있네..쥑인다.." 라고 말이죠..
ㅋㅋ...

 

  • ㅎㅎㅎㅎㅎ
    요리는 하다 보면 늘게 되어있어요.
    꼭...쥑이네~~라는 말 듣길 바래봅니더.......

    잘 ㅏ보고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 비밀댓글입니다

  • ㅎㅎ 말씀은 그렇게 하셔두, 아내의 정성을 아시니
    맛있게 드시는거죠.^^

  • ㅎㅎㅎㅎ 그쵸~ 그냥 무라~ 말 나오면 전 삐지는디~ ㅎㅎㅎㅎ

  • 경상도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말의 억양과 표현이기도 하죠^^
    오랜만에 옛생각 납니다!

  • 요리란? 2011.10.01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입맛에 맞춰 요리하고 내가 맛있게 먹는 것이 최고랍니다.
    가족들의 입맛을 생각하면 늘 트러블이 일어납니다.
    남들 맛없다고 그래도 내가 맛있으면 그만입니다.
    이기적이라구요? 아닙니다.
    타인의 섬세한 입맛을 맞추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중요한 것은 아내가 요리한 음식을 맛있게 먹어주고
    아내의 솜씨를 칭찬해 주는 것은 남편의 배려입니다.
    남자의 배려보다 중요한 것은 오직 나의 입맛에 맞는 음식을 만드는 것.

    입맛에도 수준이 있답니다.
    가족의 입맛에 맞추지 말고 나의 입맛의 수준을 높이는 것입니다.
    음식점가서 배부르게 먹지만 말고, 그 맛속에 들어있는 여러 맛을
    섬세하게 관찰해 보세요. 나의 솜씨가 변한답니다.

  • 벼리 2011.10.02 0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마 맛 없다고 타박만 안하면 되지요..

    저는 가끔 짜다, 싱겁다,,,,

    에효,,,,

  • 무엇 고급 식사. 한국 요리는 항상 이전보다 훨씬 재미있는 가져가라. 나는 결국 걷잡을 정말인지. 이 요리에 대해 자세히 알아야합니다. 물론 좀 신용이 걸릴 수 있습니다.

  • 많은 사람들이 사업을하고 싶어하지만, 비즈니스 아이디어가 가장 자신의 재능, 관심, 인내 그리고 그들의 개인 전문 기술에 적합 정확히 모르겠어요. 사실, 그들은 정말있다면, 그들은 다양한 소스에서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얻을 수는 매우 가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