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이야기 모음방

삭막한 현실을 그대로 느끼게 한 청소부아저씨에 대한 뒷담화..

 

우리가게 앞에는 공용화장실이 있습니다.

상가건물이 밀집된 곳인데다가 옛날 건물이라 화장실이 밖에 있습니다.
뭐 요즘엔 대부분 가게 안에 화장실이 구비된 곳이 대부분이지만
20년이 가까이 된 건물이라 옛날 그대로의 건물 구조 모습이지요.

처음에 가게를 얻었을때는 솔직히 화장실이 가게 앞에 있어서 좋다라는
생각보다는 안
좋겠다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답니다.
왜냐하면 밤 늦게까지 영업하면 어쩔 수 없이 취객들이 많이 드나들게
되는건 기본이고 거
기다 화장실 청소는 어떻게 하는가에 대해 무척 신경 쓰였지요.
가게 얻을때 지나가는 소리로 상가에서 영업하는 분들이 화장실을 돌아
가면서 청소하는데 대부분 잘 하지 않는다고 해 영
신경이 쓰였답니다.
누구나 다 그렇겠지만 지저분한걸 못 보는 사람은 어딜가나 깨끗이 청소하는
타입이라 아
무래도 저 혼자 열심히 청소해야 하는건 아닌지 하는 고민까지
들 정도였지요.

화장실이 공용이라 제법 규모가 컸기때문에 신경이 이만저만 쓰이는게 아니었지요.
그런데 다행스럽게 그 이야기는' 옛날에 어땠다.' 하는 아줌마들의
이야기였던것입니다.

한마디로 좀 별난 아줌마가 한 말이었지요.
여하튼 화장실이 가게 바로 앞이라 영 신경 쓰였는데 화장실 청소하시는
분이 따로
있다는 말에 나름 마음을 놓았답니다.

그런데 가게 입주를 하고 난 뒤 청소하시는 분을 보니 생각보다 나이가
지긋한
할아버지였습니다.
' 나이도 많아 보이는데 화장실 청소하시네..' 이런 생각이 들었답니다.
그래서 상가 관리비를 받으러 온 총무에게 할아버지에 대해 물었답니다.
" 화장실 청소 하시는 분이 나이가 많으시데요? " 라고 말이죠.
그랬더니 원래 쓰레기 분리수거하고 상가주변 청소하시는 분인데
몇 달전부터 화
장실 청소도 하게 되었다고 말이죠.
이유인 즉슨 상가내 가게들이 돌아 가면서 화장실 청소를 일주일씩 하는데
대부분 청소를 남에게 미룰 뿐 청소를 깨끗이 하지 않아 어쩔 수 없이
쓰레기분리 수거를 담당하는 할아버지께 화장실 청도도 맡겼다고 하더군요.
물론 할아버지께 나가는 돈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이 드리고 있다고..
요즘 나이 많은 사람들 왠만하면 어디가나 잘 안쓸려고 하는데 그런
일거리라도 주
니까 고맙게 생각해야지 하면서 말이죠.
솔직히 나이도 별로 안 된 총무가 그런 말을 하니 좀 씁쓸했답니다.
여하튼 그렇게 할아버지께 화장실 청소의 일이 더 맡겨졌지요.
물론 할아버지께선 나이에 맞지 않게 꼼꼼하게 열심히 일을 하셨답니다.

그런데 며칠전부터 할아버지께서 안 보이시는겁니다.
가게 문을 열어 놓고 보면 저녁 9시만 되면 화장실 청소도 하고
화장실 휴지를 버리기위해
왔다갔다 하시거든요.
매일 보이시는 분이 안 보이시니까 왠지 궁금도 하고 걱정도 되었습니다.
나이가 있으시다 보니 혹시 어디 아프신건 아닌지하는 마음에서 말이죠.

그런데 사람들은 그런 걱정보다는 오히려 나이 많아서 일하는 것에 대해
안 좋은 말을 계속 늘어 놓더군요.
" 나이가 많으면 더 열심히 해야지.. "
" 도대체 며칠째야.. 상의해서 잘라야겠어."

등 청소를 며칠 안 나온 것에 대한 말 뿐..
할아버지에 대한 걱정의 말보다는 오히려 안 좋게 말하곤

청소하는 사람을 교체해야겠다는 말이 무성했습니다.
' 너무하네...정말...'
왠지 모르게 상가 사람들의 모습에서 삭막함이 느껴지더군요.
사람들의 심리는 아마도 무슨 이유에서든 청소하는 분이 안 나오니
자기집앞 청소는 알아서 해야하고 거기다 화장실이 지저분해지는것에
대해
열 올리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청소하시는 분이 하루 여러차례 청소를 하시니 갑자기 안 계시니까
난감할 수 도 있겠지만 너무 자기 중심적으로 말하고 대처하는 모습에
그저 씁쓸하더군요.

누구하나 '할아버지가 어디 아파서 안 나오는가?' 하는 걱정된 말을
하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아무리 관리비를 주고 채용했다고는 해도 너무 삭막한 느낌이 많이 드는
말만 무성하더군요. 

여하튼 감성적 이미지가 보이지 않고 눈에 보이는 것만 중요시하게
느껴지는 현실에 그저 씁쓸한 마음이 많이 들었습니다.


여하튼..
며칠 보이지 않는 청소 할아버지..
어디 아프신건 아닌지 걱정이 많이 되네요.
저녁 늦게 화장실 청소를 마치고 가끔 수족관에 있는 고기를 쳐다 보며
한참을 떠나지 않는 할아버지의 모습이 오늘따라 더 그립습니다.
내일도 안 보이시면 총무에게 할아버지 전화번화라도 한번 알아 봐야겠어요.

 

  • 나이 드신 분들이 오히려 젊은 사람보다 책임감은 더 강하답니다.
    며칠동안 나오지 못하셨다면 무슨 일이 생겼을게 뻔나데...
    하지 않아도 될 일을 추가로 하게 됐다면 그만큼 더 보상을 하는게 당연한데...
    진짜 너무들 하네요.

  • 에고.. 환절기에 노인분들은 건강이 더 안좋아지는데
    별 일은 없겠지요.
    진짜 세상 야박하네요.

  • 비밀댓글입니다

  • 이그림 2011.09.28 0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누구하나 사정이 있어 못나올 거란 생각을 하나도 안하는게 현실이죠.
    모두 건강하셔야 되는데..
    요즘 엄마가 입원해 계셔서 병원 다니고 있어요. 엊그제도 하룻밤 병간호하고 왔어요.
    피오나님도 건강하세요.

  • 점점 매말라가는 현실을 보는것 같아요..

  • 가슴아프네요....다들 늙어 가는데....자신들의 나중은 어떨지 생각 안해봤나봐요....
    누군가의 소중한 부모님인데...참 씁쓸합니다.....

  • 이래서 나이들면 서럽다는거지요 ㅠㅠ

    자기들은 안늙을줄 아나봐요 에~휴

    누구탓을 하겠어요~ㅠㅠ

  • 나는 정말 멋지다 자전거를 좋아. 내 마을에서 그런 자전거를 본 적이. 아마 한국 자전거되었습니다. 디자인은 내가 무슨 말을해야 아니냐입니다. 브랜드는 무엇의 당신은 말 생각합니까?

  • 이런 문서는 또한 만들 수 있습니다 특히 다른 사람, 기꺼이 귀하의 비즈니스에 성공을 달성하는 데 도움이 수있는 사람들에게 명확하고 콘크리트와 상대적으로 쉽게 다양한 아이디어와 비즈니스 성장 목표를 의사 소통을위한 기본 재료로서.

  • 그들이 그것을 할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그들은 또한 꺼려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계획없이 사업을 실행하면 경로를 모른 채 레이스처럼임을 잊지 다음도 비즈니스를 실행 바쁘고했다.

  • 당신은 더 나은 자신의 비즈니스를 이해합니다. 이 이해는 기본 조건 비즈니스 경력의 성공 중 하나가되었습니다. 이 이해를하지 않고, 당신이 스스로 만들 수있는 좋은 사업 계획이 없을 것입니다.

  • 당신이 이미 전문 컨설턴트 팀을 보유하고 있지만, 당신은 또한 사업 계획의 세세한 부분을 잘 알고 있어야합니다. 친숙는 특정 시간에 당신이 개척되는 기업 자본의 미래 대출 업체와 결정적으로 거래를해야하기 때문에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