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버리는 우유박스의 변신은 무죄!

뭐든 버리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하는 습관이 정말 실생활에서 아주 유용하게 발휘될때가 많습니다. 얼마전 우유박스를 버리려다 갑자기 번뜩이는 아이디어....늘 그렇듯 남편은 잔머리를 많이 써서 치매는 안 걸리겠다고 합니다. 이번에도 그런 말을.... ^^;;;;;; 하여간 그런말 하거나 말거나 전 뭐든 내 손으로 만들어가는 것에 재미를 느끼나 봅니다. 도대체 버리는 우유박스로 뭘 했는지 궁금하시죠... 그럼 오늘 포스팅 보따리 하나 풀어 보겠습니다.

[ 주부 9단은 버리는 박스 이렇게 활용한다 ]

우유박스는 여느 박스 못지 않게 단단합니다. 물론 작아서 활용도가 높은 편이죠...어디에? 바로 안내 표지판 만들기에 딱이죠......딱~ 딱~ 딱!

그림에 소질은 없지만 노력하는 노력파.... 우유박스 뒷면에 광어 한 마리 그려 봅니다.  일단 밑그림부터 샤샤샥~

광어 그림이 마를 동안 원하는 표지판에 넣은 글씨를 적어 줍니다. 재료소진이 빨리 되었음하는 바람과 함께.............누구나 쉬고 매일 쉬고 싶은 쉬는 날까징....적어 봅니다.

광어 밑그림이 다 말랐으면 테두리를 그려 가며 광어 모양을 조금은 완벽하게 그려 봅니다.

우유박스로 나름대로 표지판이 되었죠..ㅋㅋㅋㅋㅋ 물론 허접하기 짝이 없지만.......

일단,  이 부분과......

이 부분을 분리해 줄꺼예요...


요렇게...가위로 샤샤샥 자르면 표지판 두 개가 완성~ 지금껏 흰종이에 글씨를 적곤 했는데 요즘 너무 편해요..... 딱딱한 박스 표지판을 원하는 장소에 붙이기만 하면 되니....물론 글씨도 커서 멀리서도 알아 볼 수 있어 굿굿굿~

그냥 버리면 쓰레기인데 이렇게 표지판을 만들어 놓으니 완전 200% 재활용에 성공한 셈이죠... 뭐든 버리기 전에 한번 더 생각하는 습관.....이번에도 대성공입니다. 이쁘나요~ ^^;;

                   

선풍기의 변신은 무죄!

올해는 작년 보다 더위가 더 빨리 찾아 온 느낌입니다. 낮엔 초여름을 방불케하는 날씨일 정도니까요...오늘은 겨울철 잘 보관해 두었던 선풍기를 꺼내기로 했어요... 제주도 바람은 너무도 강해 창문을 열어 두는 것 보다 간혹 선풍기를 트는게 나을때도 있더라구요.. 아무리 잘 보관해도 조금씩 먼지는 끼어 있어서 다시 세척하기로 했어요... 아참..선풍기가 너무 밋밋해 보이는 것 같아 오늘 선풍기 대변신을 시켰습니다. ㅎㅎ




바로..... 새롭게 변신한 선풍기는 바로 캡틴방패 모양.....그럼 선풍기의 변신 어떻게 진행 되었는지 한 번 보실까요..



선풍기를 일일이 다 분리해 주세요.



물로 깨끗이 씻어 주시구요..



햇볕에 잘 말려 주세요.



잘 마른 선풍는 이제 캡틴방패로 변신할거예요..



필요한 것은 아크릴물감과 붓



선풍기 날개부터 색칠....



요렇게....



이렇게만 해도 괜춘한데요..ㅎㅎ



선풍기망 중앙에 파란색으로 색칠해 주세요.



한 번 하면 선풍기 자체 이니셜이 살짝 보여서 전 다 마르고 난 뒤 두 번 색칠했어요.



조금 더 짙어진 색깔....



잘 말려 주는거 잊지 마시공....요즘 낮엔 햇살이 좋으니 금방 말라요...



붉은색으로 칠 한 뒤 다 마르면 흰색으로 빈 공간을 칠해 주어요.



선풍기망도 다 마르면 이렇게 흰색으로 별모양을 그려 색칠해 주면 됩니다.



요렇게...



이제 잘 말리는 일만 남았어요.



색칠한 것이 잘 마른 선풍기......



이제 조립해 볼까요...



조립하는건 해체할때 반대로 하면 되니 누구나 쉽게 할 수 있어요.



짜잔........ 캡틴방패 선풍기 조립 끝! ㅎㅎ



시중에선 캡틴방패 선풍기도 따로 판다는 이야기도 하던데.....전 자작했어요...많이 허접하지만 내 손때가 묻은거라 좋아요..ㅋㅋㅋ



조립하고 선풍기를 돌려 보니 완전 영화에서 나오는 캡틴방패...... 돌아 가는 것을 사진으로 찍으니 표가 잘 나지 않아 동영상도 첨부했습니다. 역시 동영상으로 보니 더 비슷해요..ㅋㅋㅋ 밋밋한 선풍기에 그림만 그렸을 뿐인데 나름대로 재미난 인테리어소품이 되었어요.. 어때요..괜찮나요? ㅎㅎ




                   

커피봉투 다양한 활용법...놀랍지!

원두커피를 담아 놓는 봉투 사실 한 번 사용하고 버리기엔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 1인입니다. 특히 알뜰 주부이자 바리스타인 저로써는 이렇게 깔끔한 봉투 그냥 버리기엔 좀 아니라는 생각에 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바리스타가 직접 알려 주는 커피봉투 200% 활용하는 방법 포스팅입니다. 가정에서도 요즘 원두커피 많이 구입해 가시는데 아마 조금이라도 생활 속 활용이 도움이 되리라 봅니다.




바리스타가 알려주는 커피봉투 200% 활용법


첫번째 방법


탈취제 및 방향제 봉투로 활용한다.



원두커피찌꺼기를 잘 말린 뒤 방향제로 사용하면 좋아요. 물론 커피봉투를 재활용해서요~



햇볕에 잘 말린 원두커피가루



커피봉투에 약 2/3 정도 담아 주세요.



이렇게 원두커피가루를 담아 곳곳에 두면 방향제 뿐만 아니라 탈취제 역할도 해 너무 좋아요..


두번째


화분에 씌워 인테리어 효과로 사용하세요.



밋밋한 화분에 커피봉투만 씌웠을 뿐인데 정말 산뜻하니 이쁘답니다.



물론 인테리어 효과도 있어 굿굿굿!


세번째


꽃 이름표를 만들어 보세요.



황토색 커피봉투 친환경적인 색깔이라 이름표로도 딱이죠.



커피나무



커피나무에 이름표를 달아 줄 거예요. 나무젓가락에 목공풀을 바르고...



이름표를 달아 주세요. 물론 뒷부분에는 커피나무라고 적어 주면 되구요.



네번째


나만의 메뉴판을 만들어 보세요.



요즘 셀프인테리어가 대세죠....커피봉투를 활용해 메뉴판을 직접 그려서 만들어 보세요.



그림에 소질이 있다면 그림도 살짝...



각 메뉴와 가격도 간단히 적어주심 나름 눈에 팍팍 띄고 깔끔하게 보여 괜춘해요.



커피봉투로 만든 나만의 메뉴판


다섯번째


안내문구를 커피봉투에 그린다면? 독특한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어요.



안내표지판 대신 내가 직접 그림 그리고 글씨를 적는다면 주인장의 감성도 조금 가미되겠죠.



안내표지판 대용으로 커피봉투에 그림을 그려 넣었어요....이건 우리카페 여행지도도 보고 쉴 수 있는 공간인 테이크아웃 쉼터방에 걸어 놓을거예요.



조금 서툰 그림이지만 나만의 감성이 그대로 전달되는 듯해 개인적으로 더 뜻깊은 재활용이예요.



꼼꼼히 그리고 색칠하는 가운데 어느덧 표지판이 완성됩니다.



밋밋한 부분에 캐릭터까지 붙여주면 더 귀엽고 괜춘해요.



1평 조금 넘는 공간이지만 뚜벅이여행객들에게 편안한 쉼터가 될 거예요.



 그 외....... 필요한 안내문이 있을 경우 커피봉투를 활용해서 안내해요~



소소하지만 정말 활용성 많은 커피봉투.....모아 두니 다양하게 활용되어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삐뚤한 글씨에 나만의 개성이 가득한 그림이지만 그래도 사람들에게 잘 이해되고 어필이 되니 그것만으로도 만족합니다. 어떤가요... 커피봉투의 다양한 활용법 실생활에도 잘 활용하면 유용하게 쓰이겠죠! ^^

                   

셀프인테리어 어디까지 해 봤니? - 나무 간판 만들기 도전!

참...'사는게 이런 것이구나!' 라고 생각할 정도로 바쁘게 유익하게 즐겁게 사는 것 같다. 물론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면서 사는 것 자체가 보람된 하루인지도 모른다. 바리스타라는 직업이 있고 글을 적는 작가로써의 일....그리고 뭔가를 창작해 만드는 일 모두가 내겐 즐거움 그자체이다.



거기다 제주도에 살면서 더욱더 알뜰해진 우리부부.... 그 속에서 커다란 행복을 느끼며 살고 있으니 이 보다 더 즐거움이 있으리....



며칠전....네모 반듯한 버리는 나무가 있길래 남편이 들고 왔다. 그러면서 하는 말....


" 뭔가 만들어 봐...... 좋은게 나오지 않을까? " 란 말에 그저 미소를 지어 보였다. 맞다..... 일부러 네모 반듯하게 잘라서 작품을 만드는 일도 허다한데 이렇게 잘 잘라진 나무이니 쓸만해 보였다. 뭐....많이 더럽긴 해도 색을 입히면 괜찮을거란 생각도 순간 들었다.



전체적으로 화사하고 시원한 색으로 칠했다. 일종의 밑그림이다.



나무가 반듯하긴 해도 너무 더러워 전체를 안 칠할 수가 없었다.



이렇게 색을 다 칠해서 말리는데만 반나절....



물론 늘 그렇듯 색이 더 화사하고 좋게 나오려면 두 번 칠해야 한다. 이건 나의 철칙이다.



페인트가 잘 마른 나무.......



페인트가 마를 동안 이 나무에 그려 넣을 그림과 글씨를 먼저 스케치했다.



물론 그림 그리고 색칠은 페인트다.



하나 둘 씩 그림을 그리고...



글씨를 적어 놓으니 화사하니 더 괜춘하다.



모서리 부분에 포인트로 그림을 그려 넣었다.



색칠은 글씨와 밑그림이 다 마른 뒤에 칠해야 번짐이 없다.



하나 둘 색이 입혀질때마다 '곱다' 라는 말이 절로 나왔다. 뭐...이건 나의 관점이다.



테두리까지 마무리.....그리고 옆 부분에 물고기도 그려 넣어 밋밋한 부분을 보안했다.



이제 잘 말려 주기만 하면 된다. 이 마지막은 햇볕이 하는 일....



잘 마른 나만의 간판은 내가 하루 종일 일하는 테이크아웃 카페 앞에 세워 두었다.



소소하지만 나름대로 포인트와 귀여움이 있는 간판...... 이게 진정 ' 버리는 더러운 나무였나?' 할 정도로 내가 보기에도 놀라운 변신이다. 한마디로 버리는 나무에 새 생명을 불어 넣은 듯한 느낌까지 들었다. 물론 이 간판을 본 사람들은 사진을 연신 찍어 댔다. 100% 셀프인테리어 ...아직도 진행 중이지만 늘 만들어 놓고 완성된 것을 볼때마다 뿌듯하다. ^^

버리는 스타킹 200% 활용법

Posted by 줌 마 주부 9단 노하우 : 2016.07.31 22:43
                   

올 나간 스타킹의 변신은 무죄!

양말 서랍장을 정리하다 보니 스타킹이 눈에 띄었습니다. 평소 스타킹을 잘 신지 않아서 한쪽 구석에 모여 있는 스타킹을 보니 나도 점점 편한 스타일로 변해간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러고 보니 구두를 안 신은지 얼마나 되었는지 기억이 가물하네요..ㅋ


[ 주부 9단이 알려주는 버리는 스타킹 200% 활용법]




양말을 정리 다하고 스타킹을 하나 둘 정리하는데 올이 나간 것들이 몇개 눈에 띄었습니다.
" 이걸 어쩐다?! "
왠지 그냥 쓰레기통에 버리려고 하니 뭐랄까 좀 아쉽기도 하공......이런 저런 생각에 가전제품에 먼지가 잘 묻으니 스타킹으로 솔을 만들면 유용하게 쓰이지 않을까하는 아이디어가 뇌리를 스쳐 지나가더군요...이 놈의 실험정신..ㅎㅎ


그래서 생각해 낸 것이 바로 ' 스타킹솔 ' 이었습니다. 스타킹을 이용해 솔을 만들면 여러 곳에 쓸모 있겠단 생각이 들었지요. 뭐... 모니터에 있는 먼지도 제거 할 수 있고.. 컴퓨터 자판도 청소도 할 수 있구요..그럼 제 아이디어가 팍팍 튀는 '스타킹솔 만드는 법' 한번 보실래요.먼저 스타킹의 윗부분과 아랜부분을 가위로 잘라 주세요.



그럼 요런 직사각형 네모모양이 되겠죠 이 상태에서 가위로 세로로 일정한 간격으로 잘라 주세요..
도끼빚 모양으로...ㅋㅋ 아참..윗부분은 조금 남겨 두시구요.. 한 2~3cm 정도...


일정하게 다 잘랐으면 형광펜이나 볼펜을 이용해 대를 만들어 주세요. 집에 안쓰고 굴러 다니는 형광펜이나 볼펜 한 두개는 다 있잖아요..ㅎㅎ 자른 스타킹을 형광펜 주위에 돌려가며 끝까지 마무리하면 마치 빗자루 모양이 될겁니다. 그런데 모양은 빗자루인데 왠지 깔끔하게 마무리가 안되었죠...


이럴땐 밴드부분을 둘러 고정시켜 주세요. 그럼 완벽한 청소용 '스타킹솔' 이 완성됩니다. 어때요... 완전 귀염둥이 청소용 도구가 되었죠. 이제 자주 사용하는 제 노트북 청소부터 해 볼까요.. 캬........완전 쥑입니다. 하하하하하~



스타킹 올이 나가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행할 뻔 했는데....작은 아이디어로 인해 완전 청소용 도구를 득템한 기분입니다. 어때요.....완전 생활의 발견이죠..ㅎㅎ 사실 스타킹을 그냥 돌돌 말아 먼지를 닦아 내면 수월하기는 하겠죠. 하지만 일회용밖에 안되는 청소도구로 전락한다는 사실... 제가 이렇게 '스타킹솔' 을 일부러 머리를 써서 만든 이유는 바로..일회용 청소도구가 아닌 자주 사용하기 위함입니다..^^


                   

버리는 CD의 놀라운 변신..대박이야!

소소한 아이디어지만 간혹 생활 속에서 ' 대박 ' 이라는 말이 입에서 절로 나오게 하는 나름 아이디어 톡톡 튀는 주부입니다. 뭐든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으면 시간을 쪼개고 쪼개어서라도 만들어 내는 모습에 늘 남편은 대단하다는 말로 놀라기도 하죠. 오늘도 그랬습니다. 전 소소한 아이디어라고 생각했는데 남편은 제가 만든 것을 보자마자 엄지를 치켜 올리며 놀라했답니다.



도대체 무슨 아이디어를 또 생각해 만들었길래 그럴까? 궁금하실 것 같아 이야기 보따리 풀어 봅니다.



선풍기에 먼지가 낀 것이 눈에 띄자 선풍기를 청소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번뜩이는 아이디어.......너무 밋밋한 선풍기에 뭔가를 그려 넣으면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었죠.



먼저 선풍기를 분해해서 깨끗이 씻어 말렸습니다.



그리고 페인트와 붓을 준비했어요.



헉......그런데 페인트가 선풍기에 칠해지지 않았어요. 나름대로 그림을 그려 넣을거란 생각에 가슴 부풀었는데 갑자기 김 빠지는 소리가 쏴~~



그때 눈에 띈 건 소리가 잘 나오지 않는 CD .... 선풍기 앞 부분에 맞춰 보니 조금 작긴 하지만 사이즈는 적당해 이것으로 대체하기로 했어요. 역시나 생각보다 페인트칠이 잘 칠해졌습니다. 굿!



버리는 CD 몇 장에 색을 칠했어요.. 왜 여러 장 칠할까? 궁금하시죠...그건 나중에 설명 드릴께요..



CD 전체에 색을 먼저 칠해 잘 말렸어요. 도대체 여기에 뭘 그릴까? 그건 바로 요즘 유행하는 카카오프렌즈를 그려 넣을거예요...바로 라이언~



카카오프렌즈 라이언의 얼굴색이 다 마르면 눈썹과 눈을 그려 줍니다.



그리고 코 옆 수염도....그런데 CD라 중앙에 구멍이 뻥 뚫렸는데 이 부분은 어떡할까......



그 부분은 선풍기에 검정색 색으로 칠해 넣으면 끝....... 어떤가요... 카카오프렌즈 라이언 닮았나요?



양면 테이프를 이용해 카카오프렌즈 라이언이 그려진 CD를 붙여 주면 이쁜 선풍기가 됩니다.



다 말랐으니 선풍기 조립!



어떤가요...그냥 밋밋했던 선풍기가 귀요미 선풍기로 바꼈죠.... 마치 카카오프렌즈 선풍기가 파는 것처럼...ㅋㅋ



선풍기가 가게에 여러 대가 있어 이렇게 카카오프렌즈 라이언을 다 그려 넣어 붙이려고 CD를 여러 장 사용했어요. 물론 사용하지 않는 버리는 CD로요.... 아참..글구... CD에 양면테이프를 이용해 선풍기에 붙이는 이유는 선풍기 커버를 세척할때 CD를 떼어 내기 위해서예요. 그래야 선풍기에 있는 먼지를 깨끗이 씻고 다시 카카오프렌즈 라이언을 붙이죠.. 어떤가요..버리는 CD의 대단한 변신이죠!  사실....한 개만 만들려고 했는데 남편이 만들어 놓은걸 보고 여러 개 만들어 달라고 주문한거라는.... 하여간 이쁜건 남자나 여자나 다 좋아 하나봐요~^^

 «이전 1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