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도심에서 느끼지 못하는 휠링 이곳에서 제대로 느껴보자! - 사려니숲길

10년 전 제주도를 방문했을때랑 지금 제주도의 모습과 비교하면 참 많이 변했다는 것을 느낍니다. 그 당시 아름다운 천혜의 자연환경만 보노라면 다른 뭔가가 필요없는 힐링 그자체였는데 점점 변해가는 제주도의 모습에 조금은 씁쓸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아직도 우리 가슴 속에 제주도의 옛 모습을 지금도 볼 수 있는 곳이 있었으니 그곳은 바로 사려니숲길입니다. 대부분 삼나무숲길로 잘 알고 있는 드라이브 코스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사려니숲길 그 속으로 들어가면 제주도의 자연과 하나되는 듯해 그 느낌을 지울 수 없지요. 오늘은 사려니 숲길 구석구석 사진으로 감상해 보겠습니다. 말로 표현해 글로 적기 보다는 아마도 사진으로 보면 더 깊이 와 닿을거란 생각이 들어서요... 약 300장이 넘는 사진을 사려니숲길을 걸으며 찍었지만 그 중에서 약 50장으로 추려서 올리겠습니다. 사진을 보고 제주도의 아름다운 숲을 가슴으로 느껴가시길 바랍니다.



우리의 에코힐링 사려니숲길을 찾은 곳은 붉은오름 입구입니다. 이곳에 주차를 해 놓고 약 3시간~ 4시간 정도 걸으면 사려니숲은 거의 다 돌아 본 셈이지요..물론 제주도 구석구석 보기엔 며칠은 두고 걸어가면 더 좋겠지만....



사실....이곳도 무지 길이 이쁜 곳 중 한 곳이긴 해요....



붉은오름 입구에 도착하니 평일인데도 이미 많은 차들이 주차를 해 놓았더군요... 물론 이곳은 버스정류소가 있으니 버스를 이용해 오셔도 됩니다.



사려니숲길을 걷기 위해 많은 분들이 오셨는데요.... 입구에 들어서니 숲 해설가분께서 자세히 안내까지 해 주셔셔 훨씬 걷는데 수월했습니다.



우린 몇 번을 사려니숲에 갔지만 더 자세히 숲을 알기 위해 괜찮은 코스를 안내해 달라고 부탁했어요... 어찌나 설명을 자세히 해 주시던지...정말 덕분에 휠링 더 제대로 하고 왔네요.



도심에서는 느끼지 못하는 피톤치드 향......1시간 만 걸으면 건강해지는 느낌이 솔솔 느껴진답니다.



사려니숲을 한 30분 정도 걸어가면 이렇게 기념품도 줘요....물론 기원하고자하는 소원을 적는 리본도 있는데 참 좋더라구요..



행사기간에는 물찻오름도 갈 수 있으니 참고하시구요..



걷다보면 다양한 식물과 나무들이 있어요... 어릴적 많이 보던 산딸기도 길가에 참 많더라구요...물론 따 먹진 않았어요...다른 분들 보시라고...



사려니숲 깊숙히 들어갈 수록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고 사람들의 발길이 많이 없었다는 느낌도 들더군요.



휠링은 바로 도심에서 느끼지 못하는 것을 자연스럽게 접하는 것이 아닐까요....



약 1시간 30분 쯤 걸어가니 안내 하시는 분들이 계시던데 번호표를 주시더라구요...이건 나중에 반납하는거랍니다. 완주했다는 표시....



제주도 올레길도 참 좋지만 한라산 둘레길도 너무 좋아요.. 기회가 되면 꼭 한 번 걸어 보세요.



약 3시간이 조금 넣었지만 정말 휠링 제대로 한 듯 해요...길도 좋아서 평소 운동을 하지 않는 저도 다리가 안 아플 정도니까요....



우리가 출발점으로 시작한 곳이 붉은오름 입구였거든요... 이제 셔틀버스를 타고 그곳으로 다시 가면 휠링 마무리~



참고로... 평일엔 40분 간격으로 셔틀버스가 운행 되구요... 주말엔 30분 간격이니 시간 잘 확인하세요.



도심에서 생활할땐 참 많이 걷지 않았어요.. 늘 바쁘고 운동할 시간이 없다는 핑계만 늘어 놓았죠...하지만 제주도에선 시간이 허락되면 무조건 걷게 되는 것 같아요.. 왜? 신선한 공기, 아름다운 자연 그리고 여유로움이 느껴지는 곳이니까요...^^

 

비오는 날 가면 더 운치있는 사려니숲길 그 속으로..

제주도에서 휠링하기 좋은 사려니숲길

만보를 걸으려면 몇km나 걸어야 할까?

제주도에 정착해서 살아 보니 제일 좋은 점은 아마도 공기가 참 좋다는 것이다. 알레르기로 많이 고생했던 나로써는 정말 이곳이 나의 두번째 새로운 인생을 준 곳이나 다름이 없다고 느낄만큼 지금은 알레르기에서 해방되었다.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내 몸은 제주도와 맞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 요즘이다. 가게 일을 일찍 마치는 날에는 집과 그리 멀지 않은 숲길을 걷는 재미가 솔솔하다. 부산에서 살때는 하루에 10분 이상 걸었던 적이 있었나 할 정도로 잘 걷지 않았던 나다. 아마도 너무 바쁘게 살다보니 걷는 것 자체가 왠지 시간 낭비라는 생각이 들어서인지도 모른다. 지금 생각해 보면 건강을 해치는 참 나쁜 습관이었던 것인데...  

 

사려니사려니숲길에서..

얼마전에 사려니숲길을 갔다 왔다. 그런데 사려니숲길이 한 곳이 아니라 여러 곳에서 다양한 숲길을 볼 수 있다는 말에 오늘은 붉은오름입구에서 올라가는 사려니숲길을 택했다.

 


주차공간도 넓어 편하게 주차를 할 수 있어 좋았다. 다른 사람들은 내려 올 시간인데 우린 그제서야 사려니숲길을 향했다. 일을 마치고 서둘러 오긴 했지만 늘 그렇듯 넉넉하지 못한 시간이 아쉽다.

 

사려니사려니숲길 입구

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날이었지만 숲길은 비오는 날 걸어야 더 향이 짙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어 햇살이 내리쬐는 날씨보다는 이런 날씨가 개인적으로 좋다. 입구에서 부터 숲의 향이 느껴지는듯 하다.

 

사려니숲길 붉은오름입구사려니숲길 붉은오름입구

우리가 제일 늦은 줄 알았는데 사람들이 계속 들어 온다. 역시 아름다운 숲길은 비가 와도 상관없이 즐기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또 한번 경험하게 된다.

 

들어가자마자 삼나무숲길이 이어진다. 그래서인지 더 울창하게 느껴지는 사려니숲길이다.

 

아름다운 꽃들이 가로수처럼 있어 향도 그윽하다. 아름다운 꽃에 취하고 삼나무숲의 향에 취해 몸이 날아갈 듯 가볍다.

 

가는 중간마다 이렇듯 거리를 알려주니 참 좋다. 여기서 조금 아쉬운 부분이라고 하면 외국인들이 많이 오는 것 같은데 외국어로 표식이 안돼 조금 불편해 했다.

 

사려니 삼나무 숲길

나이 지긋한 노부부가 손을 꼭 잡고 숲길을 거니는 모습이 참 아름답다.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를 자아내게 한다.

 

가로로 일렬로 자라는 풀이 귀엽다.

 

아름다운 숲길을 걷노라니 내가 이렇게 많이 걸었나 싶다. 얼마 걷지 않은 것 같은데 2km나 걸었다.

 

햐....이건 또 뭥미...... 새 발자욱 같은 것이 길에 새겨지듯 나 있다. 길 공사를 하자마자 이 길을 걸어 갔나 보다.

 

도대체 어떤 동물의 발자욱일까? 사뭇 궁금해진다.

 

보는 즐거움과 몸이 건강해짐을 느끼게 해주는 사려니숲길을 걸으면 내가 얼마만큼 걸었는지 알 수 없다. 물론 힘들지도 않다. 그래서인지 이정표를 보면 놀라기도 한다. 내가 이렇게 많이 걸어 왔나? 의문이 들기도 하고..

 

삼나무숲길이 이어진 사려니 그 아름다움에 푹 빠져!

걷는 김에 물찻오름까지 가 볼까하고 생각했는데 아쉽게 다시 온 길을 걸어 와야했다. 날도 점점 어두워지고 무엇보다도 물찻오름은 2018년까지 출입을 제한하고 있었다. 훼손된 오름을 복원하기 위함인 듯...

 

다음엔 사려니숲길 곳곳을 다 둘러 보리라..

 

조금 아쉬웠지만 내려 오는 길에 사려니숲길 곳곳을 더 자세히 보게 된 계기가 되었다. 역시 숲길은 여유있는 마음으로 가면 모든것이 마음을 휠링해 주는 것 같다.

 

평소 잘 걷지 않던 아내가 이렇듯 잘 걸어 다니는 모습에 남편은 먼 발취에서 쳐다 보며 연신 카메라셔터를 누른다. 남편이 흐뭇해하는 모습을 보니 같이 걸어 가자고 재촉하질 못할 정도였다. 한참을 자연과 하나되어 걷고 있는데 남편이 멀리서 부른다. 뒤돌아 보니 열심히 카메라셔터를 누르는 남편...

 

남편의 카메라에 자연스럽게 담기는 녀석은 바로 노루다.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길에 노루가 있는 것이다. 이런 모습은 처음이라 솔직히 놀랐다.

 

사람들이 많이 지나 다닐때는 깊숙한 숲에서 놀다 한적해지는 틈을 타서 이길을 왔다갔다 하나 보다.

 

사려니숲길에서 만난 노루

사람이 가까이 있어도 놀라지 않고 오히려 우리보다 당당히 서 있다.

 

귀여운 노루

 

작은 몸짓이 새끼노루 같기고 하고...뿔이 있어서 새끼는 아닌감?!.. 조금 아리송..

 

한참을 길에 서 있더니 이내 깊은 숲으로 들어간다. 자꾸 뒤돌아 보면서....

 

노루

옆 모습이 엄청 순해 보인다.

 

우리 뒤를 오던 외국인들도 연신 카메라셔터를 누른다. 사람을 의식하지 않고 다니는 모습에 외국인의 눈에도 신기하게 보였나보다.

 

보슬보슬 내리던 비도 그치고 짙은 녹음과 짙은 숲향이 온 몸을 감싼다. 

 

잠시 휴식을 취해 신선한 공기를 맡으며 온 몸을 정화해 본다.

 

나.....'여기 제주 사는거 맞지!' 하는 물음을 한 번 더 뇌리 속에 되내이며 아름다운 숲길의 모습을 눈에 담아 본다.

 

" 공기 참 좋다 " 라는 말이 절로 나게 하는 제주도 생명의 숲 사려니.. 그 속엔 마음까지 치유하는 뭔가가 있었다.

 

휠링이 별것인가...바로 이게 사람 사는 맛이고 휠링이 아닐까..

 

 제주도는 이렇듯 아름다운 숲길이 참 많다. 아마 일일이 다 둘러 보려면 많은 시간이 걸릴 것 같다. 여유가 많으면 더 좋겠지만 되도록이면 시간을 쪼개어서라도 제주도의 아름다운 숲길을 자주 걸어야겠다. 몸이 건강해지는 듯한 숲길 사려니 그 속에 살아 숨쉬는 자연도 함께 있었다.

 

사려니숲길 약 4.1,km,1시간 40분 정도 걸으니 만보가 조금 안되는 9,859 걸음수가 되었다. 2시간 정도 걸으면 만보는 거뜬히 넘을 것 같다. 며칠전 한라생태숲은 약 5km 걸었는데 그땐 만보가 훨씬 넘었을 듯... 하루에 만보 걸으면 자연스럽게 몸이 건강해진다는데 왠지 거뜬히 만보를 걷는다 생각하니 몸이 가벼워진 느낌이다. 이 또한 제주도라서 가능한 일인지도...

 

 

↘제주도에서 가장 이국적인 풍경의 여행지는?

 

제주도 올레길에서 본 몰상식한 여행객의 뒷모습

아름다운 제주풍경과 멋스럽고 옛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제주도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는 여행코스가 바로 제주도 올레길입니다. 날이 더우나 추우나 올레길 곳곳에선 여행길에 오른 분들을 심심찮게 보게 됩니다. 그만큼 올레길은 제주도 뿐만 아니라 이제 전국에서 유명한 하나의 명소로 자리매김한 것 같아요. 하지만 올레길을 걸으면서 조금 안타까운 모습들이 마을 곳곳에 있어 포스팅 해 봅니다.

 

 올레길올레20코스 월정리~

올레20코스 월정리의 풍경입니다. 겨울비가 촉촉히 내리는 조금은 추운 날임에도 올레길에서 만난 여행객들의 모습은 힘들게 보이는 것 보다 뭐랄까 낭만과 운치가 있어 보이더군요. 도심과 공기부터 다른 제주도의 신선하고 아름다운 풍경이 있어 더 그렇게 느껴지는지도 모릅니다.

 

1월이면 한겨울이지만 제주도는 역시 푸르름이 가득한 것은 물론 날씨도 다른 지역에 비해 많이 포근해 겨울이지만 여행하기엔 불편함이 없습니다.

 

올레길을 걷는 사람들

 

비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올레길을 걸으며 힘들어하는 모습보단 즐거운 대화를 나누는 소리가 정겹기까지 합니다.

 

아마도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제주도의 모습때문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하지만.....곳곳에 눈살을 찌푸리는 장면들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제주의 아름다운 돌담 곳곳에 끼워져 있는 쓰레기때문이었습니다.

 

맥주캔은 물론 각종 음료수병이 돌담 사이에 끼워져 있습니다.

 

멋진 풍경과 휠링을 하러 제주도에 들린 여행객들이 오히려 제주도의 아름다운 올레길을 더럽히고 있지 않나하는 생각에 조금 안타까웠습니다. 한 두사람의 잘못된 행동이 이젠 다른 사람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쳐 이젠 자연스럽게 쓰레기를 버리고 간다는 점........

 

돌담 사이로 보이는 곳 뿐 아니라 안쪽 깊숙한 곳에서 쓰레기가 가득합니다.

ㅡ,.ㅡ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제주도 올레길 .....

 

 

휠링하러 온 여행길이 몰지각한 사람들로 인해 올레길 곳곳이 쓰레기화 되어 버리는 모습에 안타까웠습니다. 내가 본 아름다운 풍경을 다른 사람들도 똑 같이 볼 수 있도록 쓰레기를 아무곳에나 버리는 일은 없었음하는 바람입니다.

여기가 바로 제주도에 있는 다음카카오 본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