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도심 속 황당한 주차장

대청동 민주공원에 갔다 집으로 돌아 오는 길 산복도로를 거쳐 수정동으로 나오는 길에 정말 지금껏 한번 도 경험하지 않은 주차장을 가게 되었습니다. 아마 자세히 보지 않으면 절대 이곳에 주차장이 있다고 생각하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럼 처음 보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놀라게 되는 도심 속 동굴안으로 들어가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키는 주차장 한번 보실까요..

 

수정동을 거쳐 도시고속도로를 타기로 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도시고속도로엔 휴일이라 차도 많이 막힐 것 같아 편의점에서 이것저것 사기 위해 주차장을 찾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주차장이 쉽게 보이지 않았어요.. 얼마나 갔을까 가는 길에 주차장 입구라는 푯말이 눈에 띄었습니다.

주차장동굴같은 깊은 주차장 가는 입구

 


그런데 가까이 가서 보니 주차장 입구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였습니다. 한 눈에 봐도 입구가 작은 것은 물론 주차장 입구를 한번씩 막아 놓는지 셔터까지 옆 가게와 맞추어 있는 것이었습니다. 보통 개인적인 주차공간으로 활용할때 셔터를 설치해 놓는 곳이 대부분인데 상가건물 주차장인데 이렇게 셔터가 있어 조금 당황스럽더군요.

 


하지만 주차장에 차를 대기 위해 입구쪽으로 차를 돌리려는 순간 ......
뜨~~아!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 이유는 주차를 하기 위해선 왠만한 담력으로는 하기 힘들거란 생각이 먼저 들었기때문이었지요.

 

 

동굴같이 생긴 주차장 입구를 위에서 내려다 보니 아찔 그자체입니다. 주차하러 들어가는 곳은 컴컴하니 더 무섭게 느껴지기도 하더군요.
순간 멘붕!
주차를 할 공간이 주위에 없는데다가 요즘 길가에 잠깐 정차를 해 놓아도 워낙 불법주차감시하는 카메라가 많으니 그냥 세워 놓을 수도 없는 상황이라 그냥 이곳을 지나칠까하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그래서 주차는 해야겠다는 생각에 주차장에 내려가는 입구에 계단이 있어 컴컴해 보이는 동굴같은 주차장에 먼저 걸어서 내려가 보기로 했습니다. 혹시 주차공간이 없을수도 있을거란 생각에..

 


오잉...그런데 가파른 계단을 내려 오니 제법 넓은 주차공간이 펼쳐지더군요. 상가인데다가 휴일 쉬는 가게들이 많아서 주차한 차들은 별로 없었지만 여느 주차장과 똑 같이 넓은 주차장의 모습이었습니다.

 

주차장동굴같은 입구이지만 내부는 넓은 주차장

 


근데 막상 주차를 하려고 하니 가파른 입구때문에 주차는 힘이 들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사실 우리 애마는 다마스인데다가 수동이라 가파른 언덕길에 오를때 조금 힘에 부치는 경우가 많았거든요..그래서 주차공간이 아무리 넓어도 오를때 힘이 부치겠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들었습니다,ㅡ,.ㅡ;;

 

주차장생각보다 많이 가파른 주차장 입구

 

주차공간승용차면 가능하겠지만 다마스는 무리라는 생각이....주차장 안에서 사진을 찍었을때는 그리 가파르게 보이지 않지만 입구에서 보면 완전 낭떨어지 수준..ㅋ

 


여하튼...도심 속에 이런 주차장이 있다는데 대해 놀랍기도 하고 직접 주차장안으로 들어가서 보니 꽤 넓은 주차공간에 두 번 놀란 재미나고 황당한 주차장이었습니다. 지금껏 40년 넘게 부산에서 살아 왔지만 이런 곳은 처음이라 놀라움 그자체였답니다. 어떤가요. 동굴에 내려가는 듯한 느낌의 가파른 주차장 보신 적 있으신가요? ㅎㅎ

 


↘운전하다 갑자기 사라지는 자동차 그 이유는..

주차달인은 바로 이런 사람!
얼마나 주차때문에 화가 났으면 ..

 

                   

우리나라에서 제일 황당한 주차장


얼마전 황당한 주차장을 보게 되었습니다. 차가 씽씽 달리는 도로 한 가운데 있는 주차장인데 정말 신기하더군요. 멀리서 주차장에 들어가는 자동차를 보면 마치 운전하다 갑자기 자동차가 사라지는 듯한 착각에 빠지기도 합니다. 물론 저처럼 처음 이 주차장에 오신 분들은 누구나 다 황당함을 겪게 되는 일일겁니다. 

 


명절을 앞두고 재래시장에 갔습니다. 부산에서 몇 안되는 오일장(구포시장)이 열리는 곳이라 나름 서둘러 갔음에도 시장 주변 주차장엔 주차할 자리가 없을 정도로 북새통을 이루었습니다. 그래서 네이게이션으로 인근 주차장을 찾던 와중에 시장에서 한 2코스 정도 떨어진 곳에 주차장이 있어 그곳으로 향했습니다. 그런데 그 주차장을 찾는 길이 여간 어려운게 아니더군요..


오잉??? 네비게이션으로 보니 주차장이 이 인근인데 어디지? 우리가 좀 황당해한건 차가 씽씽 달리는 도로 중앙에 주차장 표식이 있더군요..


헉!!!! 혹시 저거?  멀리서 보니 도로 한 가운데 주차장이라고 적혀진게 눈에 띄었습니다.
 


네... 우리가 좀 의아해한 주차장은 도로 한 가운데 위치한 바로 지하주차장이었던겁니다.


멀리서 보니 왠지 신기한 모습이기도 하고 ...진짜 저 곳에 주차를 할 수 있을까하는 생각도 들었지요.


그렇게 의심스런 생각에 신호가 바뀌자마자 그곳으로 향했습니다. 가까이서 보니 역시 주차장이 맞음. ㅋㅋ


이건 주차장에서 나올때 찍은 사진입니다. 차가 달리다 갑자기 사라지는 이유 대충 감이 잡히시죠.. ㅋㅋ


그렇게 조금 황당한 경험이지만 도로 중앙에 위치한 지하 주차장이란 표식이 된 곳으로 들어가면 마치 마트 지하주차장에 들어가는 듯한 착각이 듭니다. 사진으론 일단 여기까지.... 화질이 안 좋아 이 다음은 동영상으로 지하주차장 모습 구경하시길요..




이 주차장은 현재 지하상가 주차장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타 지역에서 오신 분들이나 이곳을 처음 지나가는 사람들은 아마 도로 중앙에 설치된 주차장을 보면 당황해할겁니다. 주차요금 계산 하시는 분 말씀이 운전을 하다 엉겹결에 들어 와 다시 나가는 경우도 많다고 하네요.. ㅋ... 아마 이런 황당한 주차장은 부산 아니 전국에서 하나 밖에 없을 듯 합니다.
주차달인은 바로 이런 사람!
이것이 바로 깻잎주차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