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지하철 사고에 대해 시민이 하는 한마디

지하철을 타고 집으로 가는 길에 부산대 지하철역에 도착하자마자 안내방송이 지하철안으로 울려 퍼졌습니다. 그런데 워낙 안내방송 소리가 작아 제대로 들리지 않았죠. 그때 누군가 이러는 것입니다. " 지하철 사고났다. " 라고 순간 모두들 자리에 일어나 전동차 밖으로 뛰어 나가려고 난리였습니다. 어떤 내용인지도 확실하지 않은 상태였지만 사람들 대부분이 전동차에서 나가자 왠지 안에 있으면 안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어 밖으로 한 명 두 명 나오는 분도 계셨죠.

 

그렇게 어떤 내용인지도 모르고 우왕자왕 하는 가운데 대부분 탈출하다시피 계단을 뛰어 내려 갔습니다.

 

정말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었죠.. 몇 분이 지났을까.. 전동차에 앉아 있는 사람 몇 몇분을 제외하고는 완전 사람 한 명 보이지 않을 정도로 적막한 상태가 되었습니다.

 

그때서야 눈에 띄는 안내문구...

' 차량 고장 발생으로 열차운행 지연 '

 그런 가운데 도대체 무슨일인데 그럴까 궁금해 인터넷으로 뉴스를 확인해 보니 차량 고장이 아니라 시청역으로 진입하는 차량에서 불이 났다고 하네요. 헉...이런 일이.. 그 사고로 인해 양 방향 모두 열차 운행이 지연되었던 것입니다. 전동차내에선 안내방송 소리가 너무 작아 선로에 나와서야 차량고장 발생으로 열차운해 지연이라고 기다릴 사람은 전동차에서 기다리고 아니면 다른 대중교통을 이용하라는 내용을 자세히 들을 수 있었습니다.

 

물론 안내방송에선 다른 대중교통을 이용하실 고객에게 환불을 해 주겠다고 했구요.

 

안내방송은 20분만 기다리면 될거라고 하는데 ...참...나... 이 방송을 몇 분 단위로 20분만 기다리면 된다고 하니 도대체 얼마나 기다려야 하는지 황당할 따름이었죠. 하여간 대부분 사람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고객센터에 환불을 받으러 갔습니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고객센터 주변 몇 십미터는 긴 줄이 되어 버렸죠.

 

그런데 줄은 길었지만 환불을 받는데는 그리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미리 이런 상황을 생각하고 있었는지 환불을 할 돈을 다 준비해 놓고 확인만 하고 주는 방식이었기때문이었죠.

 

지하철 사고, 부산지하철지하철 사고 후, 받은 환불금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니 울 동네 가는 버스가 여기에는 없습니다. 그것도 버스를 타려고 정류소까지 지하철에서 걸어가면 한 3코스 정도의 거리가 되었죠. 거기다 갑자기 비바람이 몰아쳐 지하철 입구 주변은 난리부르스.. 전 비도 많이 오고 정류소까지도 너무 멀고 환승도 해야하는 상황이라 그냥 택시를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택시도 저녁 퇴근이랑 맞물려 한 30분 넘게 기다려서야 겨우 탈 수있었습니다.

흥4

지하철만 타면 돈이 얼마 들지 않는 상황인데....비바람도 몰아치고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무려 9,000원 가까이 택시비를 지불하고 집에 왔습니다.

 

집에 도착 후, 지하철에서 환불 받은 비닐을 보니 ... 미리 예견이나 한 것처럼 오늘 사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이 적혀 있더군요. 음...

 

그래서 환불을 얼마 받았냐구요.. 현금으로 1,500원, 지하철 티켓 2,000원짜리 한 장 받았습니다. 어떤 분들은 차비 환불만 해주면 다냐고 따지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하여간.. 미리 예견이라도 한 듯한 열차 운행 중단 지연에 관한 사과의 말씀을 적은 종이 한 장을 보는 순간 기분이 영 좋지 않더군요.. 택시를 타고 오면서 들으니 얼마전에도 지하철사고가 났다고 운전사분이 그러시더군요. 이번 기회를 통해 제가 하고 싶은 말은 부산 시민의 발인 대중교통 즉, 지하철 정비 제대로 하셔셔 많은 사람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주셨음하는 바람입니다. 아마도 오늘 환불 받은 사람들 뿐만 아니라 사고를 겪으신 분 대부분이 그런 마음일거란 생각이 듭니다. 집에 와서 뉴스를 보니 연기흡입으로 5명이 다쳤다고 하네요.. 걱정입니다.

 

 

주말 광주에 야구를 보러 갔을때 일입니다. 부푼 마음으로 부산에서 광주까지 멀다면 먼 거리까지 야구를 보러 간 조금은 열정적인 부부... 뭐..원정경기마다 가는건 아니구요..이번에 전라도 여행갈 시간적 여유가 있어 광주에 새로 생긴 야구장도 구경할겸 갔던거라는..야구보라 광주까지 간 줄 알고 놀랬죵..ㅎㅎ

 

새롭게 생긴 광주야구장에 야구를 보기위해 조금 여유있게 가는데 역시나 야구장 근처라 그런지 차가 많이 막히더군요.. 광주 번화가에선 차들이 별로 없어 여기가 번화가인가 할 정도였는데 모두 야구장에 야구구경하러 가는가 보다하고 생각할 즈음... 어디선가 들려오는 119 경적소리...

 

소리가 커져 갈수록 소방차가 앞에 있다는 것을 감지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왠지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되더군요.

 

우측 깜박이를 계속 깜박이는 것을 보니 아마도 골목길 진입을 하려는 듯 보였습니다.

 

그런데 119 소방차는 이동할 기미가 보이지 않더군요.

 

몇 분이 지났을까.. 소방차에서 불을 끄기 위한 복장을 한 소방관이 뛰어 내리더니..

 

골목길 안으로 뛰어 가는 것입니다.

이게 무슨 일?!..

 

뭔가 일이 있구나하는 불안한 느낌이 쏴.....

 

 

역시나 .. 골목길에 주차된 차량때문에 소방차가 골목길에 진입을 하지 못하고 소방관이 직접 뛰어가서 불을 꺼야하는 상황이 된 것입니다. 근데 이거 불길이 심상치 않은가 봅니다.. 소방차가 한 대 더 왔습니다. 불이 제법 많이 난 듯 해 보는 저도 발을 동동 구르게 되더군요. 보통 주택가 주변에 주차된 차량때문에 혹시 불이 났을 경우 아무리 소방차가 빨리 온다고 해도 골목길 안으로 진입을 못해 불을 제때 끄지 못해 더 큰 화를 부르기도 합니다. 아마도 이번 일은 골목길에 주차된 차에 전화번호가 없거나 아님 전화를 안 받아서 생긴 불상사인 것 같은데 정말 이 순간을 지켜보는 저도 많이 안타깝더군요.. 이번 기회로 제가 드리고 싶은 말은 골목길에 주차를 할 경우 전화번호 필수 기재하시고 무슨 일이 있을 수 있으니 전화는 꼭 받으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부산에서 광주 야구 원정경기 보러간 날.." 여기가 바로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야! "

 
오후 1시경에 4층에서 일어난 화재가 진압되었다는 뉴스를 접해 안도의 한숨을 내 쉬었는데..가게 가는 길에 해운대에서 불길에 휩싸인 고층아파트를 보니 불길이 옥상까지 휩싸인 모습이었습니다. 시꺼먼 연기가 해운대 바닷가 주변을 자욱하게 만들었고 검은재 조각은 이리저리 날라 다니는 모습에 도심 전체가 참혹하기 그지 없더군요.
그럼 제가 오후에 출근하면서 찍은  사진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고층 아파트가 완전 종이조각처럼 타 버린 모습입니다.



해운대 요트경기장 부근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저 멀리 황금색 고층아파트가 불길에 휩싸인 모습입니다.



해운대해수욕장 가는 방향입니다.
화재 때문인지 도로가 완전 꽉 막혔습니다.



너무 허무하게 타 버린 아파트의 모습입니다.





옥상까지 불길이 번진 모습입니다.
시꺼먼 연기가 현장 분위기를 실감케 합니다.



너무 처참하게 변해 버린 아파트 모습입니다.

 사이드미러를 통해 본 아파트는 여전히 불길에 휩싸인 모습이었습니다.
정말 허무하게 타 버리고 있는 고층 아파트의 모습이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