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오늘 사탕 받았나? "
" 사탕 많이 받았나? "
" 누구한테 받았는데.."


화이트데인 오늘 이런 문자 혹시 많이 받으셨나요?
10대, 20대라면 이런 특별한 날 사탕 받는 것에 대해 당연히 신경을 쓰겠지만...
40대, 50대인데도 화이트데이때 사탕 받았냐고 묻는 것을 보면 나이가 들어도
특별한 날 의미있게 보내려고 하는 것이 그저 여자들의 심리인 것 같습니다.


사실 저도 화이트데이를 며칠 앞두고 남편에게 뭔가를 요구했다는거 아닙니까...ㅎ

" 자기..이번 화이트데이때 뭐 해 줄낀데? "
" 응?!.. 뭐 해 주꼬? "
" 가방.."
" ..... "

무뚝뚝한 경상도 남자인데도 그 놈의 화이트데이가 뭐길래..
아내의 요구사항을 당연하다는 듯 받아 들입니다.

이런 순진무구한 남편의 마음을 알기에 특별한 날 꼭 뭐라도 챙겨야 한다는
생각을 자연스럽게 하는지도 모르겠네요. 여우처럼..ㅋㅋㅋ

그래서 화이트데이 선물로 가방을 선물 받았냐구요...
네...받았습니다.
아참... 가방선물이라고 하니 혹시나 명품가방 쪽으로 생각하셨다면 금물....
외출할때 들고 다니는 쬐끄만 손가방 하나 선물 받았습니다.
언제부터인지 무거운 가방을 어깨에 매고 다니는 것이 영 불편해
외출할때마다 지갑만 들고 다녔거든요..

헐...이런 말 하니 왠지 나도 늙었다는 생각이 팍팍 드네요...ㅡ,.ㅡ''''
여하튼 화이트데이를 빌미로 손가방을 하나 선물 받았습니다.

" 이거..사탕 대신이다.. 알았제.."
" 알았다.. "

화이트데이때 미리 선물 받은 가방...
그래서 남편 약속대로 사탕을 요구하지 않았냐구요..
당연히 요구하지 않았습니다.
뭐....장난삼아 한마디 건냈지만요..

" 자기...사탕 하나 안 주나? "
" ..... "
" ㅎㅎ.... 그냥 해 본 소리다.. 자...이거 봐라...나도 사탕 선물 받았다."
" ㅋ....은행에서 주더나? "
" 아니.. 은행앞에서 어떤 사람이 나눠 주더라.."
" 잘됐네... 화이트데이때 가방선물에 사탕 선물까지..완벽하네.."
" 근데.. 내용이 더 웃긴다..한번 볼래..."

사탕을 준 사람이 준 카드를 보였더니 남편도 빵 터졌습니다.
ㅋㅋㅋ....


여하튼 ...
화이트데이라고 일부러 카드를 만들어서 나눠주는 정성에 그냥 웃고 넘겼지요..

여러분은 오늘 사탕 많이 받으셨나요? ㅎ....
나이가 많든 젊든 특별한 날 챙기게 되는 걸 보니 나이가 들어도 늘 젊어지고
싶다는 열망이 그대로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뭐...소소한 것에 행복을 느끼는 여자들 심리라 이런 특별한 날도 의미있는
하루가 될 것도 같다는 생각을 해 보게 되네요..

 

                   


" 어떻게 됐노? "

" 잠시만 ...있어봐라 조회하고 있다. 네..알겠습니다. 수고하세요."
" 뭐라하데..끊겼다더나? 범칙금 얼마라고 하던데.."
" 안 끊겼단다.."
" 와!!!..진짜...그럼 한턱 쏴라. 오늘 화이트데인데 선물하나 해도..."
" 뭐라하노..아까 근사한데가서 맛 있는거 사 준다고 했잖아.."
" (코맹맹이소리로..)어~~~하나 사~~도~~어~~"
" 으이구... 알았다..뭐 사주꼬.."

하하하~

오늘도 남편은 여우같은 제게 또 낚였습니다.
무슨 말이냐구요..
남편이 기분 좋은 일이 있거나 공돈이 생길때는 늘 제가
평소하고는 180도 다른 행동을 한답니다.
얼굴하고는 어울리지 않게 코맹맹이 소리를 내가며 애교를 부리며
제가 평소 갖고 싶었던 목록를 이야기하면 울 남편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으면서도
" 알았다." 말을 하지요.
ㅎㅎ..

그럼..
며칠전 무슨 일때문에 범칙금 조회를 했는지 설명을 하면 이렇습니다.
저녁 퇴근시간쯤 서면에서 버스전용도로에 살짝 걸쳐서 운전을 한 것에
혹시 위반한 것 같아 노심초사하다
토,일요일이 지나서 월요일이
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렸답니다.

그런데 오늘 시청 교통과에 전화해 보니 ...
다행스럽게 위반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며칠 내내 버스전용도로 범칙금 얼마 나올지 걱정을 하며 지냈는데..
하하~ 울 차량 운이 대땅 좋은것 같네요.
울 남편도 전화로 확인을 해 보곤 안도의 한숨과 얼굴에 화색이 폈지요.

이런 기분 좋은 분위기를 그냥 지나칠리 없는 저..
남편에게 '한턱 쏴라'며 애교를 부렸습니다.
오늘 화이트데이를 강조하며 말이죠.

사실 화이트데이때 근사한 곳에서 맛있는 요리를 먹기로 이미 약속이 다 됐거든요.
물론 다른 선물을 없이 맛있는 걸로 말이죠.
요즘 제가 알레르기때문에 고기를 일절 먹지 못하거든요.
병원에서 처방한대로 한달간 식이요법에 들어간 상태..
여하튼 그런 일로 인해 먹는 것때문에 엄청 예민한 상태랍니다.
그래서 울 남편 큰 마음먹고 제가 먹을 수 있는 것만 있는 음식점으로 가기로 했거든요.
근데 범칙금이 안 나온다는 걸 강조하면서 제가 이젠 선물하나 해 달라고 했으니..
조금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지금 아니면 특별한 날 언제까지 또 기다릴까란 생각이 드는거 있죠.
평소에는 선물하나 해 달라고 그럼 한마디로 딱 잘라 말하기때문에 말이죠.

" 집에 있더만.."
" 또 살려고.."
" 안 쓰고 있는 것도 천지더만.."
" 쓸데없이 ..낭비다.."
" 꼭 필요하면 니 돈으로 사라.."
등..
완전 기분 다운되는 말..
알뜰살뜰 뭐 하나도 허튼데 쓰는 법이 없는 남편에겐 솔직히
제가 사 달라는 것들이 쓸데없는 항목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 여자니까..', ' 사랑하는 아내니까..' 란 생각으로 억지를 쓰기도 하지요.



근데..
참 희안한게 평소 절대 NO!라고 말하며 고개를 절래 흔드는 남편도
아내의 애교에 KO!당한다는 사실입니다.

하하하~~
어때요..
남편의 마음을 너무도 잘 알고 말하는 저 완전 여우님 맞죠..
ㅋㅋ..

여하튼..
오늘도 전 여우라는 타이틀을 달고 선물하나 획득했습니다.
앗~~싸라비아!
                   

명절연휴가 지나자마자 마트에는 발렌타인데이 선물세트를 진열한다고
북새통이었습니다.

" 어... 언니집에 사 갖고 갈 선물세트가 하나도 없네..
다 치웠다..자기야..어떡하노.."
" 그러네..발렌타인데이 선물 진열한다고 다 치웠는갑다."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선물세트를 진열하는 모습을 보니..
명절연휴때 미리 선물세트를 사 놓을걸하는 아쉬움이 많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일부러 선물세트를 살려고 마트까지 왔는데 또 다른 곳에 갈려니
시간도 없고해서 우린 어쩔 수 없이 음료수세트를 샀습니다.
우린 발렌타인데이 준비로 인해 약소한 선물을 사고 언니집에 갔답니다.
좋은 선물을 하지 못해 미안해서 언니에게 자세한 이야기를 하며 양해를
구했는데..
울 언니는 바쁜데 인사 온 것만해도 고맙다며 그런 말하지 마라고 하더군요.
역시 마음 넓은 언니..ㅎ
간만에 놀러간
우린 언니집에서 재밌게 놀다 저녁 늦게 돌아 왔답니다.

" 뭐가 그리 바빠서 명절연휴 끝나자마자 선물세트코너를 다 바꾸노.."
" 어쩔 수 있나.. 돈 벌려면.."
" 하긴...무슨 날이 있을때마다 미리 미리 준비해야 자기네들도 먹고 살겠지.."

맞습니다.
마트든, 백화점이든 간에 무슨 특별한 미리 준비해야 하는 것을요..
이런 저런 생각을 하는데..
돌아 오는 발렌타인데이때 남편에게 뭘 선물할까 신경이 쓰였습니다.
왜냐하면 발렌타인데이때 남편에게 선물을 해 준 만큼 저도 똑 같은
선물을 받거든요.
화이트데이때~~~ㅎ

'뭘 해주지?'
'뭐가 좋을까?'
'내가 필요한 장지갑 사줄까?'
(내가 사 준거 똑 같이 해 주니까..ㅎ)

사랑의 표현으로 발렌타인데이때 초코릿선물이 보통이지만..
결혼 11년차인 우리부부는 서로에게 필요한 것을 선물하기가 보통이랍니다.
현실적이라고나 할까요...
솔직히 따지자면 제가 필요한 것을 알아서 선물해 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말입니다.
그런데 왠지 올해 만큼은 남편에게 꼭 필요한 것을 선물해 주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 안되겠다.. 남편에게 물어 봐야겠다..
꼭 필요한 것, 갖고 싶은 것이 있을거야..'

이런 마음에 남편에게 슬쩍 물어 봤습니다.

" 자기야..발렌타인데이때 뭐 해 주꼬? "
" 왠일이고.. 먼저 다 물어보고..니가 필요한건 뭔데? "
" ㅎ... 뭐라하노.. 내가 꼭 뭐가 필요해서 하는 말은 아니고..
이번에는 자기가 갖고 싶은거 해 주고 싶다.."
" 진짜가? "
" 그라믄..."
" 그럼 할리 사도.."
" 뭐..할리?!.."
" 왜.. 갖고 싶은거 사 준다메..ㅎ"
" 장난하지말고..적정 금액으로.."
" 난 아무것도 필요없다..선물 같은거 안해줘도 된다.
그렇다고 화이트데이때 니 선물 없다는건 아니고..
니 필요한 것 있으면 생각해놔라..."
" .... "

남편의 말에 전 한동안 아무말도 하지 못한 채 남편을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평소에도 제게 뭐든 잘 해 주는 남편인데..
남편의 대답에 기분이 더 좋아졌답니다.
결혼11년차...
다른 사람같으면 신혼때 보다 서로 사랑이 많이 식어가는 시기라고 하는데..
우린 세월이 흐르면 흐를수록 더 사랑이 짙어가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
상대에게 뭔가를 바라는 마음보다 해 주고 싶어하는 마음이
더 커서 그렇지 않나하는 마음이 듭니다.
안 그런가요?!..
ㅎ....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