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허니버터칩에 덤으로 과자까지 주다니..

퇴근 후 잠깐 집 근처 마트에 들렀습니다. 8시도 안된 시각인데 촌이라 그런지 동네 주변이 깜깜합니다. 마트에 들린 날은 주말 저녁인데도 장보는 사람은 몇 명 없네요. 빨리 사가지고 집에 가서 우리도 일찍 잠자리에 들어야겠다는 생각이 샤샤샥 듭니다. 필요한 것을 사고 나오는데 한쪽 모퉁이에 전시된 이것........완전 보고 놀라는 줄 알았습니다. 제가 보고 놀란 것은 바로 매장에 진열해 놓자마자 없어진다는 바로 그 '허니버터칩'이었던겁니다.

 

 

허니버터칩매장 카운터 옆에 진열된 허니버터칩

" 자기야...이거.....사자.."

" 뭔데....헉....그거슨...... "

 

남편도 놀란 모습입니다. 그런데 허니버터칩에 뭔가가 붙어 있는 것을 보더니 이내 하는 말...

 

" 비싼거 아니가? 과자 덤으로 하나 더 붙었네.."

 

그 말이 끝나기 무섭게 매장직원의 하는 말..

 

" 2500원입니다."

" 네에?! 와....................괜찮다.."

 

저절로 그 말이 입에서 나왔습니다. 우린 그렇게 허니버터칩을 구입했습니다.

 

 

 

참고로 허니통통은 허니버터칩 2탄입니다. 허니버터칩이 불티나게 팔릴때 허니통통 역시 마트에 진열하자마자 없어졌던 과자였죠.. 하여간 이게 무슨 일... 허니통통은 물론 너무도 유명한 허니버터칩이 한 가득 진열된 모습이었습니다. 솔직히 지금껏 이렇게 많은 허니버터칩은 첨 봅니다.

 

허니버터칩에 같이 붙어 있는 것은 참ing 샌드입니다. 이것도 개인적으로 좋아하는거라 완전 좋더군요. 거기다 가격까지 착하니 ....

오케이2

허니버터칩...이렇게 많은 것을 한자리에서 보니 정말 기분이 묘하더군요.

 

근데 도대체 어디길래 저렇게 많은 허니버터칩이 있는지 궁금하죠..

바로 제주시 조천읍에 위치한 조천 하나로마트입니다.

이곳에선 제법 큰 마트라능....

 

늦은 저녁시간도 아닌데 주위는 깜깜합니다.

마치 새벽같은 느낌이 쏴~~

 


허니버터칩과 과자가 붙어 있는 가격은 2,500원

완전 착한 가격이죠..

 

엥....여기는 허니버터칩이라고 표기되지 않았네요.

그냥 2,980원 균일가라고만 있습니다.

뭐... 허니버터칩을 구입한것이 중요하지 그게 뭔 대수인가요..

ㅎㅎㅎㅎㅎ

 

2,980원은 골라담기 과자가격인 듯 합니다.

여러가지 과자를 몇 개 골라 남아서 계산하는 그런거..

 

이거 또 뭔 시츄에이션....

ㅋㅋㅋㅋㅋㅋㅋ

오랜만에 맡은 허니버터칩 냄새에 완전 녹아드는 남편입니다.

역시 허니버터칩이라고 먹자마자 과찬을 아끼지 않았던 그 과자..

관련글↘제주도에서 맛 본 허니버터칩 남편의 반응이 더 웃겨!

 

그렇게 우린 싼 가격에 구입한 허니버터칩을 맛있게 먹었습니다.

오잉...그런데 손이 많이 거칠어졌어요.

ㅠㅠ

커피가게를 하다 보니 물을 많이 사용해서 그런가봐요.

에긍...돈 벌기 정말 어렵습니다.

손도 다 트고...

↘허니버터칩의 여파로 본 마트 과자코너..

↘맥도날드에서 출시한 허니버터맛 후렌치후라이 먹어보니

 

허니버터맛 후렌치후라이 직접 먹어 보니

허니버터칩의 여파로 많은 감자과자가 출시되었습니다. 물론 달달한 맛의 감자과자는 불티나게 팔려 허니버터칩의 사이드 메뉴로 나름대로 인기를 누렸습니다. 지금도 마트에서는 허니버터칩은 물론 그와 비슷한 과자들은 품절된 상태로 여전히 사랑을 받는 과자들입니다. 그런데 얼마전 맥도날드에서 허니버터칩맛과 비슷한 맛이 나는 일명 '허니버터맛 후렌치후라이'를 출시해 그 또한 대단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소문이 자자하더군요. 제주시에서 조금 떨어진 촌에 살다 보니 맥도날드가 없어 맛을 못 보다가 오늘 마트에 장을 보러 가는 길에 제주시에 있는 맥도날드에 들러 유명하다고 소문난 허니버터맛 후렌치후라이를 맛 보았습니다.

 

맥도날드허니버터맛 후렌치 후라이

허니버터맛 후렌치후라이는 얼마인가?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허니버터맛 후렌치후라이 가격 M 2,200원 L 2,400원입니다. 평소 우리가 먹던 후렌치후라이와 가격이 한 배 정도 비싼 가격입니다. 하지만 세트메뉴로 구입할 경우 500원 추가하면 달달한 허니버터맛 후렌치후라이를 맛 볼 수 있습니다.

 

불고기버거 세트에 추가 500원으로 그 유명한 허니버터맛 후렌치후라이를 주문했습니다.

 

일단 시간이 조금 걸린다고 잠시 기다리다 발견한 드라이브-스루... 차에 하나 달기로 하고 챙겼습니다. 부산에서는 어딜가나 맥도날드가 보여 잘 이용했는데 제주도에선 얼마나 자주 이용할런지 미지수입니다. 그래도 없는것 보다 있는게 낫다는 알뜰 주부이기에...ㅋㅋㅋㅋ

 

드뎌..... 허니버터맛 후렌치후라이가 나왔습니다. 불고기버거를 좋아하지만 오늘은 이게 더 당기네요....... 무슨 맛일까? 보자마자 궁금증이 더 밀려 왔습니다. 부산에 사는 아는 동생은 허니버터칩과 똑같은 맛이라고 자랑하던데 진짜 그럴까? 의문도 들고 일단....맛을 봐야겠기에 후렌치후라이와 같이 나 온 허니버터맛 시즈닝을 봉투에 넣어 섞기로 했습니다.

 

허니버터칩맥도날드에서 출시한 허니버터맛 후렌치후라이는 허니버터칩과 같은 맛!?

 

봉투를 펼쳐서...

 

후렌치후라이를 넣고..

 

허니버터맛 시즈닝을 넣어...

 

아래 위로 흔들기만 하면...

 

허니버터칩과 맛이 똑 같다는 허니버터맛 후렌치후라이 완성!

 

그런데..직접 먹어보니 허니버터칩을 먹어 봤을때 그 맛이랑 생각보다 그닥 똑같지 않습니다. 개인적인 취향도 있겠지만 달달한 맛과 오묘한 맛의 결합에 약간 흡사하다는 정도랄까.....

 

하여간 생각보다 '훅' 하고 놀라는 그런 맛이 아니라 조금 아쉬웠어요. 물론 대단하다고 느낀건 뭐든 유명해지면 이렇게 빨리 비슷한 것이 출시되어 고객들의 입을 즐겁게 해준다는 점....... 스프라고 해야 하는지는 몰라도 이것 하나 만든 것도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

 

허니버터맛 후렌치후라이를 먹고 나가는데 이건 또 뭥미?!..... 3월 9일 에그 맥머친이 무료.......오전 7시~10시 뜨아........... 너무 이른시간이네요. 선착순으로 주는 에그 맥머핀의 양은 많은데 너무 이른 시간임돠.....아깝사끼.......우리동네에만 있어도 한번 도전해 보는건뎅....너무 멀어~ㅜㅜ 혹시 집 가까이 맥도날드가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완전 꿀 정보죠~ 헤헤~~

제주도에서 맛 본 허니버터칩 남편의 반응이 더 웃겨!

 허니버터칩의 여파로 본 마트 과자코너..

 

허니버터칩때문에 잘 팔리는 과자는?

제주도 중문 주위에 숙소를 정하다 보니 아침 일찍 서둘러 여행을 다닐때 자연스럽게 이마트를 지나치게 됩니다. 며칠 전 운 좋게 마트에서 허니버터칩을 구입한 후 혹시나 하는 마음에 마트에 들렀습니다. [관련글 제주도에서 맛 본 허니버터칩 남편의 반응이 더 웃겨!]

 

그런데 10시 조금 넘는 시간에 마트에 갔는데 마트 안에 사람은 별로 없는데도 허니버터칩은 없더군요.. 바로 옆에서 다른 과자를 진열하는 직원에게 허니버터칩 언제 나오냐고 물으니 물류회사에서 아직 안 왔다고 허니버터칩을 진열하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조금 아쉬운 마음으로 나가려는 찰나...이게 뭐지?!... 허니버터칩과 포장지가 거의 99.9% 똑같은 과자를 봤습니다. 이름도 비슷하니 그저 웃음이 다 나왔습니다. 과자이름은 '허니통통 '....푸헤헤~ 방송이나 인터넷에서 허니버터칩 이름을 많이 들은 사람들도 순간적으로 헷갈릴 만한 과자이름이었습니다. 물론 그 과자도 진열하자마자 동이 났습니다.

 

허니통통허니버터칩 2탄인 허니통통

그럼 그 과자만 동이 났을까? 아닙니다. 허니버터칩 여파로 감자과자로 나온 것은 거의 다 품절된 상태였습니다. 허니버터칩이 도대체 뭐길래?! 이토록 다른 회사 감자과자도 품절사태가 오는지 그저 대단하다는 말 밖에 안나오더군요.

 

마트감자과자의 품절

그리고 무엇보다도 허니버터칩 여파로 감자과자 종류가 이렇게 다양한지 이번 기회로 자세히 알게 되었습니다. 사진으로 찍은 것을 바탕으로 보면 이렇습니다.

 

허니버터칩허니버터칩의 여파로 잘 나가는 감자과자

해태 피자감자칩,해태 생생감자짭잘한 맛,해태 자가비허니마일드, 해태자기비컵3번들, 해태 자가비파우치 짭잘한 맛, 피코크 포테이토칩씨솔트엔페퍼콘맛,피코크 포테이토칩 체다치즈앤어니언맛, 오리온 포카칩소금, 세이브 콘소메맛팝콘, 세이브 아몬드콤보팝콘, 앤더스 미니프리첼, 또띨라칩오리지날, 이마트 유별난꽈배기,해태 허니통통, 아마트 감자칩양파맛, 이마트 감자칩오리지날, 피코크 팝콘에어, 피코크 허브스파이스팝콘, 수미칩 허니머스터드등입니다.

 

평소 자주 봤던 감자칩 과자를 제외하고도 제법 많은 감자과자가 있었습니다. 아마 대부분 사람들이 이렇게 감자과자가 많았나하고 말씀하시는 분도 있을 듯 합니다.

 

단백하고 짭잘한 맛의 감자과자에 한 획을 그은 달달한 감자과자 허니버터칩의 여파...작년에 이어 올 해 초도 여전히 진행중이라 과자회사에 많은 이익을 가져다 줄 것 같네요. 진열대에 전시도 하기 전에 줄을 서는 진풍경은 이제 당연한 모습이고 언제 과자가  진열되는지 수시로 전화로 문의 할 정도로 사랑받는 허니버터칩의 열풍...관광 온 사람들에게도 관심을 많이 보이는 과자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입니다.

 

허니버터칩이 뭐길래?

제주도에 볼 일을 보러 왔지만 역시 제주도는 좋은 곳이다라는 생각을 하루에도 몇 번이고 하게 됩니다. 빡빡한 도심 속에 살던 사람들이라면 더욱 그런 마음이 들 것 같아요. 제주도를 본격적으로 돌아 본 지 이틀째... 오늘은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풍경도 나름 운치있어 좋은 것 같습니다. 어제는 여독이 조금 안 풀려서 피곤한 하루였는데 푹 자고 나니 본격적으로 제주도 곳곳을 다녀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마트에 들러 필요한 것을 사고 나오려는데 카운터 앞에서 줄을 서 있는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뭔가가 눈에 딱 띄었습니다. 그것은....그것은 ...바로 진열대에 구비해 놓자마자 없어진다는 그.......허니버터칩이었습니다.

 

 

" 앗....저거슨...... 인터넷에서 사진으로만 봤던 그 ....허니버터칩 "

" 아저씨..그거 지금도 있어요? "

" 네...조금전에 갖다 놓는거 샀어요.."

 

오~~~~이런 일이!!!!!

 

전 과자코너에 허겁지겁 달려 갔습니다.

혹시나 있을까하는 마음에.....

 

그런데 있었습니다.

 

우하하하하하하~~~~

즐거워

 

" 자기야... 딱 두개 남았더라.."

" 그래?!.. 재수 좋네.."

 

 

" 자...사진 한 번 찍어 봐라.. "

" 엥.... 무슨 기념사진까징..."

 

솔직히 남편에게 그렇게 말은 했지만 자연스럽게 셔터가 눌러 지더군요.

 

" 나도..."

" 가자.."

 

흥4

치사뽕이다..

 

그렇게 정말 운 좋게 ... 허니버터칩 두 개를 샀습니다.

 

가격은 한 개에 2390원입니다. 비슷한 다른 과자에 비하면 제법 비싼 가격이지만 이건 정말 아무나 먹을 수 없을 정도로 레어아이템이나 마찬가지의 값어치라 더 값지게 느껴졌습니다.

 

 

" 무라..'

" 아니..나중에...숙소에서 맥주 한 잔하며 물끼다."

" 그래라.."

 

그렇게 제주도에 이것저것 볼 일을 보며 저녁에 맥주 한 잔과 함께 먹을것만 생각했지요.

그런데 인터넷에서 그렇게 달군 허니버터칩 도대체 뭐가 들어 있길래 난리부르스였는지 궁금해서 살펴 보았습니다.

 

자세히 포장지를 보니 일단 생감자 100%

 

원재료명... 감자는 미국산, 혼합식용유사용, 복합조미식품 허니버터맛시즈닝 사용, 탈지분유, 버터혼합분말 등 이것저것 다양하게 많이 들어 갔습니다. 음.....

 

프랑스 고메버터가 커다랗게 쓰여 있길래 얼마나 들어 갔나 보니... 0.01% 함유...봉지에 이렇게 크게 적어 놓을 만큼 많이 들어간건가요...음....

 

도대체 고메버터맛의 비밀이 뭘까 보니...12시간의 발효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프랑스산 버터란 사실.... 그리고 제조일자는 15. 1.9일입니다. 오늘이 14일 이니까... 만들어져 나 온 기간은 5일 정도...따끈한 과자네요.

 

칼로리는 120g에 680칼로리... 제법 높은 편입니다. 자장면 한 그릇 칼로리가 100g 기준 123칼로리니 비교가 딱 되네요..

 

그렇게 제주도 볼 일을 다 보고 숙소로 돌아와 남편과 함께 맥주 한 잔을 하며 허니버터칩을 먹기 위해 개봉을 하는데......... 보통 과자와 달리 윗부분을 개봉하는건 쉽지 않아....

 

세로로 쑤~~욱 찢었습니다.

그때...

갑자기 남편의 모습......

 

" 자기 ..지금 뭐하는데? "

:

:

 

 

" 와....쥑이네... 달달한 향이 구멍 사이로 확 나오네...보통 달달한 향이 아닌데..."

 

그렇게 남편은 달달한 향에 취한 듯 맥주를 땄고 과자를 먹으며 완전 난리 났더군요.

 

" 와..... 과자 전체에 달달한 맛이 다 느껴지네...맛있다..이런 맛은 처음인데..."

 

맞았습니다. 직접 먹어보니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허니버터칩은 완전 과자시장에 한 획을 긋기에 당연했습니다.

인정!!!!!

오키

 

 

하루의 피곤함을 시원한 맥주 한 잔과 허니버터칩과 함께 하니 완전 풀리는 듯 했습니다. 그리고 이건 도저히 그냥 먹기엔 아쉽다며 지인들에게 먹는 모습을 리얼하게 찍어 달라며 카톡으로 보내는 것이었습니다.

 

헐....못 말려~

 

그렇게 남편과 전 허니버터칩을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 후딱 해 치웠습니다. 그런데 자랑을 너무 해서일까..카톡 댓글이 모두.......

 

나도..

나도..

나도..

안 먹어 봤다고 사달라는 문자였습니다.

셀카

 

제주도 있다가 부산갈때 허니버터칩을 다른 선물 대신으로 대체해야겠다는 생각이 팍팍 들더군요. 아무리 비싼 선물보단 구하기 진짜~진짜~ 힘든 허니버터칩이 더 값진 선물이 될거란 생각에서 말입니다. 숙소가 이마트랑 멀지 않는 거리라 내일 아침에 한번 더 마트에 들러야겠습니다.

하하하하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