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치 대낮처럼 사람들로 가득한 곳이 해운대 해수욕장의 새벽 풍경입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늦은 밤이면 10대와 20대가 많았는데 요즘엔 연령층이 다양합니다. 그 이유는 새벽이 되면 해운대 해수욕장은 다양한 문화의 장으로 볼거리가 많다는 점입니다.

 




마치 콘서트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열정이 가득한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분들이 많이 오시고... 노래도 다양한 레파토리의 구성으로 모두가 자연스럽게 걸음을 멈추게 하는 곡들이지요. 거기다 다양한 분들이 공연을 하는데요. 힙합을 하는 분을 비롯해 악기를 연주하는 분 그리고 마치 클럽에 온 듯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분들까지 구경할게 많아 정말 새벽이라 넘 좋다라는 말이 절로 납니다. 새벽이 아니면 이런 멋진 공연을 솔직히 보는게 쉽지 않지요.

해운대, 새벽풍경, 해운대 해수욕장의 새벽은 문화공간의 장


거기다 젊은 청춘들의 낭만을 부르짖는 장소가 되다 보니 새벽이 되면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분들이 거의 70%를 차지할 정도랍니다.

늦은 시각 ... 뭐하러 새벽에 나올까란 생각도 들지만 그들만의 또 다른 낭만을 즐기는 방법인 것 같다는 생각으로 결론을 지어 보네요. 여자 몇 명씩 삼삼오오로 늦은 새벽시간에 나오는 것을 보면 간이 크다는 생각이 솔직히 쬐끔 들기도 합니다.

시원한 바닷바람을 느끼러 오는 분들은 얼마나 될까 할 정도로 많은 젊은이들이 해운대 해수욕장에 몰려 들었습니다. 역시 해운대는 낮 뿐만 아니라 밤 아니 새벽에도 볼거리 가득한 인기 만점인 관광지였습니다.

문화공간의 자리가 되는 해운대 해수욕장의 새벽은 이제 또 다른 해운대의 문화로 자리 잡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해운대, 새벽, 문화공간바닷바람을 느끼며 낭만을 즐기는 사람들..

사람들이 모여 드는 곳이면 다 공연을 해 그 길던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이 짧게만 느껴졌습니다.

조용한 바다에서의 문화공간은 해운대를 찾는 사람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안겨 줄 것 같더군요. 우리 부부도 아름다운 풍경에 어울리는 멋진 연주를 들으며 그 시간만큼은 낭만적인 데이트를 만끽했답니다.

해운대 해수욕장, 새벽, 해운대해운대 해수욕장은 낮보다 더 화려해!


예전엔 밤 늦은 시각에 바닷가는 우범지대라고 잘 가지 않았는데 지금은 누구나 다 편안하게 즐기고 낭만을 느낄 수 있는 문화의 장이 열려 깊은 새벽이 되어도 사람들은 해운대 해수욕장을 찾게 되는 것 같았습니다. 어때요.. 해운대 해수욕장의 새벽 풍경 다른 관광지와 달리 특별한 모습이죠..
평일이지만 해운대는 여전히 휴가중..
피서객들도 한눈에 반하는 해운대 야경..
(순간포착) 해운대 해수욕장의 이색 아르바이트..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본 '차도르를 입고 해수욕을 즐기는 이슬람여인'.
해운대해수욕장은 여전히 휴가철! - 늘 주말같은 해운대..

 

 
블랙이글스 에어쇼의 화려한 비행(동영상)
광안리 수산시장에 갔다가 갑자기 하늘에서 엄청난 굉음이 울려 쳐다
보니 상공에서 블랙이글스 에어쇼 연습이 한창이었다.
며칠 있으면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에서 공연을 한다고 해
꼭 가 봐야지 하고 맘 먹었는데 비행연습장면을 직접 보는 순간....
무슨 일이 있어도 시간을 내서 꼭 보러 가리란 생각을 굳게 하게 되었다.
방송에서 예전에 잠깐 볼땐 그냥 멋지다는 느낌만 받았는데..
직접 그 광경을 보니 완전 에어쇼에 흠뻑 매료되는 느낌이었다.
6월 7일부터 10일까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보여진다는 블랙이글스 에어쇼..
미리 본 비행 연습장면을 찍어 왔다.
휴대폰이라 블랙이글스가 조그맣게 보이긴 했지만 직접 보는 듯한
느낌을 그대로 느끼게 해 준 굉음만으로도 충분히 흥분되는 에어쇼의 모습이었다.

 




부산 모래축제를 맞아 멋지게 공연을 펼칠 블랙이글스의 매력 직접 보는 즐거움을 가졌음한다.

블랙이글스 에어쇼는 6월 7일부터 10일까지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에서 그 화려한
자태를 뽐내며 바다축제의 화려한 시작을 전국에 멋지게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
*줌마스토리의 해운대 관련글*
↙동화 속 나라로 떠나는 해운대 모래축제..
피서객들도 한눈에 반하는 해운대 야경..
해운대해수욕장은 여전히 휴가철! - 늘 주말같은 해운대..
 


 

부산 최고의 피서지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피서철이 되었습니다.

여러분들은 휴가철 어디에서 멋진 휴가를 보내실지 정하셨나요?
전 이번 휴가는 멀리 가지 않고 편안하게 울 동네에서 지내려고 합니다.
울 동네에 뭐 특별한 곳이 있냐구요..
뭐 특별하다기 보다는 도심 속에 자리 잡고 있는 바닷가이지요.
바로 해운대 해수욕장..
ㅎ...



부산에 사는 분들은 대부분 가까운 경남쪽에 있는 계곡이나 경북 동해안을 피서지로
생각하시지요.
매일 지겹게 보는 곳을 피서지로 생각하긴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사실 휴가철 피서를 갔다오면 어떤가요..
엄청 그 휴유증은 심하죠.
전 그 휴유증을 올해는 좀 잊고 편히 보내기 위해 부산을 벗어나지 않기로 했습니다.



사실 해운대 해수욕장이라고 하면 너무 유명해서 사람들이 많아 가기 싫다는 분들도
있지만 도심 속에 멋진 해변과 전국각지에서 모여드는 사람들의 인파를 즐기기위해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을 찾는 분들도 적지 않지요.
하지만 해운대 해수욕장은 시끌벅적한 느낌도 있지만 때론 낭만적인 풍경도
많아 특별한 여행이 되기도 한다는 사실 ..



화려한 도심 속에서 느끼는 파라다이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시원스레 펼쳐진 백사장과 넓은 해변..
그리고 이국적인 풍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해운대 해수욕장입니다.



도심과 가까이 있어서 왠지 삭막할 것 같다구요..
아닙니다.
전혀 그 생각은 틀리다는..



도심 속에서 잠시나마 삶의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곳입니다.



어때요..
보는 것만으로도 당장 해운대 해수욕장으로 달려가고 싶지 않나요..
ㅎㅎ..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에게도 아름답다고 정평이 나 있는 해운대 해수욕장..


삭막한 도심 속에서 잠시나마 모든 걸 내려 놓고 심신을 안정시킬 수 있는 곳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지요.


아름다운 풍경과 더불어 삶의 여유로움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해운대 해수욕장..
어때요..
즐겁게 휴가를 보내기에 정말 멋진 곳임에는 틀림이 없죠..
아참..
너무 복잡한 것이 싫다면 평일에 와 보셔요.
이런 여유로운 모습을 몸으로 느끼실 수 있을겁니다.

 


 
부산 최고의 피서지이자 전국에서 제일 유명한 곳이 바로 해운대 해수욕장일것입니다. 이번 장마가 중부지방에서 더 많이 머물러서 그런지 해운대 해수욕장은 다른 해와는 달리 더 많은 피서객들이 몰려 들어 아직 물이 차가운데도 벌써부터 후끈 달아 오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그런데다가..요즘들어 낮보다는 야경을 즐기는 피서객들도 점점 많이 늘어난 것을 보니피서객들도 이젠 아름다운 해운대 야경에 흠뻑 빠진 듯 합니다.사실 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진 이국적인 풍경이 물씬나는 해운대 야경은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아름답지요.가끔 새벽녘에 남편과 시원한 바람을 쐬기 위해 해운대를 찾으면 정말 내가 살고 있는 부산은 아름다워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지요.



주말..
남편과 함께 해운대에 잠깐 나왔다가 사진 몇 장을 찍었습니다.
해운대 해수욕장 낮에만 봤던 분들은 아마도 사진만 봐도 막
해운대로 달려 가실 것 같네요.
아름다운 야경을 직접 보기 위해서 말이죠..ㅎㅎ
그럼 제가 찍어 온 해운대 야경 구경해 보실까요..



가게 일을 마치고 해운대로 간 시간이 새벽 2시 30분경입니다.
새벽이라 해무때문에 사진 찍는데 조금 힘들었답니다.



해운대 해수욕장의 백사장 풍경입니다.
운치가 그대로 묻어나죠.



많은 피서객들이 해운대를 찾는 탓일까..
늦은 새벽인데도 그림 그리는 분들이 있더군요.



ㅎ.. 해무 사이에 잠깐 보이는 텐트가 귀엽기도 하네요.
바닷바람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시원하기 보다는 조금은 서늘할 것 같네요.



점점 해운대를 뒤 덮는 해무..



많은 사람들이 편안한 보금자리로 향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집에 돌아 오는 길..
이슬에 촉촉히 젖은 풀잎들이 싱그러움을 더 해주었습니다.



마치 비가 온 듯한 느낌이죠.
새벽 공기의 신선함에 잠깐이었지만 도심이 아닌 시골같은 느낌이 들었답니다.


어떤가요..
해운대 해수욕장의 아름다운 야경..
피서객들이 머무르면서 낭만을 즐기기에 정말 좋은 곳이죠.
 



" 야.. 부산 해운대 정말 많이 바꼈더라.. 뭔 놈의 빌딩들이 그리 많노..
갑갑해 죽겠더라..
도로 곳곳에 정체도 심하고..
옛날과 달리 삭막하게 느껴지더라.."


" 좀 그렇긴 하제.. 사실 나도 해운대 도로 지날때마다 갑갑하다.."

얼마전..
5년만에 부산을 찾은 친구와의 대화입니다.

맞습니다.
정말 해운대 주변은 정말 많이 변했습니다.
어떻게 변했냐구요..
언제부터인가 하나 둘 바닷가를 중심으로 생겨난 오피스텔과 각종 빌딩들이
생겨 났고 그로 인해 주변의 상권과 많이 바꼈지요.
그렇다보니 좁은 도로에 많이 늘어 난 차들로 인해 평일에도 복잡할 정도입니다.
뭐.. 각종 행사 (부산 국제영화제, 바다축제, 각종 국제적 세미나등)많은
사람들이 부
산을 찾는 시기에는 완전 도로가 주차장이 될 만큼 복잡 그자체입니다.


휴일(즉, 제가 쉬는 월요일임)..
서면에 볼일을 본 후 해운대에 들어 섰을때 찍은 사진들입니다.



하늘 높이 치 솟은 빌딩들이 눈에 띌 정도로 화려한 해운대의 모습입니다.
해운대로 접어 들 수록 부산의 발전된 모습의 감탄 보다는 갑갑한 뭔가를 느낄겁니다.



멀리서 볼때는 나름대로 좀 운치 있어 보이지만 ..
가까이서 보면 그 높이에 목이 다 아플 정도입니다.



100층이 넘는 빌딩을 보니 감탄사가 나오시나요..
대단하다고..
하지만 부산에 사는 분들은 그런 감탄사를 내 뿜지 않을겁니다.
아마도 대부분이 갑갑함과 삭막함을 호소할 것입니다.
그리고 요즘엔 해운대라고 하면 해운대 해수욕장을 말하는 사람보다
해운대에 뭔 빌딩들이 그리 많아하는 분들이 많다고 합니다.
이거 원..
부산의 아름다운 자연을 이야기해야함에도 어쩌다가 빌딩이 더
멋지다란 말
이 나오는지 정말 한심합니다.



아래에서 빌딩의 맨 윗층을 볼 수 없을 정도로 높습니다.
사진으로 봐도 정말 아찔한 모습 그자체죠..



옛날엔 마리나 아파트만 있을때만해도 해운대 해수욕장 가는 길이
정말 확 트인 느낌이었는데..



어쩌다가 이렇게 갑갑하고 삭막함이 느껴지는 해운대 가는 길이 되었는지..
조금은 씁쓸합니다.



해운대 해수욕장 주변에는 높은 빌딩들이 빼곡히 둘러 싸여 있고..



어디서 봐도 높은 빌딩들이 한 눈에 보이고..



아름다운 모습보다는 갑갑한 마음이 듭니다.



집으로 돌아 오는 길..
빌딩 사이로 지나가니 머리가 다 아찔해지네요.


정말 가면 갈 수록 초고층 빌딩을 세우는 해운대..
어때요.. 정말 아찔함 그자체죠..
근데.. 아세요..
더 아찔한 빌딩을 부산 최고의 번화가 광복동에 짓고 있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무려 120층이 넘는다나..어쩐다나..
에공..
건물이 높은 만큼 도로시설은 그에 맞게 새롭게 정비하셔야지만..
주변시설을 정비하는데 더 돈이 많이 들어가겠구나하는 생각이 먼저 드는건 왜 일까요.
주변시설,도로정비 이 모두는 국민의 몫(세금)이라는 생각때문인걸까요..
 
장마가 끝나고 나니 완전 폭염때문에 부산이 익고 있는 것 같습니다.
도저히 낮에는 높은 기온때문에 에어컨이 없으면 못 살 정도입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오늘은 일본으로 가는 태풍의 간접적인 영향으로
밤 늦은 시간부터 바람이 조금이라도 부니 오늘밤은 열대야없이
편안히 잠을 이룰 것 같습니다.
뭐..솔직히 태풍이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을 것에 더 좋지만요..

며칠 내내 32도를 훌쩍 넘는 낮 기온때문인지 요즘 해운대 해수욕장은
휴일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습니다.
일요일에 피서객이 30만명이 넘었다고 하더군요.
아직 피서철이 아닌데도 대단한 인원이죠..
우리가게는 월요일에 쉬는 관계로 다행스럽게 사람들이 많이 북적이지
않는
평일에 해운대 해수욕장을 갈 수 있어 참 좋았습니다.
오늘은 서면에서 볼일을 본 후 집에 가는 길에 시원한 바닷바람을 만끽하기
위해 늦은 오후에
해운대로 향했습니다.
일주일에 한번은 바다를 실컷 봐야 그나마 휴일을 즐겼다고 말할 수 있죠..ㅎㅎ

그런데..
평일인 오늘도 많은 분들이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즐겁게 피서를 즐기고 있더군요.

" 휴일도 아닌데 사람 많네.."
" 그러게.."

그나마..
무더운 날씨였지만 시원한 바다가 있는 해운대 해수욕장을 거닐며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뭥미..
우리앞을 지나가는 사람들의 표정들이 전부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들이었습니다.

' 무슨 일이지? '

사람들의 표정은 절 더 궁금증을 증폭시키더군요.
그래서 사람들이 쳐다 보는 곳으로 시선을 돌렸습니다.
헐..
제 바로 뒤에서 강아지 6마리를 끌고 오는 한 남자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 모습을 보고 저 또한 어쩔 줄 몰라하는 표정을 짓는 순간..
씽..
하고 제 옆을 지나가더군요.

 



" ㅋㅋ.. 저게 몇 마리고..."

남자가 데리고 다니는 강아지들을 보자마자 우스워서 그 말부터 나오더군요.



귀여운 강아지를 세어 보니 총 6마리..
크기도 다 비슷하고 생김새도 비슷하고..
아장아장 걸으며 산책하는 모습이 넘 귀엽더군요.



한참을 보게 만드는 강아지들때문에 지나가는 사람들의 모습도 다
신기하다는 듯 쳐다 보았습니다.

뭐..귀엽게 보는거라고 해야겠네요..
멀지감치 멀어지는 강아지의 모습에 귀여운 강아지의 얼굴을 찍지
못한게 영 아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오잉..

주차장으로 가는 줄 알았는데 다시 왔던 길을 되돌아 가는 것입니다.



그래서 돌아 오는 순간...
셔터를 꽉!!!
ㅎㅎ...



귀여운 강아지의 모습을 찍을 수 있었답니다.



어때요..
넘 귀엽죠..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은 이쁜 강아지들..
주인을 잘 만난 덕에 시원한 바닷바람을 맡으며 해운대 해수욕장을
산책하는 것 같더군요..
어때요..
한 사람이 이렇게 많은 개를 데리고 다니는 모습 처음 보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