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도 올레 20코스 김녕 마을 속으로 ..

봄이라 그런지 제주도의 아름다운 올레길을 걸으며 자연의 정취와 제주스런 풍경을 감상하기 위해 관광객들이 많이 이곳 제주도에 온다. 다른 올레길과 달리 독특한 벽화마을이 있어 볼거리가 다양한 김녕 마을을 소개해 본다. 

 

 


 

김녕에서만 볼 수 있는 그들만의 벽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이유는 아마도 다른 벽화마을과 달리 금속공예품으로 벽화 작품을 만들었다는 점이다. 물론 그런 모습 때문에 더욱더 벽화가 살아 숨 쉬는 듯하다. 김녕 마을 속으로 들어가 보면 여느 시골길처럼 소담스럽다. 아직 발전이 없는 곳도 있어 엄청나게 발전을 거듭하는 제주도의 모습과 사뭇 다르게 느껴질 수 도 있지만 오히려 그런 부분이 더욱더 사람들의 발길을 잇게 만드는 지도 모른다. 바닷가 주변에도 마치 야외 미술관의 분위기가 들 정도로 다양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이 부분도 올레길을 걷는 사람들에겐 또 다른 볼거리이다.



옛 제주 집의 모습과 현대화되어 가는 모습을 동시에 볼 수 있는 점도 이색적이다. 변화의 바람이 이곳 김녕에도 빠르게 움직이는 듯하다.


동네 한편에 자리 잡은 건물... 마치 영화 세트장 같은 느낌이 든다. 속셈학원 간판이 걸려 있는데 지금도 하는지 궁금했다. 하지만 지나가는 이 없으니 누구에게 묻는 것도 쉽지 않은 조용한 마을이었다.


김녕 마을에서 조금 독특했던 이 건물도 언젠가 변화의 물결에 휩쓸려 다른 건물로 변화될 것 같아 사진으로 남겨 본다.



제주에서 흔히 보는 돌담이 있는 집... 이곳에선 민박이나 펜션으로 활용되는 곳이 꽤 된다. 그래서일까.. 김녕 올레길을 걷다 아름다운 정취에 흠뻑 취해 제주스런 풍경이 있는 이곳에서 하룻밤 묵어 가는 관광객들도 늘었다고 한다.



김녕의 어머니를 대표적으로 묘사한 듯한 벽화 우린 이 벽화 하나로 가족을 위해 억척스럽게 살아가는 제주 여인들을 읽게 된다.


아름다운 제주바다와 조금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금속작품들... 하지만 바닷물로 인한 금속의 부식이 오히려 더 멋스런 작품을 표출하기도 해 마치 예술품들이 전시된 마을을 걷는 듯하다.



제주 돌담을 허물어 사람들이 쉽게 들어갈 수 있게 만든 제주스런 카페



김녕 마을 곳곳의 벽화를 보고 걷노라면 지루함이 없다. 







김녕 벽화마을은 마치 작품들을 읽어 내려가는 듯한 느낌에 잊지 못할 제주 올레길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그냥 밋밋한 벽들이 하나의 도화지가 되어 예술작품으로 완성된 김녕마을...



우린 이런 모습들을 보면서 제주의 자연을 그대로 몸에 흡수하게 된다.






소담한 시골 골목길이 올레길로 되는 데는 다 이유가 있었다. 우리 제주 올레길 20코스에서 그 답을 찾게 된다.







해안도로와 맞닿은 김녕마을을 걷다 보면 자연스럽게 제주의 모습을 보게 되고 휠링을 하게 된다. 특히 자연과 하나로 동화된 듯한 마을 분위기는 또 다른 올레길의 정취를 느끼게 하기 충분하다. 물론 김녕의 명소라도 손색이 없는 청굴물도 마을 속으로 들어가면 보게 되니 올레 20코스 하나만 걷더라도 제주의 명소를 보게 되는 유익한 장소가 아닐까...

 

  1.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4.13 08:48 신고

    제주 올레길 완주 꼭 해보고 싶은 버킷리스트입니다

겨울철, 밀감 먹는 독특한 방법

제주도에서 살다 보니 겨울철 밀감은 재어 놓고 먹는 것 같습니다. 물론 마트나 재래시장에서 구입하지 않고 얻어서 말이죠.. 제주도 토박이 친구가 이런 말을 하더군요. 제주도 정착해 살면서 밀감을 겨울철 내내 얻어 먹을 수 있다는 것은 제주도 정착을 잘 한거라구요..그 말을 들으니 왠지 뿌듯하기도 하고 아직 배울것도 많고 부족한 것도 많은데 인정해줘서 그저 고마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제주도 친구에게서 밀감을 수시로 얻어 먹고 며칠전에는 가게 주인장에게도 한 보따리 얻었습니다. 정말이지 넘쳐나는 정을 받아 저 또한 이곳에 정착하면서 많은 정을 베풀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것이 인지상정이 아닐런지...

 

 

[밀감을 더 특별하게 먹는 법]

 

목이 마를때마다 밀감을 먹고, 간식이 필요하고 출출할때 찾게 되는 밀감 이제는 그 맛에 완전 반해 버렸습니다. 그런데 옛날부터 제주도에선 밀감을 구워 먹기도 했다고 하던데 아시나요? 추운 겨울 몸을 데우기 위해 해녀분들이 장작불에 구워 먹었다던 구운 밀감.... 이제 밀감도 많으니 옛날 제주도분들이 해 먹었던 구운 밀감맛도 보고 싶어집니다. 물론 가게 겨울철 난방을 연탄으로 하니 가능한 일이기도 하구요.

 

 

 

제주도 친구가 농장에서 직접 따서 가지고 온 밀감

 

 

가게 주인장이 쌀포대에 한 가득 가져 온 밀감

 

 

밀감풍년이 따로 없습니다. 너무 좋아요......

 

 

밀감을 먹기 전 물에 한 번 씻어서 먹으면 더 좋아요.

 

 

정말 밀감 싱싱해 보이죠.. 껍질도 얇아 까 먹기도 좋고 당도도 높고....

 

 

 제주도는 지금 노지밀감 따는 철이라 더 맛있어요..겨울 과일은 제주도에선 밀감이죠.. 그럼 엣날 제주도에서 해녀들이 구워 먹어서 유명해졌다는 구운 밀감 만드는 법 보실까요..

 

 

[구운 밀감 만드는 법]

 

필요한 것은 쿠킹호일입니다. 물론 불도 중요한데요.. 연탄불이나 장작불에 올려 놓고 서서히 구워 먹으면 완전 그 맛에 반해 버린답니다.

 

 

쿠킹호일에 하나씩 밀감을 돌돌 말아 준 후 연탄불 위에 올려 주세요. 연탄불이 셀 경우 저처럼 이렇게 뚜껑을 닫은 뒤 그 위에서 구워 먹으면 됩니다.

 


햐.....지글지글 소리가 장난이 아닙니다. 연탄난로 이럴때 참 유용하게 사용된다니까요...난방도 되고 고구마, 감자도 구워 먹고 이렇게 밀감도 구워 먹을 수 있고....흐흐흐흐~

 

 

얼마전에 친구가 가게에 놀러와서 같이 먹었던 군고구마

 

 

앞 뒤를 굴려가며 구운 밀감 불이 조금 세어 약 5분 만에 다 구워 졌네요..홍야~홍야~ 구운 밀감냄새 정말 환상적입니다.

 

 

몸이 건강해지는 듯한 구운 밀감 아마도 향때문에 그런 느낌이 더 드는가 봅니다.

 

 

잘 구워진 밀감... 껍질 벗길때 조심~조심요~ 많이 뜨거워요!

 

 

껍질을 벗기니 향이 더 진합니다. 평소 보약냄새 좋아라하는데 완전 딱 내 스타일~ ㅋㅋㅋ

 

 

불에 구웠더니 껍질도 잘 벗겨져요.. 밀감 흰 부분도 술술 잘 벗겨지공...

 

 

근데....맛이 정말 궁금하죠.... 음...뭐랄까... 마치 밀감을 익혀서 먹는 느낌...아냐~아냐~ 밀감청의 뜨거운 알맹이를 씹는 듯한 식감보다 약 10배의 톡톡 튀는 맛과 따듯한 맛 그리고 신맛이 나던 밀감이 신맛이 사라진 달콤한 밀감의 맛이었습니다. 직접 구워 먹어 보니 옛날 제주도 해녀들이 추운 날 물질을 하고 왜 장작불에 밀감을 구워 먹었는지 알겠더군요.. 생각보다 정말 맛있고 따듯한 기운이 온 몸으로 느껴집니다. 그냥 밀감을 까 먹었을때랑 구워 먹었을때랑 완전 달라 마치 추운 겨울 따듯한 보약을 먹는 것 같았어요... 설명이 이 정도면 되었을지 모르겠지만 하여간 생각보다 맛있었다는 평입니다. 고구마 보다 밀감이 겨울철 많은 제주도... 역시 선조들의 지혜가 엿 보이는 간식거리였습니다.

  1. Favicon of http://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5.12.07 07:14 신고

    어머머. ..밀감을 구워서도 먹을수 있는거군요...그 맛이 정말 궁금합니다.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5.12.07 10:48 신고

      생각했던 것보다 괜찮았습니다. 추운 겨울에 완전 괜찮은 간식거리일 듯요~ ^^

    • Favicon of http://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5.12.07 11:11 신고

      한번 기회되면 해봐야 겠어요.

  2. Favicon of http://haneumlaw.tistory.com BlogIcon hyo hyo 2015.12.07 08:13 신고

    밀감 구워서도 먹는건 처음 알았어요! 집에서도 해볼수 있군요! 당장 해먹어봐야겠어요ㅎㅎ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5.12.07 10:49 신고

      가스렌지에 석쇠를 올린 후 호일에 감싼 밀감을 구워 먹으면 됩니다. ^^

  3.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5.12.07 09:52 신고

    구워먹으면..더 달콤하다고 해요^^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5.12.07 10:50 신고

      네...신맛이 나는 밀감 강추요~
      잘 지내시죠? 노을님~

  4.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12.07 11:26 신고

    한번도 구워 먹어 보질 못했는데
    한번 구워 먹어 보아야겠군요...

  5. Favicon of http://ehfdlehfdk.tistory.com BlogIcon 5르다 2015.12.07 14:36 신고

    오 구운 밀감이라니....
    저도 한번 시도해보겟습니다

  6. BlogIcon noel 2015.12.07 20:49 신고

    어메이징하네요. 저도 먹어봐야 겠어요 ^^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5.12.09 13:41 신고

      몇 개만 먹어도 든든하게 느껴질겁니다. 진짜롱~ ^^

  7. Favicon of http://saygj.com BlogIcon 광주랑 2015.12.08 09:53 신고

    신기하네요 ^^ 구워서 먹어봐야겠어요 !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광주광역시 공식 블로그 '광주랑'에도 많은 방문 부탁드려요 ~

  8. BlogIcon 호일 2015.12.10 17:26 신고

    호일에 열을 가하면 알루미늄 녹아납니다. 알루미늄 치매유발한다고 합니다. 호일싸서 굽는건 하지않는게 좋을듯합니다

  9. 치매로가는 지름길 2015.12.11 21:28 신고

    쿠킹호일은 요리도구가 아니라 요리한걸 포장용으로 쓰라고 만든겁니다.
    쿠킹호일을 가열해서 요리할경우 알루미늄 섭취로 치매에 걸릴수있습니다.



제주 올레길 20코스 김녕

예전에 자전거로 하이킹할때 김녕을 둘러서 갔던 기억이 있다. 그래서인지 김녕을 한바퀴 둘러 보니 감회가 새롭기도 하다. 비가 왔지만 자동차로 다녀 보니 그렇게 불편함이 없이 곳곳을 구경할 수 있었다.

자전거로 하이킹을 할때는 큰 도롯가만 지나가서 그런지 김녕이 해안가와 인접해 있다고는 솔직히 생각하지 못했다. 아마도 그땐 제주도를 몇 번 오지 않은터라 자세히 알지 못해서 그랬다. 제주도로 이사 온 이후, 제주 곳곳을 다니면서 나름대로 길을 조금씩 익혀 나가고 있어 새롭게 다가오는 것도 없지않아 있다.

 

바닷가와 가까이 인접해 있는 마을 김녕 다른 마을과 사뭇 다르게 느껴지는 한 부분이기도 하다. 바다와 인접해 있는 마을을 여러 군데 다녀 봤지만 대부분 백사장이 있었는데 이곳은 바로 앞이 바다다.

 

비가 와서 그럴까.. 조금 놀란 부분도 없지 않아 있다. 바다와 가까이 인접해서일까.. 돌틈 사이로 바닷물이 들어 온다. 조금은 놀라운 모습이긴 해도 이동네 사람들은 별로 게의치 않는 것 같이 평화로운 분위기다.

 

올레길로 지정되어 있다 보니 마을 곳곳에 다양한 그림과 아트가 꾸며져 있었다. 해녀들의 마을답게 김녕의 벽화 대부분은 삶의 한 부분처럼 가슴에 와 닿았다.

 

' 나는 김녕의 어머니입니다. '

 

' 나는 김녕의 해녀입니다. '

 

여자로써의 숙명이자 가족의 생계를 꾸려 나갔던 의지강한 여인네의 모습을 벽화 하나도 그대로 느끼게 된다.

 

이건 김녕마을을 나타낸 조감도처럼 보인다. 주변에 자세한 안내문이 없어 그냥 그렇게 해석해 본다.

 

재미나고 눈에 띄는 아트가 곳곳에 있다.

 

김녕 용천수가 나오는 청굴물도 있다. 이곳에서 옛날부터 많은 사람들이 목욕을 하곤했다고 한다.

 

김녕의 해녀가 원더우먼으로 바꼈다.. 서구적인 이미지지만 왠지 친숙한 느낌이 드는 이유는 아마도 어린시절 원더우먼을 동경해서 그런지도 모른다.

 

김녕 곳곳의 아트의 주인공은 해녀인 듯하다. 해녀의 마을이다 보니 그렇겠지..

 

비가 와서 그런지 더 바다와 가깝게 느껴진다.

 

헉.....이건 무엇인가.... 방파제를 대신한 것인가..

 

마을 입구 한 켠에 시멘트로 둑을 쌓아 놓은 모습도 보인다.

 

바닷물이 유입되는 것을 나름대로 차단하려고 한 듯 하다.

 

비가 많이 오거나 태풍이 오는 날이면 둑을 더 높이 쌓아야 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보지만 아마도 그정도로 바닷물이 넘쳐나지는 않는가 보다.

 

해초가 도롯가에 널부러져 있다. 누가 갔다 놓은 것은 아닐진데..아마도 바닷물이 유입되면서 들어 온 것 같다.

 

강한 어머니의 인생이 느껴지는 김녕.. 왠지 낯설지가 않다.

 

골목을 들어서니 아담하고 소담한 카페가 눈에 띄었다. 이곳이 올레길이라 아마도 그들만의 휴식공간을 꾸며 놓은 듯 하다. 올레길을 걷다 잠시 이곳에서 차 한잔의 여유도 괜찮을 듯....

 

비가 와서 걷지 못하고 차로 동네 한바퀴를 돌았지만 제주도의 한 부분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게 되는 마을인 것 같아 좋았다.

 

올레 20길...김녕

 

바다향을 맡으며 걷는 김녕 올레길은 각박한 도심생활에 찌들린 사람들에게 삶의 쉼표를 주기에 충분한 곳이었다.

 

제주도의 해녀의 삶과 생활을 조금이나마 이해하면서 걸으면 더 유익한 제주 올레길 김녕이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본다. 

  1. BlogIcon 고은실 2015.04.02 19:50 신고

    중간에 동복도 껴 있어요ㅎㅎㅎ

  2. Favicon of http://25040304.com BlogIcon Adieu Kim 2015.05.02 00:48 신고

    아주 유익하게 읽었습니다 ^^ 가보고 싶은 곳. 사진 잘 봤어요 따듯한 5월 행복한 날 되시길 바랍니다 ^^


자연냉장고에 잘 보관되어 있는 해산물들..

 

 

아름다운 바다와 멋진 등대가 있는 오륙도..

낚시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이곳 오륙도 한번쯤은 가 보셨을겁니다.

예전에는 이곳이 사람들의 흔적이 별로 없는 곳이지만

얼마전 초고층 아파트가 생기므로 점점 사람들이 찾는 곳으로 바뀌고 있답니다.

 

 

 

잔잔한 바다와 따스한 햇살을 배경으로

세월을 낚는 강태공들의 모습에서 삶의 여유를 잠시나마 느끼게 되네요.

 

 

오륙도에는 선착장이 있답니다.

관광객들은 이배로 아름다운 부산바다를 관광할 수 있답니다.

물론 낚시하시는 분들도 많더군요.

 

 

해운대와 광안리와는 달리 조용한 분위기의 바다..

여유있게 바다의 아름다움을 느끼기에는 충분한 곳인듯..

 

 

이곳 오륙도에는 도심과 연계가 된 마을버스도 다닌답니다.

 

 

그리고..

오륙도의 아름다운 풍경을 구경함과 동시에

무엇보다도 신신한 해산물을 맛보시고 가신다면 더 좋겠죠.

해녀들이 직접 해산물을 채취해서 싼 가격에 손님들에게 팔고 있답니다.

무엇보다도 신선하다는 것이 최고의 강점이겠지요.

 

 

 

해산물 파는 곳 건너편에는 물질을 하고 난 뒤

해녀들의 옷을 말리는 장면이 눈에 띈답니다.

 

 

해녀들이 입는 옷과 양말..

솔직히 처음 보는 거라 신기하기도 하더라구요.

 

 

 

해녀들은 신선한 해산물을 채취해 바로 자판에서 바로 팔고 있었습니다.

 

 

해녀들의 모습을 보니 삶의 강인함을 그대로 느낄 수 있었구요.

우리네 어머니를 연상하는 억척같은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정말 열심히 사시는 분들 같더라구요.

 

 

싼 가격에 싱싱한 해산물이라

오륙도를 찾는 사람들은 이곳에 들러

싱싱한 해산물을 많이 구입하셨습니다.

 

이곳 저곳을 구경하다...

재미난 곳을 발견..

그 곳은 바로..

 

 

해녀들이 해산물을 보관하고 있는 자연그대로의 냉장고를 발견..

오잉!..

 

 

끈으로 연결된 망태기에 해산물이 가득 ..

정말 신기~ 신기~.

 

 

 

여러개의 해산물이 담긴 망태기가 바다에 잘 보관되어 있었습니다.

이곳이 바로 해녀들의 자연냉장고.

 

 

각종 해산물이 바닷속에서 자랐으니..

바다만큼 좋은 자연냉장고가 어디 있겠습니까...

신선함이 그대로 ..

진짜..짱이죠!

 

 

자연을 생계로 사시는 분들의 삶의 지혜가 엿보이는 모습이었습니다.

해녀들의 자연냉장고 정말 멋지지 않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