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의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함덕 서우봉 풍경 속으로

참 무더웠던 올해 여름이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선선한 바람과 청명한 하늘을 그대로 볼 수 있는 가을이 더욱더 반가운 요즘입니다. 열대야에 잠을 설쳤던 것도 이젠 없어지고 선선한 바람에 잠이 절로 와 이젠 푹 잠을 잘 수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역시 사계절 중에 가을을 제가 제일 좋아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조금이나마 정보가 되는 한 장소를 소개해 봅니다. 특히 둘레길을 걷는 뚜벅이여행객들에게 유익한 정보가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코스모스 만발한 함덕 서우봉 풍경입니다. 정말 사진 한 장으로도 가을을 그대로 느낄 수 있죠.

물론 직접 함덕 서우봉을 걸어보면 온몸으로 자연스럽게 가을을 느낄 수 있습니다.


퇴근 길 집으로 가기 전 잠깐 들렀습니다. 하늘이 유난히 이뻐 그냥 지나칠 수 없더라구요... 며칠 있음 비도 온다는 예보도 있고해서 날씨 청명할때 서우봉  한 번 가보기로 했어요.

이국적인 풍겨의 제주도 올레길 서우봉 가는 길입니다.

아름다운 바다가 있는 함덕 주변에 호텔이 많이 생겨 서우봉을 찾는 관광객들이 자연스럽게 늘어나고있다고 하더군요. 물론 서우봉 둘레길을 걷는 뚜벅이여행객들도 가을이라 많이 찾아 오는 모습이고..

어린시절 동네 뒷산에 올라가는 입구에 많이 피어 있던 꽃....귀걸이를 하며 친구들과 수다를 떨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서우봉 둘레길 주변에는 말들을 자연스럽게 볼 수 있어 도심과 달리 산길을 걸으며 또 다른 볼거리입니다.

함덕 서우봉 산책로에서 발 본 서우봉 해변 풍경

서우봉 둘레길은 바다를보며 걷기 참 좋구요..산책길은 소화도 시킬겸 걷기 참 좋아요..

코스모스가 만발한 이곳은 서우봉 산책길을 조금 걷다 보면 있습니다.

코스모스 밭에 수박넝쿨이 있는 모습도 재미났어요.

노트북 표지를 해도 이쁠 듯한 제주의 가을 풍경입니다.

아름다운 제주바다, 하늘, 코스모스 그리고 선선한 가을바람이 감성적이게 만들기에 충분합니다.

함덕 서우봉에서 바라 본 함덕 풍경은 아쉬워하는 여름을 만끽하는 분들과 가을을 느끼기 위해 찾는 분들 두 부류가 만나는 그런 곳이었어요. 참 무더웠던 올 여름.....이젠 선선한 바람과 함께 찾아 온 가을을 제주도에서 낭만적이게 느껴 보시는건 어떠실지~ ^^

                   

함덕 스테팅스톤 페스티벌- 클라잉넛 공연

제주도 여름은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각종 여름축제가 있어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다. 여름휴가기간과 겹쳐서 열리는 행사가 많기에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은 자신이 원하는 공연을 선택해 구경하는 재미도 솔솔하다. 물론 무료공연이기에 더욱더 재미나고 즐겁게 축제를 즐긴다.



2017 함덕 뮤직위크 (스테핑스톤 페스티벌 한 장면 )



애매랄드빛 바다를 자랑하는 함덕은 7월 ~ 8월이 되면 많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7월 8일~ 9일 열린 함덕 뮤직위크는 제주도에서 손꼽히는 여름축제이다. 이번 축제때는 클라잉넛 공연도 있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던 부분이기도 하다.



오후 5시부터 10시까지 이어지는 세계 각국의 뮤직위크 행사의 열기는 식을 줄 몰랐다. 초저녁임에도 이미 행사가 열리는 함덕해변에는 많은 사람들로 가득했다.



우리도 맛있는 먹거리를 저녁삼아 챙겨 왔고 함덕의 여름축제를 재미나게 즐겼다.



제주도 여름은 지금 폭염과의 전쟁이다. 하지만 바다에서 열리는 축제인 만큼 후끈 달아 오른 열기도 조금은 식혀주는 분위기다.



각 나라의 대표 뮤지션들의 공연이 끝나고 드디어 클라잉넛의 공연이 시작되었다. 사람들은 일제히 일어나 그들을 환영했다.



금요일의 밤은 이렇듯 후끈 달아 오른 여름축제로 제주도를 더욱더 빛내고 있었다.



클라잉넛의 멋진 공연 모습



공연이 끝났음에도 쉽게 자리를 뜨지 못하는 관광객과 제주도민들..... 그들은 축제의 장에서 하나가 되는 멋진 모습을 보여 주어 뮤직위크 뮤지션들에겐 잊지 못할 추억도 선사했다.


함덕 뮤직위크 현장에서





                   

함덕 라틴컬쳐페스티벌은 낭만이 가득한 제주도 여름축제다

제주 함덕 서우봉 해변에서 열린 함덕 라틴컬쳐페스티벌 하이라이트인 풍등 날리기 행사를 끝으로 화려한 춤과 문화의 향연인 함덕 여름축제가 막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함덕해수욕장은 제주도 몇 안되는 야간개장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멋진 공간을 마련해 준다는 것에 제주를 찾는 피서객들에겐 큰 즐거움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함덕 라틴컬쳐페스티벌 하이라이트 풍등 날리기


공연장소- 함덕 서우봉해변




7월 휴가철을 맞아 열린 이번 함덕 라틴컬쳐페스티벌은 제주도를 대표하는 사우스카니발이 함께 해 더욱더 즐거운 시간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잊혀져 가는 우리고유의 제주어를 노래로 부르며 제주 문화를  전하는 사우스카니발... 늘 볼때마다 흥과 멋 그리고 문화의 전도사같은 느낌이 들곤 합니다.



함덕 라틴컬쳐페스티벌 공연 모습



며칠 동안 연이어 열린 축제라 이곳 제주도민들과 제주도를 찾은 관광객들은 즐거운 시간을 만끽했습니다.



제주도 여름축제는 계속 진행 중이니 함덕 서우봉 해변에서 축제가 끝났다 하더라도 제주시 홈페이지를 검색하면 7월, 8월 각종 여름축제가 즐비해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늘 느끼지만 제주도는 도심과 많이 다른 그런 곳 같습니다. 남을 많이 의식하지 않고 자신만의 열정으로 사는 분들이 많아 늘 개성이 넘치는 그런 곳....그래서일까요.. 함덕 라틴컬쳐페스티벌을 구경하기 위해 오신 많은 분들은 정말 열정적으로 축제를 즐기는 것 같아 너무 보기 좋았습니다.



여름축제 함덕 라틴컬쳐페스티벌 하이라이트 풍등 날리기 ..... 지금껏 텔레비젼에서만 봤던 풍등을 직접 보니 신기하기도 하고 많은 사람들이 협심해서 하는 모습도 나름 감동적이더군요.



제주도는 이렇듯 글로벌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 이젠 제주도에서 너무도 익숙한 외국인들의 모습처럼 보입니다.



풍등은 불을 붙이고 약 3분 후 그 열기로 인해 하늘로 풍등이 날아 오릅니다.



바라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하늘 높이 날리기 위해 준비하는 모습



카운터다운이 시작되고 모두 숨을 죽이고 한마음이 되어 봅니다.



외국에서나 볼 법한 이런 풍경을 제주도의 한 해변에서 볼 수 있다는 것에 신기하고 추억에 많이 남겠더군요. 저도 마찬가지구요..



드디어 모두의 소원을 담아 하늘 높이 풍등이 날아 오릅니다.

 


하늘의 수많은 별로 변하 듯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참 무더웠던 올 여름....아직 다 지나지 않았지만 그래도 건강하게 보내고 있다는 것...열심히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해 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함을 느끼게 합니다.



수많은 별이 되어 날아 오르는 풍등



모두의 바람이 이뤄지겠죠... 제주도의 푸른 밤은 이렇듯 멋진 축제와 함께 사람들의 마음 속에 깊이 남아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 연고없는 제주도에서 참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지금은 주변에 아는 사람들도 많고 잘 정착하고 있는 것 같아 돈 보다도 더 많은 것을 얻고 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제주도는 이렇듯 아름다운 축제가 여름 내내 관광지별로 열리고 있습니다. 다행히 축제가 열리는 함덕은 집과 가까워 늘 참석하는 관람객이 되어지요. 이제 날씨가 더 더워지면 튜브들고 작년처럼 해수욕 즐기러 가야겠습니다. 낭만이 가득한 제주도... 이럴땐 내가 제주도에 참 잘 왔구나하고 느끼게 되네요. ^^


함덕 살사페스티벌 하이라이트






                   

제주도 모래바람의 위력에 놀라!

제주도에 바람은 많이 부는 건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얼마만큼의 바람인지는 솔직히 설명하기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평소 바람이 많이 분다는 제주도의 바람 정도를 알려 드릴까합니다.. 제주도에 여행을 다닐때는 나름대로 날씨가 좋아서 보지 못했던 제주도 바람...제주도에 살면서 자주 보는 그 리얼한 제주도 모래바람 현장입니다.

 

월정모래바람으로 인해 차를 견인하는 모습

함덕과 월정리 부근 해변은 늘  제주도에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엔 백사장의 모래가 도로에 올라와 점령할때가 많습니다. 가게가 많이 모여 있는 함덕해변은 도롯가에 모래를 치우는 일도 따로 해야 할 정도입니다. 하지만 월정리로 가는 도로엔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엔 이렇듯 자연스럽게 모래가 도로에 쌓인 곳이 많습니다. 그래서 운전자들은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엔 운전을 조시해야 합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느껴지는 바람의 위력... 도로에 하얀 물결같은게 바로 모래가 바람으로 인해 올라오는 모습입니다.

 

바로 이렇게 백사장에 있던 모래가 제주도 바람으로 인해 차곡차곡 도로에 쌓이는 것이죠.

 

점점 쌓이는 모습도 처음 볼때는 신기하게 느껴졌지만 지금은 강력한 바람소리가 더 겁나더군요. 부산에서 이런 바람소리를 들으면 마치 태풍이 오는 날에나 들을 수 있는 소리입니다.

 

자동차가 모래언덕을 지날때는 휘청하는 모습이 멀리서도 보이더군요.

 

일단 우리도 조심스레 잘 건너야겠습니다. 경차라 혹시나 모래에 박힐 수도 있으니까요...ㅠㅠ

 

멀리서 볼땐 이렇게 높은 모래언덕인 줄 몰랐는데 이거 웬일....완전 산입니다. 음.....이러다 자칫 바퀴가 빠져 헛돌수도 있는데.... 다행히 낮은 모래언덕을 조심스레 잘 건넜습니다.

 

뜨아......집으로 돌아 오는 길에 본 황당한 모습..... 자동차가 높은 모래언덕에 바퀴가 빠져 움직이질 못하나 봅니다. 자동차 앞에 트럭에서 사람들이 내려 수습을 하는 모습인데..조금 걱정되네요. 무사히 잘 모래언덕을 빠져 나갔을까요.. 낮엔 조심조심 모래언덕이 낮은 곳으로 운행을 하지만 밤엔 깜깜해 조심해야 합니다. 언제 어느때 이런 황당한 사고가 날 수 있으니까요.... ㅡㅡ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