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에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남자들의 취향이 옛날하곤 많이 다른 것
같다는 생각를 많이하게 됩니다.
뭐..옛날이라고 해봐야 솔직히 제 연애시절때를 이야기하지만요..
그래도 20년 전 연애와 많이 차이 나는게 현실이 된 것 같습니다.

그만큼..
요즘 연애를 하는 남녀들은 옛날과 달리 참 개성이 있고 다양해진게 사실이지요.
그럼 요즘 여자들이 좋아하는 남자의 타입은 옛날과 어떻게 바꼈을까..
텔레비젼에서 드라마 주인공으로 많이 볼 수 있는 바로 차도남이
여자들에게 인기짱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차도남..
제 연애때만해도 차도남은 왠지 옆에 가기 싫고 부담스런 존재인데 ..
요즘 20대 여자들의 취향은 시대의 흐름에 맞추는 듯 차도남들에게
더 관심이 가는가 봅니다.
하지만 30~ 40대 여성들은 어떨까요..
차도남을 연애대상이나 결혼 상대자로 생각할까요.
제 생각엔 20대 연애 위주의 여성들과는 사뭇 다르다고 느낍니다.
그만큼 아슬아슬하고 짜릿한 연애보다는 조금은 안정되고 자신만을
위해 주는 그런 따뜻한 마음을 가진 남자를 더 선호하게 되지요.
그런데 제가 오늘 이렇게 차도남을 서두로 길게 장식한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따도남(따뜻한 도시 남자)과 연애를 한 뒤..
결혼을 앞두고 한 남자때문에 고민에 빠진 아는 동생 이야기를 하기위함입니다.

제 아는 동생은 나이가 35세입니다.
제가 결혼할때만해도 35세에 아직 혼자라고 하면 완전 노처녀이지만..
요즘엔 완전 노처녀도 아니지요.
그만큼 여자들의 결혼적령기가 30대초에서 중반으로 되고 있는 이유때문..
작년 초..
아는 동생은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한 남자를 만났습니다.
도시적이지만 보기 드문 따뜻한 마음을 가진 남자라고 자랑을 많이 했었지요.
그런데 한 6개월 사귄 후 남자와 헤어져야할지..
아님 결혼을 해야할지 고민에 빠졌습니다.
무슨 말이냐구요.
남자친구가 너무 잘해 주긴한데 결혼할려니 걱정이 되기도 하고..
헤어질려니 이런 사람 또 만날까하는 생각도 든다는 것입니다.

" 으이구.. 니한테 잘해주면 결혼하면 되지 뭔 걱정이고.."
" 그게...너무 좋아해서 말이지..집착같은 느낌이 들어서.."
" 집착?!.."

너무 잘해줘서 좋긴하지만..
집착때문에 결혼은 좀 생각해 봐야겠단 동생의 말에 의아했습니다.
그래서 차근차근 동생에게 물어봤죠..
동생의 이야기를 자세히 다 듣고 나니 저 또한 선뜻 말을 잇지 못하겠더군요.
도대체 동생에겐 어떤 문제가 있었을까....
내용은 이렇습니다.

30대 중반에 찾아 온 사랑한 사람..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인가 사소한 것 하나에도 간섭이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 너..지금 어디야? "
" 친구들 중에 혹시 남자들은 없어? "
" 어제 왜 전화 안 받았어? "
" 뭐한다고 그렇게 전화를 늦게 받아? "


전화만 하면 혹시나 데이트를 하지 않는 날엔 누구와 있었는지..
전화는 왜 안 받았는지 만나는 날이면 심문하는 것처럼 꼬치꼬치 묻더라는것..
처음엔 이 남자가 날 엄청 좋아해서 그렇겠지라고 생각하고 나름대로 기분이  좋았다고..
하지만 그 수위가 점점 높아졌다고 합니다.
물론 그런 남자에게서 왠지 구속되는 느낌이 들어 거리감이 느껴졌다고..
그런 일이 있은 후..
남자친구와 얼마간 만나지 않고 서로에 대해 신중히 생각할 시간을 갖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남자는 복잡한 심정의 여자마음을 이해하지 못했는지..
그 다음날..
밤 12시가 다 되어서 술이 떡이 된 채 동생집앞에서 황당한 행동을 했다는 것..
그 행동은 바로 다 잠이 들 시간에 동네 한 복판에서 동생이름을 부르며
'사랑한다'
'결혼하자'
'니 없이는 못산다.'
고 소리를 지르고 난리였다고 합니다.
동생은 그 모습에 더 황당하고 어이없었다고 합니다.
뭐.. 8~ 90년대에 그런 행동을 했다면..
한 여자를 위해 한평생 바치겠다는 남자의 의지로 보여..
" 오우.. 멋진데.."
" 남자다워.."
" 대단해.."
라는 표현을 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요즘엔 그런 행동은 집착성이 짙은 한남자의 이기심마져 느껴지기도 하지요.
세월이 그만큼 많이 바꼈으니까요..

" 언니야..아무리 사랑해도 너무 피곤하게 안했음 좋겠다..
사람은 좋긴한데.. 어떡하지? "

'사람이 좋은데 피곤하게 한다..'



동생의 아이러니한 말에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더군요.
그렇다고 집착이 너무 심한것 같으니 그만 만나라는 단호하게
결정지어 말을 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참 대답하기 난감했습니다.

아무리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할지라도 제 개인적인 생각이긴하지만..
상대방이 피곤함을 느끼는 것은 뭔가 잘못되어가고 있다는 것 같더군요.
뭐.. 남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몰라도 말입니다.

여하튼..
밀어 부치고 보자는 프로포즈는 솔직히 아니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그 남자는 한 여자를 죽도록 사랑해서 늦은시간 그런 황당한 프로포즈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그 프로포즈를 받는 당사자가 피곤하다는 반응을 보였다면
그건 잘못된 사랑의 표현이었다는 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아무리 생각해도 남자의 행동은 사랑한다는 착각을 하게 만드는 잘못된
집착성 프로포즈인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에공..

                   


" 오랜만이다.. 잘 지냈나?.."
" 네.. 언니도 잘 지냈죠?."
" 그래..니 요즘 연애한다면서 잘 되가나?..얼굴이 더 이뻐진 것 같기도 하고.."
" ㅎ...언니도 참..."

오랜만에 만난 평소에 제가 제일 아끼던 후배를 만나니..
다시 학창시절로 돌아간 듯 무척 반가웠습니다.
며칠전 만난 후배는..
학창시절때부터 지금껏 친동생같이 지내는 사이랍니다.
우린 간단히 서로의 안부를 물은 후 근사한 카페로 장소를 정해 이동했습니다.

" 야.. 정말 여전하네..아가씨라서 그런지 얼굴도 옛날 그대로네.."
" 언니도 참... 언니가 이쁘게 봐서 그렇지.."

여자들이 만나면 늘 그렇듯이..
빈말같아 보이지만 옛날같다고 이야기를 하는게 보편적이지만..
후배는 빈말이 아닌 정말 애띤 모습 그대로였습니다.
그리고..
얼마전 연애를 한다는 소문이 자자해 내 눈에는 더 이뻐 보였을수도 있었습니다.

" 결혼해야지.. 언제 국수 먹여 줄끼고?..."
" 결혼은 무슨..좀 더 생각해 보고.."
" 그래.. 결혼은 신중해야지.어떻노?..요즘에도 자주 만나나?"
" ㅎ...^^;;.."
" 사귀는 건 맞제?..응?.."

친동생같이 생각하는 후배라 카페에 앉자마자 다짜고짜
후배랑 사귀는 남자에 대해서 많이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 언니.."
" 왜?.."
" 있잖아...인간성이 좋으면 괜찮은 거죠?.."
" 응?!.. 뭐.. 그렇긴하지.. 사실 돈이 많으면 더 좋겠지만..ㅎㅎ
  그래도.. 마음이 안 편하면 안되지..왜. 사귀는 남자 집안이 안 좋나?.."
" 아니 그런게 아니고... 그냥..현재 성실하기만 하면 되잖아요!.."
" 왜..돈은 없는데 맘에 드는가 보네... 그 남자 마음에 쏙 들나 보네?.. "
" ㅎ....사실은 처음 맞선 본 그날 조금 마음에 들던데..
  결혼할려고 마음 잡으니....좀 복잡해서..."
" 엥!!..너..그 남자 첫눈에 반했나?.."
" 그런게 아니고...."

후배의 얼굴이 홍당무가 되면서,
뭔가 선뜻 말하지 못하다가 닥달하는 내게 ...
결혼을 결정 지은 후배의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꺼내 놓았습니다.

후배는 작년 겨울 지인을 통해 어렵게 맞선을 보게 되었습니다.
사실 학창시절 연애라는 것을 잘 하지 못해 늘 숙맥이라는 소릴 많이 듣던
후배라서 선이란 자체를 무척 부담스러워했었지만,
결혼 적령기가 되어 주위를 둘러보니..
주위의 친구들 대부분이 결혼을 하고  토끼같은 자식들과 알콩 달콩 사는 모습이
부러워 결혼을 해서 자신도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싶어 뒤늦게라도 선을 보게 되었다는..
선이란 것을 한번도 보지 않았던 후배는 큰 시험을 치러 가는
사람마냥 무척 떨리고 힘들었다고 하더군요.
중요한 것은 후배와 선을 보러 나 온 남자도 맞선이 처음이라는 사실..
둘은 서먹 서먹한 분위기에서 차를 마시게 되었고,
어색하지만 저녁시간이 되어 고깃집에 저녁을 먹으러 갔다고 합니다.
후배가 선 본 남자를 특별하게 본 일이 바로 고깃집에서 벌어 졌다고 하더군요.
처음이라 서로 서먹한 가운데 고깃집에서 고기를 먹다..
후배는 다리에 쥐가 내려 엄청 힘들었다고 하더군요.
치마를 입은 상태라 다리를 이쁘게 옆으로 꼬아서 앉았다가..- ㅎㅎ
후배는 쥐가 나고 힘들었지만..
초면이라 말도 선뜻 못하다가 너무 힘들어 남자에게 이렇게 말을 했다고 했습니다.

" 저기요..치마를 입어 불편해서 그런데..다리 좀 펴도 될까요? " 라고..
앞에 앉은 남자는 선뜻..
" 예...편하게 앉으세요.." 라고 말했답니다.

일은 거기서 일어 났다고 했습니다.
후배가 다리를 상 밑으로 펴는 순간..
다리가 화로에 닿아 화상을 입었다는..

" 앗! 뜨거.."

화로가 다리에 닿는 순간 후배가 신은 스타킹이
다리에 눌어 붙으면서 난리가 났다고 하더군요.
그때..
갑자기 남자가 일어나 후배의 스타킹을 막 벗기려고 했답니다.

" 뭐하는 겁니까?"
" 스타킹 이대로 두면 다리에 붙어 더 큰 화상입습니다. 얼른 벗으세요.."
라고 하면서 남자가 당황한 얼굴로 스타킹을 벗기려는 순간..
" 됐습니다.. 괜찮아요.." 라며 남자의 손을 잡으며 후배는 무척 당황했다고 했습니다.
사실  그때 후배가 당황한 이유는..
밴드 스타킹을 신은게 아닌 팬티스타킹을 신어서 였다나..
남자가 갑자기 스타킹을 벗기려는 순간
스타킹과 동시에 팬티가 벗겨질려고 했다고 하면서..
( 그말을 처음 듣는 순간 얼마나 우스웠던지..ㅋㅋ)

그런데..
중요한 것은 그 사건을 계기로 그 남자와 사귀게 되었다는 이야기였습니다.
그당시..
왠지 숙맥같아 보이는 남자분이 자신을 생각하는 마음에
터프하고 멋져 보였다고 하면서..
ㅎㅎ..
황당하면서도 우스운 사건을 계기로 사귀게 된 케이스였답니다.
첫 만남에 정말 황당한 일로 인해..
눈에 콩깍지가 재밌게 씌여 지금은 서로에 대해서 많이
알아가고 있는 단계라고 하더군요.


그 일이 있은 후..
한동안 부끄러워서 만나지 않다가, 많이 생각하고 생각한 끝에..
그 당시 숙맥으로 보이던 남자분이 터프하고 남성적이고
무엇보다도 인간적인 면을 엿 볼 수 있어 계속 만남을 유지하며
지금은 후배가 결혼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얼마후..
맞선 본 그 당시 다리에 스타킹이 붙어 버려 화상을 조금 입었던..
후배의 다리를 걱정하며 남자는 ..

' 우리 만남도 우연이 아닌 것 같은데.. 제가 책임을 지겠습니다.' 라고
하며 후배에게 결혼 프로포즈를 했다고 하더군요.

후배의 이야기를 듣고 나니..
정말 사랑이란 한 순간의 필로 오는 것이구나!하는 것을 느끼게 되었답니다.
조금은 황당하면서도 재밌는 후배의 결혼 프로포즈..
정말 잊지 못할 것 같더군요.
마음은 있지만..
선뜻 대답을 하지 않았다는 후배..
막상 결혼 프로포즈를 받고 나니 많은 생각이 교차한다고 했습니다.
누구나 다 그럴것입니다.
아무리 사랑하는 사람이 나타났다 할지라도 결혼이란
또 다른 인생길에 접어 드는 순간 결정하기 힘이 들 거라고..
결혼은 신중하게 생각해야 할 문제잖아요.

아무쪼록..
다른 사람과 좀 특별한 일로 인한 만남이지만..
서로 믿고 사랑하는 마음 오래갔으면 하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후배의 재밌는 에피소드를 듣고 나니..
훗날 기억에 남을 이야기로 평생 뇌리속에 남을 것 같았습니다.

                   
부산 영도라고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유명한 태종대를 떠 올리실겁니다.
하지만 태종대 못지 않는 아름다운 절경을 자랑하는 곳이 영도에 있다는 사실..
영도라는 이름은 옛 명칭이 원래는 절영도입니다.
그림자조차 없을 만큼 빨리 달리는 명마, 즉 절영명마를 생산한 섬이란 뜻의
절영도가 줄어진 뜻을 가지고 있답니다.


절영도전망대 돌맹이에 새겨져 있는 사람들의 흔적들..

영도에는 바다를 아름답게 볼 수 있는 해안도로가 잘 만들어져 많은

사람들의 휴식공간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바다를 볼 수 있는 있는 해안도로..
아직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는 곳이지만 조금씩 입소문으로 인해
지금은 태종대를 가기전에 사람들이 잠시 들러 주변의 아름다운 경관을 보러 오신답니다



날씨가 맑은 날이면 52㎞거리의 대마도가 한눈에 들어 오기도 하고,
많은 선박과 기암절벽의 절영 해안이 한 눈에 들어오는 멋진 곳이 바로 절영전망대입니다.



그런데..
아름다운 절경만큼 추억을 만들어 놓고 가신 사람들의 흔적을 볼 수 있는 절영전망대는
또 다른 볼거리로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는답니다. 
그건 바로..
절영전망대에 있는 돌맹이에 새겨 놓은 사람들의 소원을 담은 것이지요.


절영전망대를 다녀 간 사람들의 다양한 소원들이 적힌 돌맹이들.






그럼 사람들이 어떤 소원을 돌맹이게 새기고 갔는지 잠깐 구경해 볼까요!
수능을 칠 학생의 간절한 소망이 담겨진 수능대박기원도 있구요.






사랑하는 연인과 영원히 함께 하고픈 애정표현도 있고..



시간의 추억을 남기려는 사람의 흔적도 엿 보이고..




혼자 바람쐬러 나왔다가 흔적을 남긴 분도 계시고..




친구의 우정을 새겨 놓은 돌맹이도 보이고..



그저 재미로 적은 글귀도 눈에 띄고..



겨울바다에 여행왔다 남기고 간 흔적들 등
다양한 소원과 흔적, 추억을 남긴 돌맹이가 많았습니다.



돌맹이에 새겨진 다양한 글귀가 이렇게 모여 있으니 나름대로 재밌더군요.



이렇게 돌맹이에 새겨진 글귀도 눈에 띄고 재미났지만..
돌을 쌓아서 만든 돌벽 사이로 눈에 확 띄는 글귀가 있었으니 ..
그건 바로..
아주 특별한 사랑의 프로포즈 글귀였습니다.




그 중에서 제일 눈에 띄는 글귀는 바로..
9년 넘게 연애한 듯한 연인의 글귀가 바로 최고의 하이라이트 추억 글귀입니다.

'당신과 함께하는 9번째 크리스마스 10번째, 20번째도 계속 같이 하고 싶어요.
나랑 결혼해 줘요!'

정말 로맨틱하죠~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을 두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하는 사랑의 프로포즈 정말 잊지 못하겠죠.

왠지 이런 곳에서 프로포즈를 받으면 세상의 모든 것을 얻은 듯한
기분이 들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안 그런가요~.ㅎ




아름다운 절경을 볼 수 있는 곳 영도..
이곳은 바다의 삶을 그대로 느낄 수 있고 낭만을 몸으로 체험하고 갈 수 있는
아름다운 곳이라는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물론..
사람들의 순수한 마음을 그대로 새겨 놓은 추억의 돌맹이가 있어
더 그런 마음이 드는지도 모르겠네요.

이런 프로포즈라면 ... 감동~!.

Posted by 줌 마 야구이야기 : 2008.05.18 17:21
                   


물론 사랑하는 사람에게 감동을 준다는 것은 쉽지 않다.
난 야구를 좋아하다 보니 기회가 되면 거의 야구장에 가는 편이다.
야구장에 가보면 늘 기분이 좋아지는 이벤트가 한 가지 있는데..
그건 야구장을 찾는 많은 사람들이 공감을 할 사랑의 프로포즈이다.
아직 여자친구가 없거나 여자친구가 있어도 프로포즈를 못했다면
다른 사람보다 특별한 이벤트로 사랑을 확인 해보면 어떨까?
그런 특별한 프로포즈의 한 가지가 야구장에 오면 볼 수 있다.
물론 대담성이 요구하는 일이라 아무나 할 수 없기에
더 기억에 남는 프로포즈가 되지 않을까하고 생각한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3만 관중앞에서 하는 사랑의 프로포즈 정말  감동적일 것 같다.



  • A등급 국내산 생돼지고기가 2500원! 맛과 가격의 차별화. 퇘랑숯돌생고기
    www.garamgfs.com
  • 반찬도우미전문 강남파출부
    반찬도우미 전문주식회사, 교육관운영 반찬도우미 구인구직정보
    www.epachul.com
  • 추천펜션 무주에꼬빌
    구천동-무주리조트사이, 고품격휴양지 세미나실, 카페, 넓고 아름다운 정원

    Google 광고
    도로표지병
    서울식당
    장흥여행추천
    맛집
    해물요리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