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청도에 위치한 풍각이라는 작은 마을은 제겐 참 추억이 많이 깃든 곳입니다.
 
어린시절..

5일에 한번 오는 장날이 왜 그리 길었는지 ..
요즘같이 시간이 빨리 간다고 느끼는 모습과는 정말 대조적이었지요.
그만큼 시간의 넉넉함을 몸으로 느끼며 보냈기에 더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아버지의 고향 청도..
부산에서 학교를 다녔던 형제들은 어릴적 방학때만 할머니댁에 갔었지요.
지금 생각해보면 참 먹을 것 귀하고 놀이터도 없는 시골이었지만 ..
그시절이 제일 기억에 남습니다.



얼마전 청도 한옥마을에 볼일을 보러 가던 길에 풍각에 들렀습니다.

늘 갈때마다 느끼지만 청도역 주변에는 나름대로 많이 발전된 모습인데..
청도에서 차로 10여분만 가도 다른 곳은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곳이
아직도 많습니다.
그래서일까요..
풍각에 가면 더 정겹고 좋습니다.
왜냐하면 어린시절 느꼈던 추억들을 다시 느끼는 것 같아서 말입니다.
도대체 어떤 풍경이길래 그런 말을 하지? 하고 의아하신 분들을 위해
사진 몇 장을 보여 드릴께요.
사진을 보시면 많은 어린시절 시골에서의 추억이 있는 분들이라면 정겨움을
그대로 느끼실겁니다.




시계점인데 옛날엔 시계병원이라고 많이 불렀지요.



가축병원의 모습.



간판없는 식당들이 많은 풍각이지만 늘 사람들이 많답니다.



옷 가게..
유리에 명품을 적어 놓은 모습에 웃음이 ...



메이커 피자집은 아니지만 이곳에선 메이커이상 대접받는 피자집이죠.
희안하게 풍각엔 의상실과 미용실이 많더군요.
거기다 다방도..



보신각이란 간판을 보니 왠지 이 집에 들어가서 음식을 시켜 먹으면
보신이 될 것 같은 느낌이 쏴...



간판은 없어도 이 동네 유명한 슈퍼..



도심에선 문방구라고 불리우는 곳..



설비가게..



연탄직매소..



글구..
풍각에서 유명한 곳 중에 하나..
탁주만드는 곳입니다.



요즘엔 최첨단 시설로 많이 바꼈지만..
이 곳 풍각에서 아직도 옛 제조방법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지요.
늘 갈때마다 남편은 이 곳에서 유명한 풍각탁주를 몇 병 사가지고 온답니다.
부산에서 먹는 맛과 정말 다르거든요..
음.. 어떻게 맛을 설명하지?!..
ㅎ... 그냥 패스~ 한번 드셔보시라고 권하고 싶은 맛이라는 말만...



도로만 아스팔트로 잘 닦여 있지 건물들은 옛 모습 그대로 입니다.



그럼..
이제 풍각주변에 있는 마을 구경해 보실까요..
어버지 고향은 차산리이고..
이곳은 송서리입니다.



흙담이 정말 오래된 세월을 그대로 느낄 수 있죠.



한쪽은 현대식으로 조금씩 변모하고 있고..
한쪽은 이렇게 옛 모습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왠지 과거와 현대의 모습을
동시에 보는 것 같더군요.


이 모습들도 언젠가 지금의 현대적인 건물로 바뀌겠죠.
그래도 다행인건..
이렇게라도 추억을 남길 수 있게 사진으로 담을 수 있어 조금은 위안이 되네요.
어릴적 추억을 느낄 수 있는 정겨운 시골 풍경..
다시 사진으로 보니 옛 추억이 새록새록 떠 오르네요..
역시 시골은 참 정겹고 좋습니다.
그리고 도심과는 달리 여유로움이 있는 것 같아요..

다음글..유네스코로 지정된 양동마을의 옥의 티.

 

 

청도 풍각..

이 이름만 들어도 옛 추억이 주마등처럼 하나 둘 기억되는 어린시절이 떠 오릅니다.

아버지 고향인 청도는 늘 따뜻함이 느껴지는 곳이었습니다.

해마다 아버지의 산소에 들릴때마다 지나치는 이곳 풍각.

이곳에서 아버지께서 생전에 좋아하시던 막걸리를 사 가지고 산소에 갑니다.

이곳은 막걸리 제조장이 있기때문입니다.

 

이번 청도 소싸움을 구경하러 가면서..

잠깐 풍각에 들렀습니다.

곳곳에 새로 지어진 조그만 마트나 은행들이 있지만..

그래도 주변은 과거의 흔적을 나름대로 간직하며 있었지만,

너무 오래된 건물들은 이제 자물쇠로 꼭꼭 대문이 채워져서 철거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에 조금은 옛 향수를 느낄 수 있었던 모습이 사라짐에 씁쓸했습니다.

그래서..

언제 철거 될지도 모르는 풍각의 오래된 건물들을 사진으로 담아 왔습니다.

철거되면..

새롭게 변한 풍각의 모습에 옛향수가 사라질까봐...

 

 

 

 

가축병원.

 

요즘 말하면 동물병원이겠죠..

가축병원이라고 적혀 있으니 나름 향수가 묻어나는 느낌이 듭니다.

 

 

 

의상실..

 

 

방앗간.

 

벼농사를 하셨던 할아버지 덕분에 늘 집에는 쌀이 넘쳐 났던 어린시절..

나름대로 동네에서 갑부라고 할 만큼 여유가 있었다는..

제 고향은 부산이지만..

어린시절 기억이 나는 것은 흰쌀밥을 배부르게 먹을 수 있었던

집은 동네 몇 곳 안됐던 기억이 납니다.

그당시.. 쌀이 없어 밀가루로 끼니를 때우는 친구도 있었지요.

방앗간을 보니 가래떡과 시루떡을 많이 해 먹었던 어린시절이 생각이 납니다.

 

 

 

' 꼬~~꼬댁'

 

 

시골 장날이면 어김없이 닭들을 많이 팔던 시장..

장닭이라고 불리는 체격이 좋고 다리힘도 좋아 어린시절 닭을 보면 도망 다녔던 기억이 납니다.

 

 

철거를 기다리고 있는 옛 건물..

세월이 많이 흐른만큼 많이 낡았네요.

 

 

이 모습도 이제 과거속으로 ...

 

 

 

청도 풍각에 유명한 탁주..

풍각탁주..

탁주를 제조하는 제조장이 풍각에 있습니다.

지금은 옛 모습을 나름대로 잘 간직하고는 있지만..

많이 낡아서 이 모습또한 얼마있지 않으면 보기 힘들것도 같네요.

 

 

 

제조장이 엄청 컸습니다.

어린시절 아버지를 따라 이곳을 지날때도 엄청 커서 으리 으리 했던 기억이 있었는데..

세월이 흘러 아버지 나이가 되어서 다시 찾아와서 봐도 옛 모습 그대로인 것 같습니다.

 

 

제조장 내부의 모습.

 

 

예전처럼 탁주를 많이 만들지는 않지만..

아직도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풍각 두부공장.

금방 만든 뜨끈한 두부를 한입 먹으면..

으....

정말 맛있지요.

 

 

풍각 곳곳에는 오래된 건물이 나름대로 있었는데..

이 모습도 이제 많이 사라지고 있었습니다.

 

 

풍각의 도로에 있는 건물들이 거의가 오래된 건물입니다.

현재는 나름 보수도 하고 유지하고 있지만..

시골에 사시는 분들이 점점 줄어 들다보니..

점차 사라지는 옛 건물들이 많이 생기더군요.

 

 

쌀박산..

 

정말 정겹게 들리네요.

옛날에는 쌀박산이 최고의 간식거리였는데..

이제 이 모습도 추억으로 사라지나 봅니다.






여러분도 추억이 묻어 있는 잊혀져가는 곳을 사진으로 담아 보세요..
훗날..
잊지 못할 추억이 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