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런 표지판 처음이야!

제주도에 정착해 살면서 조금은 여유롭게 살아야지하는 마음이었는데 현재 부산에서 보다 더 바쁘게 살아 가는 듯합니다. 아마도 정착단계라 더 그렇겠죠. 사람 사는 곳이 다 그렇겠지만 조금이나마 제주도는 공기가 다른 지역과 달리 너무 좋아 그것으로 많이 만족하고 살고 있는 1인입니다. 새벽 5시에 일어나는 것이 이젠 익숙해진 삶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네요. 그래도 바쁘게 살아 갈 수 있는 작은 가게가 있다는 것만으로 큰 위안을 가져 봅니다.

 

오늘은 부산에서는 볼 수 없었던 조금 특별했던 제주도에서 본 재미난 표지판을 소개할까합니다. 왜 지금껏 이 표지판을 보지 못했나할 정도로 처음 봤을땐 정말이지 특별하게 느껴졌을 정도니까요. 

 

평소처럼 하루일과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피곤한 몸을 차에 맡기고 잠깐 눈을 부치고 있는데 남편이 일어나 보라고 하더군요. 다른 날은 눈을 감고 잠을 청하면 집까지 올때까지 아무 말도 안하는데 갑자기 일어나 보라길래 무슨 일인가 싶어 눈을 동그랗게 뜨고 쳐다 보게되었습니다.

 

제주도, 노인보호구역노인보호구역

노인보호구역안의 표시에는 지팡이를 든 할아버지와 짐을 든 할머니의 모습

 

" 저기 좀 봐라..."

" 뭘?! "

" 표지판...자주 이 길로 다니면서도 오늘 첨 보네.."

" 헉........저것은..."

 

보자마자 제 눈을 의심하는 특이하게 느껴졌던 표지판의 내용이었죠. 어린이보호구역의 표지같았는데 자세히 보니 노인보호구역을 표시하는 표지판이었습니다.

 

"이런 것도 있네.."

" 제주도라서 그런거 아닌가.."

 

자주 지나 다니는 길인데 이제서야 보게 되다니....

소근

자세히 보니 정말 푸근한 느낌이 드는 표지판입니다. 손잡고 서 있는 듯한 할머니 할아버지 모습...

 

노인보호구역노인보호구역

헉....이거슨.........

바닥을 보니 커다랗게 쓰여진 글귀..........

 

노인보호구역 표시입니다.

 

제주도, 노인보호구역노인보호구역 제한속도 30

특이했던 노인보호구역을 얼마나 지났을까....이건 또 무슨 표지판?!...

 

노인보호구역 해제노인보호구역 해제. 보호구역끝이란 표지판이 길모퉁이에 있음

제주시에서 촌으로 들어서는 우리동네는 어르신들이 많이 사는 것 같습니다. 물론 학교 주변엔 어린이보호구역이 따로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주택가가 있는 골목길에 노인보호구역 표지판은 처음 보는지라 그저 신기하게 보게 되더군요. 물론 부산에서는 볼 수 없었던 표지판이었기에 더 한참을 보게되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화장실에 본 재미난 표지판

 제주도를 여행한지 한 5년이 다 되었네요..오랜만에 제주도에 오니 참 많이 바꼈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0년도부터 중국인들의 부동산투자가 본격적으로시작되어서일까요.. 제주도 곳곳을 다니다 보니 간혹 여기가 제주도인지 착각이 들 정도로 놀랍기도 합니다. 부산 관광지에서 외국인들을 보는 그런 느낌과 사뭇 다르게 느껴지는 이유는 뭘까요? 제주시 곳곳이 많이 변해 있는 것은 물론 중국인들을 너무도 자연스럽게 곳곳에서 만나게 되니 여기가 중국인지 내 자신도 멘붕이 온 하루였습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제주의 한적한 바닷가 주변은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 많다는 것에 조금은 위안이  되기도 합니다. 제주 여행 첫 날... 제주시를 시작으로 산방산과 올레길을 둘러 보았습니다. 제주에 게스트하우스와 카페가 많이 생겼다고 하더니 역시나 올레길 주변에 가득하더군요.  아름다운 정취와 함께 잘 꾸며진 카페가 여행길을 즐겁게 하는 것 같습니다.

 

산방산이 그대로 보이는 화순금모래해변 부근

 

화순 금모래해변 바로 옆에 위치한 게스트하우스

 

 

산방산 용머리해안 지질트레일 가는 길

 

하여간 아름다운 제주바다와 풍경을 바라보며 여행하는 재미가 솔솔한 하루였습니다. 그런데 오늘 여행 중에 빵 터지는 재미난 표지판을 화순금모래해변 공중화장실에서 봤다는거 아닙니까..

 

여자 화장실 입구

 

무슨 문구이길래 재밌었다고 할까?  그럼 자세히 한번 보실까요...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볼땐 바른 자세로 앉아서 볼 일을 보는건 당연한 일인데.....

이거..이거 뭔가요?

웃겨

푸헤헤~~~~

 

화장실에서의 금연문구야 ..당연히 그려려니하고 생각하는데...

변기에 앉을때 반대로 앉지 말라는 표지판...

변기 위에 올라가서 볼 일을 보지 말라는 표지판이 있었습니다..

당연한 문구인데 이렇게 볼 일을 보는 사람이 있긴 있는지.....

그저 할 말을 잃게 만든 화장실 표지판이었습니다.

 

빵 터지는 화장실 표지판을 보고 나오는 순간 또 한번 빵!!!!!!

클린화장실....

화장실 안에 붙어 놓은 표지판이 갑자기 생각 나면서 왠지 공감이 팍팍 가더군요.

하여간...

여자화장실내에 있는 표지판은 처음 본지라 재밌게 봤습니다.

그런데...

특이하게 볼 일을 보는 사람이 있긴 있나 보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가게로 가는 길엔 늘 광안리해변도로를 지나가게 됩니다.
주말이나 휴일이 아니더라도 늘 이곳은 많은 사람들이 붐비는 부산의
유명한 관광지라
날씨가 추워도 광안리해수욕장 부근에는 겨울
낭만을 즐기로 온 관광객들이 붐비는 곳이기도 하지요.

그런데..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임에도 표지판이 정확하게 안내되지 않아
불편을 겪는 분들이 있다면 유명한 관광지로써 잘 관리하고 있는 걸까요?!..

그럼 이 문제에 대해 오늘 예리하게 지적하고 넘어 갈까합니다.



광안리해변도로에 들어서는 교차로가 있습니다.
현재 이곳은 대형트리가 광안리바닷가를 빛내기 위해 설치되어 있지요.
이곳은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광안리해변도로를 들어 오는 입구이기도
늘 많은 차들이 붐비는 곳이기도 합니다.
부산사람들이라면 광안리해수욕장 어디에 주차를 해야할지 대충 아실겁니다.
횟집을 이용하면서 주차를 하는 분도 계실것이고..
커피숍을 이용하면서 주차를 하는 분도 계실것입니다.
그런데 아름다운 광안리 바닷가를 보며 낭만적이게 걸으며 구경하기
위해 주차를 하고 싶다면 어디에 주차를 해야 할까요..

'공영주차장..'
맞습니다.
유명한 관광지이기때문에 공영주차장이 별도로 잘 마련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공영주차장을 찾기 위해서 표지판을 어렵사리 찾았는데 ..
좀 이상하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광안리해변도로에 설치되어 있는 공영주차장 안내표지판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그럼 유명한 관광지에서 발견한 조금은 황당한 공영주차장 표지판 한번 보실까요..



광안리해변도로로 들어서는 교차로에서 발견한 공영주차장으로 갈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는 표지판입니다.
그런데 표지판을 자세히 보시면 뭔가 이상하다고 느낄실겁니다..




교차로 정면에서 본 공영주차장 표지판은 전방 300m라고 표시되어 있습니다.



모르시는 분들이면 공영주차장에 가기위해선 이 표지판을 그대로 믿겠지요.
그럼 이 표지판대로 한번 전방 300m로 가 볼까요..



표지판이 가르키는 전방 300m..
이곳은 바로 광안대교가 바로 보이는 백사장이라는 사실...
물론 주차는 고사하고 걸어서 가야만 된다는 사실입니다.
표지판대로 갔다면 공용주차장이 아닌 백사장이 바로 나오겠죠.



처음 부산에 오신 분들이거나..
부산에 살아도 자주 광안리해수욕장에 오지 않으신 분들이라면
누구나 다 저 표지판만 믿고 주차를 하러 갈 것입니다.
그럼 누구나 다 황당한 표정을 지을 것 같은데 맞죠..



안내표지판을 설치하실때 조금만 더 신경써서 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정확하게 표시할려면 위의 사진처럼 화살표방향은 달라져야 합니다.
그래야만 공영주차장을 쉽게 찾을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어떤가요..
조금만 신경쓰면 모든 사람들이 편리하게 주차장을 쉽게 찾을 수 있을텐데..
유명한 관광지에서의 옥에 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