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착한 가격의 팥빙수로 대박난 가게

2,000원 하는 핸드메이드 팥빙수

이영돈 먹거리X파일에 나올 착한 팥빙수

폭염이 한달 넘게 지속되다 보니 이젠 시원한 곳은 기본이고 찬음식을 자연스럽게 찾게 되는 것 같습니다. 시원한 냉면, 냉국, 냉채등 시원한 것이면 뭐든 환영하게 되네요.. 물론 후식도 시원하다 못해 차가운 것을 찾게 됩니다. 그래서 오늘 시원한 가게 하나 소개할까합니다. 이름만 들어도 시원한 느낌이 팍팍 바로 팥빙수입니다. 

팥빙수, 착한 가격,

문전성시를 이루는 단돈 2,000원 팥빙수가게


시중에 파는 팥빙수는 보통 4,000~5,000원은 기본입니다. 뭐.. 프랜차이즈 카페에 가면 팥빙수 한 그릇 먹으려면 10,000원은 족히 줘야하는 식사값 못지 않는 가격입니다. 하지만 팥빙수를 단돈 2,000원에 먹을 수 있는 가게가 부산에 있습니다. 우리 서민들 듣던 중 반가운 가게죠...근데 가격이 싸다고 너무 허술하게 주는건 아냐? 하고 의구심을 가지실건데요...그런 의심은 일단 접어 두셔도 된다는 말씀을 오늘 감히 드립니다.



부산의 유명한 명소 '이기대' 공원 입구에 가면 ' 소문난 팥빙수 ' 라는 간판을 볼 수 있습니다. 이곳이 오늘 제가 소개할 착한 팥빙수 가격의 가게입니다. 팥빙수가 여름 한 철 음식이라 원래 손님이 많겠지라고 생각하실텐데요.. 제가 생각하기론 그 이유때문만이 아니었습니다.



남편의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팥빙수 ...완전 특허감인데!
빙수기가 필요없는 팥빙수 만드는 법!- "완전 대박이네.."
단돈 3,000원에 무한리필되는 40년 전통의 추억의 팥빙수.


팥빙수는 얼음이 주재료이기때문에 쉽게 녹는데 이곳에선 포장을 해 갈 수 있다는 점... 물론 먼거리도 문제없이 포장해 준다는 사실... 그래서일까요.. 이곳엔 가게안에서 편안히 먹는 분들도 많지만 밖에서 포장을 기다리는 분들도 많더군요.

팥빙수, 소문난 팥빙수

가격이 싸서 그런지 늘 북적거리는 가게 내부..

팥빙수, 소문난 팥빙수

포장용 손님을 위한 꼼꼼한 tip까지...



싼 가격에 팥빙수를 포장해 갈 수 있어서 그런지 포장손님을 위해 tip까지 꼼꼼히 적어 사람들이 많이 볼 수 있는 곳에 붙여 뒀더군요.



그럼 이 집에선 어떤 얼음을 사용할까? 바로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각얼음이 아닌 큰 사각얼음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근데 요즘 시중에 파는 팥빙수 얼음이 위생상 안 좋은 상태에서 만든다고 말이 많은데?!  그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았어요.. 얼음이 되는 물도 다  먹어도 아무 이상이 없다는 검사를 다 받은거라고 하니 걱정 뚝...

팥빙수, 소문난 팥빙수, 착한 가격

단돈 2.000원 치고는 푸짐해!


거기다 팥과 고명으로 올라가는 잼도 다 직접 만들어 사용한다고 하니 정말 믿음이 가는 팥빙수였습니다.



단돈 2,000원 밖에 안한다고 고명도 대충 올릴거란 생각을 접게 만든 정말 착한 팥빙수였습니다.
 



어떠세요... 2,000원에 핸드메이드 팥빙수 정말 착한가격 맞죠..

팥빙수, 소문난 팥빙수, 대박가게

팥이 깡통에 들어 있는 것이 아닌 직접 만든거라 믿을만 해...



뭐...고명이 밭과 잼만 들어가진 않아요.. 떡도 있고... 팥빙수에 우유도 넣어 준다는 사실..

팥빙수, 소문난 팥빙수,

팥빙수 양도 푸짐..



그래서일까요... 팥빙수를 다 먹을때까지 엄청 부드러운 느낌입니다.

팥빙수, 소문난 팥빙수

원유가 아니라 우유를 넣어서 더 부드러운 느낌..


부산의 유명한 명소 입구에 있어 자릿세도 만만치 않을터인데 단돈 2,000원짜리 팥빙수로 문전성시를 이루는 모습에 솔직히 많이 놀랐답니다. 하지만 가격이 싼 대신 그만큼 손님들도 많이 와서 여름철엔 완전 대박가게라고 하네요. 어떤가요... 직접 만든 팥과 잼 그리고 아끼지 않는 재료에 착한 가격까지 정말 괜찮죠...이상.. 부산에서 팥빙수를 착한 가격으로 판매하는 가게 소개 끝입니다. ^^
 

                   
초간단 팥빙수 만들기

빙수기가 필요없는 간편한 팥빙수

몸에 좋은 두유 팥빙수 만들기

하루에 한번은 팥빙수를 먹을 정도로 시원한 것을 좋아하는 남편입니다.
아무리 운동을 열심히 해도 땀을 잘 흘리지 않는 저와는 달리 남편은 조금만
움직여도
아주 열심히 운동을 한 것처럼 땀을 흘리지요.
그렇다 보니 무더운 여름철엔 시원한 것을 입에 달고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 팥빙수 묵자.."
" 어?!.. 어제 두유 얼린다는거 깜빡했네... 조금만 기다려 .."
두유를 얼릴려고 냉장고에서 꺼내 준비하니 갑자기 남편이 이러는 것입니다.
" 두유만 넣지 말고 팥빙수 재료 다 넣어서 얼려라." 라고...
전 남편의 한마디에 의아하다는 표정을 지었죠.
" 그라믄... 맛이 이상할낀데.."
" 어짜피 두유 얼린 것에 다 섞어서 물낀데 뭐하러 번거롭게..."

팥빙수, 재료, 만들기,

팥빙수 만드는 재료-두유,팥,찹쌀떡,과일


남편의 말이 맞는 듯 하면서도 팥빙수 재료를 다 섞어서 얼린다는 생각을 전혀
하지 못한 상태라 뭔가 뒤통수를 얻어 맞은 듯 했습니다.
물론 재료를 다 섞어서 얼리자는 말과 동시에 남편은 팥빙수 재료를 다 꺼내 바로 섞더군요.

팥빙수, 두유팥빙수,

두유는 반만 부어야 재료가 넘치지 않아..


먼저 두유를 머그컵에 반쯤 넣고....

팥빙수의 꽃 팥을 넣은 뒤.....

팥빙수 , 만들기,

팥은 한 티스푼 정도의 양...


숟가락으로 두유와 팥이 잘 섞이게 휘휘 저어....
팥빙수, 두유, 만들기 , 재료

찹쌀떡은 작은거 두개 정도..

그 곳에 찹쌀떡을 먹기 좋게 썰어 넣은 뒤....

마지막으로 과일을 넣어 마무리 했습니다.

팥빙수 만들기,재료

과일은 통조림으로 된 것이 편해..

물론 찹쌀떡과 과일을 다시 한번 더 골고루 섞어 주었습니다.

팥빙수, 재료, 만들기

랩을 꼭 싸야 냉장고 특유의 냄새가 들어가지 않아..

그리고 마무리 단계 머그컵에 랩으로 잘 감싼 뒤 냉동실에서 얼리기만 하면 끝!


몇 시간 후 다 얼려진 남편이 만든 팥빙수를 꺼내....
팥빙수, 두유, 만들기

실온에서 3분 정도면 얼렸던 재료가 잘 으깨어져...

조금 실온에 둔 뒤 숟가락으로 아래 위로 잘 섞인 재료를 깨기 시작했습니다.


근데...처음 볼때는 ' 이거 어떻게 먹어? '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숟가락으로 머그컵안에 들어 있는 내용물을 떠 보니 완벽한 팥빙수가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팥빙수, 재료, 만들기, 두유팥빙수

엄지를 치켜 들 만큼 맛이 괜찮아!

" 와............. 진짜 간편하네..."
" 맛도 게안타..무봐라.."
" 진짜네.....대박! "

팥빙수, 만들기, 두유팥빙수, 재료

만드는 과정은 단순했지만 맛은 기가 막힐 정도..

남편의 아이디어로 만든 조금은 단순한 팥빙수 만들기였지만 ...
가게에서 파는 팥빙수 못지 않을 정도로 완벽에 가까운 팥빙수였습니다.
물론 얼음이 전혀 들어가지 않고 두유로만 만든거라 몸에도 좋은 팥빙수라는 생각이....
어때요....집에서 누구나 쉽게 팥빙수 만들 수 있겠죠...^^
 
 

                   

빙수기가 필요없는 팥빙수 만들기

무더운 여름이 성큼 다가 오니 시원한 것을 자주 찾게 되네요.
이렇게 무더울땐 션~한 팥빙수 한그릇이면 무더위 싹 날아 갈텐데 그쵸..
그래서 오늘 정말 여름철 꼭 필요한 포스팅을 준비했습니다.
제목만 들어도 마구마구 따라해 보고 싶은 바로...
' 빙수기 없이 팥빙수 만들기 ' 입니다.
"엥.....팥빙수를 만들땐 빙수기가 꼭 필용한데 무슨 소리?!... "라고 생각하실텐데요.
아닙니다. 빙수기없이도 충분히 션~한 팥빙수를 만들 수 있다는 사실......
먼저 팥빙수를 만들 재료부터 살펴 보면요...
몸에 좋은 두유, 팥, 찹쌀떡, 과일 약간 그리고 머그컵이나 락앤락통이 있으면
맛있는 팥빙수 만드는데 문제없어요.

두유, 팥빙수, 재료, 만드는 법

얼음이 필요없는 팥빙수 재료..

팥, 찹쌀떡, 과일만 있으면 재료 끝...

재료가 다 준비되었으면 제일 먼저 두유를 락앤락통이나 머그컵에 부어 주세요.
팥빙수라고 얼음이 들어가지 않나 궁금하실텐데요...
제가 만드는 팥빙수는 얼음이 전혀 들어가지 않습니다.

팥빙수, 만들기, 재료.

작은 락앤락을 이용하면 수월..


두유는 락액락통에 1/3 정도 부어 주시면 됩니다.
팥빙수, 재료, 만들기, 두유,

머그컵도 1인분 기준...


머그컵에도 두유를 부어서 얼릴건데요... 두유의 양은 약 2/3 정도로...... 높이가 있으니..

락앤락과 달리 머그컵은 따로 뚜껑이 없으니 저처럼 이렇게 랩으로 꽁꽁 씌워주세요.

팥빙수, 재료, 만들기,

락앤락과 머그컵에 넣는건 1인분 기준..

그리고 난 뒤엔 냉동실에 두유가 다 얼도록 기다려 주세요.


꽁꽁 언 두유입니다. 두유를 얼렸더니 색깔이 마치 커피색을 띄네요....

팥빙수, 재료, 만들기

먹기 전에 냉동실에서 꺼내 먹어야...

이젠 본격적으로 팥빙수를 만들겁니다.
냉동실에서 꺼낸 얼린 두유는 실온에서 5분 정도 두신 후 포크로 마구마구 긁어 주세요.

팥빙수, 재료, 만들기

꽁꽁 언 두유는 5분 후면 잘 긁어져..

긁어 부스러기가 된 두유는 그릇에 담아 팥빙수를 만들기 위해 준비해 놓은 재료를 올려
주시면 맛있는 팥빙수가 완성됩니다. 순서는 팥을 먼저 올린 후...

팥빙수, 재료, 만들기

각종 과일은 먹기 좋게 자른다..

찹쌀떡과 각종 과일을 올려 줍니다.

팥빙수, 재료, 만들기

고명은 적당히...


팥빙수, 재료, 만들기

얼음이 들어가지 않아도 쓰~원한 팥빙수!

뭐...이 정도면 손님들이 왔을때 대접하는 수준이구요....

그냥 집에서 먹을땐 락앤락에 두유를 얼린 채로 그 위에 고명을 올려 먹으면 됩니다.
어때요...완전 초피드죠...ㅋ


머그컵도 마찬가지로 두유을 얼린 뒤 5분후 포크로 긁어 고명을 올려 먹으면 되구요.

팥빙수, 재료, 만들기

아이들이 있다면 컵빙수가 좋아!

팥빙수, 재료, 만들기

머그컵 팥빙수 대박!

제가 해 본 결과 머그컵에 두유을 얼려 팥빙수를 만들어 먹으니 제일 수월했어요.
보통 얼음을 빙수기에 넣어 갈아서 팥빙수를 해 먹는데 이젠 몸에도 좋은
두유로만으로 팥빙수를 쉽게 만들어 드셔 보세요.
여름철 자주 먹게 되는 팥빙수 이제 몸도 생각해야잖아요.
울 남편 이렇게 팥빙수를 만들어 줬더니 뭐라는 줄 아세요?
" 나가서 사 묵는거 보다 맛있네.." 라며 급 칭찬해줬다는...ㅋ
뭐... 진짜 그렇진 않겠지만 나름 괜찮았다는 표현에 기분은 좋았어요..^^

 

태그 : 노하우, 두유팥빙수, 만드는 법, 빙수기, 재료, 컵빙수, 팥빙수
TRACKBACK 0   COMMENT 2

단돈 3,000원에 무한리필되는 40년 전통의 추억의 팥빙수.

Posted by 줌 마 맛집 : 2011.06.30 05:30
                   

단돈 3,000원에 무한리필되는 팥빙수

세월이 많이 흘러도 여전히 남포동만큼 추억이 묻어 있는 곳이 없다고 여겨집니다.
마천루같이 넘쳐나는 빽빽한 도심속에서 나름대로
옛 향수를 느낄 수 있는 번화가는 남포동뿐인것 같고 무엇보다도
가격이 싼 최신형 물건과 옷들이 많아서 쇼핑하기에도 딱이지요.


남포동 번화가의 모습입니다.
어때요.. 사람사는 냄새가 물씬 느껴지지 않나요.
그래서 제가 이 곳을 자주 찾는 첫번째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두번째라면 맛있는 먹거리가 즐비해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여름철 별미가 있는 전통이 오래된 유명한
팥빙수골목이 이곳 남포동에 있기때문입니다.
타지역에 있는 분들은 먹자골목은 많이 들어 봤어도 남포동에
팥빙수골목은 좀 생소하실겁니다.
부산사람이 아니면 잘 알지 못하는 부분이기도 하지요.
사실 위치상 먹자골목과 가까운 곳에 있는데 자칫 그냥 지나쳐 버리는 곳입니다.

 


그럼 오늘은 40년 넘는 전통을 자랑하는 어릴때 먹었던 맛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추억의 팥빙수골목과 맛난 팥빙수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여기가 바로 전통이 살아 숨쉬는 팥빙수골목의 풍경입니다.
지금은 옛날보다  전통을 유지하는 팥빙수가게가 많이 줄어 들었지만..
그래도 이 곳을 지나노라면 전통의 향수가 느껴지는 곳이라 늘 정겹답니다.
겨울에는 달짝지근한 단팥죽이 이 자리에서 사람들의 입을 즐겁게 하고..
여름에는 입이 얼얼할만큼 시원한 팥빙수가 사람들의 입을 즐겁게 한답니다.

이것이 바로 40년이 넘는 전통을 자랑하는 할머니표 추억의 팥빙수입니다.
학창시절때부터 먹어 본 맛 그대로 손맛이 깃든 팥빙수이지요.

날씨는 덥지만 쇼핑을 한 후 길거리에 앉아서 먹는 재미도 나름대로 좋답니다.
시원한 커피숍에 앉아 우아하게 커피를 마시는 것과는 달리 운치가 있거든요.
팥빙수골목 어떠세요..
나름대로 운치가 묻어 나는 것 같죠.
그래서 제가 남포동에 갈때마다 들리는 장소 중 한 곳입니다.

오랜 전통만큼 팥빙수 만드는 기계와 그릇도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정말 오래된 그릇이죠.
요즘에는 집에서 이런 그릇 잘 안 쓸 것 같아요.

40년이 넘는 전통을 자랑하는 할머니표 추억의 팥빙수..
어때요.. 사진으로만 봐도 전통의 맛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지 않나요..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먹는 팥빙수의 맛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는 것 같아요.
정말 맛있답니다.

아참..팥빙수 가격은 3,000원이구요..
1개를 시켜서 둘이 나눠 먹어도 많은 양이랍니다.
물론..
1개를 시켜도 눈총을 전혀 주지 않고 오히려 팥빙수리필까지 알아서 해 주신다는..어때요.
어릴적 할머니가 해 주신 팥빙수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오래된 전통처럼 할머니의 따뜻한 정이 느껴지는 팥빙수랍니다.

 

태그 : 남포동, 맛집, 먹자골목, 옛날 팥빙수, 추억의 팥빙수, 팥빙수, 팥빙수 골목
TRACKBACK 0   COMMENT 7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