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청도에는 특별한 버스정류장가 있다!

경상북도 청도에는 복숭아와 감이 유명합니다. 아버지 고향이 청도이다 보니 어릴적부터 감과 복숭아를 원없이 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간혹 청도에 갈때마다 변하지 않는 동네 어귀를 보면 세월이 얼마나 많이 흘렀나 할 정도로 허름해 보여 세월의 무상함도 느끼곤합니다. 여하튼 청도에는 감이 유명해서 그런지 온 정류소마다 감모양이라 조금은 이색적인 느낌이 들기도 해요. 부산과 또 다른 정류소의 모습이기도 하고 감의 느낌을 한층 살린 모습이 이곳 청도를 찾는 사람들에게 기억을 더 쉽게 하기도 합니다. 그럼 오늘은 다른 지역과 달리 기억에 더 쉽게 남을 수 있도록 만들어진 이색적인 정류소의 모습을 소개할께요..

청도, 정류소,화양,

청도에만 볼 수 있는 감모양 정류소


감모양 정류소의 색깔이 노란색인데 청도에 다니는 버스도 노란색입니다. 왠지 색깔의 조화가 딱 맞는다는 느낌이 팍팍... 경상남도에 갔을때 노란버스를 봤을때랑 또 다른 느낌입니다.


누구의 아이디어인지 몰라도 정말 재미난 감모양입니다. 모양도 이쁘고 실용적인 모습이기도 하구요..


태권도 다니는 아이가 이곳에서 학원차를 기다리나 봅니다. 튼실하게 건강하게 보입니다. ㅎㅎ

정류소, 감모양, 청도

한적한 시골길을 가더라도 눈에 확 띄는 노란색 감모양 정류소


풍각은 아버지 고향이라 가끔 시간이 날때 가곤합니다. 그곳에 아버지와 엄마의 산소가 있거든요..

청도, 버스, 풍각. 시내버스

풍각으로 가는 버스를 보니 반갑네요.. 어릴적 낡은 버스를 타고 할머니댁에 갔던 기억이 새록새록..


정류소위에 잘 익은 감을 보니 풍요로움이 가득해 보이기도 합니다. 멀리서 보면 감인 줄 알고 따러 오겠어요..

감모양, 버스정류소, 청도

그러고 보니 감색깔도 동네마다 다르게 색칠해 놓았더군요..


아참.. 청도에 유명한 감은 반시입니다. 어릴적엔 단감을 많이 먹었고 반시는 솔직히 특별한 날 아니면 먹기 힘들었어요.

청도, 버스정류소, 감모양,

버스가 오는 것을 힐끗 확인하는 학생의 모습


예전엔 청도에서 풍각까지 가던 길이 이렇게 포장된 길이 아니라 덜컹덜컹 소리를 내며 버스가 다녔었는데 지금은 좁은 골목길에도 다 도로가 포장되어 예전에 흙 날리면서 다니는 버스는 없습니다. 하지만 넉넉한 시골 풍경은 어릴적 추억을 그대로 생각나게하는데 충분했습니다. 그런 느낌때문일까요... 어릴적 추억이 남아 있는 곳을 여행하면 시공간의 특별한 경험을 하고 온답니다. ^^

  1.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풍경 2013.10.03 16:56 신고

    아,,,청도 반시가 유명하다보니, 이렇게 정류장도 감 모양으로~ㅎㅎ
    예쁘고 재밌네요.

기장미역 채취현장

얼마전에 부산 기장에서 멸치축제를 열었습니다. 1년에 한번 4월에 열리는 기장멸치축제에선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었는데요. 그중에서 제일 기억에 남는건 바로 기장멸치축제가 열리는 기장 대변항에서 열린 전국적으로 유명한 기장미역을 채취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부산에 살면서도 이 모습은 처음 본지라 무척 신기하고 재밌더군요. 그럼 전국적으로 부산의 특산물로 유명한 기장미역 채취 장면 한번 구경해 보실까요...


기장멸치축제장에 가득 모인 관광객들의 모습.. 정말 대단하죠.

바로 축제가 열린 대변항에서 기장미역을 채취하는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었답니다.

보통 미역이라고 하면 항구와 좀 멀리 떨어진 양식장에서 채취하실거라 생각하실텐데.. 이 모습을 보곤 그 생각이 조금 바뀔겁니다.

햐.....어떤가요.. 싱싱한 미역줄기를 보세요..대단하죠..

이 날은 시민들이 많이 참석해 기장미역 채취하는 것을 직접 몸으로 느낀 시간이었답니다. 아이들도 무척 신기해하는 모습이었구요.

보통 항구주변엔 물이 더러운데 이곳 기장 대변항은 물이 깨끗해 나름대로 관리를 많이 하는 것 같았습니다.

어떤가요.. 기장 대변항에서 직접 본 미역 싱싱하지 않나요...기장미역은 옛날 임금의 수라상에 오를 만큼 품질이 우수 한 미역 이랍니다. 쫄깃한 맛과 특유의 향이 좋고 수온, 조류 등 최적의 어장에서 자라 미역중에 최상품으로 '기장' 이라는 말을 붙이게 된 것입니다. 기장 미역성장의 적정온도는 수온이 10∼13℃에서 12월∼2월 사이에 가장 잘 자라며 강한 계절풍의 영향으로 조류의 상하유동이 좋아야 질이 좋아지고 병충해의 피해도 적습니다. 기장은 동해 남부에 위치하여 수온 및 자연 조건이 미역 성장에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어 타 지역 미역보다 쫄깃쫄깃한 맛과 미역 특유의 향이 좋습니다.


 

  1. Favicon of http://figuremania.co.kr BlogIcon 취비(翠琵) 2012.04.30 20:34 신고

    지방축제에도 사람들이 많이 가는군요^^
    앞으로 미역은 기장미역으로 사먹어야겠습니다~


다른 지역과는 달리 재미난 버스정류장을 하고 있는 곳이 있어
오늘 소개할까합니다.

씨없는 반시로 유명한 경상북도 청도아시죠.
외지에서 온 관광객들에게 청도의 특산물을 너무도 쉽게 잘 알리는 것이
바로 마을 곳곳에 비치된 버스정류장의 모습입니다.
도대체 어떤 모습이길래 그러는지 사진으로 담아 왔으니 구경해 보셔요.



마을 곳곳을 자동차로 달리다 보면 노오란 색깔이 제일 먼저 눈에 띈답니다.



바로 감모양을 한 버스정류소이지요.
정류소위에 감모양도 다 똑같지 않고 색깔이 다 다르다는 것이 또하나의 특징이지요.
그래서 더 마을 곳곳을 지날때마다 한번 더 쳐다 보게 됩니다.


뻥 뚫린 시골의 논두렁이 주변 가득한 곳에 위치해 있어 그런지
추운 겨울에 찬바람을 막아 주는 문도 있어 나름대로 실용적인
버스정류소라는 생각도 드네요.



정류소안에는 사진으로 청도반시를 알리는 홍보지도 붙어 있어 지역의
특산물을 알리는데 제법 큰 역활을 하겠더군요.



노오란 시골버스와 노오란 감모양을 한 정류소 왠지 촌스러우면서도
시골풍경과 잘 어울리는 것 같지 않으세요..
ㅎㅎ...


아참..
버스정류소만 특이한거 아닙니다.
택시승강장도 감이 하나 달려 있다는 사실..
어때요..
제법 인상깊은 시골의 정류장 풍경이죠..
  1. Favicon of http://http://blog.daum.net/kty1773 BlogIcon 영아 2011.06.17 16:37 신고

    눈에 익은 반가운 버스 정류장이 눈에쏘~옥~!!
    아니나 다를까 지난주 다녀온 친정가는 길목이었네요.
    풍각~~ㅎㅎㅎ

  2.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2011.06.17 17:56 신고

    청도하면 단감이 유명하잖아요.
    그래서 저리 특색있게 지어놨을까요?
    정말 눈에 쏙 들어오네요.
    늘 지나치기만 했었는데....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1.06.17 22:17 신고

      청도반시도 유명하공...
      단감도 유명한 감의 고장이죠.^^

  3. Favicon of http://pdjch.tistory.com BlogIcon 레몬박기자 2011.06.17 20:43 신고

    저도 그 사진 찍어놨는데 어딜 뒀는지 도시 찾을 수가 없네요.
    고향의 그림이 가득합니다.

  4. Favicon of http://windmark.org BlogIcon 바람흔적 2011.06.17 23:18 신고

    청도 홍시나느곳이라 감으로 정류장을 만들었군요?
    바쁘실텐데 청도여행을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