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빔밥과 칼국수세트가 단돈 3,500원

재래시장에 식자재를 사러 갔다가 너무도 착한 가격으로 파는 음식점이 있어 오늘 소개할까합니다. 지금 생각해도 대단하다라는 말밖에 안 나오네요.. 도대체 어떤 음식점이길래 서두에 대단하다는 말을 먼저 했는지 말씀드릴께요 서면에 번화가 주변에 위치한 오래된 재래시장이 있습니다. 번화가 주변이지만  늘 북적 북적한 재래시장이지요. 얼마전까지 보지 못한 가게를 오늘 지나가다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곳은 바로 칼국수를 파는 음식점이었지요.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간인데도 어찌나 사람들이 많이 들어갔다 나왔다하는지 궁금도 하고 식전이라 출출해 남편과 같이 들어가서 이곳에서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 자기는 뭐 물낀데? "
" 나.... 비빔밥...어.... 비빔밥하고 칼국수가 세트로 3.500원 하네..뭐이리 싸노!! "
" 그러게... 그라믄 난 돌솥비빔밥하고 칼국수 세트 물란다..자기는 ? "
" 난  비빔밥하고 칼국수세트 "



가게안에 들어설때만 해도 시장통이라 칼국수 전문점인 줄 알고 칼국수만 먹으러 들어 갔는데 의외로 비빔밥과 돌솥비빔밥 세트가 있어 놀랐답니다. 칼국수 한그릇이 원래 3,000원인데 어떻게 비빔밥과 세트로 3,500원이 될 수 있는지 정말 신기하기까지 했지요. 거기다 공기밥은 단돈 500원...캬....물론 메뉴판에 적어 놓은 것처럼 칼국수는 小 자라고 앞에 적어 놓아 양이 적겠지하고 생각했지요. 그런데 종업원이 주문했던 음식을 들고 오는 것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답니다.




비빔밥과 칼국수 세트 요것이 3,500원짜리구요..



요것이 바로 돌솥비빔밥과 칼국수 세트 4,000원짜리 음식입니다. 우리 세트메뉴라고 해 칼국수가 小 라로 양이 엄청 적을 주 알았거든요..여하튼 보자마자 두 눈을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답니다.

" 와....뭐가 이리 많노..2인분인데.."

그릇이 조금 작다 뿐이지 구색은 정확히 다 맞춘 식단이었습니다. 그런데 양만 많다 뿐이지 혹시나 맛은 엉망이라고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 미리 말씀드리는데 가격대비 완전 대박이었죠. 맛도 나름대로 맛있었고 정갈하니 너무 좋았습니다. 채소도 다른 비빔밥집처럼 구색을 맞춘 것 같아 하나 흠잡을때가 없었죠.



김치반찬 하나를 두고 먹기엔 조금 부족한 반찬이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종업원에게 김치를 더 갖다 달라고 말하려고 고개를 돌리니 반찬은 넉넉하게 먹을 수 있게 셀프로 되어 있더군요. 근데 셀프라고 되어 있긴 하지만 미리 편하게 김치를 갖다 먹을 수 있게 담아 놓은 모습도 보였습니다. 아무래도 재래시장이다 보니 나이든 어르신들이 많이 오셔셔 일부러 담아 놓은 것 같기도 하더군요.

 

 

여하튼 양도 많고 맛도 괜찮아 숟가락 젓가락이 쉴새없이 움직였답니다. 똑딱이카메라로 찍어서 화질이 별로라 맛없게 보일지 몰라도 실제는 안 그래요..ㅎ


물론 가게안도 자리가 없을 정도로 북적이는 진풍경이 펼쳐졌답니다. 거기다 쫄깃함의 대명사 손칼국수라서 그런지 손으로 계속 반죽을 하며 칼국수를 만들어 내는 모습도 볼거리였답니다. 솔직히 재래시장안에서도 칼국수가 팔긴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엔 이렇게 손으로 만들어주는 쫄깃한 칼국수맛을 보러 일부러 이곳을 찾기도 하겠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무엇보다도 비빔밥, 돌솥비빔밥 세트메뉴의 착한 가격때문에 많이 찾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어때요..요즘 밥값 장난이 아닌데 정말 가격 착하죠..^^


tip) 가게이름- 영자면옥
     위치- 부전시장 부근


 

오늘같이 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날엔 뜨끈한 국물의 칼국수가 정말 생각나지요. 집에서도 해 먹을 수 있지만 뭐니뭐니해도 시장통에 앉아서 먹는 칼국수는 더 운치백배입니다. 그 맛은 정말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진국이지요. 사실 남편은 면 종류 음식을 별로 즐기지 않지만 칼국수만은 예외랍니다. 뭐...그나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전 칼국수 완전 좋아하거든요....



우리가 자주 가는 칼국수집입니다. 집과 거리는 멀지만 다른 곳과 달리 이곳은 어릴적 먹던 칼국수맛 그대로입니다. 다른 가게와 별반 차이가 없어 보이는 재료이지만 희한하게 이곳 칼국수는 맛이 좀 다르더라구요. 아무래도 제 입맛에 맞아 자주 찾게 되나봅니다.



반찬은 김치와 깍두기지만 솔직히 칼국수에 이만한 반찬은 없을거예요... 으아..사진을 보니 이 새벽에 갑자기 칼국수가 당기네요...진한 국물이 몸 속까지 느껴지는 이유는 뭘까요...스읍...ㅎㅎ



맛도 맛이지만 나름대로 가격도 시중에 파는거랑 몇백원 차이가 나다보니 장을 보러 오신 분들이 많이 오시는 것 같습니다. 늘 북적이는 가게안은 시골스런 장터분위기도 느껴집니다. 그런데 이런 소박한 시장통안의 분위기 속에서 사람들의 눈을 사로잡는 것이 하나 있었으니 그건 바로 도마입니다. 몇십년은 족히 되어 보이는 도마를 보면 칼국수집의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엿볼 수 있는 것 같아요..

 
곳곳에 음푹 패인 도마는 여느 음식점과 정말 달라 보일 정도입니다. 물론 다른 칼국수집도 이러지는 않을 듯....

 

오랜시간 한자리에서 동고동락하며 그 세월을 고스란히 도마의 흔적으로 남긴 모습에 올때마다 옛추억이 새록새록 느껴져 옛 시간으로 돌아간 것 같은 착각에 빠져 들기도 합니다. 새 것을 더 가까이 하게 되는 요즘 사람들이 많아서 일까요...이런 오래된 물건을 보면 왠지 마음이 숙연해지고 삶의 소중함을 조금이나마 느끼게 됩니다.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안고 있는 도마...늘 이가게에 들리면 세월의 흔적이 깃든 도마로 만들어지는 칼국수 한그릇에 잠시나마 추억에 젖기도 합니다.

 

  1. Favicon of http://blogvlog.tistory.com BlogIcon 푸른. 2013.02.18 23:20 신고

    피오나님~!! ^-^//
    저 탄수화물 정말 좋아하는데 면종류는 다 좋아한답니다..ㅎㅎ 칼국수 먹은지 꽤 됬는데, 정말 맛있겠어요. 시장에서 먹는 칼국수는 정말 맛있을거 같아요.
    도마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랐어요~!!!!!! 정말 세월의 흔적이 그 도마에 다 담아져있는거 같아요.
    나중에 그런 디자인의 도마도 어떨까 생각되요 : ))
    점점 커지는 "다 다 다 다"를 보니 귓가에 소리가 들리는듯 해요 ^-^
    내일도 좋은 하루 되세요~!!

" 뭘 먹지? "
" 밥 먹을까? "
" 면 먹을까? "
시장통이라 그런지 여러 종류의 음식들이 유혹을 하더군요.
그런데 많은 음식점 중에서 우리 눈을 의심하게 만든 한 곳이 있었으니
그곳은 바로 손칼국수를 전문으로 하는 칼국수집이었습니다.
" 햐.... 3시가 넘었는데 뭔 사람들이 이리도 많아?! "
" 그러게...."
" 다른 곳은 텅 비었는데 희한하게 이곳만 붐비는 것 같네.."
누구나 그렇듯이 처음 가는 음식점은 왠지 불안하기 마련인데
이곳은 믿음이 가는 듯한 느낌이 팍팍 들었습니다.
그렇잖아요..
이유가 있으니 점심 시간도 아닌데 이렇게 사람이 많으니 말입니다.


우린 예리한 레이다망으로 이리저리 둘러 보다 아무래도 맛있을 것 같은
느낌에 자리가 나길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드디어 자리 확보...
칼국수를 만드는 곳 바로 옆에 비치된 상황이라 칼국수를 직접 만드는
아주머니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자세하게 보게 되었습니다.
' 음...진짜 손칼국수 맞네...'
사실 대부분 음식점들이 손칼국수라고 적어 놓고 영업을 해도 면을
기계로 내리는 곳이 많은데 이곳은 주문을 받은 즉시 면을 칼로 일일이
자르더군요. 완벽한 손칼국수집 맞음...확인!
아참..재래시장 칼국수가 너무 저렴해서 올린 것을 추려서 칼국수집의
명물에 대해 올리는 글이니 참고 하시길요..

앗! 거기다 손칼국수 가격이 단돈 2,500원........
요즘 라면값도 3,000 가까이 하는데 손칼국수의 가격에 약간 놀랐답니다.
거기다 더 놀라운 건...
면을 칼로 자르는 도마가 완전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었지요.
'정말 대단해... 얼마나 오랫동안 도마를 썼으면...햐!...'
도마를 보고 완전 놀람을 금치 못했답니다.

그런데다가 이렇게 식당안이 바쁜데 배달까지 해주네요.
물론 배달음식도 주문이 들어 오자마자 바로 1인분씩 칼로 일일이 썰어서 만들공...
정말 아주머니의 손놀림은 가히 달인에 가까울 정도였습니다.
점심시간이 훨씬 지난 시간인데도 전화통에는 배달전화로 불이나고..
식당안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완죤 대박집 그자체더군요.
드디어..기다리고 기다리던 칼국수가 나왔습니다.
갓 담근 김치와 더불어 깍두기 반찬 입성...
오늘의 주인공 손칼국수 도착.....

음...보기엔 여느 칼국수집과 비슷한데........
그런데 한입 입에 넣는 순간...

이 쫄깃한 느낌은 뭥미?!..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탱탱한 면발에 깜짝 놀랐답니다.
거기다 국물이 어찌나 시원하던지...
조미료 맛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깔끔한 국물 맛이었습니다.
어떤가요.. 사진으로만 봐도 탱탱한 면발을 그대로 느낄 수 있죠.
물론 맛을 봐야 그 진가를 알겠지만 제가 먹어 본 결과 완죤 이런 탱탱한
면발은 처음이었답니다.
무엇보다도 사람들이 이렇게 많이 붐비는 이유는 주인장의 인정이
넘치는 말투가 너무 좋더군요.
마치 가족을 대하 듯 한손님 한손님에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예를 들자면 주문을 받을때 남자분이 주문을 하면 남자라고 이야기하면서
칼국수의 양이 여자들 보다 더 많이 주더군요.
그리고 배달 주문을 받을때도 " 많이 드릴까요? " 란 말을 꼭 멘트로 넣더군요.
보통 가격이 싸고 손이 많이 가고 사람이 많으면 서비스에는 좀 소홀하기 마련인데..
이곳 주인장은 전혀 그런 모습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런 후덕한 주인장의 인심때문일까 완죤 대박이 느껴지는 음식점이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잊혀지지 않는건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도마였습니다.

  1. 강춘 2012.02.19 06:41 신고

    수수께끼입니다.
    도마, 저렇게 우푹 파졌는데도 왜 새 도마를 안쓸까요?^^*

  2. 세리수 2012.02.19 06:58 신고

    맛이 여기까지 밀려오네요
    좋은날되세요^^

  3.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2.02.19 07:12 신고

    ㅎㅎ도마 보니 세월이 뭍어있군요.

    잘 보고가요

  4. Favicon of http://mung67 BlogIcon 솔향기 2012.02.19 08:20 신고

    칼국수 좋아하는데 ..한그릇 먹고 싶어 지네요~~
    행복한 휴일 되세요~~

  5. 산들강 2012.02.19 08:32 신고

    칼국수는 시원한 국물에 쫄깃쫄깃한 면발이면 장땡이지요. ㅎㅎㅎ

  6. Favicon of http://bloggertip.com BlogIcon Zet 2012.02.19 09:00 신고

    진짜 맛있겠네요! 하아~

  7.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 2012.02.19 12:13 신고

    오호 진짜 분주하군요~
    가격이 너무너무 착해요!!

  8. Favicon of http://centurm.tistory.com BlogIcon 연리지 2012.02.19 12:45 신고

    착한가격에 푸짐하기까지 맛도 엄청 좋을것 같아보이네요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9. 2012.02.19 21:13

    비밀댓글입니다

  10. Favicon of http://carros.jogosloucos.com.br/ BlogIcon jogos de carros 2012.02.23 00:23 신고

    에서 아주 착해 보이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