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레가 남았을때 간단히 해서 먹는 요리는?

요리를 하면 딱 맞게 사람 수대로 맞게 해야 하는데 늘 손이 크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넉넉하게 하는 편입니다. 그렇다보니 본의 아니게 아침에 끓인 국은 하루 종일 먹는 날도 꽤 될 정도라는...아마도 딱 맞거나 약간 모자란다는 느낌이 들면 왠지 안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늘 요리를 하면 넉넉하게 하나 봅니다. 얼마전에는 채소를 정리하다 카레를 만들게 되었는데 이것 또한 너무 넉넉하게 해 버렸지 뭐예요. 그런데 남은 카레로 나름 멋진 한끼 식사를 만들어 먹었다는 사실..그건 바로 '라면카레' 입니다.

채소

냉장고에 들어 있는 채소정리 하는 날.....

카레

조금 넉넉 아니 많이 넉넉하게 만들어 버린 카레

카레라면

아침에 먹고 난 뒤 이렇게 많이 남았습니다. 좀 심했나요? ㅎㅎ 점심을 조금 늦게 먹게 되어 간단하게 라면으로 카레를 섞어 먹으면 어떨까하는 생각이 들었지요.

라면

그래서 라면만 삶은 두에 물로 한번 헹궜어요. 삶은 라면은 물에 헹궈줘야 팜유가 제거되거든요. 팜유 몸에 축적되면 안 좋은거 다 아시죠?

라면

한 번 물에 헹군 뒤에 채에 받쳐 물기를 확실히 제거해 주세요.

카레라면

그리고 라면을 접시에 올린 뒤 따듯하게 데운 카레를 라면 위에 부어 주심면 카레라면 끝!

카레라면

정말 간단하게 한끼 식사가 해결되었습니다. 마치 음식점에서 나온 비쥬얼로..조금 아쉽다면 카레 만들때 피망이도 색깔별로 좀 넣을걸 하는 아쉬움이 샤샤삭...ㅎㅎ

라면

근데 라면 하나로 한끼 식사 거뜬할까하는 의구심이 들죠... 하지만 진짜 밥 한끼 먹는 것보다 완전 배가 불렀다는...


카레에 채소가 많아서 일까 라면카레를 반도 안 먹었는데 벌써 배가 불러지더군요..남편도 처음에 안 먹는다고 하더니 한 젓가락 먹어 보곤 생각했던 것과 달리 괜찮다고 한 접시 뚝딱 하더라구요. 하여간 생각보다 쉽게 라면만 끓여서 특별식도 만들고 남은 카레도 처분했다는 사실...ㅋ 아참...카레가 남았을때만 일부러 만들어 드시지 마시고 3분카레로도 카레라면을 만들 수 있으니 집에 즉석카레가 있으면 라면만 끓여 완전 간단하게 특별식을 해서 드시면 될거예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