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알면 편리한 주소변경 한방에 하는 법

이사 후, 은행 ,보험, 카드사등 주소 변경을 일일이 전화로 하지 않고 한방에 인터넷으로 해결하는 방법이 있어서 오늘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예전에는 이사를 하고 난 뒤엔 직접 은행이나 보험회사 ,카드사에 전화를 해 주소를 변경했습니다. 한 두곳이 아닌지라 어찌나 귀찮았는지 ... 하지만 지금은 컴퓨터에 앉아 자판만 두드리면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라 편하기도 하고 무엇보다도 한꺼번에 주소변경이 가능하다는 것에 매우 흡족합니다. 아직 모르고 계신 분들이 있을거란 생각에 포스팅 해 봅니다. 이사철이 다가오는 기간이라 많이 유익한 글일 듯 합니다.

 

 

[ 이사 후, 은행, 보험, 카드사등 주소변경을 한꺼번에 하는 방법 ]

 


인터넷 검색에 주소변경 원클릭 서비스 를 입력하면 집, 회사 주소 변경신청을 일괄적으로 간단히 해결할  수 있습니다. 먼저 사이트에 들어가면 주소 변경신청란이 나옵니다. 그곳에 현재 변경신청할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입력하고 난 뒤엔 '개인정보 동의란'이 나오는데 그곳에 체크를 한 뒤 다음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동의를 한 뒤 다음페이지는 '본인인증'하기입니다. '무료핸드폰 인증하기' 와 '아이핀 인증하기' 란이 있는데 원하는 곳에 체크하고 인증하면 다음란 이동합니다.

 

인증확인

 

 

인증확인을 하고 나면 주소변경 신청할 제휴사 선택란이 나옵니다. 네모난 칸에 색깔이 흰색인 부분은 인터넷으로 주소변경이 가능한 곳이고 회색으로 색칠이 된 부분은 이곳에서 주소변경이 안되는 곳이니 되는 부분에 체크한 뒤 나중에 따로 안되는 부분은 일일이 전화를 하거나 다른 사이트를 이용합니다. 다른 사이트에도 되는 제휴사가 있거든요..그건 나중에 알려 드리고 패스~

 

 

내가 가지고 있는 제휴사가 어떤 것들이 있는지 헷갈려 무조건 되는 란은 다 체크했습니다.

 

 

 

 

체크한 후에는 변경할 주소를 정확히 입력해 주면 됩니다. 새주소로 변경하고 싶으면 도로명주소 변경란을 누르면 간단히 해결되어 편리합니다. 아직 새주소에 익숙하지 않는 분들이 은근히 많은 것 같아요. 내가 사는 곳의 새주소를 알고 싶으면 '도로명주소'를 검색하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주소가 변경 신청이 되면 이메일로 안내장이 발송됩니다.

 

 

그리고 어떤 곳에 주소변경을 체크했고, 언제 변경이 되는지 날짜가 나옵니다. 좀 전에 말씀 드렸다시피 변경할 카드, 보험등 안되는 곳은 다른 사이트를 이용해서 체크하시면 됩니다. 몇 군데 변경할 곳이 있음 간단히 해결되지만 여러군데 변경할 곳이 많을 경우엔 다른 통합 사이트도 들어가야 합니다. MOVEONE에 들어가면 주소변경란이 나옵니다. 그곳에서 위의 방법처럼 똑 같이 체크해서 해 주심 됩니다.

 

 

본인인증

 

변경 신청하는 기관

 

변경할 주소 입력

 

개인정보 동의란

 

 

 

인터넷을 하시는 분들이라면 누구나 쉽게 변경할 주소를 한꺼번에 할 수 있어 편리합니다. 왠만하면 한 군데에서 다 해결할 수있지만 저처럼 여러군데 변경할 곳이 많으면 두 군데만 들어가도 다 해결되니 일일이 여러군데 ARS 전화를 해서 변경할 주소를 말하지 않아도 됩니다. 점점 편리해진 인터넷세상 이번 기회에 또 한번 경험해 봅니다. 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주말입니다. 편안하고 차분하게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

 

카드사에서 보낸 개인정보 유출안내 메일


카드사에서의 개인정보 유출이 언제 되었는데 이제사 메일에 안내장이 도착했네요.. 대부분 사람들이 이미 방송을 통해 접해 황당함을 느끼고 혹시나 2차 피해가 있을까봐 다들 수습하느라 진땀을 빼고 있는데 뒤 늦게 이렇게 안내 메일을 받으니 그저 할말을 잃게 되네요.. 개인정보 유출이 되었을때 즉시는 아니어도 다음 날 바로 이런 개인정보 유출 안내 문구가 소비자들에게 알려주어야 되는거 아닌지 뒤 늦은 대응에 더 분통이 터집니다. 카드사에서 무슨 약속이나 한 것처럼 농협과 국민은행 카드사에서 오늘(1월 24일) 오후 비슷한 시간에 메일이 왔네요.. 참...나... 수십가지나 되는 개인정보가 다 털렸음에도 바로 대응하지 못하는 자세도 문제지만 유출된지가 언제인데 이제서 이런 메일이 오는지 황당함 뿐입니다. 에공....

농협 카드유출

농협카드사에서 보낸 메일


국민카드 유출

국민카드사에서 보낸 메일

아직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안내 문구를 받지 않으신 분들은 유출된 카드사의 홈피를 참고 하시고 적절한 조치 빨리 하시길 바랍니다. 근데 어쩌죠.. 오늘(금요일) 메일을 받으신 분들은 은행에 가도 별도움이 안되겠네요.. 헐.... 

관련글-
롯데카드 재발급하러 직접 갔더니 ... 

 

재래시장에서 카드로 계산 여전히 어려워..


명절이 일주일도 안 남았네요..새해가 밝은지 얼만 안된 것 같은데 1월에 설날이 있으니 더 빨리 날짜가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며칠전 명절을 즈음해 재래시장에 다녀 왔습니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서 그런지 재래시장은 정말 발디딜틈이 없을 정도로 북새통이었습니다. 지금껏 재래시장을 많이 다녀 봤지만 이렇게 사람들이 많은 시장은 처음이라 솔직히 적잖게 당황했다는...
 


재래시장 입구인데 이거 원 어떻게 들어가야 할지 정말 갑갑합니다. 역시 도심 속에 아직도 옛 모습을 간직한 재래시장이라 그런지 다른 재래시장과 달리 활성화된 시장의 모습에 기분은 좋더군요.. 대형 마트로 인해 재래시장이 점차 설 자리를 잃어 버리고 있다는데 이곳은 걱정없는 곳이었습니다.  명절을 앞두고 찾아간 구포시장 오일장


그런데 시장을 다니다 재밌는 문구 발견..... 양말과 속옷등을 파는 곳인데 가격표가 이색적입니다.


현금으로 살때와 카드로 구매할때의 가격이 다르네요.. 카드를 사용하면 왠지 안 될 것 같은 느낌이 팍팍 듭니다.

양말
500원 현금
550원 카드


카드로 양말을 구매할시 10% 수수료가 붙는 셈이네요.. ㅋ 사실 이 문구를 쓴 주인장 마음은 이런 마음이 아닐런지.. 왠만하면 현금으로 주십사하는 마음.. 아마 저처럼 양말 위에 저렇게 적어 놓은 문구를 보면 대부분 다 그렇게 생각할겁니다. 근데 제가 오늘 하고자하는 말은 솔직히 따로 있습니다. 재래시장가면 거의 99.9%는 현금으로 계산하게 된다는 것...재래시장 노점에 앉아서 장사를 하시는 분들이야 카드기가 없어 그렇다쳐도 점포에서 장사를 하시는 분들 또한 카드를 내밀면 그리 좋은 얼굴이 아닙니다. 오히려 가격이 마트 보다 싸다며 현금으로 달라고 노골적으로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다는겁니다. 물론 카드로 계산시 수수료 명목으로 더 받지요. 소비자 입장에서도 알뜰하게 장을 보기 위해 조금 멀고 귀찮아도 재래시장을 찾지만 카드를 내면 왠지 손이 다 부끄럽게 느껴지는 곳이 재래시장입니다. 이젠 다른 곳처럼 카드사용 재래시장에서 편하게 할 수 없을까요... 왠지 그런 생각이 장을 보는 내내 들었습니다. 음....

 

롯데백화점에 카드 재발급하러 갔더니..

어제 뉴스를 보니 카드회사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로 인해 고객들의 분노가 극에 달하자 카드 3사 경영진은 다시 한번 더 사과의 표명을 보였다. 결국엔 늘 사고가 터지면 나오는 임원진 일관사표를 제출한다고 한다. 하지만 개인정보가 고스란히 유출된 소비자들 모두 그러한 사의 표명보다는 현실적인 내용을 원하고 있다. 이번일을 계기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카드사의 각종 정보 공유는 한번 더 생각해 봐야하는 것이다.

어제 뿐만 아니라 오늘도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개인정보 유출 확인하려고 카드사에 전화했지만 하루종일불통이었다. 개인정보 유출을 확인하라는 매스컴에서 그렇게 난리가 나도록 말을 했음에도 하루종일 불통된 카드사에 그저 분통이 터져 버렸다. 하지만 카드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 확인을 하기 위한 ARS는 계속 전화가 안되었지만  어처구니없게 한 카드사의 상향조정을 신청하는 곳은 바로 연결이 되어 이거 원 다행이라고 해야 하는지 그저 씁쓸할 뿐이다. 왠지 개인정보 유출이라는 크나큰 사건이 터졌음에도 장삿속만 내는 듯한 느낌이 드는 이유는 뭘까..

이번 카드사의 개인정보 유출된 피해고객들은 카드를 해지하거나 재발급을 받는데도 카드사 직접 가서도 기다리는 시간이 4시간 이상 걸렸다.  ARS 는 다운되고 아예 받지도 않아 직접 카드사에 방문한 고객의 시간낭비, 교통비낭비등 각 부수적인 사항은 누가 다 책임져야할까.. 이 모든 일도 어김없이 소비자가 부담해야하는 상황이다.

롯데백화점에 직접 갔더니 이미 많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었다. 번호표를 나눠주면서 하는 직원의 말에 그저 기가 막혔다. " 지금부터 4시간 기다리셔야 합니다. 바쁘신 분들은 옆 우편접수처에서 신청하십시요.." 
개인정보가 한 두개도 아니고 10개가 넘는 항목이 다 유출되어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일부러 시간내서 갔건만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말이란 말인가... 우편접수를 하면 최소 이틀은 걸린다고 하는데 그때까지 어떻게 기다리란거야... 그저 할말을 잃게 만들었다.


하지만 분통이 터지는 상황이지만 너무 오랫동안 기다려야 할 상황이라 우편접수를 하는 사람들도 줄을 서고 있었다.

헐..... 번호가 209번이 아니라 앞에 볼펜으로 1을 적어 주며 1209번의 번호표를 받았다. 최소 4시간은 기다려야 하는 상황... ㅠㅠ

 


번호표를 받기 위해 허둥지둥 사람들 사이를 누비고 다니는 사람.. 4시간이란 시간을 어떻게 기다리냐며 항의를 하는 사람.. 이거 원 난리도 이런 난리가 없을 것이다.

롯데카드, 롯데백화점

고객센터에서 카드재발급 및 해지를 하는 모습


백화점 벽마다 롯데카드에 대한 안내 문구가 붙어 있었고... 우편접수를 지양하는 홍보 안내도 곳곳에 붙었다.

롯데백화점측은 다른 은행 카드사보다 개인정보 유출이 그리 많지 않다고 소비자들을 진정시켰지만 누구하나 그 말을 이해하지 못한다. 나 또한 그렇다. 다른 카드사와 개인정보의 유출 갯수가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왜 인지하지 못하고 숫자만 연연하는가..그저 씁쓸하다. 이젠 신용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현재 사용하고 있는 각종  개인정보에 대해 건들은 조금 다른 방법으로 처리해야 하지 않을까하는 심도 깊은 생각을 해 본다.


 

 


 


" 오늘 사탕 받았나? "
" 사탕 많이 받았나? "
" 누구한테 받았는데.."


화이트데인 오늘 이런 문자 혹시 많이 받으셨나요?
10대, 20대라면 이런 특별한 날 사탕 받는 것에 대해 당연히 신경을 쓰겠지만...
40대, 50대인데도 화이트데이때 사탕 받았냐고 묻는 것을 보면 나이가 들어도
특별한 날 의미있게 보내려고 하는 것이 그저 여자들의 심리인 것 같습니다.


사실 저도 화이트데이를 며칠 앞두고 남편에게 뭔가를 요구했다는거 아닙니까...ㅎ

" 자기..이번 화이트데이때 뭐 해 줄낀데? "
" 응?!.. 뭐 해 주꼬? "
" 가방.."
" ..... "

무뚝뚝한 경상도 남자인데도 그 놈의 화이트데이가 뭐길래..
아내의 요구사항을 당연하다는 듯 받아 들입니다.

이런 순진무구한 남편의 마음을 알기에 특별한 날 꼭 뭐라도 챙겨야 한다는
생각을 자연스럽게 하는지도 모르겠네요. 여우처럼..ㅋㅋㅋ

그래서 화이트데이 선물로 가방을 선물 받았냐구요...
네...받았습니다.
아참... 가방선물이라고 하니 혹시나 명품가방 쪽으로 생각하셨다면 금물....
외출할때 들고 다니는 쬐끄만 손가방 하나 선물 받았습니다.
언제부터인지 무거운 가방을 어깨에 매고 다니는 것이 영 불편해
외출할때마다 지갑만 들고 다녔거든요..

헐...이런 말 하니 왠지 나도 늙었다는 생각이 팍팍 드네요...ㅡ,.ㅡ''''
여하튼 화이트데이를 빌미로 손가방을 하나 선물 받았습니다.

" 이거..사탕 대신이다.. 알았제.."
" 알았다.. "

화이트데이때 미리 선물 받은 가방...
그래서 남편 약속대로 사탕을 요구하지 않았냐구요..
당연히 요구하지 않았습니다.
뭐....장난삼아 한마디 건냈지만요..

" 자기...사탕 하나 안 주나? "
" ..... "
" ㅎㅎ.... 그냥 해 본 소리다.. 자...이거 봐라...나도 사탕 선물 받았다."
" ㅋ....은행에서 주더나? "
" 아니.. 은행앞에서 어떤 사람이 나눠 주더라.."
" 잘됐네... 화이트데이때 가방선물에 사탕 선물까지..완벽하네.."
" 근데.. 내용이 더 웃긴다..한번 볼래..."

사탕을 준 사람이 준 카드를 보였더니 남편도 빵 터졌습니다.
ㅋㅋㅋ....


여하튼 ...
화이트데이라고 일부러 카드를 만들어서 나눠주는 정성에 그냥 웃고 넘겼지요..

여러분은 오늘 사탕 많이 받으셨나요? ㅎ....
나이가 많든 젊든 특별한 날 챙기게 되는 걸 보니 나이가 들어도 늘 젊어지고
싶다는 열망이 그대로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뭐...소소한 것에 행복을 느끼는 여자들 심리라 이런 특별한 날도 의미있는
하루가 될 것도 같다는 생각을 해 보게 되네요..

 

 

카드영수증에 본인이 사인을 해야하는 이유

" 뭐가? "
" 이거 봐...다..다르잖아.."
" ....... "

영수증 정리를 하다 사인이 다른 것을 발견하고
남편이 산 영수증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 남편에게 물었지요.
남편도 영수증을 보더니 의아한 모습으로 한참을 보았습니다.

" 자기는 영수증 확인하고 사인 안하나? "
" 사인 해 달라고 하면 해 주고 말 안하면 그냥 영수증만 받지.."
" 그래도 영수증은 확인해야지.. "


남편에게 영수증을 확인하고 사인을 안 한것에 대해 물었답니다.
솔직히 사인을 안해도 되는 영수증에는 그리 신경을 쓰지 않지만..
이렇듯 영수증에 사인란이 있는 경우에는 신경써서 해야 하는게
맞다고 생각을 한다고 늘 생각하고 있지요.



" 평소에 음식점이나 편의점에서 카드로 결제를 하는 경우엔 사인란을
자세히 보지 않고 그냥 영수증을 받았는데..
이제 신경써서 해야겠네.."

" 그래야지.. 으이구..
요즘같이 신용사회에 신용카드에 사인을 정확히 해야지..

다음부터는 사인란에 꼭 확인해서 사인해..."

남편은 제 말에 귀를 기울이며 다음부터는 신경을 써서 영수증을
봐야겠다고 했습니다.




약국에서 산 영수증도 주인장이 사인을 하공..
음식점에서 음식값으로 계산한 영수증도 주인장이 멋대로 사인을
한 것이었습니다.

물론 카드결제를 하는 사람에게는 즉 카드주인에게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말이죠.

기본적으로 카드결제시 사인을 할 경우엔 카드주인에게 ..

" 사인 좀 해 주세요.." 라는 말을 해야 하는게 당연한데
공공연하게
자기 마음대로 사인을 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카드영수증을 보면서
알 수 있었습니다.


(약국에서 주인장이 카드주인의 허락도 받지 않고 대충 사인한 흔적..)

요즘엔 현금보다 카드를 많이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주인의 허락없이 자기 마음대로 사인을 하는 경우는 좀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아무리 바쁘고 귀찮더라도 카드주인에게 사인을 받아야 하는게 아닌가요..
요즘같이 신용카드를 많이 사용하는 경우엔 더욱더 사인을 정확하게 해야
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주인의 허락없이 자기 마음대로 사인을 하는 경우엔 법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는건가요?!..
갑자기 아무렇지 않게 사인을 한 영수증을 보니 궁금증이 밀려 옵니다
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