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현금 거래가 잦은 명절에 알면 유익한 정보

현금 중 최고액이라 더욱더 신경써야 할 오만원 지폐 명절을 맞아 오만원짜리 가짜돈을 구별하는 법을 많은 사람들과 공유할까합니다. 재래시장에서 장사를 하는 분들 뿐만 아니라 작은 가게나 음식점에서 유용한 정보가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오만원짜리 '가짜돈' 구별하는 방법 ]


첫번째..오만원 지폐 속에는 숨은그림이 있습니다.

 


그림없는 부분을 빛에 비추어 보면 숨겨져 있는 신사임당 초상이  보이며 그 아래 오각형 무늬안에 액면 숫자 거꾸로 된 5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두번째..띠형 홀로그램의 보는 각도에 따라 태극, 우리나라 지도, 4패의 3가지 무늬가 띠의 상.중.하 3곳에 번갈아 나타납니다. 그 사이에 세로로 '50000'의 숫자가 보입니다.

 


세번째..입체형 부분 노출 은선 안에 태극무늬가 있습니다 .


 

 

이것은 지폐를 상하로 움직이면 띠 안에 있는 티극무늬가 좌우로 , 지폐를 좌우로 움직이면 태극무늬가 상하로 음직이는 것처럼 보입니다.


네번째..색변환 잉크로 알 수 있습니다. 지폐 뒷면 액면 숫자를 기울여 보면 색상이 자홍색에서 녹색으로 변합니다. 눈높이에서 지폐를 비스듬히 기울이면 5의 숫자가 보입니다.


다섯째..인물초상,문자,숫자등을 손으로 만져보면 오돌도돌한 감촉이 느껴집니다.

 

 
그외는 형광색으로 지폐에 그림이 나타나고 , 신사임당 한복의 깃 부분을 확대해서 보면 한글이 새겨져 있다고 합니다. 그 부분은 정밀한 기계로 봐야 보여 평소 우리가 확인하기엔 좀 어려운 부분인 것 같아 패스하겠습니다.

 

 

 

오만원이란 거액의 지폐가 나오고 나서 부터는 '가짜돈' 들이 심심찮게 나오는데 아마도 복사기술의 발달로 인해 벌어진 해프닝인 것 같습니다. 자칫 신경을 잘 쓰지 않으면 속게 되는 '가짜돈' 이제 확실이 구분하는 법을 아셨으니 절대 속는 일이 없어야 할 것입니다. 시장에서 장사를 하시는 분들은 특히 더 조심하셔야 할 듯 합니다. 카드가 아닌 현금이 아직도 활성화된 곳이라 '가짜돈' 이 더 고개를 들고 있으니 말입니다. 마트에서도 깜빡 속아 넘어가는 '가짜돈' 이제 절대 속지 않도록 평소에 구분법을 잘 숙지하셔야 겠습니다.

 


" 참...나.... 이게 도대체 뭐고?!..."
" 왜? 뭔데 그라노..."
" 이거 좀 봐봐... 돈에 이렇게 낙서한건 또 처음보네.."
풉.....
이거..원 아무생각없이 남편이 보여 준 지폐를 보자마자 웃음이 났습니다.

누가 이런 낙서를 했는지 몰라도 참 어이없는 낙서 그자체였습니다.
간혹가다 지폐에 전화번호나 메모대용등 이상한 내용

(돈에 낙서한 것도 어이없는데 그 내용에 더 황당!)으로 낙서를 한 건
봤어도 이렇게
위인의 얼굴에 낙서를 해 놓다니..


사실 얼굴에 이렇게 낙서를 해 순간적으로 위조지폐인줄 착각할 뻔 했다는..

수염도 그려넣고..
머리는 퍼머처럼 그려 넣고..
눈엔 퍼렇게 아이쉐도우를 바른 것처럼 해 놓고..
귀엔 귀걸이와 피어싱까지..

입술은 붉은색으로 ..거기다 살이 빠진 것처럼 그려 놨습니다.
이거 완전 작정을 하고 그린 것  같네요..
에공.. 돈에 낙서를 하면 안되는뎅...
지폐에 낙서하면 불법이고 법의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제발 낙서를 하지 맙시다.
제~~~~~발....

 
세상에서 제일 더러운 것이 바로 돈이라는 말을 어릴적부터 들었었다.
어린시절 들었을때는 왜 그런 말이 나왔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순수한 마음으로 돈이면 뭐든 살 수도 있고, 편하고 , 여유롭게 느껴져서
그런지 돈은 더럽기 보다는 정말 세상에서 제일 좋은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머리가 굵어지고 세상에 때가 조금씩 묻으면서 돈이란 것이
사람을 울리고 웃기는 참 오묘한 것이라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때론 많은 사람들의 손에 왔다갔다하는 돈이란 것이 내게 돌아
올때는
참 소중한 것이 되곤했다.
그래서일까..
요즘같이 카드를 많이 사용하는 시대엔 지폐(현금)를 보면 카드보다
더 이쁘게 느껴진다.
그런데.. 누구에게나 소중한 돈이 깨끗하게 관리가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어느사람은 지갑에 빳빳하게 보관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때론 시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이나 지갑을 가지고 다니지 않는 사람들은 
돈을 보관할때 꾸깃꾸깃 보관하는 경우가 많다.
뭐..그 정도는 나름대로 이해는 하지만 ..
이해를 하지 못할 만큼 돈을 엉망으로 관리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그 중에서 제일 꼴불견은 바로 돈이 메모장은 아닐진데 낙서를 하는
사람들이다.
어제 가게에서 회를 포장해 가신 분이 주고 간 돈 중에 낙서가 된
돈을 보게 되었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왠지 좀 씁쓸한 마음이 들었다.
돈에 다양한 낙서를 많이 봤지만..
이런 낙서는 처음이라 조금 의아해했다.
지폐의 앞뒤에 다 낙서가 되어 있었고..
그 내용 또한 어이없고 황당했다.


앞면..
주예수님을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집이 구원을 얻으리라,아멘.
뭐..이 말은 한번씩 교회 다니는 분들이 하는 말인데..


지폐 뒷면..


예수님 믿으면 천국
불신자는 지옥, 아멘

이라고 적힌 조금은 황당하고 어이없는 내용 그자체였다.
도대체 어떤 사람들이 이런 어이없는 낙서를 해 놨단 말인가!
정말 할말을 잃게 만드는 낙서임에는 틀림이 없었다.
무엇보다도
돈에 적힌 내용도 어이가 없었지만..
이런 지폐가 한 두장이 아니라는 것에 너무 돈을 소중하게
관리하지 않는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우리나라 지폐가 외국의 지폐보다 오래 사용하지 못한다는
기사내용을 예전에
본 적이 있는데 돈에 낙서를 한 모습을 보니
그 이유가 충분히
있다고 느껴지기까지 했다.
돈..
사람들에게 희노애락을 주는 소중한 것이다.
그러기에 내 손에 들어 온 돈은 관리도 잘 해야하지 않을까!
돈은 만드는 것 보다 폐기하는 것이 돈이 더 많이 든다고 하니
경제적인 면을 생각해서라도 소중하게 관리돼야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본다.
 

 
" 자...용돈.."

" 응?!.. 갑자기 웬 돈...고마비.."

" 흐흐흐~ "

" 헉! 이게 뭐고...진짠 줄 알았다아니가.."


아침에 울 남편 운동 갔다 오더니 갑자기 오만원권 빳빳한 지폐
한 장을
용돈이라며
주더군요.
아침부터 갑자기 웬 돈이야?!..하며 급 기분이 업되어서 받았더니..

이게 뭥미?!....

정말 진짜 오만원과 비슷한 종이였던 것..

남편이 용돈이라며 줄땐 기분 좋겠 받았는데..
이게 장난이라는 사실에 기분이 다운되어야 함에도 왜 그렇게 웃음이 나오던지..

ㅋㅋ...

그럼 완전 돈으로 착각하게 만든 종이 한번 보실까요.

ㅎㅎ...



일단 크기를 보니 영락없이 돈과 비슷합니다.



모양은 비슷할까..
그렇지 않습니다.
오만원권에 바탕 색깔이 비슷할 뿐 그림은 좀 차이가 있었습니다.



이렇게 오만원권과 비교하니 차이가 뚜렷이 나지만..
무엇보다도..



돈과 비슷한 남편이 가져다 준 종이만 보면 영락없이 돈처럼 보인다는 사실..
어때요..
오만원권과 비슷하죠....ㅋ


ㅎㅎ...

" 내.. 니가 돈보다 더 좋아할 줄 알았다.." 는 울 남편..
헐..
여하튼 돈처럼 생긴 종이땜에 웃고...

웃음을 줄려고 일부러 보여 준 남편때문에 한번 더 웃는 아침이었습니다.

' 문디..어디서 이런 걸 구해가지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