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광복절에 가족과 함께 가면 좋은 제주항일기념관

제주도에 이사 온 후, 우리동네 주변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다 제일 먼저 찾은 곳이 바로 조천 제주항일기념관이다. 제주도에서 제 3대 항일 운동으로 알려진 조천이라 그런지 더 가슴 깊이 다가온 그런 곳이었다. 내가 만약 그 시대에 태어 났다면 항일투쟁을 잘 할 수 있었을까하는 생각도 들었다. 아마 쉬운 일은 아니라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하지만 이곳에 들리면 누구나 가슴 깊숙히 끓어 오르는 애국심을 자연스럽게 느끼게 된다. 나도 그랬다.

 

제주항일기념관안중근의사 유묵 손도장 체험

제주항일기념관


 

 

 

제주의 3대 항일운동은 제주시 조천읍에 위치한 조천만세운동, 제주시 구좌읍의 해녀항일운동, 서귀포시 법정사항일운동이다.

 

제주항일기념관은 제주도민은 무료

제주도에 이사 온 이후 제주도민을 위한 혜택이 다양해서 참 좋다. 어떠한 혜택이 있는지는 다음에 자세히 포스팅하기로 하고 오늘은 조천 제주항일기념관을 다녀 온 내용을 포스팅하고자 한다. 

 

기념관에 들어서면 제1 전시실과 제 2전시실이 있다. 자세한 안내 표지판이 있어 차례대로 관람하기 좋게 되어 있다.

 

제 1전시실에 가면 일제 침탈의 기록들이 자세히 전시되어 있다.

 

일제시대 사용했다는 칼을 보니 가슴 속 깊은 곳에서 뭔가 모를 것이 올라 오며 울컥한다.

 

제주도에 어떤 구실을 만들어 침략을 벌였는지도 자세히 전시되어 있다. 얼마전 갔던 삼성혈 사진이 보인다. 그곳에서 일제가 측량을 이유로 경찰을 동원하여 삼성혈을 짓밟고 있는 모습도 있다.

 

총과 칼에 맞서 일제시대에 항일운동을 한 내용들도 자세히 기록 .전시되어 있다.

 

제주도 조천리 남자의 체격측정사진과 제주도 해녀의 체격측정사진이 눈길을 끈다.

 

1910년 한.일병합조약으로 국권을 강탈당하자 조천리에서 결성된 송매죽의 결의 내용이다. 송매죽의 정신적 맥은 3.1 만세운동으로 이어졌다. 조천 만세동산이 유명한 이유도 그 맥락이다.

 

신체검사를 받기위해 기다리는 위안부의 모습에 또 한 번 울컥....일본이 위안부 모집에 관여했다는 비밀문서도 발견되어 전시되어 있다. 여전히 이 부분에 대해 사과 조차 없는 일본...절대 우린 전쟁의 아픔을 잊어서도 잊혀서도 안될 것이다. 물론 국력도 키워야 할 것이다.

 

 

제 2 전시실은 일제에 맞서 항일 운동을 벌인 기록들이 전시되어 있다.

 

일제에 맞서 싸우다 끌려가 끔찍한 고문을 당하는 모습도 재현해 놓았다. 내용과 사진을 보면 정말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정도로 피가 거꾸러 끓어 오른다. 고문을 당하는 모습을 벽을 통해 보고 있는 관람객...

 

후손이 없는 항일투쟁 건국훈장 애국장.포상자

 

제주 항일 유공 서훈자 명단

한시간 동안의 전시관 관람을 마치고 1층으로 내려 오니 항일기념관 방문기념으로 안중근의사 유묵 손도장 체험이 있었다.

 

항일운동때 입었던 옷을 입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체험도 있었다.

 

남편과 나는 각각 체험을 해 보았다.

 

손바닥위에 묵을 묻힌 붓으로 발랐다.

 

손에 시꺼먼 묵이 칠해질때 남편과 난 왠지 일제에 맞서 항일운동을 벌였던 그 시대로 돌아간 듯 진지함이 그대로 묻어 있었다.

 

안중근의사 유묵 손도장 체험이니 약지부분은 다 칠하지 않았다.

 

이제 경건한 마음으로 손도장 체험을 ...

 

남편의 안중근의사 유묵 손도장 체험

우리부부의 안중근의사 유묵 손도장 체험

이건 내가 체험한 것이다. 한 장은 가게에...한 장은 집에 걸어 두기로..

 

체험 기간은 따로 정해져 있었다. 조천 제주항일기념관은 올래19코스로 다른 올래코스와 달리 민족의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그런 곳이었다. 8월 15일 광복절이 얼마남지 않았다. 올해는 14일에 임시휴일로 정해졌으니 이번 기회에 가족과 이곳에 들러 애국심을 느껴보는건 어떨까..

 

시골 체육대회에서 본 특별했던 노점상

오늘은 우리동네에서 큰 체육대회가 열리는 날이라 임시휴무로 정해서 쉬었습니다. 제주도에 이사 온 이후 몇 달 아니 약 석 달 동안 참 바쁘게 살았던 것 같습니다. 한 달은 이사하고 집 정리하는데 시간을 보내고 한 달은 가게를 구하고 직접 인테리어를 한다고 바쁘게 보냈습니다. 그리고 현재 2주 정도 가게 영업을 하고 있는데 정말 시간이 주마등처럼 빨리 지나가는 느낌이 듭니다. 몇 달 동안 너무 많은 일을 접해 몸이 많이 피곤한 상태이지만 나름대로 하루하루 유익하게 보내고 있어 잘 버티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동네는 조천리에 있습니다. 오늘 조천리에서 '조천리체육대회' 가 열러 그곳에 가기 위해 휴무를 했어요.

 

추억의 게임기, 조천리체육대회추억의 게임기

조천리 체육대회조천리 체육대회

조천읍 바로 건너편 조천초등학교에서 열린 조천리 체육대회는 생각보다 너무도 재밌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겼습니다.[관련글-내가 사는 동네행사 '조천리 체육대회'에 가다! ]가게는 제주시의 관광지에 있고 집은 촌에 있어서 개인적으로 엄청 만족하고 삽니다. 다른 사람들은 집하고 가게랑 너무 멀지 않냐고 하시지만 부산에서 늘 막히는 교통란에 비하면 별로 멀지 않는 곳이라고 느끼며 살고 있어요. 도로도 잘 되어 있고 무엇보다도 막히는 것 없이 길이 한적하니 좋더라구요.

 

 

체육대회가 열리는 초등학교 주변에 유난히 아이들에게 인기만점인 노점이 있어 오늘 소개해 봅니다. 저도 아이들처럼 한참을 구경하면서 아이들과 즐거운 대화를 했어요.

 

아이스크림 파는 통도 정말 오랜만에 봅니다. 마치 80년대 초등학교 운동회때나 보던 그런 아이스크림통 같아요.

 

오늘 제주도 날씨는 후덥지근해 아이스크림이 많이 팔리더군요. 샤벳맛의 아이스크림은 지금도 잊을 수 없는 맛이라 먹고는 싶었는데 물을 많이 마셔셔 패스...

 

달고나도 팔고 있습니다. 옛날처럼 바늘로 콕콕 찍어서 모양에 맞게 하는 것이 아닌 그냥 팔고 있는 과자입니다. 고구마튀김도 깔끔하게 포장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더워도 아이들의 주 관심사는 바로 장난감과 게임기였어요. 사실 저도 그랬구요... 요즘엔 어떤 게임기와 장난감이 유행하는지 보려구요..그런데...이거 어디서 많이 본 듯한 것들이 샤샤샥 많이 보였습니다.

 

여자애들이 좋아할 만한 반지

 

빨대로 연결해서 부는 컬러 풍선껌도 있고..

 

퍼즐맞추기, 미니 두더지팡팡, 다마고찌등 추억의 게임기도 있었습니다.

 

고무줄을 넣어 쏘는 나무총

 

추억의  링 끼우기..이건 어릴적에 자동이 아니었는데 요즘엔 자동으로 나왔네요..ㅋㅋ

 

도심과 달리 특별한 행사때마다 온다는 노점... 아이들이 정말 기다리는 가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날 하루만큼은 엄마들도 아이를 위해서 선물을 해 줄 수 있는 날이니까요. 제주도는 새벽에 비가 요란하게 오더니 언제 그랬냐는 듯 하루종일 날씨가 쾌청했습니다. 휴일 모두 잘 보내셨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