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런 표지판 처음이야!

제주도에 정착해 살면서 조금은 여유롭게 살아야지하는 마음이었는데 현재 부산에서 보다 더 바쁘게 살아 가는 듯합니다. 아마도 정착단계라 더 그렇겠죠. 사람 사는 곳이 다 그렇겠지만 조금이나마 제주도는 공기가 다른 지역과 달리 너무 좋아 그것으로 많이 만족하고 살고 있는 1인입니다. 새벽 5시에 일어나는 것이 이젠 익숙해진 삶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네요. 그래도 바쁘게 살아 갈 수 있는 작은 가게가 있다는 것만으로 큰 위안을 가져 봅니다.

 

오늘은 부산에서는 볼 수 없었던 조금 특별했던 제주도에서 본 재미난 표지판을 소개할까합니다. 왜 지금껏 이 표지판을 보지 못했나할 정도로 처음 봤을땐 정말이지 특별하게 느껴졌을 정도니까요. 

 

평소처럼 하루일과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피곤한 몸을 차에 맡기고 잠깐 눈을 부치고 있는데 남편이 일어나 보라고 하더군요. 다른 날은 눈을 감고 잠을 청하면 집까지 올때까지 아무 말도 안하는데 갑자기 일어나 보라길래 무슨 일인가 싶어 눈을 동그랗게 뜨고 쳐다 보게되었습니다.

 

제주도, 노인보호구역노인보호구역

노인보호구역안의 표시에는 지팡이를 든 할아버지와 짐을 든 할머니의 모습

 

" 저기 좀 봐라..."

" 뭘?! "

" 표지판...자주 이 길로 다니면서도 오늘 첨 보네.."

" 헉........저것은..."

 

보자마자 제 눈을 의심하는 특이하게 느껴졌던 표지판의 내용이었죠. 어린이보호구역의 표지같았는데 자세히 보니 노인보호구역을 표시하는 표지판이었습니다.

 

"이런 것도 있네.."

" 제주도라서 그런거 아닌가.."

 

자주 지나 다니는 길인데 이제서야 보게 되다니....

소근

자세히 보니 정말 푸근한 느낌이 드는 표지판입니다. 손잡고 서 있는 듯한 할머니 할아버지 모습...

 

노인보호구역노인보호구역

헉....이거슨.........

바닥을 보니 커다랗게 쓰여진 글귀..........

 

노인보호구역 표시입니다.

 

제주도, 노인보호구역노인보호구역 제한속도 30

특이했던 노인보호구역을 얼마나 지났을까....이건 또 무슨 표지판?!...

 

노인보호구역 해제노인보호구역 해제. 보호구역끝이란 표지판이 길모퉁이에 있음

제주시에서 촌으로 들어서는 우리동네는 어르신들이 많이 사는 것 같습니다. 물론 학교 주변엔 어린이보호구역이 따로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주택가가 있는 골목길에 노인보호구역 표지판은 처음 보는지라 그저 신기하게 보게 되더군요. 물론 부산에서는 볼 수 없었던 표지판이었기에 더 한참을 보게되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1.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06.18 10:19 신고

    노인보호구역이라 있군요
    저도 처음 알았습니다
    운전면허시험볼때 공부할때 없었던것 같은데요?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5.06.22 10:39 신고

      ㅎㅎ... 운전면허시험 저도 기억이 안 납니다.^^

요즘같이 기름값이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는 이시점..
더욱더 사람들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는 자동차가 바로 전기자동차일겁니다.
그래서일까요.
부산국제모터쇼에서 다양하게 선보인 자동차 중에서
유독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던 자동차였는지 모릅니다.
가면 갈 수록 늘어 나는 자동차때문에 환경문제도 많은데
전기자동차가 미래의 자동차로 사용된다면
아름다운 지구를 지키는 일에 한 몫을 하기도 하겠더군요.



전기자동차의 기능은 어떨까..
1회 충전으로 최대 120km까지 주행이 가능하고,
일반 가정용 220V로 충전이 가능해 편리한 장점이 있습니다.
일반 충전방식으로는 완전 방전 상태에서 충전 완료까지
4시간 정도 소요되고, 급속 충전일 경우에는 30분 이내로
충전이 가능하기도 합니다.
최고속도는 60km/h인 저속전기차라 조금은 현실성이 떨어지긴해도
미래의 환경을 생각한다면 나름대로
괜찮은 자동차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입니다.


이번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Change 는 
아담한 사이즈의 유럽도시형 자동차의 느낌을 그대로 살림과 동시에
사용자의 편의를 위한 별도의 수납공간을 마련하여,
합리적인 소비를 중시하는 고객들과
여성소비자들에게 큰 각광을 받을 것 같더군요.



색상도 빨강, 노랑 , 연두등 원색을 사용하여
여성 이용자들에게 딱 어울리는 듯한 느낌으로 다가 왔습니다.


그리고 HALLA라는 이름의 다양한 전기자동차도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은 전기자동차였습니다.


트럭, 승합차, 봉고등 아담한 사이즈로
많은 사람들이 실용적이게 이용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다양한 모양의 전기자동차
정말 실용성있는 모델들이죠.


충전하는 곳입니다.
일반적으로 기름이나 가스를 투입하는 곳에
전기코드를 꼽는 방식이었습니다.



미래의 자동차인 전기차는 꼭 필요한 아이템이긴 한데..
솔직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왠지 현실성과
조금 동떨어지지 않나하는 생각도 들긴하더군요.

현재 우리가 이용하고 있는 구간도로는 최고 제한속도가
시속 70㎞에서 60㎞로 낮아졌지만
최고 제한속도가
여전히 시속 80㎞인 곳이 많아
 전기자동차의 운행이
사실상
불가능한 실정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조금씩 조정해 나간다면 나름대로 미래에 각광을 받는
자동차가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해 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