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같은 한 장면의 아름다운 무지개를 보다

제주도에 살면서 너무도 바쁘게 살고 있는게 아닌가할 정도로 못 가본 곳이 많네요. 그래도 오늘은 제주도에 살면서 흔히 본다는 무지개를 직접 보게 되어 감동 받았다는...아마도 자주 보면 이런 기분이 조금은 없어질 것 같아 집에 오자마자 몇 장 안되는 사진 정리하면서 멋진 제주도에 핀 무지개를 포스팅합니다. 아마 도심에 사는 분들은 처음 본다는 분도 있을 것 같아요. 사실 저도 이렇게 장관이 무지개는 첨 보는지라 두근두근 가슴이 설레였답니다.

 

 

가게 일을 일찍 마치는 날은 드라이브 하는 날이라고 정해져 놓았지만 지인가게나 친구들을 만나러 가는 일이 대부분이라 현실적으로 드라이브는 정한 날이 아니면 구석구석 하지 못하더라구요. 오늘은 어제 부처님오신날 가까운 절도 가지 못해 많이 아쉬워 바람도 쐴 겸 관음사에 다녀 왔어요. 제주도에서 아름답기로 유명한 사찰이라고 소문 났길래 가보고 싶었거든요.. 역시 듣던대로 대단한 사찰...요건 사진 정리되는 대로 다음 포스팅에서 뵙구요..오늘은 제주도에서 처음 본 무지개.....

 

 

관음사에 들러 집으로 가는 길...... 파란 하늘에 파스텔로 색칠을 해 놓은 듯 무지개가 선명하게 떴더군요.. 사실 이렇게 큰 무지개는 처음이라 탄성이 절로 나왔습니다. 도심에서는 상상도 못하는 그런 장관이었죠.

 

 

제주도민들이 흔히 본다는 그 무지개....저도 이렇게 보게되어 놀랐다는..... 정말 이쁘죠..

 

 

어찌나 넓게 무지개가 펼쳐졌는지 차안에 앉아서는 다 찍히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차를 갓길에 세워 놓고 밖에서 마음 놓고 찍어댔죠.

 

 

건너편 차들은 이 무지개 장관을 못보고 오겠죠.... ㅎㅎ

 

 

보면 볼수록 신기하게 느껴지는 무지개

 

 

열심히 밖에서 무지개를 찍고 차 안에 앉아도 무지개가 아른거려 다시 찍게 되더군요.

 

 

차 안에서 팔만 내어 찰칵~

 

 

날씨도 좋고 맑은 공기 그리고 아름다운 풍경에 아무렇게나 찍어도 작품사진이 되는 듯 합니다.

 

 

오늘 본 무지개를 정말 장관이라고 표현해도 손색이 없을 듯요.

 

 

아름다운 무지개를 보고 집으로 가는 길 .....또 보게 된 무지개....

 

 

오늘 완전 무지개 풍년이네요. 지금껏 보지 못한 무지개 다 본 듯....

 

 

여긴 어디게요? 바로 집 발코니에서 찍은 무지개 사진입니다. 멀어도 보이는데 사진으로 담아 보니 흐릿하게 나오네요. 구름 사이에 걸려 있으니 눈 크게 뜨고 찾아 보세요..ㅎㅎ

 

 

요건 오늘 남편이 찍은 휴대폰 사진이예요. 무지개는 같은데 사진 구도가 조금 틀려 달라고 했어요..

 

 

근데...왠지 내 휴대폰으로 찍은게 훨 나은 듯~ ㅋㅋ

 

하여간 태어나서 지금껏 이렇게 큰 무지개의 모습은 처음 본지라 너무 뜻깊게 느껴진 하루였습니다. 제주도에 정착하고 살고 있는지 1년하고 몇 달 넘었어요. 참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좋은 것도 많이 보고 너무 좋네요.. 물론 6년 동안 알러지로 고생한 제가 제주도에 이사 온 이후 거의 다 완치 수준이니 그저 환경에 놀라울 따름입니다. 열심히 일하고 하루 24시간이 부족하리만큼 살고 있지만 그 속에서 보람은 두배 ~세배가 되는 것 같습니다. 물론 지금 보다 더 열심히 살아야겠지만....... ^^

                   

아름다운 해변에서 본 제주도 말.... 그 모습에 놀란 이유?

올 여름은 유난히 무더웠던 것 같습니다. 마른장마에 태풍도 참 착하게 우리나라를 지나가다 보니 여름이 더 길게 느껴졌는지도 모릅니다. 물론 그 덕분에 우리부부 이번 제주도 프로젝트의 하나인 '제주도 해수욕장 어디까지 가 봤니? '[↘제주도 해수욕장 어디까지 가 봤니? - 금능해수욕장. 금능으뜸원해변]를 무사히 다 다녀 왔으니까요... 조금 피곤했던 여름이긴 했지만 정말 유익하고 재밌었습니다. 가게 일을 같이 병행하다 보니 짬짬이 시간 날때마다 여행을 다녔던지라 사진 정리가 쉽지 않네요. 그래도 제주도에서 나름 유명하다는 해수욕장과 개인적으로 괜춘했던 해수욕장을 정리해 뒀으니 카테고리 ' 제주도 해수욕장 어디까지 가 봤니? '를 참고하시고 내년에는 제주도 해수욕장을 골라가는 재미에 솔솔 빠져 보시길 바랍니다. 물론 사진 정리대는 대로 제주도 해수욕장 꾸준히 올릴 예정이니 기대 해 주시구요.

 

말이 이렇게 자다니? ㅡㅡ

 

오늘은 제주도 해수욕장 투어 중 조금 놀라운 것을 보게 되어 사진으로 찍었습니다. 말이 이렇게 자는 모습은 처음이라 개인적으로 적잖게 놀랐다는.....

 

 

이곳은 성산 건너편 광치기 해변입니다. 아름다운 해변이 펼쳐진 이곳엔 말을 타고 아름다운 해변을 도는 코스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말이 자는 모습에 급 놀랐어요... 멀리서 볼때 넘 놀랐다는.... 말이 이렇게 자는 모습은 처음 보는지라 ...뜨거운 백사장에 온 몸을 맡기채 누워 있는 모습에 쓰러진 줄 알았다는...하여간 곤히 잠든 모습에 가까이 가보곤 다행이라는 생각이.....

 

 

헤헤....이렇게 자는 말도 있습니다. 참고로....

 

 

하지만 갑자기 백사장에 누우면서 완전 곤히 잠들었습니다. 누가 깨워도 일어날 것 같지 않게 곤히 잠든 모습입니다.

 

말이 자는 모습

 

말이 곤히 잠든 모습을 뒤로 한 채 아름다운 제주도 성산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 봅니다.

 

 

애국가에 나오는 그 성산일출봉의 모습이 이렇게 보니 더 장관입니다. 사실 직접 올라가서 전경을 바라 보면 더 아름다운 제주풍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광치기해변에서 본 성산

 

헉....휴대폰카메라로 아름다운 풍경을 찍다 발견한 또 한마리의 말...........완전 사막에서 자는 줄 알았습니다. 백사장에 몸을 맡긴 채 푹 자네요..

 

 

바로 옆에 있던 말이 쳐다 보는 것이 관건입니다. 마치...." 살아 있어? " 라고 보는 것처럼.... 뭐...이건 내 생각이지만....

 

 

하여간 참 무더웠던 여름의 한복판에서 찍은 풍경이라서 그런지 사람들도 많이 보이지 않네요.

 

 

푹 자고 이제 일어나는 모습 포착.......

 

 

헉....그런데 내 옆에 있는 이 말은 여전히 꿈나라로......ㅡㅡ

 

 

에구구..... 얼굴을 그늘 있는 곳에 두고 자지 그럼 좀 낫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하며 성산으로 향했습니다. 제주도는 여행을 하다보면 심심찮게 말을 보게 됩니다. 하지만 이렇게 자는 말들은 처음이라 신기하기도 하고 조금 놀라기도 했습니다. 나만 그렇게 느낀건가요?!...

                   

내가 제주도에 살고 있다고 느끼는 풍경은 이랬다

제주도에 이사 온 이후 참 바쁘게 생활 한 것 같다. 그래서인지 간혹 내가 제주도에서 생활하고 있는지 의심이 갈때도 있다. 하지만 일찍 마치는 날에는 ' 아!! 내가 지금 제주도에 살고 있구나! ' 라고 몸으로 느낀다. 아마 내 사진을 보는 사람들이라면 넉넉한 제주풍경에 당장이라도 봇짐을 싸고 제주도로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 것도 같다.

 

제주도집에 가는 길에 본 제주도의 봄 풍경

내가 일하는 곳은 제주시에 위치한 관광지다 보니 시골스런 맛이 거의 없다. 그래서인지 집을 조금 한적한 시골에 구한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일찍 퇴근을 하고 집으로 가는 길에 탁트인 넓은 도로가 아닌 오랜만에 한적한 골목길로 들어섰다.

 

뭐라 말할 수 없이 참 아름다운 풍경이 돌담 사이로 펼쳐져 차를 잠깐 세우고 쳐다 보게 되었다. 제주도는 지금 보리가 익어서 고개를 숙이는 시기이다. 가파도 청보리축제가 따로 있을만큼 정말 아름다운 보리풍경이 펼쳐지는데 이곳도 유명한 곳 못지 않은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었다.

 

제주도에서만 볼 수 있는 돌담 사이의 아름다운 풍경 ...이 자체만으로도 내가 지금 제주도에 살고 있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늦은 오후다 보니 바람도 살랑살랑 코끗을 스쳐 지나가는 것이 마치 봄바람 여인네처럼 감성적으로 변한다.

 

휴대폰으로 찍어 멋진 풍경을 다 담을 순 없지만 그래도 이 느낌을 잊을 수 없다.

 

나는 지금 제주도에 살고 있다. 그런데 간혹 내가 제주도에 살고 있는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아마도 부산에서의 생활패턴이 여전히 내 몸 속에 남아 있는 듯 해서 더 그렇게 느껴지나 보다. 제주도에 이사오면 놀멍쉬멍 조금은 여유로운 마음으로 살아야겠다고 했는데 직접 살아 보니 그 또한 쉽지 않다. 하지만 믿는다. 조만간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넉넉한 마음을 갖고 살거라는 것을....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