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조금 당황했던 제주도 횡단보도 ...이유는?

자동차 곳곳을 정비하기 위해 AS센터에 맡겼다....그런데 생각보다 시간이 너무 많이 걸렸다. 무려 5시간............ 하는 수 없이 센터에 앉아 무작정 기다리기는 좀 그래서 우린 인터넷 검색을 샤샤샥 해보고 주변 가 볼만 곳을 체크했다. 물론 버스로만..........사실 제주도 이사 온 이후 버스는 거의 타지 않았다. 가게 출.퇴근은 자동차를 이용했기에 버스탈 일도 없을 뿐더러 무엇보다도 집이 촌이다 보니 버스 이용은 쉽지 않은 과제였다. 이런저런 이유로 오랜만에 버스를 이용해 제주도의 숨은 관광명소를 구경하기로 했다.



오랜만에 도보로 버스 타는 곳까지 걸어 갔다가 마주친 횡단보도....오랫동안 바뀌지 않는 신호에 조금 황당!



정말 오랜만에 이렇게 많이 걷는다 싶을 정도로 버스 정류장까지 걸었던 것 같다. 아니 정류장을 찾아서 헤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ㅡㅡ;;



평소 그렇게 많이 지나 다니던 자동차들이 별로 보이지 않을 정도로 한적하다. 물론 버스도 잘 다니지 않는 듯 이상했다. 그렇게 한 참을 걸어서 횡단보도를 건널 즈음......한참을 기다렸는데도 신호가 바꾸지 않았다.



얼마나 있었을까? 신호등만 바라 보다 발견한 뭔가.......그건 안내문구였다.



넓은 도로에 차도 많이 지나 다니지 않고 오랫동안 신호가 바뀌지 않아 무단횡단의 유혹이 있었지만 이리저리 주위를 둘러 본 결과 조그만 아내간판이라긴 좀 그렇고 나무안내판을 보게 되었다.



' 버튼을 누르면 잠시 후 횡단보도 신호가 켜집니다. '


ㅡㅡ;;;;;;;;;




눈이 보이지 않는 분들을 위해 설치한 음성안내 보행자 신호기인 줄 알았더니........ 이건 바로 음성안내 보행자 작동신호기였던 것이다.


흐흐흐............ㅡㅡ




한참을 기다리다 바뀌지 않는 신호를 탓했는데... 하여간 좀 당황했다......신호가 바뀌기를 건너편 신호기만 계속 봤다면 아마도 한시간 두시간은 서 있었을 듯.... ㅋㅋㅋㅋㅋ



음성안내 보행자 작동신호기를 눌렀더니 얼마 되지 않아 신호가 바꼈다.



사실 이런 횡단보도는 처음이라 적잖게 당황했지만 나름 괜춘한 아이디어라는 생각도 들었다.



유난히 넓고 긴 횡단보도라면 그냥 무작정 신호 바뀌길 기다리지 말고 횡단보도 신호기 주변을 둘러보길.....



버튼만 누르면 횡단보도 신호가 그냥 바뀔테니까........... 사실 부산에서는 이런 횡단보도 보질 못했기에 더욱더 신기한 부분이었다. 제주도 정착 1년 하고도 몇 개월..........확실히 잘 모르겠지만 그 사이에 부산도 이렇게 보행자가 직접 눌러 신호를 바꾸는 횡단보도가 생겼을지도...ㅋㅋ 하여간 걸어 다니면서 다양한 경험을 하고 다양한 것을 보고 참 좋았다. 다음 시간엔 제주도를 버스타고 유명한 관광지 투어 포스팅~ 기대 하시길~ ^^

 

셀프인테리어 어디까지 해 봤니? - 나무 간판 만들기 도전!

참...'사는게 이런 것이구나!' 라고 생각할 정도로 바쁘게 유익하게 즐겁게 사는 것 같다. 물론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면서 사는 것 자체가 보람된 하루인지도 모른다. 바리스타라는 직업이 있고 글을 적는 작가로써의 일....그리고 뭔가를 창작해 만드는 일 모두가 내겐 즐거움 그자체이다.



거기다 제주도에 살면서 더욱더 알뜰해진 우리부부.... 그 속에서 커다란 행복을 느끼며 살고 있으니 이 보다 더 즐거움이 있으리....



며칠전....네모 반듯한 버리는 나무가 있길래 남편이 들고 왔다. 그러면서 하는 말....


" 뭔가 만들어 봐...... 좋은게 나오지 않을까? " 란 말에 그저 미소를 지어 보였다. 맞다..... 일부러 네모 반듯하게 잘라서 작품을 만드는 일도 허다한데 이렇게 잘 잘라진 나무이니 쓸만해 보였다. 뭐....많이 더럽긴 해도 색을 입히면 괜찮을거란 생각도 순간 들었다.



전체적으로 화사하고 시원한 색으로 칠했다. 일종의 밑그림이다.



나무가 반듯하긴 해도 너무 더러워 전체를 안 칠할 수가 없었다.



이렇게 색을 다 칠해서 말리는데만 반나절....



물론 늘 그렇듯 색이 더 화사하고 좋게 나오려면 두 번 칠해야 한다. 이건 나의 철칙이다.



페인트가 잘 마른 나무.......



페인트가 마를 동안 이 나무에 그려 넣을 그림과 글씨를 먼저 스케치했다.



물론 그림 그리고 색칠은 페인트다.



하나 둘 씩 그림을 그리고...



글씨를 적어 놓으니 화사하니 더 괜춘하다.



모서리 부분에 포인트로 그림을 그려 넣었다.



색칠은 글씨와 밑그림이 다 마른 뒤에 칠해야 번짐이 없다.



하나 둘 색이 입혀질때마다 '곱다' 라는 말이 절로 나왔다. 뭐...이건 나의 관점이다.



테두리까지 마무리.....그리고 옆 부분에 물고기도 그려 넣어 밋밋한 부분을 보안했다.



이제 잘 말려 주기만 하면 된다. 이 마지막은 햇볕이 하는 일....



잘 마른 나만의 간판은 내가 하루 종일 일하는 테이크아웃 카페 앞에 세워 두었다.



소소하지만 나름대로 포인트와 귀여움이 있는 간판...... 이게 진정 ' 버리는 더러운 나무였나?' 할 정도로 내가 보기에도 놀라운 변신이다. 한마디로 버리는 나무에 새 생명을 불어 넣은 듯한 느낌까지 들었다. 물론 이 간판을 본 사람들은 사진을 연신 찍어 댔다. 100% 셀프인테리어 ...아직도 진행 중이지만 늘 만들어 놓고 완성된 것을 볼때마다 뿌듯하다. ^^

 

셀프 인테리어 1년차가 알려주는 페인트 칠 잘 하려면..

제주도에 정착해 살고 있는지 어느새 1년이 되었습니다. 참 시간 빠르다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그만큼 앞만 보고 열심히 달렸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습니다. 아무 연고없는 제주도에서 살다 보니 언제 어느때 무슨 일이 일어 날 수 도 있는 상황에 잘 대처하기 위해 아끼고 또 아끼고 알뜰살뜰 살아가고 있네요. 그렇다 보니 가게 셀프 인테리어는 이젠 자연스런 일상이 되었습니다. 물론 제주도라서 가능한 점도 있어 많이 허접하지만 소소하니 조금씩 변화를 주며 인테리어를 하며 살고 있네요. 오늘은 셀프 인테리어 1년 차가 알려주는 페인트 칠 잘하는 법 포스팅합니다.

 

 

1년이 되니 테이크아웃 선반이 빛바래져 다시 색칠을 했습니다. 파란 계열이 제주도 바다 색깔과 너무도 잘 어울릴 것 같아 파란색을 고집합니다. 사실 파란색을 은근 좋아 하기도 하구요.

 

 

빛바랬던 테이크아웃 선반이 깔끔하게 칠해졌어요. 여기서 이제 셀프 인테리어 1년 차가 알려주는 페인트 칠 잘하는 팁 들어 갑니다.

 

 

보통 페인트 칠을 하면 이렇게 통에 붓을 담궈서 흐르는 페인트를 통 입구에 조금씩 조절해 가며 페인트를 칠했었죠. 사실 이렇게 하다 보면 페인트의 양을 완벽하게 조절하기 힘들어요. 때론 페인트가 온 사방에 뚝뚝 흘러 내리는가 하면 너무 양을 적게 해서 잘 칠해지지도 않을 수 있죠. 이젠 고무줄을 이용해 간단히 페인트 양 조절 해 보아요.

 

 

 

사진처럼 통 중간에 고무줄을 끼워 주세요.

 

 

그리고 페인트를 묻힌 붓을 고무줄에 한번 닦 듯이 올리면 벽이나 선반등에 페인트를 칠할때 적당량이 되어 온 사방에 뚝뚝 흐르는 일 없이 균일하게 페인트 칠을 할 수 있습니다.

 

 

고무줄 하나만 끼웠을 뿐인데 균일하게 페인트 양 조절

 

 

사진 참고하시면 더 확실히 알 수 있겠죠..

 

 

예전에 고무줄을 끼워서 사용하지 않았을때는 통 주변이 이렇 듯 지저분 했습니다. 물론 페인트도 균일하게 바를 수 없었구요.

 

 

하지만 고무줄을 통 중간에 끼워 사용하니...

 

 

균일하게 페인트를 사용할 수 있어 너무 편리하고 좋아요.

 

 

페인트도 뭉침이 없이 잘 칠할 수 있구요.

 

 

짜잔... 빛바랜 선반의 색깔이 더욱더 선명해졌어요.

 

 

시원한 바다 색깔이라 완전 괜춘! 산토리니~ 같은 느낌이랄까.. ㅎㅎ

 

벽화도 다시 그렸어요. 예전엔 이곳에 테이크아웃 잔만 그렸었거든요. 흰색 페인트칠을 하고 원하는 그림을 그려 넣어 줬어요.

 

 

햇살이 좋은 날 하니 바로 바로 말라서 완전 좋더라구요. 단, 자외선이 너무 심해 힘들었다는... 이날 얼굴 많이 탔어요.. 힝...

 

 

밑그림을 그려 준 뒤 완전히 마를 동안 기다리는 사이에 테이크아웃 선반에 글씨를 적었어요.

 

 

뭐든 인테리어는 시간이 금이니 이것저것 자투리 시간을 잘 활용해야 해요. 하나 가지고 하루종일 하면 더 피곤하니까요..

 

 

테이크아웃 선반에 글씨 완성!

 

 

이제 벽화 그림도 마무리 하기로...

 

 

우왓! 너무 뿌듯해요... 완벽한 그림이 아니지만 정성 가득한 그림이라 개인적으로 맘에 듭니다. ㅎㅎ

 

 

화사한 봄과 너무도 잘 어울리는 인테리어 ... 페인트 칠 하나로 깔쌈하게 해결되었네요. 페이트 칠을 1년 전에 할때만 해도 너무 힘들어 다음에는 사람 불러서 해야겠다고 했는데 하다 보니 이것도 하나 둘 요령이 생기더라구요. 뭐든 하다 보면 느는가 봅니다. 페인트 칠 셀프로 하고자 하는 초보자들은 오늘 제가 알려 준 방법으로 도전해 보세요. 생각보다 힘들이지않고 할 수 있어 엄지 척! 하고 들겁니다. ^^

 

제주도정착 1년, 우리부부에게 힘이 된 한마디

많은 사람들이 우리나라 최고의 관광지이자 아름다운 천혜의 자연조건과 환경을 가진 제주도에서 살고 싶어 한다. 나 또한 그랬다. 6 년 전 제주도를 여행 왔을 때 남편과 '꼭 여건이 되면 다음에 제주도에 가서 살자'고 말했었다. 물론 알레르기로 고생을 너무도 한 내 모습에 남편은 흔쾌히 말을 했는지도 모른다. 그 독하디 독한 알레르기 처방약을 먹고서 하루 종일 비몽사몽이었던 날이 한두 번이 아니었기에 더 절실하게 다가온 제주도였는지도 모른다. 물론 우린 6년 전부터 준비를 나름 철저히 해 왔다. '제주도에서 무엇을 하며 먹고 살 건지?', ' 미래를 행복하게 보낼 만한  곳인가?'.' 남편과 내 꿈을 펼칠 수 있는 곳일까?' , ' 지긋지긋한 알레르기를 고칠 수 있는 곳이겠지?' 등 많은 생각을 했었다.

 


그리고 6년 후..... 작년 2월 생애 기나긴 여행 같은 제주도 이주를 하게 되었다. 아무 연고 없는 제주도였지만 나는 운이 좋았다. 정착을 하기 위해 힘들었던 우리 부부에게 주변 사람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우린 제주도에 조금씩 정착을 하게 되었고 지금은 1년이 다 되어 가는 나름 제주도민으로서 살고 있다. 어떤 분들은 10년을 살아도 20년을 살아도 '육지사람은 육지사람 일 뿐이다' 라고 말은 하지만 아직 그런 점들은 느끼지 못하고 살고 있는 걸 보니 아마도 더 제주도에 대해 알아야 하는 것인가 하는 생각도 든다.

 

제주도에 정착 한 지 이제 1년이 다 되어 간다. 참 많은 일 들이 있었다.  그중에서 한 해를 돌아보며 우리 부부에게 잊지 못할 따듯한 말 한마디 해 준 분들을 기억해 본다. " 젊은 사람들이 새벽마다 매일 나와서 준비하는 모습 보기 좋아" , " 얼굴과 달리 참 친절해.. 따듯한 느낌이야.." , " 맛있어.. 이대로만 하면 성공하겠어" , " 초심을 잃지 말고 열심히 살아 곧 대박 날 거야..", " 이렇게 맛있는 음식을 우리 동네에서 먹게 되어 너무 고마워.." , " 이렇게 주면 남아? " , " 소개 많이 해 줄게요.." , " 정식하게만 살면 성공해.. 아주 괜찮은 친구들이야."  등... 정말 말 한마디 한 마디가 우리 부부에겐 짧지만 짧지 않았던 1년 동안의 시간을 편안하게 보낼 수 있게 만든 원동력이었다.


누군가는 말한다. 제주도 생활..... 그건 모험이라고... 사실 그 부분도 인정한다. 하지만 늘 그래 왔듯이 정식하게 최선을 다해 살면 누군가 알아 주는 것보다는 우리 스스로 만족하며 행복을 느낄 것이라고...... 1년 후에도 10년 후에 계속 그 마음은 변치 않을 것 같다. 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