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에서 약선요리로 유명한 한정식

부산에서 태어나 지금껏 살면서도 솔직히 부산 곳곳을 다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사람들과 이곳 저곳을 다니면서 조금씩 부산에 대해서 자세히 알게 되었지요. 제가 오늘 소개할 이곳도 불과 얼마전에 알게 된 음식점입니다. 한정식집이라고 하면 대부분 요리들이 다 비슷하다고 느끼실겁니다. 하지만 제가 오늘 소개 하고자하는 이 곳은 다른 한정식집과 조금은 다르다고 먼저 장식하고 싶네요. 도대체 어떤 집이길래 제가 이렇게 유창하게 서두를 장식했는지 궁금하시죠..그럼 바로 우리 고유의 한정식을 소개할께요. 다른 한정식과 다르다고 처음에 소개해 드렸듯이 이곳은 약선요리를 전문으로 우리의 한식의 우수성을 잘 계승하고 있는 곳입니다. 직접 약초를 재배해 특별한 요리를 맛 볼 수 있는 곳입니다.

 


이 음식점은 도심 속에 있지만 내부를 들어서는 순간 어느 시골집을 들어서는 듯
편안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가족모임이나 특별한 손님과의 식사를 하고자할때 정말 괜찮은 음식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겁니다.
그럼 약선요리 전문점으로 모든 요리 하나 하나에
정성의 손길이 느껴지는 우리 고유의 한정식 구경해 보실까요.


직접 이른 아침부터 캐어 온 약초로 정성 스럽게 만든 약선요리입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몸이 건강해짐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죠..


그리고 다른 한정식집과 차별화된 이곳은 조미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요즘엔 가정에서도 웰빙열풍이 불어 몸에 해로운 조미료를 많이 사용하지 않을겁니다.
저 또한 집에서 요리를 할때 일절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아요.
그래서일까..
이곳에서 요리들을 맛을 보니 정말 입안에 착 감기는 것 같은 느낌이 좋았습니다.


그리고 요리들이 모두 정성의 손길이 그대로 느껴지실겁니다.


눈으로만 봐도 즐거운 요리들 그자체더군요.


그리고 요리들이 정말 다양하게 나와서 골라 먹는 재미가 있어서 좋았다는 생각도 했어요.


그 중에서 제가 제일 맛있게 먹었던 건 바로 버섯탕수입니다.
깔끔한 맛이 정말 일품이더군요.


튀김도 어릴적부터 엄청 좋아해서 그런지 먹는 내내 기분이 좋더군요.


평소에 집에서 자주 요리해 먹는 두부도 이곳에선 정말 멋진 요리로 탈바꿈해
특별한 맛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맛있는 요리들로 눈요기도 하고 맛도 음미했으니 이젠 마지막에 나오는
정식을 볼 차례입니다.

사실 정식이 나오기 전에 배가 불러서 숨도 못 쉴 지경이었는데..
한국사람 아니랄까봐..
밥은 먹어줘야 왠지 식사를 다 즐긴 느낌이 드는건 왜 인지..
ㅋㅋ..


어때요..
정식만 봐도 정갈하고 참 이쁘게 나오죠..


식사를 다 했으면 이젠 후식차례..
아침에 한 듯한 떡과 과일 그리고 곶감등이 후식으로 나왔습니다.
곶감을 보니 마치 할머니댁에서 자주 먹었던 생각이 쏴~~.

어떠세요..
약선요리들 잘 보셨나요..
요리 하나 하나에 정성이 가득한 요리들..
우리의 먹거리 한식..
세계 어느 요리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음식점 이름 - 정림(약선요리 전문점).-051. 552.1211




                   
얼마전에 부산블로거들이 한중 언론인 친선모임을 가졌습니다.
중요한것은 이번 모임은 관이나 특정단체의 주도가 전혀 아닌
순수한 시민들의 모임(블로거)으로 이뤄졌다는 것에 의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번 모임은 한국언론재단의 ' 한.중 언론 교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중국 국영
신화사 통신및 기자단이 부산을 방문해 블로거들과 간담회를 통해 한국 블로그 문화에
관한 점을 자세히 알고 간 계기가 되어 우리나라 블로그에 관해 많은 홍보를 했다는 점에
큰 효과를 거두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간담회 중에서 관심 분야에 들어간 내용이 우리의 먹거리 문화였습니다.
그래서 중국기자단과 함께 우리의 맛을 알리기 위해 우리고유의 맛을 그대로 전하고파
부산에서 유명한 한정식집으로 그들을 데리고 갔습니다.


한정식집으로 식사를 하러 가니 가는 날이 장날이라는 말처럼 식당입구에서 한창 김장을 하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이런 장면을 집에서나 어딜가나 자주 볼 수 있는 모습이지만 중국사람들은 이모습이
신기했는지 식당안에 들어갈 생각을 하지 않고 김치 담는 모습을 신기한 듯 쳐다 보더군요. 사진기 셔터를 연신 터트리는 중국기자들.


아주머니들의 김치 담는 모습에 관심을 많이 보이고 있는 중국여기자.


아주머니 김치를 담다 중국여기자에게 금방 무친 김치를 하나 입에 넣어주니 엄청 좋아했습니다.

한정식집은 여느 한정식집과 비슷했습니다.
조금 다르다면 이곳에선 약선요리 한정식집이라는 점이 다른 한정식과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직접 약초를 따러 가서 그것을 음식에 넣어 다른 집과 특별한 요리를 선보이는 곳이거든요.


한정식 내부.
도심 속에 위치한 한정식이긴 하나..
안으로 들어가면 시골집 분위기가 솔솔 나서 마음까지 편안해지는것을 느낀답니다.


자.. 그럼 중국기자단도 반해 버린 우리의 먹거리 한정식 요리 몇 가지 구경해 보실래요~.


모든 요리 하나 하나에도 사람의 손길이 느껴지는 우리고유의 한정식..
우리나라 사람뿐만 아니라 중국기자들도 반할 만 하죠.^^




어떠세요..
요리 하나 하나에 정성이 가득해 보이죠.
마지막에 나오는 식사도 정말 정갈함 그자체더군요. 물론 맛도 좋았구요.


블로거들과의 간담회도 좋았지만 무엇보다도 음식맛이 좋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던 중국기자들의 모습들이 사진으로 다시 보니 선하네요. 역시 우리의 먹거리 한식은 세계적인 음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겁니다. 얼쑤! 우리것이 좋은 것이여~~.ㅎㅎ


맛있는 요리를 해 주셔셔 고맙다며 음식점 주인장과 사진을 찍길 원하는 중국통신단원들..
사진을 찍어 주면서 은근히 우리먹거리를 세계에 알릴 것 같은 생각에 마음이 흐뭇하더군요.


어떠세요..
우리의 먹거리 한식..
세계 어느 요리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겠죠.
이번 중국기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우리의 한식문화도 중국에 알리는 계기가 되어 흐뭇했습니다.
물론.. 중국기자들에게 우리나라 블로그 문화를 알리는 계기가 되어 더 뜻깊은 시간이었답니다.

tip..
한정식- 정림(약선음식 전문점).
tel      - 051. 552.1211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