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대 단돈 1,000원 자장면집

요즘 물가가 장난이 아니죠...특히 먹거리가 많이 올랐는데요..만원으로 외식을 하면 솔직히 사 먹을게 한정되어 있을 정도로 가격이 많이 올랐답니다. 아무래도 채소값과 식자재가 올라서 당연하게 음식값이 올랐는지도 모르겠네요....하지만 단돈 1,000원이면 푸짐한 자장면을 먹을 수 있다면 여러분 믿으시겠습니까.... 솔직히 저도 먹어 보기전엔 '설마?' 란 생각만 들었지요...하지만 요즘 자장면 한그릇 5,000원 훌쩍 넘는 곳이 많은데 세월을 거꾸로 가는지 단돈 1,000원 하는 자장면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곳이 혹시 엄청 찾기 힘든 곳이 아닐까하는 상상을 미리부터 하실 분이 있어 이제 찬찬히 알려 드릴께요...

부산시 장전동에 위치한 부산대학교 부근에 오늘의 주인공 자장면집이 있어요... 조금 의아하다군요... 저 또한 학생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곳에 이렇게 착한 가격의 자장면집이 있다는 것에 솔직히 놀랐답니다.


학교 근처라 나름대로 착한 가격이 많을거라 생각하시지만 솔직히 그렇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학교주변 거리에 볼거리도 많고 쇼핑하기 좋게 꾸며져 있어 이것저것 구경하는 장점이 있어 이곳을 찾는 분들이 많습니다.

좁은 골목길이지만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우범지대로 보이지 않아요. 무엇보다도 다양한 가게들이 있어 쇼핑하기 넘 재밌는 곳이지요.

아이들의 옷 뿐만 아니라 요즘 유행하는 패션까지 없는게 없는 곳이 바로 부산대 부근에 위치한 골목들입니다.  그리고 오늘의 주인공 착한가격으로 사람들의 입을 즐겁게 해주는 자장면집은 바로 부산대 후문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일단 위치부터 지도로 한번 보시구요....

지도로 보니 생각보다 찾기 쉽겠죠....그럼 오늘 주인공 단돈 1,000원짜리 자장면 구경하겠슴돠~

부산대 부근에서 이것저것 구경하다 들러서 그런지 더 먹고 싶은 자장면...남편과 저 두그릇 시켰습니다. 와! 근데 단돈 1,000원짜리 자장면 치고는 완전 곱배기 수준입니다. " 자기야... 곱배기 시켰으면 남을 뻔 했다.." ㅋ..제가 자장면을 보자마자 한 말입니다. 어때요..정말 푸짐하죠.


단돈 1,000원짜리라고 혹시 단무지가 안 나오는건 아닌가하는 생각을 하셨다면 금물.... 단무지도 푸짐하게 나옵니다. 근데 아쉽게 양파가 없더군요.... 아무래도 요즘 채소값이 비싸 이건 뺐나 봅니다.

자장면 비비는 모습 사진으로 좀 찍으려고 하니 울 남편 너무 빨리 비벼 완전 사진 흐림....ㅡ,,ㅡ 그 새를 못 참고........

햐....근데 자장면 양념이 많아서 그 많던 면발을 다 감싸고도 남네요.... 역쉬...모자람이 없어.....좋아...아주 좋아.........ㅎㅎ

다 비볐다고 보여주는 남편.... 와......면발이 완전 쥑입니다... 어떻게요...입에서 쫄깃쫄깃.......ㅎㅎ

마파람에 게눈 감추 듯 자장면 한그릇 뚝딱 해치운 남편의 한마디도 역시..." 곱배기 시켰으면 클랐(큰일) 뻔 했다."  ㅋ 자장면 두 그릇 가격이 우리가 평소 먹던 자장면 한 그릇 가격도 안되는 2,000원.... 완전 공짜로 먹는 기분이었습니다.  

단돈 1,000원에 저렇게 많은 자장면을 주면 뭐 남는거 있나 할 정도로 놀라운데 그래도 끝까지 1,000원을 고수한다는 사장님(노부부)입니다. 맛있게 자장면을 먹고 인증샷을 찍으려고 보니 가게문앞에 붙여진 착한가격으로 선정된 푯말이 더욱더 빛나 보였습니다. 어때요...아직도 이런 가게가 있다니 정말 놀랍죠..아무래도 우리나라에 없을 듯....있음 인증샷 날려 주세요 많은 사람이 이용하게.......^^


 

 

청도에서 유명한 중국집

청도는 아버지 고향입니다.
학창시절 일년에 몇 번 밖에 못가는 곳이지만 잊지 못할 추억이 가득한 곳이라
결혼한 지금 그때 아버지의 나이가 되니 특별한 날이 아니더라도 가끔
시간이 되면 아버지의 고향인 청도를 찾아가 어릴적 추억을 더듬어 보기도 하지요.
어릴적에는 부산에서 청도의 거리가 어찌나 멀었는지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새벽 첫 완행열차를 타고 청도역에서 내려 버스를 두 번 갈아타야 아버지 고향에 도착합니다.
그래서일까요.. 엄청 먼 곳이라고 느꼈었지요.
그런데 지금은 부산에서 청도까지 오는데 1시간 정도밖에 안 걸리는 정말 가까운 곳이 되었네요.
휴일 남편과 청도를 다녀 왔습니다.
남편은 청도 한옥마을에 볼일이 있어서였는데 전 그 덕분에 청도 이곳저곳을 다니며
옛추억에 흠뻑 빠지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지요.
그 중에서 제일 추억이 생생했던 곳은 바로 아버지와 청도만 오면 먹었던 중국집입니다.
누구나 다 그렇듯이 자장면은 어릴적에 제일 맛있는 음식이잖아요.
그런데 유독 쫄깃한 면발이 제 뇌리에서 지워지지 않았답니다.
그 추억때문일까..
청도만 오면 어릴적 아버지와 자주 갔었던 중국집에서 한끼를 해결합니다.
울 남편 솔직히 면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 집은 정말 맛이 틀리다고 하더군요.
도심에서 먹는 세련된 맛은 아닌데 왠지 자꾸 댕기는 그 맛..
그리고 저와 마찬가지로 쫄깃한 면발이 좋다며 이젠 저보다 더 단골손님같습니다.
휴일 청도에 도착하자마자 휴게소에서 대충 먹고 왔는데도 중국집부터 가자고 하더군요.



" 이런 면발 솔직히 드물어.."

남편은 자장면이 나오자마자 자장면을 자장과 섞으며 한마디했습니다.
사실 남편이 말한 것처럼 도심에서는 이런 탱탱하고 쫄깃한 면발은 보기 힘들잖아요.
대부분 기계로 내린 면이라 쫄깃함이 많이 떨어지는게 사실이니까요.
하지만 이곳은 다른 곳과는 달리 손님이 주문을 하면 바로 손으로 면발을 뽑습니다.
의자에 앉아 있으면 주방에서 나는 반죽소리에 놀라기도 하지요.
뭔 소리가 그리 큰지..
여하튼 바로 면발을 손으로 정성스레 뽑아서 그런지 쫄깃함은 끝내주지요.





어때요..
면발의 탱탱함이 느껴지죠..
제가 어릴적부터 이 맛을 잊을 수 없었다는거 아닙니까..ㅎㅎ
그리고 짬뽕도 정말 맛있답니다.
조금은 해물이 부족해 보이는 것 같기도 하지만 주인장의 장인정신이
느껴지는 듯한 진한 국물맛이 완죤 끝내주지요.




남편과 전 이렇게 자장면과 짬뽕을 시켜 나눠 먹는답니다.




어때요..
정말 맛있겠죠..

아참..
그런데 이 집은 좀 특별한 중국집이랍니다.
뭐냐구요..
바로..
배달을 하지 않는다는 것..
대부분 중국집은 배달이 주목적인 곳이 대부분인데..
희안하게 이 중국집은 배달을 하지 않아요.
이유는 바로 식당을 찾아 주신 분들에게 최선을 다하기 위함이라고 ..
사실 자장면 맛이 좋아 이 식당은 늘 만원이거든요.
그래서 수타면으로 정성스럽게 면발을 뽑기때문에 아무리 장사가 잘되더라도
가게에 직접 찾아 오신 분들께 최선을 다하는게 도리라고 하더군요.



보통 중국집은 배달 위주인데..
좀 특이한 케이스더군요.
여하튼.. 정성을 다해 손님을 모시기 위함이라니 역시 30년이 넘는 세월인데도
주인장의 마음을 알아서 지금도 손님들이 많은가 봅니다.
저처럼 먼 곳에서 단골이 찾아 오듯이 말입니다.

 

어릴적 옛 모습 그대로 옛 맛을 간직하고 있는 자장면집..
어때요..
다른 중국집과 좀 다른 느낌이죠.
배달하지 않고 영업하는 중국집말입니다.

가게이름- 영빈원
전화번호- 371-2006

 

 


" 뭐하는데? "

" ㅎ.. 짬뽕 국물 버리면서 물에 좀 씻었다.."
" 뭐하러 그라노.. 그냥 내 놓으면 바로 가져 갈건데.."
" 그래도 ..."


울 남편 짬뽕 제가 그릇을 깨끗이 헹구는 모습에 한마디하더군요.
사실 울 남편이 의아하게 보는 것이 당연한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남편과 달리 중국집에서 음식을 배달 시켜 먹고 밖에 그릇을
내 놓는 사람들의 모습에서 예전부터 이건 좀 아니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지요.

무슨 말이냐구요..
보통 음식을 배달 시켜 먹고 그릇을 밖에 내 놓는 사람들 대부분이
남은 음식물이 그대로 보이게 내 놓는 경우가 많다는 거...
그나마 다행인 것은 그릇위에 신문지를 덮어 남이 보기에 혐오감을
느끼지 않게 해 놓은 것이지요.
물론 짜장면이나 잡채밥등 국물이 없는 것은 그나마 낫습니다.
국물이 있는 짬뽕이나 탕수육(소스)을 남기도 난 뒤 국물을 그대로
보이게 두는 모습을 보면 정말 보기에 안좋더군요.

그래서 전 늘 이런 생각을 했지요.
아무리 배달 음식이라도 나름대로 지킬건 지키자구요.
국물이 있는 그릇은 국물을 버리고..
나무젓가락은 일반쓰레기에 버린 뒤 나름대로 청결하게
밖에 내 놓자구요.
그랬더니 다음번에 다시 그 집에 또 배달시켰더니 이런 변화가 있었어요.
음식을 더 정성스럽게 만들어서 오고..
거기다 양도 많고..ㅎ
그리고 배달하시는 분이 고맙다는 말과 미소를 보이더군요.
물론 밖에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지 않아서
마음이 좋았습니다.




어짜피 자기 집 대문앞에 빈 그릇을 내 놓는데..
이렇게 깨끗이 헹궈서 내 놓으면 좋잖아요.



지나가는 사람들도 불결하게 느끼지 않구요.




사소한 것 하나에도 조금만 신경을 쓴다면 서로 즐거운 마음이
오가지 않을까하는 생각입니다.

어때요..
평소 우리가 지나치기 쉬운 일이였지만..
자신과 남을 위해서 한번 해 보시는 것은 어떠실지..
ㅎ...
너무 어려운 일은 아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