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야간개장하는 제주도 해수욕장은 어디일까?

부산에서 살때와 달리 제주도에서 특별했던 것이 하나 있었으니 그건 바로 야간에도 해수욕장이 개장하는 곳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제주도에 여행을 오는 사람들은 대부분 낮동안 여러 여행코스를 다니고 대부분 초저녁에는 숙소로 향하는데 이젠 야간에도 숙소와 가까운 곳에서 해수욕도 즐기고 낭만적인 제주도의 푸른밤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을 오늘 포스팅합니다. 현재 제주도로 휴가 오신 분이나 조만간 휴가를 오실 분들도 참고 하시면 유익한 정보가 될 것입니다.

 

[ 제주도에 야간개장하는 해수욕장은 어디일까?]

 

1. 함덕서우봉해변

 

제주도에는 여름에 피서하기 딱 좋은 곳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딜가나 아름다운 자연을 볼 수 있고 공기가 도심과 많이 다르기때문입니다. 이번 여름은 제주도에서 여유롭게 보낸다는 것 자체로 행복한 1인입니다. 부산에서 살때는 바다 보다는 계곡을 찾아서 여행을 즐겼었는데 이젠 힘들게 운전을 하지 않아도 어딜가나 시원한 장소가 펼쳐지는 제주도인지라 너무 좋습니다다. 가게 근처도 바다고 집 근처도 바다다 보니 너무 시원하고 좋습니다. 무엇보다도 저녁 9시까지 야간개장 하는 해수욕장이 제주도에는 있어 더 할 나이없이 좋은 것 같습니다. 일찍 가게일을 마치면 인근 해수욕장을 다니는 재미가 요즘엔 솔솔합니다.

 

 이곳은 함덕해수욕장입니다. 함덕서우봉해변도 아름답고 서우봉에서 바라 보는 해변 또한 절경입니다. 피서철인데다가 휴가철인 요즘엔 함덕해수욕장엔 많은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야간개장 해수욕장으로 알려지다 보니 인근 호텔이나 펜션, 민박집에서 밤에 해수욕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모여 듭니다. 8시가 넘은 시각...많은 차들이 주차장 뿐만 아니라 인근 도로를 점령할 정도로 북새통입니다. 그만큼 함덕해수욕장이 야간해수욕장으로 인기만점인 셈입니다.

 

함덕해수욕장 입구에 들어서니 이국적인 느낌이 물씬 느껴집니다. 늦은 저녁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함덕해수욕장에 모여 들었습니다. 대낮처럼 밝은 조명으로 한층 더 해수욕장을 멋스럽게 했더군요. 깨끗한 백사장에 애매랄드 빛 물색깔이 제주도의 이름을 더 빛내는 듯 합니다. 해수욕장의 야간개장은 제주도민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여름 선물처럼 느껴졌습니다. 현재 제주도는 폭염으로 많이 힘든 상태인데 이렇게 바다를 보니 닭살이 돋을 정도로 시원합니다. 함덕해수욕장 야간개장에서 시원하게 해수욕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니 당장이라도 바닷물 속으로 달려 가고 싶은 충동이 생기더군요.

 

함덕해수욕장에서 야간 해수욕을 즐겼다면 이젠 산책은 어떨까.... 함덕서우봉해변에서 산책 이 또한 이국적인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됩니다.

 

텐트를 가지고 와서 여유로운 휴가..... 집이 가깝지만 다음엔 나도 텐트 도~~전! 

 함덕서우봉해변

 

 

2. 이호테우해변

 

목마등대로 유명한 해변이 제주도에는 있습니다. 제주시에 위치한 용두암을 지나 한 10여 분 차로 이동하면 이호테우해변을 만날 수 있는데 바로 그 옆에 목마등대가 있고, 인근 해변에는 많은 사람들이 여름피서를 즐길 수 있는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수평선을 바라 보면서 해수욕을 즐길 수 있는 곳이라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만점입니다. 요즘에는 장마, 태풍이 지나간 뒤라 제주도는 엄청 후텁지근하고 찜통더위입니다. 부산에서 살때보다 더 덥게 느껴지는 이유는 아마도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상 습도가 높아서 더 그렇게 느껴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날씨는 많이 흐렸지만 해변에서 피서를 즐기는 사람들은 제법 많아 보였습니다. 햇살이 따갑게 뇌리쬐는 날엔 더 많은 사람들이 이곳 이호테우해변을 찾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부산에 살면서도 사실 해운대, 광안리등 부산에 있는 해수욕장 보다는 인근 동해안을 찾을 정도로 한적한 곳으로 여행을 했었습니다. 나이가 점점 들어가니 사람들이 많은 복잡한 곳은 피하게 되는 것 같더군요.

 

 

3.삼양검은모래해변

 

검은모래가 해수욕장 해변에 다 깔려 있는 곳이 있다면 왠지 궁금해서 가보고 싶을 것입니다. 처음엔 모래가 검은색이 있다는 말에 처음엔 조금 의아했었습니다. 하지만 직접 검은모래 해수욕장을 가서 보니 정말 신기하다라는 말이 절로 나 올 정도였어요. 제주시에서 조천 가기 전에 삼양 검은모래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매일 출퇴근길에 이곳을 지나다니긴 해도 해수욕장 간판만 볼 뿐 직접 가서 자세히는 보지 못했습니다. 이번에 시간을 내어 찾아간 삼양 검은모래 해수욕장은 피서철을 맞아 많은 피서객들이 즐기는 하나의 휴양지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아름다운 해변이었습니다.

 

 

멀리서 볼때는 여느 해수욕장의 풍경입니다. 하지만 해변으로 내려가는 순간....검은색의 모래가 해변에 깔려 있습니다. 우도에 백사해수욕장과 또 다른 모습이더군요.

 

 

해수욕장은 넓은데도 피서철인 요즘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아마도 제주도에 많은 해수욕장이 곳곳에 있어 사람들이 분산되어 그런 것 같습니다. 부산에서 살때는 광안리, 해운대, 송정등 가는 곳이 딱 정해져 있고 몇 개 되지 않아 피서철만 되면 사람반 물반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인데 역시 제주도는 여름 피서철인데도 다릅니다.

 

 검은모래 해변으로 유명해 꼭 한 번은 가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여름철 찾아 보니 정말 괜찮은 곳이라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물론 제주도에 있는 해수욕장별로 다 특색있고 좋지만 말입니다. 제주시와 가까워 사람들이 많이 찾는 해수욕장으로도 유명한데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이 없었습니다.

 

 

4.협재해변(협재해수욕장)

 

제주도는 정말 여름에 여행하기에 좋은 여행지입니다. 제주도 정착하기 전에 이곳을 여행지로 택했을때는 대부분 이름이 자자한 유명한 관광지. 맛집을 선별해서 다녔는데 지금은 사람들이 잘 모르는 이곳저곳을 찾아서 다니게 되니 흥미롭고 재밌습니다. 올 여름이 이렇게 짧게 느껴지기는 처음이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입니다. 협재해수욕장도 예전엔 해변과 숙박시설, 음식점만 갔는데 지금은 협재 주변을 구경하니 그 또한 재미가 솔솔하더군요. 그럼 제주시에서 제일 사람들이 많이 모여 든다는 협재해수욕장 이모저모 보실까요.

 

비양도가 바로 보이는 협재해변입니다. 정말 아름다운 제주바다를 느낄 수 있는 곳이기도 하죠. 사람이 북적이는 해변과 달리 조금 멀리 떨어진 곳은 여유로운 느낌입니다. 물론 복잡한 것을 싫어하는 사람들이 놀기에 딱이죠..

 

 해수욕을 즐기는 사람들이 있는 곳으로 이동해 보니 물 색깔이 옥빛으로 빛나 참 곱습니다. 제주도 여행 왔다가 이 물색깔에 반했던 적이 있었죠. 넉넉하진 않지만 여유로운 마음으로 살자는 것이 우리부부의 제주도 정착이유라 더 와 닿는 여름 해변 분위기입니다.

 

제주도 여행 다닐때 너무도 아름다워 한참을 넋 놓고 봤던 협재해수욕장의 옥빛 바다.... 여전히 그 위엄을 가지고 있어서 그런지 사람들이 많이 모여 드는 피서철에는 초대박인기였습니다. 제주도에 야간개장하는 해수욕장이 4군데나 있어 놀랐죠.. 숙박하는 곳과 가까운 해수욕장을 선별해 한 번 들려 보시는 것도 추억을 하나 더 쌓아가는 일이 될겁니다.

 

 

 

이호테우해변에는 특별한 부표가 있다

목마등대로 유명한 해변이 제주도에는 있다. 용두암을 지나 한 10여 분 차로 이동하면 이호테우해변을 만날 수 있는데 바로 그 옆에 목마등대가 있고, 인근 해변에는 많은 사람들이 여름피서를 즐길 수 있는 해수욕장이 있다. 수평선을 바라 보면서 해수욕을 즐길 수 있는 곳이라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만점이다. 이번 '제주도 해수욕장 어디까지 가 봤니? ' 우리부부의 프로젝트에 3번째로 이호테우해변을 소개하고자 한다.

 

이호테우해수욕장이호테우해변

7,8월은 제주도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피서철이다. 휴가를 잡아서 놀러 가야 하지만 제일 중요한 일이 먼저라 일찍 퇴근하는 날엔 이렇게 제주도 곳곳을 여행한다. 요즘에는 장마, 태풍이 지나간 뒤라 제주도는 엄청 후텁지근하고 찜통더위다. 부산에서 살때보다 더 덥게 느껴지는 이유는 아마도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상 습도가 높아서 더 그렇게 느껴지는지도 모르겠다.

 

가게가 용두암 부근이라 이호테우해변은 생각보다 멀지 않다. 조금 늦은 시각이지만 그나마 가까운 곳에서 해수욕을 즐길 수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이든다.

 

이호테우해변 가는 길에는 제주도의 정취를 한 몸에 느낄 수 있는 야자수가 즐비하다.

 

해수욕장 입구에 들어서니 길이 엄청 막힌다. 제주도에서 평소 보지 못한 장면을 요즘엔 해수욕장 투어를 하면서 종종 보게 된다. 관광객들 뿐만 아니라 제주도민들도 해수욕장을 찾는 분들이 많이 늘어 주말 상관없이 해수욕장 부근은 이렇듯 복잡하다.

 

늦은 오후였지만 이미 주차장은 만차로 들어 갈 수 없었고 해변과 조금 멀긴 하지만 임시주차장이 있어 우린 그곳에 주차를 했다.

 

주차하고 나오는 길에 만난 사람들...엄청 무거워 보이는 배낭을 메고 해변을 향했다. 아마 이곳에서 야영을 하기 위해서 준비를 하고 온 듯하다.

 

남편은 요즘 '제주도 해수욕장 어디까지 가 봤니?' 프로젝트로 인해 싱글벙글이다. 늘 재미나게 살려고 노력하는 점이 닮아서인지 남편은 즐기고 난 이렇듯 사진과 글로 일상을 정리하는 것이 정말 즐겁다.

 


날씨가 많이 습하고 후텁지근해도 바다에 오면 모든 것이 다 날아가 버린다. 가벼운 마음으로 해수욕을 즐기기 위해 해변으로 들어가는 남편이다.

 

이호테우해변

날씨는 많이 흐렸지만 해변에서 피서를 즐기는 사람들은 제법 많아 보였다. 햇살이 따갑게 뇌리쬐는 날엔 더 많은 사람들이 이곳 이호테우해변을 찾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

 

이호테우해변

부산과 달리 한적해 보이는 제주도 해수욕장에 남편은 흡족해 한다. 부산에 살면서도 사실 해운대, 광안리등 부산에 있는 해수욕장 보다는 인근 동해안을 찾을 정도로 한적한 곳으로 여행을 했었다. 나이가 점점 들어가니 사람들이 많은 복잡한 곳은 피하게 되는 것 같다.

 

여유로움이 가득한 이호테우해변

 

이호테우해변에서 조금 특변한 것을 보게 되었으니 그건 바로 구조대가 해변에 있는 것이 아닌 해수욕 안전지대를 표시해 둔 부표옆에 있다는 것이다. 부산에서 보던 모습과 반대라 조금 특이했다. 부산은 백사장에 구조대 전망대가 있다.

 

가족들과 피서를 즐기러 온 모습

짐을 지키고 있는 아줌마의 모습도 이곳에선 여유로움이 묻어 난다. 제주도라서 이런 느낌이 드는 수도...

 

앗....바다에 떠 있는 안전지대를 표시하는 부표도 이곳은 좀 특이하다. 부표를 뗏목모양으로 만들어 놓은 것이 이호테우해수욕장만의 모습이다.

 

아직 둘러 볼 것도 많은 제주도 해수욕장이지만 현재 돌아 본 해수욕장 마다 그 동네의 특색이 묻어 있는 것 같아 괜찮았던 것 같다. 모두 똑같은 모습이었다면 그 많은 해수욕장을 일일이 기억하기 쉽지 않을 것이다.

 

이호테우해변

남편은 혼자서도 잘 논다. 백사장에 앉아서 보니 남들 시선 한 몸에 받는 행동을 마구마구 하는 듯해 보인다.

 

재밌게 혼자서도 해수욕을 즐긴 남편 한 시간 후 흐뭇한 미소를 지어 보이며 물속에서 나왔다. 제주도 해수욕장으로 등록된 곳은 이렇듯 발 씻는 장소가 따로 마련되어 있어 괜찮았던 것 같다.

 

남편이 너무 재미나게 노는 모습을 보니 다음에는 나도 준비를 단단히 하고 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남편 보다 더 재미나게 제주도의 아름다운 해수욕장을 온 몸으로 즐기기 위해서 말이다. 이호테우해변에서 '테우'는 옛날 제주도에서 고기를 잡으러 갈때 사용했던 뗏목이라고 한다. 아마도 그래서 부표를 뗏목으로 만들어 놓은 것인가 보다. 누구의 아이디어인 줄 몰라도 참 기발하다는 생각이 든 해수욕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