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3년 된 남편의 이발기를 보니 ..

남편은 참 알뜰한 사람입니다. 소소한 것 하나 사는 것도 이것저것 다 따져보고 살 정도로 거의 완벽에 가깝게 쇼핑을 하는 분이지요. 솔직히 지금은 그런 남편을 늘 본 받으려고 노력은 하고 있지만 결혼 초에는 그런 남편의 모습이 너무도 짜증이 났습니다. 아니 이해를 못할 지경이었지요. 지금 생각해 보면 너무 안일하게 쇼핑하고 생활했던 내 자신이 부끄럽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발기13년 넘은 이발기로 이발하는 남편

2주일에 한 번씩 머리를 자르는 남편...아침일찍 일어나 이발기를 충전하는 남편의 모습에 벌써 2주가 흘렀구나할 정도로 이젠 자연스런 일상입니다.

 

이발기13년 넘은 이발기

"충전기 불 확인 좀 해 줄래? "

" 어.. 다 된 것 같은데.. "

" 아직 멀었네.. 조금 더 있어야겠다."

 

내가 보기엔 노란색 불이라 다 된 것 같은데 남편은 아직 덜 되었다고 하네요. 하기사 13년 동안 이 이발기로 충전을 해가며 머리를 잘랐으니 저 보다 더 이발기에 대해 알겠죠..

 

처음으로 남편의 충전하던 이발기를 자세히 보니 정말 오래된 듯한 느낌이 곳곳에 묻어 있습니다.

 

뒷면과 옆면은 색깔이 이색이 날 정도로 벗겨진 상태이고..

 

이발을 하는 윗부분도 많이 색이 바래져 있었습니다.

 

 

" 자기야.. 이거 잘 되나? "

" 그라믄... 성능 완전 좋다 "

" 어.."

 

13년이란 세월을 사용한 이발기지만 지금껏 잔고장 한번 없이 사용된 것을 보면 나름대로 남편이 잘 관리한 면이 많은 것 같기도 해요. 뭐..이발기 자체 성능이 좋을 수도 있구요..

 

아직 5년은 더 사용할 수 있을거라고 장담하는 남편.. 그 모습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충전이 다 된 이발기로 이발을 하는 남편.. 소리는 좀 과하게 들리긴 하지만 남편 말대로 머리는 잘 잘리나 봅니다.

 

" 머리 씹히는거 없나? 날이 좀 안 들어 보이던데.."

" 아니.. 잘 든다.."

 

머리를 자르면서 미소를 지어 보이는 남편.. 왠지 오늘따라 더 멋져 보이네요..

 

 

" 자기야..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장면인데.."

" 혹시.. 니 영화 '아저씨' 말하나? "

" 어.. "

" 그럼 사진 한방 박아봐라..멋있게.."

 

풉.....

 

남편의 한마디에 웃음이 나왔지만 왠지 사진으로 남겨 두면 평생 추억이 될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남편이 머리를 자르는 모습을 몇 컷 사진기에 담았습니다. 그런데 사진 찍는 솜씨가 없어서 그런지 영 땟깔이 안나네요..

헤헤~

 

 

" 근데.. 영화 '아저씨' 에 나오는 원빈 그거...사실 내가 원조다 "

" 뭔 말이고.."

" 이렇게 이발기로 머리 자른지 15년은 넘었으니까.."

 

맞습니다. 남편은 결혼 전에도 이렇게 이발기로 혼자 머리를 잘랐던 것입니다.

 

이발기" 나..김빈이야! "

영화 '아저씨'에 나오는 원빈 보다 더 오래도록 이발기를 이용해 머리를 잘랐다며 영화 '아저씨'의 원조라는 말에 솔직히 빵 터졌습니다. 평소 무뚝뚝한 경상도사람이지만 간혹 이렇게 조금은 황당한 말로 웃기는 남편이 솔직히 너무 좋습니다.

하하하하하하하하~~

우하하

  1. BlogIcon gjlo12 2014.08.25 14:58 신고

    정말 대단하시네요.
    혼자 머리 자르시는것도 그렇고..
    13년 넘게 사용한 이발기도 그렇고.. 머리를 보니 두상이 이쁩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4.08.27 15:55 신고

      아이고..감사합니다.
      남편에게 잊지 말고 전해야겠네요..ㅎㅎ

  2. BlogIcon 해선맘 2014.08.25 15:07 신고

    ㅋㅋㅋ ᆢ남편분 은근 귀여우신데요
    우리 남편도 좀 알뜰해졌음 좋겠당ᆢ

  3. BlogIcon 도로시 2014.08.26 10:15 신고

    우와...정말 대단하세요~~~멋진모습이세요~~~아껴쓰시는모습도 보기 좋으시구요~~자랑스럽게 생각하시는 아내분도 멋있으세요!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4.08.27 15:55 신고

      좋게 봐 주셔셔 감사합니다.
      더욱더 알뜰하게 아자아자~~^^

  4. Favicon of http://ㅋㅋ BlogIcon ㅋㅋㅋㅋㅋ 2015.03.14 14:36 신고

    추억이네

  5. Favicon of http://ㅋㅋ BlogIcon ㅋㅋㅋㅋㅋ 2015.03.14 14:36 신고

    추억이네

 

결혼하고 지금껏 남편은 미용실에 간 적이 없습니다.

그렇다보니 한달에 한번 꼭 머리 손질을 해야하는 저와는 달리
미용실에 가지 않는 남편 덕분에 꽤 많은 돈이 절약되었습니다.
왜 남편이 한번도 미용실에 가지 않았냐구요.
그건 바로 남편은 스스로 머리를 잘 자르기때문입니다.
일명 바리깡(이발기)이라고 불리는 이발기계로 머리를 정리하지요.
저 뿐만 아니라 남편도 깔끔한 외모를 지양하는 타입이라 머리가
긴 것을 정말
못 견딘답니다.

평소에는 한 달에 한 번 자르는 머리인데..
여름이라 덥다며 2주밖에 안됐는데 머리를 자른다고 하더군요.
사실 올 여름 중부지방에는 비가 많이 와서 햇볕 보기 힘들었지만..
남부지방 즉 부산은 완전 폭염으로 펄펄 끓는 가마솥안에서 사는 것
같답니다.

다른 날 같으면 ..
" 2주 밖에 안 됐는데 무슨 머리를 자른다고..좀 더 길러도 되겠구만.."
이렇게 말을 했을텐데..
저 또한 더워서 한달을 못 기다리고 2주만에 미용실에 가서 머리를 잘랐던지라
남편에게 속시원하게 이렇게 말 했지요.

" 그래.. 마..잘자라.." 고 말입니다.

샤워하기 전 머리부터 자른다고 욕실안에 이발기를 들고 들어간 남편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신문지를 세면대에 펼쳐 놓고 머리를 잘랐습니다.



윙~윙~~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남편이 절 다급히 불렀습니다.

" 왜? 무슨 일인데.."
" 여기 봐봐.. 이상하제.."


" 뭔데?!...그 머리.. ~~"
" 웃지말고 ..진짜로 이상하제.."
" ....."
" 우짜노... "
" 왜 그렇게 됐는데.."
" 사실은..
 지그재그로 모양내서 멋 좀 낼려고 손 좀 살짝 됐는데 이렇게 됐네.."


헐....
그 말에 전 어이가 없었습니다.
'나이가 몇 살인데.....' 라는 생각으로 말이죠.

남편은 거울을 뚫어지게 보더니 허탈한 모습을 하며 괴로워하더군요.
그러더니 결심을 한 듯 갑자기 머리를 밀기 시작했습니다.

" 자기 ..지금 뭐하는데.."
" 쥐 파묻거같다 아니가.. 마.. 밀어 뿔라고.."

윙~~~.

ㅎㅎ...
말은 안 했지만 솔직히 남편의 행동은 탁월한 선택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괴로워하며 머리를 자르는 모습이 좀 안타깝게 보이기도 하더군요.
왠지 어릴적 저 또한 멋지게 보일려고 앞 머리를 혼자서 손질하다 완전
앞 머리가 눈썹 위 아니 훨씬 위로 올라가 완전 바가지 머리가 되어
괴로워했던
순지무구한 소녀의 모습과 비슷하게 느껴지더군요.


지금껏 많이 짧은 머리는 봤어도 이렇게 삭발된 남편의 모습을 보니
좀 우습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고 뭔지 모르게 여러 생각이
뇌리를 스쳐지나갔습니다.

그 와중에 장난기가 발동한 저 남편에게 한마디 건냈지요.

" 스님.. 너무 멋지십니다.." 라공..
ㅋㅋㅋ....

솔직히 처음 봤을땐 너무 어색했는데..
나름대로 깔끔하고 귀엽더군요.
뭐.. 사랑하면 뭐든 이뻐 보인다고 하더니 결혼 11년 차이지만
아직도 신혼같은 느낌으로 설레며 살고 있는 것 같네요.

무더운 날씨에 요즘 부쩍 힘들어하는 남편..
그래서일까요..
시원하게 머리를 자르고 샤워를 한 뒤 침대에 눕자마자 바로 꿈나라로 갔네요.
근데 왜 이렇게 오늘따라 남편 머리만 보이는지..
여하튼 처음이라 적응이 안되긴해도 시원하게 보여서 좋습니다.



앗...
울 남편 귀염둥이 캐릭터 그림인데 이제 삭발로 바꿔서 그려야 할까 봐요..
....

 

  1. Favicon of http://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1.08.18 07:24 신고

    저두 고등학교 다닐 때 학교 앞 이발관에서
    머리 짧게 잘라달라고 했다가 바리깡으로
    미는 바람에 본의 아니게 빡빡 머리를 민
    적이 있는데..좀 어색하기도 하더라구요.
    자꾸 보면 괜찮아진답니다. ㅎㅎ

  2. Favicon of http://connieuk.tistory.com BlogIcon 영국 품절녀 2011.08.18 07:38 신고

    어머나..
    시원하시겠어요. ㅎㅎ

  3. Favicon of http://rkfka27.tistory.com BlogIcon 가람양 2011.08.18 08:15 신고

    ㅎㅎㅎㅎㅎㅎㅎ
    가끔 제가 남친에게 내가 머리시우너하게 밀어줄게~
    이러는데.. ㅎ

    직접 실천하셨네요 ^^

  4. 온누리 2011.08.18 09:02 신고

    거참....
    때로는 머리 밀고 인생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것도
    괜찮은 듯 합니다

  5.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2011.08.18 09:26 신고

    맞아요, 이달 초에 부산 갔을때 정말 더웠었죠.
    남부는 더위에 시달리겠지만 중부는 비 땜에 눅눅했는데
    오늘은 볕 나네요.

    ㅋㅋㅋ 그래서 참 멋지십니다. 그 머리가 해 보고 싶었나봐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