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음식점 주인장의 위트 넘치는 메모

음식점을 다녀 보면 재밌는 문구로 손님들을 즐겁게 하는 곳이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일까요.. 간혹 재밌는 문구로 사람들의 시선을 집중 시키는 글을 보면 괜스레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곤 합니다. 갈수록 이기적이로 사람의 인정이 메말라가는 세상이라서 그런지 때론 재밌는 문구에 삶의 여유를 잠시나마 느끼기도 합니다. 며칠전 한 음식점에 들렀다가 주인장의 위트가 넘치는 글들이 있어 소개할까합니다.




이곳은 비빔당면집으로 유명한 깡통골목에 있는 한 음식점입니다. 60년 가까이 된 세월만큼 가게 곳곳에 그 흔적이 남아 있었습니다. 오래된 음식점이라 그런지 각종 매스컴에 소개된 곳이기도 합니다. 그럼 이 음식점에서 주인장의 위트가 느껴지는 재밌는 문구 구경해 보실래요..신문옆에 구구절절 적어 놓은 글귀가 눈에 띄어 읽어 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주인장이 적어 놓은 글귀를 찬찬히 읽어 보니 비빔당면을 먹어야 하는 이유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끝까지 읽는 순간....허탈해지는 이 느낌....
* 이상 위 내용은 원조비빔당면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이제 온간 잡동사니를 취미로 모아 놓은 공간을 보니 또 다른 메모들이 있습니다. 맨 위에 적어 놓은 글귀...
' 손대면 황천길가는 지름길! 눈으로만...'
손님들이 그 문구를 보면 주변에 가지도 않을 듯 합니다. ㅋㅋㅋ 그리고 그 아래에도 어김없이 재밌는 문구가...


' 짝퉁(불량당면)에 속지말고 명풍(원조비빔당면) 찾아 입맛 살립시다.' 주인장의 음식에 대한 자부심이 그대로 느껴지는 문구인데 왠지 어릴적 포스터문구같아 웃기더군요..ㅋㅋ

' 한번 먹고 두번 먹고 자꾸만 먹고 싶네.' 이건 노래가사를 개사한 글귀네요... 참 재밌습니다.
 



이건 또 뭥미?!......ㅋㅋ
' 제가 몸이 아파 5분 빨라요.'  에궁...사장님도 장사도 잘 되시는데 건전지갈아 끼우시지... 여하튼 이곳저곳에 주인장의 위트 넘치는 문구는 계속 되었습니다.


ㅋ... 그중에서 제일 눈에 띄고 웃겼던 건 바로....계란판에 사람들의 사진을 오려 일일이 붙여 놓은게 2번째 웃긴거.. 첫번째는 바로 ........


'저희 당면 육수는 전통 사골육수(멸치뼈100%)만을 고집합니다.' 라고 적어 놓고 그 옆에 진짜 대형 마른멸치를 붙여 놓았다는거...ㅎㅎㅎㅎㅎ 보통 나이드신 분들은 솔직히 이렇게 재밌는 문구들을 적어서 가게에 걸어 두기가 쉽지 않은데 이곳은 정말 달랐습니다. 뭐..그렇다고 나이드신 분들이 다 그렇다는 이야긴 아니니 오해마시구요..보편적으로 그렇다는 이야깁니다.. 여하튼 60년동안 음식점을 운영하면서 맛도 맛이지만 유머가 넘치는 주인장이라 더 특별하게 느꼈졌답니다. ^^



 

깡통골목집의 비빔당면

얼마전 생활의 달인에서 골목길을 주무대로 영업을 하며 초대박 행진을 이어가는 골목상권 달인이라는 타이틀로 부평동에 있는 원조깡통골목 비빔당면집이 나오는 것을 보게 되었다. 평소 남포동을 갈때마다 남포동 먹자골목에서 비빔당면을 자주 먹긴 했지만 깡통골목에 원조비빔당면집이 있다는 것을 방송을 통해 처음 접해 시간이 되면 꼭 한번 가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사실 비빔당면이라고 하면 부산에선 남포동 먹자골목에서만 파는 줄만 알았었고 부평동 깡통골목이라고 하면 팥죽이나 원조유부전골로만 유명하다고 생각했었다. 부산토박이이지만 방송을 보지 않았다면 몰랐던 음식점이었을것이다. 


깡통골목이라고 하니 골목이름이 왜 이리 웃겨? 하시는 분들이 있을것이다. 부산사람들이라면 당연 그 이유에 대해 알겠지만 타지역에 계신 분들을 위해 잠깐 부산 깡통시장 즉 깡통골목에 대해 간단히 설명하겠다. 깡통골목의 유래는 6.25후 미군이 진주하면서 군용 물자와 함께 온갖 상품들이 수입되었다. 특히 과일, 생선 등 갖가지 통조림이 많이 수입되었는데 그 이후 이곳 시장의 이름이 깡통시장이 되었다고 한다. 현재는 이곳을 부평시장이라고도 불리우고 있다. 오랜 세월의 역사가 짙게 깔린 만큼 이곳에 오면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다닐 정도로 정말 볼거리가 많은 시장이다.

좁은 골목에서 조금은 넓은 골목으로 구경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물론 몇 번을 가봐야 부평시장 즉 깡통시장에 대해 알 정도이다. 그만큼 볼거리가 다양하고 가게들이 밀집되어 있다.

내가 찾아가는 깡통시장에서 오래되었다는 비빔당면집은 깡통시장 번화가에서 조금은 떨어진 장소에 있어 아마도 눈에 띄지 않았는가보다. 사실 이곳을 찾는데 제법 시간이 많이 걸렸을 정도니까.... 음식점들이 밀집된 곳이었다면 찾기 쉬웠을텐데 다양한 가게들이 밀집되어 있어 겨우 찾았다. 툭 튀어 나온 간판이 아니었다면 아마도 찾기 쉽지 않았을 듯.....


앗.... 생활의 달인에 나온 그 분이닷! 방송에서 인터뷰를 너무도 잘하신 주인아주머니가 보였다. 일단 물어 볼 필요없이 얼굴 확인했으니 이집이 100% 맞다는 것에 확신하고 가게안으로 들어갔다.

깡통시장에서 오랫동안 장사를 해 오며 원조의 자리를 굳힌 원조비빔당면을 먹기 위해 먼저 주문을 하고 기다리면서 가게 주위를 둘러 보게 되었다. 1963년 가게를 시작해 지금껏 영업을 하고 있으니 도대체 몇 년동안 한거야! 정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런데 비빔당면이 나오기 전 가게안을 찬찬히 탐색하는데 정말 특이하다라는 생각이 팍팍 들었다. 왜냐하면 가게안이 다른 가게와 조금 다른 느낌이 많이 들었기때문이다. 아마도 주인아저씨가 이것저것 꾸며 놓은 것 같은데 왠지 웃음이 저절로 나오는 인테리어 방식이었다.

숟가락통에 인형도 붙여 놓고.. 요금선불이라는 푯말도 붙여 놓은 것도 웃긴데...왠 가수이름?!..ㅋ 주인장이 조항조 노래를 좋아해서 그런가?!...ㅎㅎ

이건 또 뭥미?!... 계란판위에 다양한 직업을 가진 사람들을 오려서 붙여 놓았다.


이게 다 도대체 뭐야?!... 사진을 자세히 보니 한류스타도 보이는 것 같고.. 가수, 텔런트, 영화배우 그리고 주인장내외 사진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사람들의 얼굴들이 있었다. 캬...일일이 오려 붙이는 정성이 대단하넹....ㅎㅎ

이것저것 벽에 붙여지고 곳곳에 장식된 물건들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재밌게 보는 가운데 원조깡통시장에서 유명하다는 비빔당면이 나왔다. 비빔당면을 보니 남포동 먹자골목에서 파는 당면과 별로 차이가 나지 않는다.. 혹시 남포동 먹자골목에서 파는 비빔당면이 이집의 당면을 따라한 것인가?!..뭐... 그곳도 전통이 있는 곳이라 단정 짓기는 좀 그렇다. 모양은 거의 똑 같아도 혹시 맛차이가 날 수도 있으니 일단 먹어 보기로 했다.

먼저 비빔당면과 같이 나온 육수국물부터 한 숟가락 떠 먹어 보니...음...진한 멸치육수가 진국이다.

그럼 비빔당면은 어떤 맛일까?.... 비비는 내내 빨리 먹고 싶다는 생각이 팍팍.....

비벼서 입에 넣는 순간...... 음.......왠지 남포동 먹자골목 비빔당면과 차이가 좀 느껴졌다. 양념의 강도는 남포동이 훨씬 센 느낌이었고.. 이곳 깡통시장 원조비빔당면은 좀 밍밍한 맛이었다. 왠지 2% 부족한 무언가??? 아마도 조미료를 덜 넣은 듯한 그런 맛?!.

여하튼 육수가 너무 맛있어 자꾸 먹게 되었다.

음식을 시켜 놓고 벽에 붙여진 글귀를 봤더니 당면 육수를 멸치육수 100%만 고집한다고 자부심있게 적어 놓은 것을 봐서 비빔당면 육수의 맛이 조금은 달랐던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당당하게 적어 놓은 글귀.... 왠지 음식에 대한 믿음이 더 느껴졌다. 솔직히 개인적으로 맛은 특별하게 맛있다란 느낌은 들지 않았지만 왠지 건강해지는 듯한 느낌은 들었다. 육수때문일까?!...거기다 주인장이 꾸며 놓은 가게안은 다른 가게들과 특이해 많은 음식도 음식이겠지만 그분위를 사람들이 더 기억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재미와 위트가 동시에 느껴지는 글귀는 기본이고....


다양한 사진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것은 기본이고...

조금은 엉뚱한 면이 없지않은 글귀도 보는 내내 웃음이 났다.

무엇보다도 원조비빔당면집이라는 타이틀에 맞게 육수하나에도 신경을 쓰는 모습에 음식을 먹는 내내 바른 먹거리를 먹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기분까지 좋았다. 오래된 만큼 맛도 정직한 것 같았고 시대에 뒤떨어지지 않게 젊은 사람들의 분위기도 잘 감지해 가게를 꾸며 놓은 것을 보니 오랫동안 그 명성을 계속 이어나갈 것 같았다. 부산토박이지만 방송을 보지 않았다면 몰랐을 맛집이었다. 1963년 부터 비빔당면집을 시작해 60년이 다 된 깡통시장 당면집은 신문,방송을 타면서 하루아침에 사람들이 폭발적으로 늘어 난 케이스인 것 같다. 그래서일까.. 다른 가게와 달리 손님을 대하는 서비스가 그렇게 살갑지는 않은 것 같아 아쉬웠다. 이부분만 조금 더 신경쓴다면 아마도 부산에서 제일 인기있는 가게가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다. 요즘엔 오랜 전통에 맛도 맛이지만 서비스도 무엇보다 중요한 시대가 되었기때문이다.
[맛집정보]
가게이름- 원조 깡통골목 비빔당면집
비빔당면 가격- 4,000원
위치-부산시 부평동 깡통골목내
전화번호-051-254-4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