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인 올케가 보낸 문자에 놀란 이유

아무리 사랑한다고 해도 시누이가 많은 집에 시집 오기가 쉽지 않습니다. 거기다 시누이가 많은 것도 모자라 외아들이라면 더욱더 결혼을 꺼리게 되는게 현실이기도 합니다. 여자입장에서 바라볼때 왜 그런지 너무도 잘 알기에 결혼 후 올케에게 선뜻 먼저 말한마디 붙이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시누이가 많다 보니 혹시나 나 뿐만 아니라 언니들이 아무리 좋은 말이라도 한마디씩 한다면 얼마나 스트레스일까란 생각이 들어서이지요. 물론 그런 이유로 남동생이 결혼 후엔 올케에게 말을 잘 하지 않게 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거기다 결혼 후 자연스럽게 보게 된 올케의 결혼생활에 대해 올려 둔 사진을 보다 올케의 친구들이 댓글을 달아 놓은 글을 보고 더 말을 하지 않게 된 이유도 있어요. 결론이야 여자인 나도 이해하는 그런 내용 즉 '시누이들 많아서 힘들겠다'란 말이었죠.

여하튼 그런 이유에서 자연스럽게 올케에게 전화를 해서 안부를 묻는다던가 ..동생의 안부를 묻는 것등이 잘 안되더군요. 원래 그렇잖아요.. 시댁의 '시'자에서 전화만 오면 왠지 피곤한 느낌 그런거요... 저도 그런 마음이 많이 드는데 시누이가 많은 올케는 얼마나 힘들까하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그런 마음때문인지 일년에 특별한 날이 아니면 연락을 되도록 하지 않고 무소식이 희소식이라는 마음으로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얼마전 올케에서 온 카톡을 보고 얼마나 놀랐는지 모릅니다. 동생이 수술실에 있는 사진을 찍어서 보낸 것입니다. ' 이게 뭐야? ' 사진을 보고 너무도 놀란 저는 그 자리에서 주저 앉았습니다. 그런데 계속 들어오는 카톡사진 .. 말로 표현 못할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너무 놀라 올케에게 전화를 하니 아무렇지 않다는 듯 이러는 것입니다. " 오빠 ..수술하는데요.. 기념으로 찍었어요.. 괜찮아요.. 걱정하지 마세요.." 라고 했습니다.

사진,

간호사인 올케에게서 받은 사진보고 깜짝 놀란 카톡..ㅡ,.ㅡ;;;

다행이 목숨이 왔다갔다하는 그런 수술이 아니라 마음이 놓이긴했지만 평소 연락이 없던 올케에게서 오랜만에 받은 연락이 동생의 수술실 사진이라 더 놀랐습니다. 뭐..지금은 동생의 수술도 잘 되었고 많이 회복되었지만 올케에게 받았던 카톡을 한번씩 볼때마다 그때 가슴 철렁했던 기억 뿐입니다.


평소 자주 연락을 하고 안부도 묻고 해야 하는데 혹시나 시누이가 전화하면 불편해 하지 않을까하는 마음에서 망설였던 것인데 올케는 그런 마음을 가지지 않고 늘 편한 시누이로 생각했나 봅니다. 하여간 신세대 올케다 보니 SNS로 사람들과 사진으로 소통하는 것이 아무렇지 않은 것 같긴한데 솔직히 동생이 수술실에 누워 있는 모습을 연락 대신 사진으로 먼저 받으니 의아한 마음이 들 뿐이었습니다. 에궁...직업이 간호사인데다가 신세대다 보니 별별 문자 다 받아 보네요... ㅡ,.ㅡ;;;;;;
아내의 유방암 예방을 위한 남편의 극단의 조치에 빵 터져!
무뚝뚝한 경상도 남편이지만 아내를 부르는 호칭은 남달라!
나이 들어 갑자기 허탈한 마음이 들때는...